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09-15 19:34:12

Windows Embedded Compact

파일:attachment/Windows Embedded Compact/wince.jpg
Windows CE 5.0 Professional[1]의 스크린샷

1. 개요2. 특징3. 버전 및 기종
3.1. 버전 목록
4. 기타5. 관련 문서

1. 개요

스마트 혁신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준비한 하나의 초석.

MS에서 개발한 임베디드 시스템용 OS. 이후에 PDA등에도 사용되며 일반사용자에게도 알려지게 된다. 예전엔 Windows CE[2]로 불렸지만, 2011년 Windows Embedded Compact로 개명하였고, 현재 저 이름으로 미는중이다. Windows Embedded Compact는 응용 프로그램의 처리 요청을 정해진 시간안에 해주는 RTOS중 하나에 속한다.[3] Windows CE 2.0 버젼이 나왔을때는 거의 PDA전용이 되다시피 했으며, CE 2.0을 쓴 기종 중 대표기종은 LG의 모빌리안 시리즈와 엠플러스텍(M Plus Tec.)의 제스(Zess)시리즈.

2. 특징

이후 3.0 이상의 OS를 사용하면서 멀티미디어 기능이 비약적으로 향상되었고, 3.0 시리즈 이상부터 마이너 업그레이드 버전인 포켓PC 시리즈(이후 Windows Mobile로 이름이 바뀌었다.)를 출시하게 되는데, 이야말로 포켓 PC의 시작을 보여주었으나, 발로 만든 듯한 GUI, 엄청난 메모리 누수, 내장된 포켓 오피스의 버그 등 당시 모바일 기기가 저성능이었음을 감안해도 사상 최악이라 할 수 있는 운영체제를 내놓았다.[4](PocketPC 2000버전에 해당, PPC 2002부터는 이 증상이 완화되었다.) PPC2002의 대표기종은 델의 '액심' X5 시리즈(X50 시리즈는 아니다.).

"Pocket PC(PPC)"와 비 PPC의 가장 큰 차이는 "인증"의 유무.
사실 PPC는 MS에서 정한 규약 대로 하드웨어가 만들어져야 동작했다 (액정해상도의 제한 등등). 거기에 멀티태스킹은 가능하지만 작업표시줄이 없었기 때문에 하드웨어 버튼 하나를 작업관리자용으로 매칭해서 썼어야 했다. 이후 이 개념은 윈도 모바일로 이어진다.

4.0부터는 Palm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뛰어넘을 만한 CPU 지원과 메모리 누수를 완화하고 더 높은 호환성을 보여주게 되었다.
국내 네비게이션의 대다수가 CE4.0을 내장하기 시작했으며, PocketPC 2003에 내장되었으며, .NET(닷넷)버전이 출시되기도 했다. 국내 스마트폰 1세대(RW6100,M4300등), LG PM80 등에 사용된것이 PPC이고, NEXiO S155/160(XP30), 시그마리온3.스마트솔루션사의 iIBEE등에 이용된것이 CE.net 계열이다.

CE 4 커널까지의 가장 큰 단점은 "백업 배터리"의 존재로, 이는 윈도 모바일 계열 PDA/스마트폰의 가장 큰 걸림돌이기도 했다. 이 백업배터리는 전원이 인가되지 않는 상황, 즉 "주 배터리가 전부 소진되거나 전원어댑터에 연결되어있지 않은 상황"에서 데이터의 보존을 위한 것으로, 주요 시스템 파일을 플래시 메모리가 아닌 일반 메모리 위에 상주시켜서 전원이 인가되지 않으면 데이터가 날아가는 현상을 막기 위한 것. 이것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전기가 공급이 안되는 상황이 된다면 하드리셋(컴퓨터로 치자면 하드디스크 초기화)이 된다는 것. 하지만 보통 이 백업배터리는 길어야 30분 정도밖에 버티지 못했고, 배터리라는 특성상 수명이 다 되어 가면서 용량이 줄어들어, 백업배터리 완충상태에서도 5분도 채 견디지 못할 때도 있었다.[5]
전원을 끄면 주 저장장치의 데이터가 날아가 사실상 공장초기화상태와 비슷하게 되는 것은 윈도우CE뿐 아니라 초창기 PDA 많은 모델이 가지고 있던 문제였다. 물론, 요즈음의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 스마트폰태블릿 컴퓨터 역시 DRAM이 있지만 eMMC, UFS를 비롯한 플래시 메모리를 필수적으로 사용하고 OS가 달라서 배터리가 나가더라도 공장초기화되는 일은 없다.
CE5 커널로 넘어가면서 이 문제점은 낸드 플래시에 주요 데이터를 저장하는 형태로 바뀌면서 해결되었다.[6]

