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3-01-27 01:44:16

르노 마스터

파일:르노 로고.svg
파일:르노 마스터 3세대 부분변경.jpg
MASTER

1. 개요2. 모델별 개요
2.1. 1세대 (1980~1997)
2.1.1. 르노 B 시리즈
2.2. 2세대 (1997~2010)
2.2.1. 르노 마스코트
2.3. 3세대 (2010~현재)
2.3.1. 페이스리프트
2.4. 4세대 (2024년 예정)
3. 한국 출시
3.1. 노선버스3.2. 판매 전시장
4. 논란 및 문제점
4.1. 안티폴루션 경고등
5. 경쟁 차량6. 둘러보기


RENAULT MASTER / Messenger / Mascott
Opel/Vauxhall Movano (A/B)
Nissan Interstar / NV400

프랑스 르노 공식 사이트
르노코리아 마스터 사이트

1. 개요

프랑스의 자동차 회사인 르노에서 1980년부터 현재까지 생산하고 있는 LCV 차량이다.

2. 모델별 개요

2.1. 1세대 (1980~1997)

파일:1세대 마스터.jpg

1980년 9월에 출시되었다. 초기에는 피아트의 2.5L 디젤 엔진을 사용하기도 했으며, 1984년에는 2.1L 엔진 차량이 출시되었다. 가솔린 버전은 2.0L와 2.2L 버전의 차량이 판매되었다. 1990년에는 피아트 2.5L 엔진 차량 버전이 새로운 엔진의 등장으로 단종되었다. 르노가 가져온 닷지 50 시리즈 중에서 가장 작은 차량으로 판매되었다. 또한 출시 당시에 르노 트래픽도 출시되어 상용차 시장의 범위가 커지게 되었다.

생산은 당시 파리 근처에 갓 지어진 바띠이 공장에서 생산되었다. 현재도 마스터는 이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2.1.1. 르노 B 시리즈

르노 트럭에 의해 B70과 B120로 판매되기도 했다. 르노 트래픽과 마스터의 생산량 증가로 인해 전임 차량이었던 SG2와 SG3는 단종 수순을 밟게 되었다. B90 차량도 존재하는데 1987년 다카르 랠리에 참여했으며 1990년부터 1999년까지 판매되었는데, 1993년부터 르노 메신저로 판매되었다.

2.2. 2세대 (1997~2010)

파일:2세대 마스터.jpg
1997년 10월에 출시되었다. 차량의 플랫폼 형태는 피아트 두카토[1] 등에서도 나타나기도 하며, 여러 회사 간의 협력 관계를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로 볼 수 있다. 엔진은 르노 S타입, G타입 엔진과 닛산의 YD엔진이 사용되었다. 2003년에 페이스리프트가 진행되었는데, 전조등 부분이 개선되었다. 엔진의 경우 2.8L 엔진은 후에 닛산의 ZD30 엔진에서 파생된 ZD3 3.0L 엔진을 사용하게 되었다. 후에 프론트 그릴 형태가 바뀌었다.

2.2.1. 르노 마스코트

마스터의 3.0L 디젤 엔진 버전 차량으로, 후륜구동이었다.[2] 알바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크로아티아, 북마케도니아, 슬로베니아 등 동유럽 지역과 마스터 LDT로 판매된 벨기에 등에서 판매되었다. 1997년부터 2013년까지 판매되었으며, 르노 미들럼과 르노 마스터 사이에 위치하였다.

2.3. 3세대 (2010~현재)

파일:3세대 마스터.jpg
파일:복스홀 모바노.png파일:닛산 NV400.png
복스홀 모바노 닛산 NV400

2010년에 출시되었으며, 복스홀 모바노와 닛산 NV400 등으로 판매되었다. 프랑스 바띠이 공장에서 생산되며, 145마력에 최대토크 36.7kg·m의 2.3L 4기통 커먼레일 M9T 디젤 엔진이 모든 트림에 적용되었다. 2세대에 있던 마스코트 모델은 마스터에 통합되어 사라지고, 대신 3.0 디젤에 후륜구동 사양이 마스터의 이름으로 나온다. 2014년에 페이스리프트가 되었으며, 2016년에는 오프로드 버전이 출시되었다.

대한민국에서 스타렉스 경찰차가 다니듯이, 영국에서는 마스터의 복스홀 리배지 버전인 모바노가 경찰차로 다니고 있다.[3]

유로앤캡에서 르노 마스터의 파생형인 닛산 NV400의 충돌 테스트를 한 사례가 있다.

