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8 22:57:13

게드전기

파일:Studio_Ghibli_logo.png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6px"
{{{#!wiki style="color: #FFF;"
{{{#!folding 역사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톱 크래프트 스튜디오 지브리
}}}}}}
}}} ||
{{{#!wiki style="color: #FFF;"
{{{#!folding 관련 인물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미야자키 하야오 스즈키 토시오 콘도 요시후미 타카하타 이사오
히사이시 조 }}}}}}
}}}
{{{#!wiki style="color: #FFF;"
{{{#!folding 작품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tablewidth=100%> 극장 장편 애니메이션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천공의 성 라퓨타 반딧불이의 묘 이웃집 토토로
마녀 배달부 키키 추억은 방울방울 붉은 돼지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귀를 기울이면 모노노케 히메 이웃집 야마다군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고양이의 보은 하울의 움직이는 성 게드전기 벼랑 위의 포뇨
마루 밑 아리에티 코쿠리코 언덕에서 바람이 분다 가구야 공주 이야기
추억의 마니 붉은 거북 그대들, 어떻게 살 것인가 미야자키 고로 신작
단편 애니메이션
On Your Mark 빙글빙글 고래 잡기 고로의 산보
메이와 아기고양이버스 상상속의 비행 기계들 상상의 기계들 중 파괴의 발명 기브리즈 에피소드 2
Portable Airport Space Station No.9 비행 도시 계획 물거미 끙끙
별을 산 날 집찾기 쥐스모 빵반죽과 계란 공주
보물 찾기 털벌레 보로
TV 애니메이션
바다가 들린다 기브리즈
극장 실사 장편
식일 사토라레
실사 단편
거신병 도쿄에 나타나다 거신병 도쿄에 나타나다 극장판
[1] 기울임체 미개봉 영화
[2]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의 경우 톱크래프트에서 제작함
}}}}}}
}}}
{{{#!wiki style="color: #FFF;"
{{{#!folding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지브리 미술관 지브리 파크 }}}}}}
}}}
{{{#!wiki style="color: #FFF;"
{{{#!folding 연표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6px"
연표 }}}}}}
}}}
}}}}}}||
게드전기: 어스시의 전설 (2006)
''ゲド戦記 / Tales from Earthsea''
파일:게드전기포스터.jpg
장르 애니메이션, 판타지
감독 미야자키 고로
각본 미야자키 고로, 니와 케이코
원작 어슐러 K. 르 귄
원안 미야자키 하야오
프로듀서 스즈키 토시오
출연 스가와라 분타, 오카다 준이치
테시마 아오이, 다나카 유코
음악 테라시마 타미야
주제가 테시마 아오이
제작사 파일:일본 국기.png 스튜디오 지브리
배급사 파일:일본 국기.png 도호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쇼박스
개봉일 파일:일본 국기.png 2006년 7월 29일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2006년 8월 10일
상영시간 115분
일본 흥행 수익 76억 9,000만 엔
대한민국 총 관객 수 205,528명
국내 등급 파일:전체 관람가.png 전체 관람가
공식 홈페이지 공식 사이트


1. 소개2. 평가3. 흥행4. 미야자키 하야오의 감상 5. 등장인물

1. 소개

かつて人と竜はひとつだった。
그 옛날 인간과 용은 하나였다.
見えぬものこそ。
보이지 않는 것이야말로.
스튜디오 지브리 제작. 미야자키 하야오의 아들 미야자키 고로 감독의 데뷔작. 2006년에 개봉했다.
미야자키 고로가 감독으로서의 실력이 부족해서 야마시타 아키히코가 스승으로 붙어서 수정해줘서 완성했다고 한다.

어슐러 K. 르 귄어스시 연대기 중 세 번째 작품 <머나먼 바닷가>가 원작. 미국 개봉제목은 TALES FROM EARTHSEA.

