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3 20:17:17

박정환(1977)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000000> 파일:kt_wiz-Emblem.png kt wiz
2019 시즌 코칭스태프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70 김태균 · 71 이강철 [[감독#s-1.1|
]] · 72 김강 · 73 이승호 · 74 정명원 · 75 최훈재 · 76 박기혁
· 77 강성우 · 78 박철영 · 79 최영필 · 80 박정환 · 81 김인호 · 82 윤요섭 · 83 한윤섭
· 84 이지풍 · 85 한혁수 · 86 김연훈 · 87 박승민 · 88 홍성용 · 89 게레로 · 90 조중근 · 91 신명철'''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박정환의 수상 이력 /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
2002 2006 2008 2010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8번
빌리 홀(1999) 박정환(2000~2007) 박석민(2008~2010)
SK 와이번스 등번호 84번
정효원(2013) 박정환(2014) 허일상(2015)
SK 와이번스 등번호 87번
김제성(2013~2014) 박정환(2015) 데이브 존(2017)
롯데 자이언츠 등번호 86번
전병우(2015) 박정환(2016~2018) 결번
}}} ||
kt wiz No.80
박정환(朴廷煥)
생년월일 1977년 10월 23일 ([age(1977-10-23)]세)
출신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학력 서울효제초-청원중-동대문상고-동국대
포지션 내야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6년 2차 4라운드 전체 46순위 (삼성)[1]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 (2000~2007)
SK 와이번스 (2008~2011)
지도자 경력 SK 와이번스 2군 수비코치 (2014~2015)
롯데 자이언츠 1군 수비코치 (2016)
롯데 자이언츠 2군 수비코치 (2017)
롯데 자이언츠 1군 수비코치 (2018)
kt wiz 1군 수비코치 (2019~ )
프런트 경력 SK 와이번스 전력분석관 (2012~2013)
응원가 원곡 [Ricky Astley 'Together Forever'][2]

1. 소개2. 선수 경력
2.1. 아마추어 시절2.2. 삼성 라이온즈 시절2.3. SK 와이번스 시절
3. 지도자 경력4. 여담5.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삼성 라이온즈, SK 와이번스 소속의 내야수. 현 kt wiz 1군 수비코치.

2. 선수 경력

2.1. 아마추어 시절

동대문상고 시절부터 주목받은 선수로 1996년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되지만, 동국대학교에 진학한다. 1999년 전국 대학야구 춘계리그 최우수 타격상을 수상하였다.

2.2. 삼성 라이온즈 시절

파일:external/www.chosun.com/200508040138_00.jpg

졸업 후 2000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했으며, 2002년에는 2루수로 활약하며 2002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3][4]

그러나 이후 2003년 초 한화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넘어온 재일교포 고지행이 주전 2루수 자리를 차지하며 백업으로 밀렸고,[5] 설상가상으로 2004년 FA를 통해 박종호까지 영입돼 입지가 좁아지고 말았다. 여기에 2004년 말 병역비리 사건에 연루되어 구속되었다. 6개월 간의 복역 이후 2005년에 받은 재검에서 완전 면제 판정[6]을 받았다.

그럭저럭 괜찮았던 내야 백업요원이었으나 에서 방출되기 몇 년 전부터는 유독 욕을 많이 먹었다. 선동열 감독이 박정환을 양준혁과 플래툰으로 사용했기 때문.[7] 한화 이글스와 맞붙었던 2007 준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1사 1,2루 상황에서 배트 한번 휘둘러 보지 못하고 삼진당하면서 까임은 극에 달하였고, 결국 시즌 후 방출당했다.

2.3. SK 와이번스 시절

파일:external/photo-media.daum-img.net/20100926200111351.jpg

이후 김성근 감독의 부름을 받고 SK 와이번스로 이적하여 주로 대타나 내야 유틸리티 수비요원으로 출장하였다.