2.3.1. 페이스리프트

파일:르노 마스터 3세대 부분변경.jpg
2019년 4월에 부분 변경 모델이 공개됐다. 전면부는 르노의 최신 패밀리 룩을 따라 ‘ㄷ’자 모양 주간주행등을 적용하고 헤드램프를 세로형에서 가로형으로 바꾸었다. 스타렉스를 닮은 건 기분 탓이다.[4] 또한 실내도 요즘 유행을 따라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 모니터를 분리하고, 동반석 간이 선반과 스마트폰 무선 충전기 등 여러 기능을 더했다. 디젤 엔진의 성능도 182마력에 40.8㎏·m 최대토크를 내어 구형 모델보다 개선되었다.

2020년 3월 16일에 대한민국 시장에도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도입되었다.

2.4. 4세대 (2024년 예정)

2024년경에 출시될 예정이며, 이 세대부터 전동화되면서 수동변속기 모델도 단종 예정이라는 루머가 있다. 한국에서의 판매량도 나쁘지 않았기에 출시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2022년 6월에 마스터 4세대의 테스트 뮬목격되었다.

3. 한국 출시

대한민국에는 2018년 10월에 3세대가 첫 상륙한 이래, 유럽식 LCV 바람을 조금씩 불러일으키고 있다.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 2018년 10월 15일에 3세대 마스터 전륜구동 L1H1(S)/L2H2(L) 모델을 수입하여 대한민국 시장에 출시했으며, 10월 16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중앙기술연구소인 르노 테크놀로지 코리아에서 정식으로 공개했다.[5] 당초 ZE 모델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되었던 것과 달리, 일단 145마력 2.3리터 커먼레일 디젤 엔진 및 6단 수동변속기 사양을 들여왔다. 비싼 가격 탓에 잘 팔리지 않는 쏠라티에 대항하여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유럽에서도 판매되는 사양은 세미오토와 수동뿐이다.

2018년 10월 2일부터 밴 모델의 사전 계약을 받았다. 대한민국 출시 가격대는 숏바디(S) 밴이 2,900만원, 롱바디(L) 밴 3,100만원으로, 상당히 싸고 공격적인 가격으로 나왔다.[6] 용인에서 열린 마스터의 공개식에서는 오토바이 적재, 카페(푸드트럭) 활용, 제빵틀 적재를 시연했다. 심지어 어느 포스트에서는 르노의 초소형 전기자동차트위지까지 마스터에 적재하는 모습까지 보여 주었다. #

적재중량 및 용적은 S 모델 1,300kg/8m3, L 모델 1,200kg/10.8m3이다. 그리고 롱바디가 전고가 높다. 유럽 기준인 1.6톤보다 적재중량을 조금 줄여서 인증을 받았는데, 이유는 대한민국 자동차관리법과 도로교통법, 운송사업법 등 갖가지 규제의 기준이 1.5톤에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이 중량이 넘어가면 고속도로에서는 지정차로제에 걸리는 데다가,[7] 1.5톤이 넘어가면 택배차량으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한다. 물론 이전 삼성 야무진의 사례에서 보듯이 한국의 과적문화를 조금 고려했을수도 있고. 르노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롱바디 모델이 적재공간이 훨씬 넓은데도 적재중량이 낮은 이유는 차량 공차중량이 더 무겁기 때문이라고 한다.[8]

화물밴용 격벽 때문인지, 룸미러가 달리는 자리에 룸미러 대신 각종 센서들을 장착해 놓았다. 내비게이션은 옵션이며, 같이 제공되는 후방 카메라는 번호판 우측 상단에 설치된다. 리어 트윈스윙 도어에서 오른쪽 문에 있는 삼각형 표식은 보조제동등이다.

특이하게도 비상등 스위치가 센터페시아가 아닌, 천장의 실내등 스위치 쪽에 있다. 어떻게 보면 위치가 낯설면서 좀 불편한 점이기도 하다.

엔진룸은 유휴 공간이 꽤 보이는 편이다. 애초에 전륜구동과 후륜구동, 4WD 모두 대응하는 차량이다 보니, 엔진 가로배치와 세로배치를 모두 염두에 두고 만들었기 때문이다. 다만, 국내에는 전륜구동 모델만 나온다.[9]

데일리같이 연료주입구는 운전석 쪽, 요소수 주입구는 조수석 쪽에 있다. 연료탱크 용량은 80L, 요소수 탱크 용량은 20L이다.