2. 평가

파일:external/www.metacritic.com/mc_logo_inverted.png
스코어 47 / 100 네티즌 평점 6.3 / 10

파일:rtlogo.png
신선도 43% 관객 점수 46%

파일:werwer2345r24242r4tgfrfedgbf.png
유저 평점 6.5 / 10

파일:logo-maintdx32.png
사용자 평균 별점 2.9 / 5.0

파일:2000px-Kinopoisk-logo.png
네티즌 평균 별점 7.218 / 10.0

파일:movies_r_34_2x.png
네티즌 평균 별점 2.33 / 5.0

파일:Mtime Logo_Transparent.png
사용자 평균 별점 6.5 / 10.0

파일:Douban-logo.png
네티즌 평균 별점 6.2 / 10.0

파일:watcha-logo.png
사용자 평균 별점 2.4 / 5.0

파일:키노라이츠 로고.png
키노라이츠 지수 12.5%

파일:n영화.jpg
기자·평론가 평점
4.50 / 10
관람객 평점
없음 / 10
네티즌 평점
5.13 / 10

파일:daum movie official logo.jpg
전문가 평점
4.5 / 10
네티즌 평점
6.0 / 10

파일:external/img.cgv.co.kr/logo_new_kakao_prevw.png파일:KakaoTalk_20170125_141617099.jpg
관객 평가 없음%

파일:laftel_logo_new_white_3.png
네티즌 평점 3.2 / 5.0


각본가, 작화감독, 음향감독 등이 다 따로 있어도 그 중에서 총감독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주는 지브리 역사상 최악의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응석받이 자식이나 어리광을 지켜본 아버지나…
- 박평식 (씨네21) (★★)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한…
-김봉석 (씨네21) (★★☆)

3. 흥행

결과적으로 실패작. 지브리의 네임밸류 덕에 일본 흥행성적은 엄청[1] 성공을 거두었지만 평단 및 관객의 반응은 바닥을 달렸다. 2006년 최악의 영화로 평가받으며 일본 국내 여러 잡지에서 혹평이 이어졌다. 지상파 방송에서는 개봉된 지 수년이나 지난 토토로 재방송보다 시청률이 낮을 정도로 외면받았다.

그리고 해외 흥행은 지브리 애니에서 손꼽을 정도로 망했다. 미국에선 겨우 4만 8천 달러로 흥행에 실패했다 . 지브리 종전 애니들이 200~1000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것을 생각해도 최저 흥행 기록을 낳았고, 평가는 원작자 르 귄 여사와 감독의 아버지 미야자키 하야오의 반응을 포함해서 전체적으로 아주 냉담했다. 어스시 마법사 영어팬 사이트에선 아주 분노로 도배되었을 지경.[2] 어스시 어느 시리즈에도 안 들어간다든지 잘난 아버지에 못난 아들이라든지 욕설과 비난이 넘쳐났다. 100만 달러 흥행을 넘긴 나라가 전세계에서 겨우 프랑스와 한국뿐이니 해외흥행은 말 다했다.

한국에서는 지브리 신작이라고 홍보를 크게 했지만 전국 23만 9067명 관객으로 달러로 116만 7654달러를 기록했다. 그래도 프랑스 다음으로 세계 흥행 3위이다(...). 수치만 보면 애니치곤 선전하긴 했으나 디즈니 배급망으로 많은 상영관을 잡고 지브리 신작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사실은 망했다고 봐야 할 흥행이다. 지브리 전작인 하울의 움직이는 성(2004)이 전국 300만,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2)이 전국 200만 관객이 봤던 터에 더더욱 견줌이 되었고 훨씬 적은 상영관 개봉과 홍보가 부족함에도 전국 60만 이상 관객을 모은 명탐정 코난이나 다른 일본 애니에 견줘봐도 그 부진은 확실히 돋보였다.

작품 자체도 스토리텔링이나 스토리, 연출, 각본, 영상미 등등으로 어느 한 부분 할 것 없이 망작이다. 부분부분의 연출이나 움직이는 느낌, 디자인, 색감 같은 것에서 지브리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뿐이다. 뒤집어 말하면 지브리 브랜드 말고는 칭찬할 만한 부분이 없다. 어느 정도냐면 이 작품을 감상한 대다수 사람들의 평이 내가 본 건 주인공이 뛰는 것이랑 사막풍경 뿐이라고.

게다가 작품 자체의 질과는 별개로 원작의 주제 의식을 전혀 살리지 못해 원작의 훼손이나 모독이라고 불려도 무리가 없는 작품이다. 주제가 전혀 다르고 세부적인 연출이나 묘사도 다른 '머나먼 바닷가' 와 테하누를 섞음으로서 기획단계에서 작품을 말아먹었다고 볼 수 있다. 게다가 테하누는 게드가 마력을 잃은 이후의 첫 이야기로서 이전 연대기와 확연한 차이를 드러내는 작품이고 아예 다른 작품으로 봐도 무방할 정돈데 섞었으니 잘 섞이지 않는 것은 당연지사. 주제의식은 둘째치고 원작을 읽은 사람이 보면 처음은 이게 어느 작품인가 할 정도다. 완전히 바뀐 시간 순서 탓에 만날 일 없는 테루와 아렌이 만나는 등 위에 나오는 어느 시리즈에도 안 들어간다는 말은 비난이나 욕설이 아닌 사실이다(…).

