최근 수정 시각 : 2019-07-17 23:00:43

서울은행

조상제한서
조흥은행 상업은행 제일은행 한일은행 서울은행


1. 개요2. 역사3. 기업정신4. 역대 은행장
4.1. 통합 전4.2. 통합 후
5. 역대 슬로건6. 기타7. 자회사8. 관련 문헌

1. 개요

서울은행
Seoul Bank
은행코드 025
종목코드 002860
SWIFT 코드 BSEOKRSE

1959년에 창립하여 2002년까지 존재했던 대한민국의 시중은행. 과거 조상제한서로 불리던 5대 시중은행 중의 하나였다. 당시 홈페이지 도메인은 'www.seoulbank.co.kr', PC통신 명령어는 'go sbnet'이었다.

노조는 한국노총 금융노조 소속이었으며, 은행 합병 이후에도 2006년까지 존속해 있었다.

2. 역사

파일:5TZn8dA.png
1987~1995년까지 사용한 로고.

1959년 12월 1일 서울은행이라는 지방은행으로 창립되었으며, 창립 당시 영업구역은 서울특별시경기도 일원이었다. 1962년 4월 남포동부산지점을 신설하면서 전국은행으로 인가받아 시중은행으로 전환했다. 1976년 8월 2일 한국신탁은행(1968년 설립)과 대등합병하여 '서울신탁은행'[1]으로 변경하였고, 1982년 정부소유 주식 2,400만 주를 팔아 민영화되어 1982년 은행신용카드연합회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1983년 중소기업부를 신설하고 1984년 라이프그룹으로부터 대한증권과 미주상호신용금고를 인수했다. 1989년 서은리스, 1990년 서은시스템을 각각 설립 후 1993년 대한투자신탁으로부터 대한투자자문을 인수했고, 1994년 대한증권을 교보생명에 매각 후 1995년 6월 1일 서울은행으로 행명이 환원되었다.

파일:attachment/서울은행/seoul.gif
1995~2001년까지 사용한 로고.

위와 같은 공적을 뒤로 하고 1997년 외환 위기가 터지면서 제일은행과 함께 급격히 부실화되었고, 해외매각 우선 대상으로 지정되었다. 즉 정부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서울은행의 해외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IMF에 약속했던 것. 동년도 하반기에 자회사 서울리스 및 서은투자자문을 매물로 내놓았고, 1998년 연수원을 신용금고연합회에 각각 매각하는 한편, 서은금고까지 프라임산업에 팔았다. 해외매각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1999년 HSBC와의 계약이 꽤 희망적으로 돌아가고 있었으나 서울은행의 자산과 부채를 평가하는 문제에 대해 HSBC 측이 국제 기준으로 평가하겠다고 하자 재정경제부금융감독원의 기준을 적용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실랑이를 벌였고, 기어이 판을 엎어 버렸다. 사실상 매각 무산. 더 어이없는 것은 15조 원의 공적 자금이 투입된 제일은행을 고작 5천억 원이라는 헐값으로 사모 펀드인 뉴브리지캐피털에 매각한 것. 이것도 1999년의 일이다.[2] 이 무렵에는 씨티은행도 서울은행의 인수를 추진했지만, 판이 엎어져 버렸다.[3]

결국 대한민국 정부는 서울은행에 추가로 공적 자금을 투입해서 경영을 우선 정상화시킨 후 해외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으며, 2000년에는 독일 도이체방크에 경영을 위탁하고 강정원 도이체방크 한국대표를 은행장으로 선임하는 등 경영 개혁을 단행한다. 강정원 행장은 하나은행과 합병이 결의된 2002년 11월 주총을 앞두고 사임했다.

파일:external/www.pressian.com/30020822143021.jpg
2001년 서울은행은 CI를 대대적으로 바꾸고 "푸른은행 서울은행"이란 캐치프레이즈로 영업하였으나[4][5], 월드컵이 끝난 직후 하나은행에 인수, 합병되면서 창립 43년 만인 2002년 12월 1일에 간판을 내리고 본점이 하나은행 명동영업부로 개편됐고, 비씨카드 회원사 자격도 하나은행이 갖고 갔다.[6] 당시 김대중 정부는 서울은행의 해외 매각이 여의치 않자 차라리 국내 우량 은행에 인수시켜서 대형화하는 게 좋겠다는 심산이었고, 규모를 불리고 싶었는데 2001년 한미은행과 2002년 제일은행 인수에 번번히 실패했던 하나은행이 때마침 서울은행을 인수한 것. 하나은행은 2002년 8월 19일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는데, 이 때 인수 경쟁을 벌인 곳 중 하나가 론스타였다.