대한민국 복합 연비는 S 10.8km/L, L 10.5km/L. ISG가 달리는데, 수동변속기 사양의 경우 ISG 작동시 클러치 페달을 밟으면 시동이 다시 걸린다고 한다.

국내 사양은 스틸 휠만 적용된다. 타이어는 콘티넨탈 AG의 것이 달린다. 초기분은 그냥 스틸 휠만 달렸지만, 2019년 3월에 입항한 인도분들 중 몇몇 차량들에는 플러쉬 휠 커버를 달아서 나왔다. 플러쉬 휠 커버 역시 옵션이라고 한다.

데일리같이 섀시캡 타입 트럭도 나오는 듯하나, 대한민국에는 패널밴이 먼저 들어왔다. 섀시캡 트럭의 출시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만약 출시된다면 그동안 외국 업체들의 무관심으로 인해 현대 포터기아 봉고가 독점하고 있던 소형 카고 트럭 시장에 변화가 올 지도 모르며, 동시에 삼성 야무진의 후속 포지션을 담당할 수도 있다. 과적을 버틸 수 있을지는 의문이지만.

일단 대한민국 상용차 시장을 살펴보기 위해 르노 측은 마스터 패널밴의 초도 물량을 200대로 잡았다고 한다. 그런데 사전 계약을 받은 결과, 250대가 계약됐다고 한다. 마스터를 통해 현대의 상용부문 독점이 끝나기를 바란다는 의견이 많았다.

프랑스 현지에서 선적하여 부산으로 입항한 후, 신호동 르노코리아 물류센터에서 출고한다. 탁송료가 비싼 편이라 도서지역이 아닌 이상 계약자들이 직접 부산으로 찾아와서 인도받고 가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몇몇 특장업체들은 캠핑카로 만들기 위해 단체로 마스터를 주문한 모양인데, 다온티앤티라는 캠핑카 전문업체에서 마스터를 기반으로 한 캠핑카를 2018년 11월에 내놓았다. 형식승인을 새로 받은 모양이며, 가격은 5,610만 원 ~ 6,270만 원으로 알려졌다.

다양한 활용을 위해 마스터의 테일러 메이드 프로그램도 추진한다고 한다.

2018년 11월 기준으로 사전 계약분을 포함하여 총 계약 대수가 600대를 넘어갔다고 한다. 그 동안 현대자동차의 상용부문 독점에 대한 염증과, 스타렉스보다 큰 크기에 쏠라티보다 훨씬 저렴한 중간 지점을 잘 잡은 것이 작용한 듯하다. 거기다 세미보닛 형태인 만큼 안전성, 고속 안정성 둘 다 캡오버인 포터봉고보다 월등히 높다. 이런 게 어필되어 뜻밖의 호재를 맞앚고,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모기업인 르노 프랑스 본사에다가 증산을 요청했다고 한다.

현재 13인승, 15인승 모델이 환경부 인증을 받은 상태로, 2019년 3월 28일에 열리는 서울모터쇼에서 15인승 승합 모델을 공개했다.

15인승은 먼저 출시한 패널밴 L1H1/L2H2 모델보다 더 큰 전장 6.2m[10]급 모델(L3H2)을 들여올 예정으로[11], 파워트레인은 기존 패널밴 모델과 같으나, 자동변속기의 추가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13인승의 전장은 5.55m다. 대한민국 출시명은 "마스터 버스"(MASTER BUS)로 예정되었으며, 13인승과 15인승을 내놓는다고 한다.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마스터 버스는 15인승 6단 수동변속기 사양이다. 모든 좌석의 안전벨트는 승용차같은 3점식이고, 원박스카나 마이크로버스같은 것에서 볼 수 있는 통로 쪽 접이식 승객석 시트가 없다. 대시보드 중앙 상단에는 (밴에 없는) 베바스토의 무시동 히터가 장착됐다.

13인승과 15인승의 차이는 몇 가지가 있다. 15인승의 승객석 상단에는 선반이 마련되어 있으며, 에어벤트도 승객석마다 각각 마련되어 있다. 15인승의 승객석 시트는 리클라이닝이 가능하며, 시트의 경우 13인승이 3개를 전부 왼쪽으로 붙여 오른쪽에 통로가 있는 반면, 15인승은 2x1 방식이라 승객석 통로가 가운데 있다. 또한 15인승의 경우 승객석 부분에 갱웨이가 적용되어 있다.