더불어 등장인물의 외모도 바뀌었다. 원작에선 게드가 홍인(red brown)이었지만 게드도 피부색이 조금 짙은 거로 끝나고[3] 얼굴에 흉측한 수준의 상처를 입은 테하누는 단순히 얼굴 반쪽이 조금 짙은 거로 끝났으며 역설적으로 테나는 작중 등장하는 유일한 백인인데 게드나 아렌과 별 차이가 없어보인다. 문제는 이런 원작의 표현이 르귄의 사상을 보여주는 부분이다.[4]

그 외에 작품의 내용에서 주인공인 아렌이 부친인 국왕을 살해하는 것을 너무 아렌을 옹호하는 조로 묘사해서 소년 범죄를 옹호하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해서 논란을 주기도 했다.[5]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미야자키 고로와 미야자키 하야오 부자의 사이가 나쁜 것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었다. 실제로 일본 시사회 도중 미야자키 하야오는 도중에 나가버리면서 악평을 했었다고 한다. 또 작중에서 아렌이 왜 아버지를 죽였는지에 대해 전혀 묘사되지 않았다.[6]

흥행은 일본에서만 꽤 했지만[7] 워낙에 평이 바닥이라서 그런지 미야자키 고로 다음 차기작 소식은 끊기나 했더니만 결국 다시 5년 만에 "코쿠리코 언덕에서" 라는 차기작을 미야자키 고로가 감독했다. 이번은 게드전기가 워낙 말아먹어서인지 평은 낫다고 한다. 그런데 흥행은 게드전기보다 20억 엔 이상 밀려버렸다!

이렇게 망작으로 나온 이유는 애초에 총 감독인 고로가 애니메이터 지망이 아니였기 때문. 정원사, 건축설계 등의 일을 하던 사람이였는데 [8] 하야오의 깐깐함 때문에 아무도 제대로 진행 못한 지브리 박물관의 건설을 제대로 완공한 걸 보고 프로듀서인 스즈키가 저런 실력인데 애니메이션도 같지 않을까? 라며 게드전기의 감독을 맡겨 버렸다. 건물 잘 짓는 것과 애니 감독 잘 하는 것과 대체 무슨 상관일까 더군다나 후계자 양성에 힘쓰던 시기의 지브리라 미야자키 하야오도 아무런 간섭을 안 했다.

즉 애니메이션을 처음 만드는 감독이 제대로 된 준비도 못 하고 대형 프로젝트를 맡아버리니 이런 최악의 결과물이 나와버린 것이다.

원작자 어슐러 르 귄 여사의 반응도 아주 냉담했다. 르 귄이 남긴 평가는 "It is not my book. It is your movie. It is a good movie", 즉 "내 책이 아니다. 이건 당신 영화다. 좋은 영화다"였다. 이 말은 언뜻 보기에는 "이렇게 재창작한 것의 공은 당신에게 있다"는 호평이라고도 볼 수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원작을 제공한 건 나지만 그걸 마음대로 조진 건 바로 너다. 난 내 작품에서 이딴 물건이 파생됐다고 인정할 수 없다."라는 뜻을 아주 완곡하게 전달하는 느낌이다. 원작 작가가 자신의 체면을 지키면서 2차 창작자에게 내릴 수 있는 평가 중 최악의 혹평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마저도 미야자키와 친분을 생각해 객관적인 평을 내렸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원작 모독이 심하다.

4. 미야자키 하야오의 감상

  • 시사회에서 1시간 보다가 중간에 좌석에서 일어나 상영실 밖으로 나가버리고 휴게실에서 담배를 피면서
    • "기분으로 영화를 만들면 안 된다." 「気持ちで映画を作っちゃいけない」
    • "3시간 정도 앉아 있었던 것 같다." 「3時間ぐらい座ったような気がする。」 "
  • 시사회가 끝난 후
    • "(NHK의 디렉터에게) 뭘 묻고 싶나?" "난 내 아이를 보고 있었어. 어른이 안 됐어. 그뿐이야. 한 편 만들었으니 됐잖아. 그걸로 이제 그만두는 편이 좋아."
      「(NHKのディレクターに)何を聞きたい?」「僕は、自分の子供を見ていたよ。大人になっていない。それだけ。一本作れたからいいじゃんね。それでもう、辞めたほうがいい」
  • 커피를 따르면서 한 불평
    • "처음치고는 잘했다고 말하는 건 연출(가)한테는 모욕이니까."
      「初めてにしては良くやったっていうのは演出にとって侮辱だからね。」