3. 버전 및 기종

현재 나온 최신 버전은 Windows Embedded Compact 2013 이다. Windows Phone 7은 Windows CE 6과 Windows Embedded Compact 7을 기반으로 했으며, Windows Phone 8은 PC에 쓰이는 NT 커널을 기반으로 했다. (CE계열이 아님) 한때 주종을 이루고 있었던WM 5, WM 6은 CE 5.0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참조
이후 이 버전은 현재까지 사용되었으며, 아이나비, 아이리버 엔비(NV), PMP 등도 이 버전을 사용하였다. 의외로 WM 6.0이 WM5.0보다 안정성이 떨어지는데, WM6.1이후로 안정성이 증가하였다.
대표적인 기종로는 LG의 PM81, HP의 단일형 PDA,델의 '액심' X50 시리즈(그래픽 처리칩셋이 따로있다.)
MS의 Zune HD의 OS 역시 Windows CE6.0을 커스텀화 하여 사용중이다.

PPC 2003부터 스마트폰 에디션을 따로 제작하여 판매하고 있는데, WM6에서는 Windows Mobile Standard라 불리며, 국내에서는 블랙잭 하나 밖에 없지만, 외국에는 팬택의 Duo, 아이메이트, MotoQ등이 있다. PPC와 스마트폰의 큰 차이점은 터치스크린이 없다는 점이며, 일반폰처럼 numeric 키보드로 모든 메뉴 navigation이 가능하기 때문에 one-hand operation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CE 5까진 16bit 하이컬러(6만5천색)를 지원한다. WM 6.5도 커널은 CE5 이기 때문에 최대 6만5천컬러. 삼성 옴니아2의 경우엔 동영상재생시엔 트루컬러로 재생된다는 얘기가 있지만, 과연 어떨련지..

2010년중에 Windows Mobile 7이 발표될 예정이지만, 2011년은 돼야 나온다는 얘기도 있으며, 나온다 하더라도 현재까지 공개된 정보들중 대다수에는"기존 Windows CE계열의 애플리케이션과는 호환되지 않을 것"이라는 절망적인 얘기까지 있어서 앞으로의 입지가 더 좁아질지도 모르는 일이지만, 출시 자체가 아직 안되어 있다. 이 틈을 메꾸기 위해 6.5가 나왔지만, 6.5.3이나 6.6을 시연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어서 7의 출시연기가 굳어지고 있다. 그래서 2011년 3월에 7이 나왔는데, 7에서 이제까지 CE이름을 버리고 Windows Embedded Compact로 개명을 해 버렸다.

많은 사람이 착각하는 것이지만, 이름에도 드러나 있듯이 Windows CE의 가장 큰 시장은 PDA스마트폰이 아니라 임베디드 시장이다.

참고로, 버젼에 따라서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내장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있다. Windows CE Core버젼이 그 예이다. 보통 PMP등에선 Core버젼을 이용하기 때문에 IE는 탑재가 안돼있기 때문에 그냥은 불가능하고.. 일부 칩셋은 ARM호환이기 때문에 해당CPU/OS용 PDA용 브라우저를 설치해서 사용은 가능하다. 대표적으로 오페라같은 브라우저가 있다.

