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0 19:29:32

이원재(1989)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315288> 파일:NC_Emblem_Home.png -1 [[NC 다이노스|{{{#FFFFFF '''NC 다이노스'''}}}]]
2019 시즌 외야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0 이인혁 · 9 최승민 · 31 김성욱 · 32 이원재 · 33 이우성 · 36 권희동
· 41 강진성 · 47 나성범 · 49 박헌욱 · 63 김진형 · 68 최상인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1 [[틀:KBO 리그 팀별 명단 둘러보기 틀|{{{#315288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이원재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NC 다이노스 등번호 111번
없음 이원재(2013) 박민석(2015)
NC 다이노스 등번호 100번
김병승(2013) 이원재(2014) 장민호(2015)
NC 다이노스 등번호 32번
정성민(2016) 이원재(2017~) 현역
}}} ||
파일:이원재2루타.jpg
NC 다이노스 No.32
이원재(李沅宰 / Lee Won-Jae)
생년월일 1989년 5월 20일 ([age(1989-05-20)]세)
체격 186cm, 86kg
출신지 서울특별시
학력 수유초 - 이수중 - 청원고 - 호원대
포지션 1루수, 외야수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2013년 NC 다이노스 신고선수 입단
소속팀 고양 원더스(2011~2013)
NC 다이노스(2013~)
응원가 베토벤 - Ich liebe Dich[1]
연봉 5000만원 (66.7%↑, 2019년)

1. 소개2. 아마추어 시절3. 프로 경력
3.1. NC 다이노스
3.1.1. 2017 시즌3.1.2. 2018 시즌3.1.3. 2019 시즌
4. 플레이 스타일5. 연도별 기록

1. 소개

NC 다이노스 소속의 야구선수.

2. 아마추어 시절

청원고와 호원대를 거치면서 두 번의 프로지명에서 어떤 팀에도 지명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2011년 고양 원더스의 창단과 함께 열린 트라이아웃에서 합격하여 창단 멤버로 뛰기 시작했고, 고양의 주축 선수로 활약하면서 기량을 인정받았다. 2013년 5월 고양원더스의 4명이 NC로 입단할 때, 입단하게 되어 프로선수로서 경력을 시작하게 되었다.

3. 프로 경력

3.1. NC 다이노스

2014 시즌이 끝난 뒤 선수단에서 제외되었다가 뒤늦게 군 입대 선수 명단으로 들어가더니 다시 제외되어 방출된 것이 아닌가 했으나 2016시즌에 복귀했다.

3.1.1. 2017 시즌

7월 9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프로 데뷔 첫 타석을 가졌다. 결과는 내야 뜬공.

7월 11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2017 시즌 총 성적은 4타수 0안타 1삼진.

3.1.2. 2018 시즌

2018년 5월 2일 시즌들어 처음으로 1군에 콜업되었다. 콜업 전까지 2군 성적은 12경기 46타수 20안타 4홈런 OPS 1.210. 콜업되자마자 5번타자 1루수로 출전했으나 2회에 9번타자 포수 자리에 박석민이 대타로 들어오고 그대로 수비에 들어가면서 신진호와 교체되어 경기에서 빠졌다.

5월 5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대타로 나서 데뷔 첫 안타를 신고했다.

5월 8일 SK 와이번스전에서는 8회말 대타로 나서 데뷔 첫 홈런을 2점 홈런으로 장식하였다. 팀은 0:9로 완승.

5월 10일 경기에서는 7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을 했지만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5월 20일 kt wiz전에서는 9회 대타로 나와 솔로 홈런을 쳐냈다. 문제는 2:18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친 홈런이라는 것(...). 결국 팀은 그대로 패했다.

5월 22일 LG 트윈스전에서는 7번 1루수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5월 30일 한화 이글스전에서는 3번 1루수로 나서 첫 타석부터 우월 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3호. 이후 2루타까지 추가하며 멀티 히트를 기록. 그러나 팀은 4:10으로 패배.