출처

5. 등장인물



[1] 70억 엔 이상(달러로는 6378만 달러)을 벌어 50억 엔을 번 고양이의 보은보다도 더 성공했다. 지브리 이름값과 원작 이름값이 큰 모양.[2] 어느 글에선 "킬 고로!"라고 도배했을 정도로 장난 아니게 화냈다.[3] 아렌의 피부색 자체는 소위 말하는 '살색' 이다. 흔히 민족 구분 없는 작품의 머리 노란 주인공 칠하는 그 색.[4] 나는 전설이다처럼 백인 주인공을 흑인으로 만드는 경우가 있지만 사실상 백인이 대세인 상황에서 흑인으로 바꾸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더불어 나는 전설이다 같은 경우 이 영화를 원작자가 꽤 괜찮게 보던 걸(참고로 2013년에 속편이 나온다!) 생각하면 이 인종 변화는 골수팬들에게 욕을 처먹고도 남았다.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초 챙을 백인으로 등장시키는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한 문제다. 초 챙이 백인이건 황인이건 볼드모트가 나쁜 놈이라는 데는 변함이 없지만 게드의 피부가 하얗게 되면 인종 문제에 대한 작품의 의도 자체가 파괴된다는 것이다! 사실 다른 모든 문제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이 문제 하나만으로도 게드전기는 악평받아 마땅한 게 이런 피부색 바꾸기, 소위 '순화'라 부르는 것은 르귄이 혐오해 마지않는 전형적인 디즈니 만화의 특징이라...[5] 그래서인지 국내판 자막에서는 '나는 아버지를 죽였다' 가 '나는 사람을 죽였다' 로 순화되어 나왔으며 더빙판에서는 '나는 왕을 죽였어' 로 나왔다.[6] 그러나 직접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해서 전혀 알 수 없는 부분까진 아니다. 일단 '그림자'가 '테루'에게 '아렌'이 처해온 상황을 간접적으로 해설하는 씬이 있을뿐더러, 초반부터도 '아렌'의 또다른 자아처럼 묘사되는 '그림자'가 때때로 '아렌'을 조종하는 것처럼 표현되었다. '아렌'의 시점에서는 실체화된 '그림자'에게 쫓기는 등의 일도 발생하는데, 이 때 '거미'가 마법을 이용해 지켜보다가 결국 직접 등장해 '아렌'을 데려가고 '그림자'에게 '사라지라' 명령을 내리는 등, 실은 그녀가 아렌에게 일어난 일의 막후인듯한 내용이 작중에 표현돼 있다. 더하여 '게드'가 '거미'에게 "너는 '지혜의 서'를 이용해 사람의 영혼을 농락했었다"며 일갈하는 장면과, '거미'가 '아렌'의 어두운 내면을 역전시켜 일시적으로나마 그를 완전히 지배하는 데 성공한 모습까지 작중에서 이야기되고 있다. 따라서 왕자 '아렌'의 심연에 존재하는 '그림자'를 '거미'가 증폭시켰다든지, 혹은 '거미'로 인해 세상의 균형이 무너져 본래도 불안정했던 '아렌'의 영혼이 더욱 혼란에 휩싸였다든지 하는 등의 배경스토리는 관객 나름대로 충분히 유추가능한 부분이긴 하다. 물론 이렇게까지 불친절한 내러티브를 선택한 이유가 매우 모호해서, 각본과 연출의 의도가 무척 의아하게 느껴지는건 사실이다. 그저 요령있게 풀어낼 역량 자체가 미야자키 고로에게 없었던 것뿐..이 아닐까 싶긴하다[7] 흥행을 한 것도 워낙 유명한 미야자키 하야오의 아들인것과 스튜디오 지브리의 이름의 유명세로 흥행한 것이지 작품자체가 평이 좋은 것은 아니다.[8] 그 이유가 "아버지와 비교될 게 뻔하니" 라고[9] 고양이의 보은의 바론을 맡았다.[10] 모노노케 히메아시타카,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하쿠, 하울의 움직이는 성하울을 맡았다.[11] 천공의 성 라퓨타에서 시타와 모노노케 히메에서 을 연기했다.[12] 하울의 움직이는 성소피를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