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03 01:38:38

야잘잘


파일:attachment/이진영/w2.jpg
야구는 잘하는 놈이 잘한다! 올라갈 선수는 올라간다

유래는 불타는 그라운드에서 SK 와이번스외야수박재상이 LG로 가기 전이던 대괄장군에게 "형 어떻게 하면 야구를 잘 할 수 있을까요?"라고 물어봤는데 이진영"재상아, 야구는 잘하는 놈이 잘해."라고 대답한 것이 전파를 타게 된 것.

훗날 이 말을 한 당사자인 이진영이 은퇴 후 인터뷰에서 밝히길 야잘잘의 진짜 속뜻은 '야구를 잘하는 사람이 잘하지만 그걸 이겨내기 위해선 자신과 같은 길을 가는 경쟁자들을 어떻게 해야 이길 수 있는지 고민하고 노력하는 것'라고 밝혔다. 그러니까 재능 말고도 노력도 뒷받침해야 한다는 이야기.#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으로 허덕이다가도 시즌이 끝나고 스탯을 살펴보면 어느샌가 작년과 비슷한 성적을 찍거나, 혹은 부상 등의 이유로 오랜기간 쉬었으면서도 금세 원래 실력을 되찾는 경우에 사용한다. 대표적으로 야잘잘 창시자이대호, 김태균, 손아섭, 박용택, 박한이, 김주찬, 에릭 테임즈, 박건우, 최정 등등이 있다.

최근에는 허구연잘 생긴 선수가 잘한다고 한 적이 있으며 마리텔에서는 한화 이글스정근우가 야잘잘이라고 이야기했다.

개중에는 포지션을 변경했는데 그 자리에 잘 안착하고 보다 더 뛰어난 성적을 내는 선수들에게도 쓴다. 포수였다가 각각 외야수와 투수로 전향한 최형우김재윤이 있으며 투수에서 야수로 전향한 이형종도 있다.

폼은 일시적이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는 표현 또한 넓은 의미로 여기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

줄임말은 같지만 야구는 잘생긴 사람이 잘한다야구 잘하는 사람이 잘생겼다가 있다라는 새로운 의미도 있다.

엠엘비파크에서 AAA까지 경험한 복귀 해외파들(이학주, 하재훈 등)을 과도하게 띄우는 수단으로 자주 써 먹는 말이기도 하다.

야잘알과는 관계 없다.


[1] 해당 팟캐스트 방송의 이름을 여기서 따 왔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