밴과 달리 휠 커버는 기본이며, 내비게이션과 후방 카메라는 여전히 별도 옵션이다. 만일 가격만 적당히 잡는다면, 학원가의 차량들은 죄다 이걸로 대차될 것으로 보인다.[12]

서울모터쇼 이후 복합연비 9.7km/L(13인승)로 인증받은 것을 시작으로, 배출가스 및 소음 등 모든 신차 인증 과정을 마쳤다. #

2019년 6월 3일에 마스터 버스 13/15인승이 정식 출시됐다. 13인승 3,630만 원, 15인승 4,600만 원으로 가격이 나왔으며, 2.3리터 커먼레일 디젤 엔진은 밴과 달리 163마력으로 세팅됐다. 그리고 여전히 전륜구동이다. 밴 모델처럼 6단 수동변속기만 지원하지만, 그럼에도 450대가 계약됐다고 한다. 자동변속기가 없다는 점이 약점으로 보일 수 있으나 애초에 마스터는 13인승 이상이라 1종 보통을 소지한 사람만 운전이 가능하고 이런 승합차의 수요층은 수동변속기를 아직 그렇게 기피하지 않는다.[13] 본격적인 출고 및 인도는 6월 말부터라고 한다. 르노코리아에 따르면, 2019년 7월 말에 마스터 버스 970대가 계약됐다고 한다.

그 외에도 루프랙 및 뒷문에 장착하는 사다리가 순정 액세서리로 있다.

국내 방영 광고에는 연기자 임현식이 출연하였다. 링크[14] 여담으로 임현식은 과거 기아 베스타 광고에 출연한 적이 있다. 한지붕 세가족의 순돌이 아빠 역으로. # 하지만 이 광고 이후 임현식은 더 이상 연예계에서 활동하지 않게 된다.

승합차에 해당하지만 스타렉스와 차급이 다르다. 스타렉스와 동급은 마스터가 아닌 트래픽. 사양도 쏠라티보다는 상대적으로 떨어지지만, 마스터의 등장 그 자체는 LCV 및 승합 시장의 경쟁을 불러일으켰고, 결국 현대자동차가 스타렉스의 풀체인지를 선언하게 되고 2021년 4월에 스타렉스는 스타리아로 풀체인지 되었다. 물론 스타리아 개발은 노후 경유차 규제 강화로 인해서 마스터의 출시 전부터 진행되고 있었지만 마스터와의 경쟁을 의식하여 조금 더 빠르게 앞당겼다. 이에 소비자들은 마스터가 경쟁이 필요한 이유를 몸소 증명한다는 반응이다.

2020년 3월 16일, 부분변경 모델이 공식 출시되었다. 이전과 같은 라인업으로 출시되었으며, 밴 모델은 엔진의 출력과 토크가 150마력, 39.3kg•m으로 향상되었다. 연비도 개선되었는데, 밴 S 모델의 복합연비는 11.1km/L, 밴 L 모델의 복합연비는 10.9km/L이다. 버스 모델은 이전과 동일하다. 판매 가격은 밴 S 2,999만원, 밴 L 3,199만원, 버스 13인승 3,729만원, 버스 15인승 4,699만원으로 소폭 인상되었다.

마스터 차주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쌍용 이스타나와 차량성능이나 특징이 비슷하다고 이야기한다.

2022년 초반에 승합차 모델들의 판매량 부진으로 13인승의 수입이 중단되었고 동년 2분기에 15인승도 수입이 중단되면서 밴 모델만 수입하는 중이다. 승합차 모델의 수입 중단 원인은 상용차에도 늘어나는 자동변속기의 부재와 현대자동차에 비해 적은 A/S망, 2023년 4월 3일에 실시되는 개정된 대기관리권역법으로 스쿨버스의 디젤 차량 신규 등록 금지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캡처, 트위지, 조에가 한국시장에서 판매가 중단된 이후 유일하게 로장주 로고로 수입하는 르노코리아자동차 차량이 되었다. 아무래도 화물을 많이 싣는 밴이나 캠핑카 개조 용도로 수요가 많아서 밴 모델의 판매는 꾸준하게 지속될 것으로 추측된다.