2010년 초반 16연승을 내달릴 때 꿋꿋한 밀어치기로 4할의 타율을 넘나들며 팀의 상승세에 결정적인 기여를 하게 되고 '노망주'란 별명을 얻었다. 그리고 이 16연승은 SK의 페넌트레이스 우승에 큰 버팀목이 되었다. 김성근 감독이 16연승 기간동안 임훈과 함께 그를 최고의 공헌 선수로 꼽았을 정도. 하지만 5월에 타격감이 떨어지면서 실책마저 계속 범하고, 결국 2군으로 내려가기에 이른다. 종종 1군에 올라오긴 했지만 이때와 같은 의미있는 경기력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2010년 9월 26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최종전 8회 4:2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세이브 왕 손승락을 상대로 동점을 만드는 적시타를 터뜨려 역전승에 공헌했다.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0년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들었지만 한 경기도 출장하지 못했고, 팀은 시리즈 전적 4승으로 우승했다.

현역 마지막 시즌이었던 2011년에는 9경기 출장에 그쳤고, 시즌 후 방출되어 은퇴하였다.

3. 지도자 경력

2011 시즌 후 은퇴해 SK 와이번스 전력분석관이 되었으며, 2013 시즌 후 2군 수비코치로 보직 변경되었다.

2015 시즌 후 롯데 자이언츠의 2군 수비코치로 합류했다.

2018년 롯데의 1군 외야 수비코치[8]를 맡았다가 시즌 후 KT로 팀을 옮겼다. 보직은 1군 수비코치로 동일.

4. 여담

  • 선수 시절에는 2002년 외에 별다른 활약을 보여 주지 못했으나, 의외로 반지 캡터의 자질을 갖고 있다. 삼성에서 2개(2002년, 2006년[9]), SK에서 2개(2008년, 2010년[10])를 합해 총 4개의 우승 반지를 챙겼다.

5.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2000 삼성 라이온즈 47 60 .267 16 4 0 2 5 19 0 7 .433 .343
2001 84 217 .263 57 8 3 5 36 30 0 22 .396 .328
2002 119 316 .234 74 12 2 9 36 49 3 41 .370 .320
2003 81 177 .237 42 12 0 1 20 24 0 23 .322 .320
2004 29 33 .121 4 0 0 0 3 3 0 6 .121 .256
2005 26 38 .184 7 1 0 1 7 5 1 4 .289 .256
2006 43 91 .165 15 1 0 0 2 8 1 4 .176 .200
2007 46 76 .224 17 3 1 0 5 7 1 4 .289 .256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2008 SK 와이번스 25 50 .240 12 4 0 1 6 3 1 9 .380 .356
2009 45 60 .317 19 4 0 1 9 4 2 5 .433 .369
2010 44 92 .304 28 9 0 1 10 15 0 8 .435 .360
2011 9 9 .222 2 1 0 0 2 1 0 2 .333 .364
KBO 통산
(12시즌)
598 1219 .240 293 59 6 21 141 168 9 135 .350 .314

[1] 지명 이후 대학진학, 데뷔는 2000년[2] 박정환 날려라 날려버려 불!꽃!투!혼! 박!정!환! 박정환 날려라 날려버려 인!천!S!K! 박!정!환!x2[3] 이 해가 박정환이 1군에서 가장 많이 뛴 유일한 해다.[4] 여담으로 박정환과 김재걸 이 둘이 번갈아가며 삼성의 2루수를 맡던 시절이었던 2002년에는 '삼성의 2루수는 쉬어가는 타선이다' 라는 말이 나오곤 했다. 두 선수 다 타격이 시원찮고 수비로 버티는 선수였는데다가, 당시 삼성의 중심 타선에 이마양이 버티고 있었으니...[5] 당시 클린업 트리오를 내세워서 공격야구를 하였던 삼성에 타격이 괜찮았던 고지행이 들어오자 수비형 선수였던 박정환은 당연히 벤치로 밀려날 수밖에 없었다.[6] 보통 사람보다 콩팥이 작은 위축신으로 굳이 병역비리 없이도 면제를 받을 수 있었다. 한 마디로 감방에서 삽질.[7] 또한 이 때 한대화 수석코치가 1997년부터 2002년까지 동국대학교 야구부 감독을 맡아, 동국대 라인이란 말이 나왔다. 박한이한대화의 손을 거쳤다.[8] 현역 때 내야수였다(...)[9] 2005년에는 팀이 우승했지만 박정환 본인이 한국 시리즈 엔트리에 들지 못했다.[10] 한국시리즈에 한 경기도 나오지 않고 반지를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