3.1. 버전 목록

4. 기타

일단은 Windws CE 5.0 core 이상 버전부터는 CMD[8] 가 내장되어 있는 것이 보이나 대다수의 명령어가 Windows XP 에 비해 아예 없거나[9] 명령어의 기능이 심하게 떨어진다.[10] 심지어는 GOTO 명령어 등으로 루프를 돌릴때 구문이 약간만 이라도 어긋나거나 에러가 발생하면 CPU 사용량을 미칠듯이 100% 로 올려버리며 기기를 먹통으로 만든다 오오 프롬프트 패기 오오[11][12] 이때는 하드웨어적으로 종료명령을 내려도 완전 먹통이라 기기 리셋밖엔 답이없다. Windows CE 용 배치파일 작성시 참고 할 것. 수정바람

5. 관련 문서


파일:windows.png
버전 일람표
DOS1.x2.x3.x
NTNT 3.1
9x9598Me
98 SE
NTNT 3.5NT 4.02000
NT 3.51
데스크톱XPVista
모바일Windows CE
Pocket PCWindows Mobile
서버Server 2003Server 2008
데스크톱 788.1
모바일Embedded Compact
Phone 7Phone 8Phone 8.1
서버Server 2008 R2Server 2012Server 2012 R2
데스크톱Windows 10
모바일
서버Windows Server 2016
†가 붙은 것은 해당 계열의 마지막 버전임을 뜻함.





[1] 모든 스탠드 얼론 윈도우 CE 버전 중 안정성과 호환성이 가장 높아 호평을 많이 받았다. 윈도우 CE계의 XP라고 할 정도로 많은 기기에 탑재되었으며, 스마트폰이 널리 퍼지기 전 일부 내비게이션 등의 기기에 탑재된 적이 있다.[2] Compact Embedded의 약자로, 순서만 반대이다. 아마도 일반인들에게는 이 이름이 훨씬 친숙할 것이다.[3] Windows 3.x 기반이 아니냐는 소리가 나왔었지만,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했다고 한다. 윈도우 3.x를 받쳐주는 DOS 시스템부터 ARM을 비롯한 여러 시스템에 포팅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런 예측 자체는 신빙성이 없었다. 대신 DOS에서 전용 커널을 사용해 Windows CE를 DOS 상에서 쓸 수 있었다.[4] WinCE, ME, NT 4.0을 합쳐서 윈도우 CEMENT라고 뭉뚱그려 부르는 사람들도 있었다. 심지어 셋 다 단점이 비슷했다. 오죽하면.. 그리고 백괴사전에서는 이런 문서를 만들 정도다....[5] 일부기기들은 백업배터리의 수명문제인지 내장 소프트웨어가 부팅시 느려지는걸 방지할려고 하는건지 시스템 디렉토리(Application Data,temp Program Files,Windows,My Documents)에 앱같은걸 설치하거나 파일을넣고 전원을 끄면날아간다(...) 심지어 리셋을해도 날아간다. 앱...은 그나마 프로그램 추가/제거에서 흔적은 남지만...[6] 낸드 플래시가 아닌하드 디스크 드라이브를 이용하는 기종도 있다. 당연히 대부분은 Windows PC가 사용하는 일반적인 HDD는 아니고 'Microdrive'라는 이름의 소형 HDD를 사용한다.[7] Windows Phone 7은 6.0 R3을 기반으로 했지만, 여러 기능은 Windows Embedded Compact 7에서 많이 가져왔다.[8] 루트 폴더의 Windows 폴더 안에 있다. 시작 - 실행 이 있는경우 동일한 방법으로 CMD 를 입력하면 열 수 있다.[9] FOR, CHKDSK 등의 고급 명령어[10] 예를들어 여기에 들어가는 IF 명령어는 ELSE 등이 지원되지 않거나 SET 명령어의 계산기능(/A), 추가입력기능(/P) 지원이 안된다! 그럴거면 왜있는거지 이거(...)[11] 커널 패닉 까지는 안가고 애초에 임베디드 기기들 자체가 CPU 처리 속도가 떨어지다 보니 미칠듯한 무한루프를 못견디는듯(...).[12] 사실 SET 계산식도 안먹히니 루프 돌릴일이 많이 없기도 하지만 파일 작성등을 하고 처음으로 되돌아 가는 루프등을 구현했을때 조심해야한다.[13] 세가 랠리 2츄츄로켓, 드림 패스포트 등 크로스 플랫폼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경우와 개발용으로 제공되는 데스크탑 환경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