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11 01:56:42

오토 3세

{{{#!wiki style="color: #000; margin: -5px -11px; padding: 5px 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E8E096, #F4EEB0 20%, #F4EEB0 80%, #E8E096)"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0px"
카롤루스 왕조
카롤루스 1세 루도비쿠스 1세 로타리우스 1세 루도비코 2세 샤를 2세 카를 3세
귀도 왕조 카롤루스 왕조 보종 왕조 운로크 왕조 오토 왕조
귀도 1세 람베르토 1세 아르눌프 루이 3세 베렝가리오 1세 오토 1세
오토 왕조 잘리어 왕조
오토 2세 오토 3세 하인리히 2세 콘라트 2세 하인리히 3세 하인리히 4세
잘리어 왕조 주플린부르크 왕조 호엔슈타우펜 왕조
하인리히 5세 로타르 3세 콘라트 3세 프리드리히 1세 하인리히 6세 필립
벨프 왕조 호엔슈타우펜 왕조 합스부르크 왕조 나사우 왕조 합스부르크 왕조
오토 4세 프리드리히 2세 콘라트 4세 루돌프 1세 아돌프 알브레히트 1세
룩셈부르크 왕조 비텔스바흐 왕조 룩셈부르크 왕조 비텔스바흐 왕조 룩셈부르크 왕조
하인리히 7세 루트비히 4세 카를 4세 벤체슬라스 루프레히트 지기스문트
합스부르크 왕조
알브레히트 2세 프리드리히 3세 막시밀리안 1세 카를 5세 페르디난트 1세 막시밀리안 2세
합스부르크 왕조
루돌프 2세 마티아스 페르디난트 2세 페르디난트 3세 레오폴트 1세 요제프 1세
합스부르크 왕조 비텔스바흐 왕조 합스부르크-로트링겐 왕조
카를 6세 카를 7세 프란츠 1세 요제프 2세 레오폴트 2세 프란츠 2세
밑줄체: 대관식을 받은 적이 없는 로마왕이지만 사실상 황제
프랑크 · 중프랑크 · 프랑크 이탈리아 · 나폴레옹 · 이탈리아 국왕 · 파시스트 정권 · 이탈리아 왕국 총리 · 이탈리아 공화국 총리
프랑크 · 동프랑크 · 독일 왕국 · 라인 동맹 · 독일 연방 · 북독일 연방 · 독일 제국 · 바이마르 · 나치 독일 · 동독 · 독일
프랑크 · 동프랑크 · 독일 왕국 · 오스트리아 황제 · 오스트리아-헝가리 · 오스트리아 연방국 · 오스트리아 총리
}}}}}}}}}

Otto III
가문 오토 왕조
생몰년도 980년 6월/7월 ~ 1002년 1월 23일 (21세)
출생지 독일 왕국 케셀
사망지 이탈리아 왕국 치비타카스텔라나
재위
기간
신성 로마 황제 996년 5월 21일 ~ 1002년 1월 23일
독일 국왕 983년 12월 25일 ~ 1002년 1월 23일
이탈리아 왕국 국왕 996년 4월 12일 ~ 1002년 1월 23일

1. 개요2. 상세

1. 개요

독일어: Otto III (오토 3세)
라틴어: Otto III (오토 3세)
이탈리아어: Ottone III (오토네 3세)

오토 3세는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이자 독일 국왕, 이탈리아 국왕이었다.

3살에 즉위하여 11년간 섭정을 받았으며 14세에 친정을 시작했다. 재위 기간 동안 안팎으로 반란과 외침에 시달렸다. 카롤루스 대제를 흠모하여 수도를 로마로 옮기고 카롤루스 대제를 모방한 성을 짓고 그의 관례를 따라했으나 로마인들이 반발하여 폭동을 일으켰고 피난 와중에 21세의 나이에 급작스레 사망했다.

2. 상세

983년 아버지 오토 2세가 갑작스럽게 사망하면서 3살의 나이로 왕위를 물려받아 어머니 테오파노의 섭정을 받았다. 그의 치세는 반란과 침략으로 점철되었다. 섭정을 받는 시절에는 어린 황제를 두고 독일 국내에서 유력 제후인 바이에른 공작의 반란에 직면했다.

열네 살 때 단독 통치를 시작했으나 슬라브족과 바이킹족의 침입과 전염병의 창궐 등으로 순탄치 않은 치세를 보냈다.

카롤루스 대제에 대한 동경이 컸던 소년 황제는 카롤루스 대제를 모방한 정치를 시도했다. 그는 제국의 수도를 로마로 옮겼고 카롤루스 대제를 모방하여 팔라티나 언덕에 왕궁을 지었다. 또 카롤루스 대제를 모방하여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의 종’, ‘열두 사도의 종’이라는 호칭으로 자신을 부르게 했다.

수도까지 로마로 옮긴 그는 이탈리아 정치에 깊이 관여했다. 그러나 그는 이탈리아에서 큰 반발에 직면했다. 그는 자신의 측근을 교황으로 선출시켰으나 로마 귀족들은 이에 반발하여 대립교황을 내세웠다. 오토 3세는 결국 대립교황을 굴복시키고 자신이 세운 교황을 복권시키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1002년 로마에서 젊은 황제에 반발하는 폭동이 일어났고 폭동을 피해 인근으로 피신했던 21세의 젊은 황제는 그곳에서 갑작스레 의문스러운 죽음을 맞이했다. 아직 결혼도 하기 전이었으므로 후사가 없어 육촌 형제인 바이에른 공작 하인리히 2세가 그의 뒤를 이어 제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