6월 1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는 대타로 나와 2루타를 때려냈다.

6월 3일 경기에서는 3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6회 대타 작전으로 중견수 강진성이 빠지면서 중견수로 포지션을 옮겼는데, 수비 범위가 도저히 좋지 않아 손주인의 먹힌 타구를 잡아내지 못하거나 1사 만루에서 박해민의 타구를 싹슬이 3루타로 내주는 등 타점보다 내준 점수가 더 많았다(...). 애초에 본인을 중견수로 옮긴 벤치의 미스이긴 하나 결과적으로는 아쉬운 부분. 팀은 8:7로 패배했다.

6월 5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는 2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 하여 4타수 2안타 1홈런 1볼넷 2타점을 기록하며 팀 내에서 유일하게 멀티 히트를 기록했으나 수비에서는 평범한 좌전 안타를 한 번에 캐치하지 못하는 등 불안한 수비를 선보이며 팀의 12:6 패배에 일조했다.

6월 8일 두산 베어스전에서는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한동안 2군으로 내려갔다가 7월 8일 다시 1군으로 올라왔다. 그리고 당일 넥센 히어로즈전에서는 7회 선두 타자 윤수강 대신 대타로 나서 안타를 쳐냈고, 김찬형의 땅볼 때 득점까지 성공했다. 팀은 2:1로 승리.

7월 12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재비어 스크럭스가 경기전 훈련에서 허리 통증을 느끼며 결장한 대신 6번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2회 동점 솔로포를 포함해 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대활약을 했다. 팀은 3:4로 승리.

7월 17일 SK 와이번스전에서는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7월 22일 넥센 히어로즈전에서는 선발 출전했다가 어깨 통증으로 조기에 빠진 나성범을 대신해 2회부터 우익수로 출전했다. 3회 첫 타석에서는 안타를 쳐내면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듯 했으나 이후에는 별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한 점 뒤진 9회 2사 1루에서는 박병호평범한 파울 타구를 놓쳐버리고 말았다. 결국 박병호는 바로 다음 공을 잡아당겨 투런 홈런을 쳤다. 팀은 그대로 6:3 패배.

7월 24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는 1점 뒤진 9회 2사 2루에서 대타로 나서 극적인 동점 2루타를 때려냈다. 연장에 들어간 이후에는 팀내 내야 유틸 자원을 전부 소모하면서 어쩔 수 없이 3루에 들어가게 되었다. 팬들은 우스개소리로 3루 쪽 기습 번트만 대면 무조건 끝내기를 당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다행히 12회까지 가는 동안 인플레이 타구는 없었다. 팀은 12회 나온 김성욱의 결승 희생플라이로 3:2로 승리.

7월 26일 경기에서는 5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수비 불안은 여전했고, 2회 번즈의 타구를 뒤로 빠트리며 3루타를 내주고 말았다. 타석에서도 2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이후 4회부터 강진성과 교체되었다.

7월 27일 SK 와이번스전에서는 양 팀 모두 0의 행진이 이어지던 9회말 1사 1, 2루 상황에서 대타로 나서 우중간에 떨어지는 끝내기 2루타를 쳐냈다. 팀은 그대로 0:1 승리. [#공룡_에필로그] 9회말 데뷔 첫 '대타 끝내기 안타' 이원재

7월 29일 경기에서는 7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수비는 나름 무난했으며 타석에서는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팀은 3:4로 승리.

8월 5일 한화 이글스전에서는 대타로 나와 2루타 하나를 쳐냈다.

8월 7일 kt wiz전에서는 5:9로 앞선 7회 2사 1, 3루 상황에서 대타로 나와 1타점 적시타를 쳐냈다. 이 타점을 통해 더블 스코어로 앞서나가면서 무난하게 승리하는 듯 했으나...

9월 6일 LG 트윈스전에서는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으나 4타수 1안타 2삼진에 그쳤다. 팀은 3:6으로 패배.