3.1. 노선버스

  • 2020년 9월 25일 신설되는 김해BUS도시형2번에 김해 최초로 마스터가 투입되어 운행중이다.
  • 2021년 11월 2일 신설되는 김해BUS도시형3번에 김해 두번째로 마스터가 투입되어 운행중이다.
  • 파주 신일운수 017번 마을버스에도 신형 마스터가 투입되어 운행중이다.

3.2. 판매 전시장

출시 당시 기준으로 전국 34개 지점에서 구매가 가능하지만 전시장의 대부분은 영남권과 경기도 지역에 편중되어 있으며, 전라북도전라남도에서는 마스터를 취급하는 전시장이 없다. 호남권에서 마스터를 구매하려면, 대전광역시광주광역시로 가야 한다.

2020년 3월 기준 전라북도 및 전라남도에도 취급 전시장이 일부 생긴 상태이다.

4. 논란 및 문제점

현재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모델은 3세대 르노 마스터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며 한국에 런칭할 때는 이미 3세대 모델이 출시된지 한참 지난 뒤였다. 그 덕분인지 SM6처럼 출시 초기에 차체나 전장 파츠에 결함은 없는 편이었다.

4.1. 안티폴루션 경고등

페이스리프트 전후 모델 일부 차종에서 어느 정도 주행을 하게 되면 계기판 트립컴퓨터에 'Check Anti-Pollution System'이라는 경고문구가 뜨고 키ON 시에 경고음이 울린다.

차량의 DPF와 관련한 경고등인데 DPF 재생 조건을 맞춰서 운행할 경우 경고등이 사라지는 경우도 있지만 재생 조건을 맞춰서 운행했음에도[15] 경고등이 사라지지 않아 사업소에 방문하는 차량이 많다.

사업소에 방문하면 차량의 새로운 ECU 데이터가 있다면 OBD 단자와 컴퓨터를 물려서 ECU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이후 해결이 되지 않으면 NOx 센서를 교체한다. 계속 해결되지 않으면 DPF 강제 재생 및 DPF 교환까지 진행한다.

해당 문제가 발생하는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진게 없으나 단거리를 저속 주행하고 DPF 관리를 하지 않으면 발생 확률이 높아지고 르노 마스터 동호회 등에서 추측되는 원인은 한국의 가혹한 환경 규제를 맞추기 위해 발생하거나 마스터의 NOx 센서의 내구성 문제도 추측된다.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도 이에 대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주기적으로 새로운 ECU 업데이트 내용을 갱신하고 있다. 차량 보증 기간 이내에는 보증 수리가 진행되지만 보증 기간 이후에는 소비자가 자비로 차량을 수리해야 한다.[16]

아직까지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는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나오지 않았고 차량 자체의 결함으로 보아야 하는 부분이다. 특히, 보증 기간이 끝나거나 곧 끝날 마스터를 구입할 경우 이 부분은 염두에 두어야 한다.

5. 경쟁 차량

6.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bordercolor=#fff,#000><tablealign=center><tablebgcolor=#fff,#000>
파일:르노 로고.svg파일:르노 로고 화이트.svg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rowcolor=#ffffff> 차급 판매차량 단종차량
<colbgcolor=#000000><colcolor=#ffffff> 마이크로카 트위지 -
경차 트윙고, 트윙고 Z.E. 4, 펄스
소형차 클리오, 조에, 탈리안트 4CV, 도핀, 5, 7, 로간/심볼, 산데로
준중형차 플루언스, 플루언스 Z.E., 6, 8/10, 9/11, 14, 19, 스칼라, 메간
중형차 - 21, 라구나, 래티튜드, 탈리스만
준대형차 - 25, 사프란, 벨 사티스, 탈리스만(중국,중동 수출형)
스포츠카 - 카라벨, 15/17, 푸에고, 스포트 스파이더, 아반타임, 윈드
경형 SUV 크위드 시티 K-ZE
소형 SUV 캡처, 산데로 스텝웨이/스텝웨이, 더스터, 카이거, 메간 E-테크 일렉트릭 -
준중형 SUV 오스트랄, 아르카나, HCB 프로젝트(공개 예정) 카자르
중형 SUV 콜레오스 -
소형 MPV 트라이버 모뒤스, 롯지
준중형 MPV 세닉 -
중형 MPV 에스파스 -
픽업트럭 알래스칸, 더스터 오로크 -
상용밴 트래픽, 캉구, 마스터 캉구 Z.E.
트럭 T, K, C, D, 엑세스 미들럼, 펀처, 맥시티
전차 - FT, B1, B1 bis, R35, R40
장갑차 - UE 슈니예트
둘러보기 르노 F1 레이스카, 르노코리아자동차, 알핀
}}}}}}}}}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bordercolor=#ffffff><tablealign=center><tablebgcolor=#ffffff>
파일:르노코리아자동차 엠블럼.svg
#!wiki style="margin:0px;margin-top:
[[르노코리아자동차|{{{#06141f '''르노코리아자동차'''}}}]]
'''[[틀:르노코리아자동차의 차량|{{{#06141f {{{+1 차량 목록}}}}}}]]'''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min-width:30%"
{{{#!folding [ 연대별 구분 ]
구분 승용차, SUV, RV
1990년대 SM5
2000년대 SM3, SM7, QM5
2010년대 트위지, 클리오, SM6, QM3, QM6, 마스터
2020년대 조에, 캡처, XM3, QM6 MPV출시예정
회색 글씨 - 단종차량

