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0 14:00:23

악마의 씨

Rosemary's Baby
파일:external/hollywoodtheatre.org/rosemary.jpg
1. 개요2. 예고편3. 줄거리4. 상세5. 리메이크

1. 개요

1968년작 미국 공포 영화. 추리 / 서스펜스 소설계의 대가 아이라 레빈의 오컬트 소설 〈로즈메리의 아기〉를 로만 폴란스키 감독이 영화화했다. 출연배우는 미아 패로우, 존 카사베츠,[1] 루스 고든, 시드니 블래크머.

320만 달러의 제작비를 투입, 3300만 달러의 폭풍같은 수익을 거두고 흥행과 비평에서 모두 성공했으며, 로저 이버트는 "히치콕마저 능가한다."라는 극도의 찬사를 보냈다. IMDB 평점 8.0, 로튼 토마토 지수 98%를 기록하고 있는 공포영화 고전 중의 고전. 독립 저예산에 의존하던 호러영화를 메이저 장르로 끌어올린 작품[2]으로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깊다. 이후 이 작품처럼 악마를 소재로 한 오컬트 계열 메이저 공포영화 두 편이 연달아 나왔는데 그것이 《엑소시스트》와 《오멘》.[3]

2. 예고편

▲ 개봉 50주년 기념 에디션

3. 줄거리

로즈메리는 배우인 남편 가이와 맨하탄의 중산층 아파트에 이주한다. 평화로워 보이는 이 아파트에서 이들은 이웃의 친절한 노부부와 가까워져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낸다. 그러던 중, 로즈메리가 세탁실에서 만났던 한 여자가 의문의 죽음을 당하는 일이 발생하고, 로즈메리는 악몽을 꾼 뒤 임신하게 된다.
그녀가 임신을 하면서 산부인과 의사를 통해 믿기 어려운 사실들을 알게 되는데, 그 뒤로도 그녀 주위에는 불길한 여러 사건이 일어나게 된다. 더구나 이웃에 사는 노부부도 점차 로즈메리를 궁지에 몰아넣는다. 그 와중에 그 아파트가 악마숭배자들의 소굴이고, 남편 가이가 스타가 되기 위해 악마와 계약을 맺었으며, 심지어 로즈메리가 잉태한 아기가 악마의 씨앗이라는 사실이 밝혀진다.
네이버 영화 로즈메리의 아기 줄거리 소개 발췌 인용

4. 상세

사람들이 줄줄이 죽어나가는 것도 아니고, 선혈이 난무하지도 않지만 스토리텔링과 분위기만으로 엄청난 공포감을 조성하는 세련된 영화. 특수효과나 액션에 의존하지 않고 배우의 연기만으로 분위기를 표현하기 때문에 제작년도와 관계없이 시대를 초월해서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이 되었다. 특히 로즈메리 역의 미아 패로와 이웃집 부부들의 연기는 이 영화가 레빈의 원작 소설을 초월했다고 평가받는 원동력.

원작자 아이라 레빈의 회상에 따르면, 당시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영화를 찍는 것이 처음이었던 폴란스키 감독은 영화에 대한 혹평이 두려워서 '원작을 완벽하게 옮기면 최소한 원작자 및 팬들의 욕은 안 먹을 것'이라는 생각에 소설의 사소한 부분까지 영화에 반영하며 촬영했다고 한다. 심지어는 소설 속에 등장한 Newsweek지의 기사를 찾느라 촬영을 중단하고 도서관에 틀여박혀 해당 잡지의 과월호를 모조리 살펴 볼 정도였는데, 이 기사는 사실 소설의 내용에 맞게 창작한 허구의 기사였기에 나올리가 없었고, 폴란스키는 안절부절 못하다가 레빈에게 전화를 한다. 레빈은 해당 기사는 허구이며, 너무 원작 재현에 연연치 말고 자신의 개성을 영화에 담으라는 격려의 말을 하였고, 폴란스키는 그 말을 듣고서야 한시름 놓으며 촬영을 재개했다고 한다. 허나 원작에 충실하려는 폴란스키의 노력은 헛되지 않아, 레빈은 영화가 원작에 굉장히 충실한 것을 보고 놀라워하였으며, 스티븐 킹 역시 영화가 소설에 아주 충실하다고 하였다.