9월 7일 경기에서는 2타수 2삼진에 그친 재비어 스크럭스를 대신해 3회부터 대수비로 출전했고, 3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었다. 팀은 11:1로 승리.

10월 2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5:5 동점이던 연장 11회 1사 3루 상황에서 큼지막한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쳐내며 이날의 결승타를 기록했다. 팀은 6연패에서 탈출.

시즌 최종 성적은 77경기 138타수 42안타 5홈런 19타점 12득점 19볼넷 33삼진 타출장 .304/.347/.486. 팀 타선이 창단 이후 최악의 모습을 보인 가운데 백업 및 대타 자원으로서 쏠쏠한 활약을 보이며 팬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다만 코너 외야 수비조차 눈 뜨고 보지 못할 수준에 그친게 문제. 이는 쓸만한 타격을 가지고 있음에도 더욱 중용되지 못한 이유로 작용하기도 했다.

3.1.3. 2019 시즌

3월 28일 kt wiz전에서는 4회 역전 투런 홈런, 8회 쐐기 솔로포를 터뜨리면서 데뷔 첫 멀티 홈런을 기록했다. 그리고 이 두 방의 홈런에 힘입어 팀은 2-6으로 승리.

4월 19일 SK 와이번스전에서는 12일 이후 일주일 만에 6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하여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팀은 14-11로 승리.

4월 20일 경기에서는 8번 좌익수로 나서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의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팀은 4-10으로 패배.

4월 24일 kt wiz전에서는 2회 역전 투런포, 7회 쐐기 쓰리런을 터뜨리며 맹활약했다. 특히 KT전 두 경기에서만 4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KT의 악마로 급부상했다. 총 5타수 3안타 2홈런 5타점 3득점. 팀은 10-2로 승리했다.

4월 28일 한화 이글스전에서는 7번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1-3으로 앞선 6회 1사 2루 상황에서 좌월 투런포를 터뜨리며 드디어 KT전이 아닌 경기에서도 손맛을 봤다. 팀은 4-10으로 승리.

주간 OPS가 1.615에 달할 정도로 최고조의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었으나 허리 상태가 좋지 못해 4월 30일자로 1군에서 말소되었다.

순조롭게 복귀 준비를 마치며 5월 8일부터 2군 경기에도 나서기 시작했으나 9일 경기 도중 발목을 삐긋하는 부상을 당하면서 1군 복귀가 예상보다 늦어지게 되었다.

4. 플레이 스타일

일단 기본적으로 타격 재능은 있다. 서른이 다 되서야 1군에서 모습을 비추긴 했지만 2018 시즌 보여주고 있는 활약을 보면 풀타임 기준으로 두 자릿수 홈런 정도는 기록할 수 있는 파워와 2할대 중후반은 칠 수 있는 컨택 능력을 가지고 있다. 선구안도 나쁘지 않으며 NC가 이원재를 영입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 순수 주력도 아주 나쁜 편은 아니지만 주루 플레이에 능한 수준은 아니다.

수비 포지션은 코너 외야수와 1루수인데 말 그대로 수비가 안되서 제일 쉬운 포지션을 떠돌아다니는 수준. 어느 자리에서든지 능숙한 플레이는 아직 불가능하고 그저 그 자리에 서서 공 받는 건 일단 되는 수준. 일단 팀 내에서는 외야 자원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조금만 더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준다면 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5. 연도별 기록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출루율 장타율
2013 NC 다이노스 1군 기록 없음
2014
2015
2016
2017 2 4 .000 0 0 0 0 0 0 0 0 .000 .000
2018 77 138 .304 42 12 0 5 19 12 0 10 .347 .486
KBO 통산
(2시즌)
79 142 .296 42 12 0 5 19 12 0 10 .338 .472


[1] 다이노스의 이원재 다이노스의 이원재 NC의 승리를 위해 오오오오오오오오(x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