}}}}}}
[ 차급별 구분 ]
||<tablewidth=90%><width=15%><rowbgcolor=#000><tablebgcolor=#ffffff,#1f2023> 차급 ||<width=30%> 판매차량 ||<width=30%> 단종차량 ||
<colbgcolor=#000> 마이크로카 - 트위지
소형차 - 조에, 클리오
준중형차 - SM3, SM3 Z.E.
중형차 SM6 SM5
준대형차 - SM7, SM530L
소형 SUV XM3, XM3 E-테크 하이브리드 QM3, 캡처
준중형 SUV - QM5
중형 SUV QM6 -
MPV QM6 MPV출시예정 -
LCV 마스터 -
둘러보기 르노, 르노 F1 레이스카, 알핀
||


[1] 피아트PSA 그룹간의 협약으로 만들어진 차량[2] 후륜구동 모델은 복륜 타이어를 써서 외형상으로도 쉽게 차이를 알 수 있다.[3] 그런데 복스홀은 라이벌인 푸조 계열사이다(...)[4] 사실 스타렉스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공개됐을 때 르노의 패밀리 룩을 닮았다는 평이 많았다. 이런 게 있을 정도.[5] 사실 국내 차덕들이 들여왔으면 하는 차는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일부 부품을 만들어서 공급하는 닛산 캐러밴이었다. 허나 마스터가 대신 들어왔다.[6] 포터의 탑차가 이 정도다.[7] 하지만, 지정차로제는 2018년 개정되면서 톤수 상관없이 오른쪽차로를 이용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지정차로제 문서 참조.[8] 해당 관계자는 포터는 탑차 모델이 뒤 적재함 무게 때문에 일반 카고 모델보다 공차중량이 무거운데도 같은 1톤으로 등록된 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국산트럭은 특유의 과적 문화 때문에 그런 걸 고려해서 설계한 견고성으로 인해 100kg 단위의 차이 정도는 우습게 씹고 넘어갈 정도는 된다.[9] 추후 카고트럭 모델이 나온다면 고중량에 특화된 후륜으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10] 쏠라티보다 3mm 더 길다.[11] 이는 르노 본사에서 파는 마스터의 승합 모델 중 가장 큰 크기로, 이보다 더 긴 전장 6.8m급의 L4H3 모델은 패널밴만 있다.[12] 학원가는 수송 능력이 월등한 카운티를 많이 쓰는데, 카운티는 수요 대비 사이즈가 너무 크다는 문제가 있다. 쏠라티는 가격이 너무 비싸다.[13] 쏠라티는 8단 자동변속기가 있지만 그게 천만원 이상의 가격 차이를 넘을 만한 메리트가 되지 않는다.[14] 광고 중간에 "얼른 차를 빼시오~!" 라는 멘트는, 과거 임현식이 출연했던 드라마 허준의 대사 패러디로 보인다. 임현식은 허준에서 임오근 역으로 출연하여 "줄을 서시오~" 라는 명 대사를 남긴 적이 있다.[15] 심지어 고속주행 환경에서 운행해도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16] NOx 센서는 대략 10만원 중후반대이며 DPF는 200만원 중반대이다.[17] 6세대부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