이 영화가 개봉된 이듬해, 찰스 맨슨 일당이 폴란스키의 자택을 급습해 폴란스키의 부인 샤론 테이트 외 4명을 잔혹하게 살해하는 엽기적인 사건이 터져 전혀 반갑지 않은 이슈가 되기도 했다. 찰스 맨슨 일당들은 무려 이 영화의 광신도였고 샤론 테이트가 임신 8개월이었기 때문에 이 영화에 영향을 받았다는 루머가 돌기도 했는데, 사실 찰스 맨슨은 상대가 로만 폴란스키 가족인지도 모르고 간 것이었다.[4] 또한, 영화 촬영 장소인 뉴욕 시 소재의 다코타 아파트는 존 레논이 1980년에 살해당할 당시 거주하고 있던 곳이기도 하다.
로만 폴란스키의 첫 미국 영화이다. 이는 당시 최고의 제작자였던 로버트 에반스의 도움이 컸다.

오리지널 러닝타임이 무려 4시간이 넘었는데, 로만 폴란스키가 편집을 결정할 수 없어서 편집자 샘 오스틴에게 결정하게 하도록 했다.

스텝포드 부인들과 함께 여성에 대한 성폭행, 학대, 임신의 신체적 호러 논쟁 중에 자주 언급되는 영화이다.

5. 리메이크

파일:external/images-na.ssl-images-amazon.com/MV5BMTQ3OTI5NzIzNF5BMl5BanBnXkFtZTgwNTc4NTQ0MTE@._V1_.jpg
2014년NBC에서 2회짜리 TV 영화로 리메이크 되었다. 감독은 아그니에슈카 홀란트,[5] 주인공인 젊은 부부로 로즈메리 역에는 조 샐다나, 남편 가이 역에는 패트릭 J. 아담스, 이들에게 과한 친절을 베푸는 이웃 부부로 캐롤 부케, 제이슨 아이삭스가 출연한다.

설정은 조금 바뀌었는데, 배우였던 가이의 직업이 작가지망생으로, 뉴욕이었던 배경이 파리로 변경되었고, 로즈메리 부부 이전에 계획을 실행하기 위한 다른 젊은 부부가 있었다는 설정도 추가되었다. 이외에도 영화의 길이가 늘어난 만큼 몇가지 변경된 부분들이 있다.

영화의 만듦새는 나쁘지 않으나, 호러계에 한획을 그었던 로만 폴란스키의 영화에 비하면 그냥저냥하다는 인상.[6] 현대의 시각으로 리메이크했다는 정도로 의미를 두어야 할 듯.

[1] 영화감독으로 유명한 존 카사베츠 맞다.[2] 물론 이보다 먼저 나온 영화로 알프레드 히치콕이 감독한 사이코도 공포영화의 전설이자 공포영화의 개념을 바꾼 명작으로 추앙받는다.[3] 셋 다 오컬트 계열은 물론이고 영화 역사를 통틀어서도 명작으로 손꼽히는 영화이다.[4] 그 집의 전 주인이 음반제작자였는데, 찰스 맨슨이 만든 음악을 혹평한 것이 원인이라고 한다.[5] 폴란드 태생으로 토탈 이클립스, 유로파 유로파를 연출했던 예술 영화 감독이다.[6] 무엇보다 선병질적인 미아 패로우의 연기가 워낙 압도적이였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에 비해 조 샐다나는 가모라 등 강인한 여성을 주로 연기했기 때문에 영화에 몰입되기는 커녕 오히려 가모라가 곧 악마 때려잡을거 같다는(...)는 인상만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