3. 기업정신

  • 행훈
    • 인화, 성실, 창의 (1995년 이전)
    • 창의와 패기로 고객과 더불어 미래를 창조한다 (1995~2002)
  • 행가: 작사는 신현익, 작곡은 김동진이 작곡했으며, 탁은 시절 기준으로 작성한다.
(1절)우리는 자랑스런 경제의 일꾼 / 번영과 부강 위해 정성 다하려
오늘도 의욕에 찬 결의도 굳게 / 산업의 동맥 구실 보람에 찼다

(2절)우리는 부지런한 금융의 일꾼 / 겨레의 복지 위한 사명 다하여
풍요한 뒷받침에 희망이 넘쳐 / 높은 뜻 큰 이상의 포부도 크다

(후렴)나라 발전에 앞장을 서자 서울신탁은행 / 온 세계에 빛나리라 우리 서울신탁은행

4. 역대 은행장

4.1. 통합 전

  • 구 서울은행
    • 윤호병[7] (1959~1961)
    • 이보형 (1961)
    • 전신용 (1961~1965)
    • 임석춘 (1965~1968)
    • 하진수 (1968)
    • 김종락 (1968~1969)
    • 오동수 (1969~1971)
    • 심병식 (1971~1974)
    • 김영덕 (1974~1976)
  • 한국신탁은행
    • 전신용 (1968~1970)
    • 김진흥 (1970~1975)
    • 심원택 (1975~1976)

4.2. 통합 후

  • 윤승두 (1976)
  • 홍윤섭 (1976~1979)
  • 남상진 (1979~1980)
  • 김용운 (1980~1985)
  • 구기환 (1985~1987)
  • 이광수 (1987~1991)
  • 김준협 (1991~1993)
  • 김영석 (1993~1994)
  • 손홍균 (1994~1996)
  • 장만화 (1996~1997)
  • 표순기 직무대행 (1997)
  • 신복영 (1997~1999)
  • 신억현 직무대행 (1999~2000)
  • 김현기 직무대행 (2000)
  • 강정원 (2000~2002)
  • 이인수 직무대행 (2002)

5. 역대 슬로건

  • 새로운 은행, 새로운 경영 (1959)
  • 여러분의 서울은행 (1961~1965)
  • 새로운 은행 새로운 경영 새로운 서비스 (1962)
  • 친절하게 봉사하는 서울은행 (1965~1967)
  • 친절의 전당 (1967)
  • 번영하는 고객속에 발전하는 서울은행 (1968~1970)
  • 비약을 다짐하며 맞이하는 10주년 (1969)
  • 손님에게 기쁨을 (1975~1976)
  • 고객의 웃음속에 발전하는 서울신탁은행 (1976~1982)
  • 믿고 찾아 보람있는 서울신탁은행 (1982~1988)
  • 88 서울장애자올림픽 후원은행 (1988)
  • 2002 월드컵축구대회 유치후원은행 (1995)
  • 빠른은행, 서울은행 (1995)
  •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유치은행 (1997~1999)
  •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공식후원은행 (1998~2001)
  • 푸른은행, 서울은행 (2001)

6. 기타

1998년부터 대한축구협회를 후원하였으며, 이는 합병 후 하나은행에 그대로 인계되었다. KEB하나은행으로 바뀐 현재도 대한축구협회의 스폰서 중 하나다.

여자 실업 농구단을 운영한 적이 있었는데, IMF 사건이 터진 후 1998년 2월에 해체했다. 서울은행 여자농구단 참고. 그 전에는 외환은행이 여자 농구단을 해체했고, 두 은행이 하나금융지주에 넘어온 후 2012년에 신세계 쿨캣 농구단을 인수하여 부천 하나 외환 여자농구단이 창단되었다. 물론 현재의 부천 KEB하나은행은 계승한 팀이 다르긴 하지만....

1969~1994, 2000년에 두 차례 실업 축구 팀도 운영했으며, 축구단도 신탁은행과 서울은행이 따로 있다가 1976년에 합병하면서 축구단도 통합되었다. 이 팀을 거쳤던 대표적인 선수로는 김호곤, 박병주, 변호영, 서윤찬, 이세연, 정강지, 정병탁, 조정수[8], 차범근, 허윤정[9] 등이 있다.

또한 서울은행 출신으로 하나은행 충청사업본부장을 역임한 함영주씨가 2015년 9월에 출범한 통합 KEB하나은행장으로 선임되었으며, 서울은행 출신으로는 최초의 행장이라고 한다. 그런데 통합되면서 자기 고향이 소멸된 건 안습 현장 영업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던 함영주 행장이 피인수된 은행 출신으로 피인수 직원의 입장을 직접 겪은 적이 있다 보니 같은 입장이 될 외환은행 직원들의 심정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과, 출신 성분을 가리지 않는 공평한 인사에 대한 기대감과 균형을 도모하게 될 여지로 인해 내정 당시 직원과 노조로부터 좋은 반응을 보였다.

7. 자회사

  • 서울리스: 1998년 신규법인 '한국리스여신'에 P&A로 매각된 후 2001년 법인 소멸.
  • 서은투자자문: 1998년 폐업.
  • 서은시스템: 현 하나금융티아이.

8. 관련 문헌



[1] 서울신탁은행 시절에는 행화로 '튤립'을 내세웠다.[2] 이 부분은 두 말할 나위 없는 김대중 정부의 최대 실책 중 하나로 거론된다. 자세한 것은 SC제일은행 참고.[3] 씨티은행은 5년 후 한미은행을 인수했다.[4] 이 녹색 CI는 상당한 레어템이다. 대한민국 최단명 은행 CI로 기록에 남을 만하다.[5] 이때 서울은행 CF의 광고 음악도 "우리들 마음에 빛이 있다면~"으로 유명한 동요 '파란 마음 하얀 마음'이었다.[6] 이미 충청은행의 비씨 회원사 자격을 인수하여 갖고 있었는데, 지금은 서울은행 쪽을 따른다고 한다.[7] 1960년까지는 재무부장관도 겸임.[8] 조원광의 백부.[9] 허정무의 먼 친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