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0 20:37:51

관광열차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철도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파일:attachment/해랑/Example.jpg
대한민국의 관광열차 중 하나인 레일크루즈 해랑.
1. 개요2. 구상과 발전3. 특징4. 현재 운행하고 있는 관광열차
4.1. 대한민국4.2. 일본4.3. 대만4.4. 러시아4.5. 기타

1. 개요

주로 통근이나 통학, 장거리 출장, 여행객의 운송 등 '목적지까지 빠르고 안전하게 승객을 실어 나르는' 것을 최우선적인 목적으로 하는 일반적인 여객 열차와는 다르게 그 자체를 하나의 관광 상품화시킨 열차. 당연하게도 주로 관광객들이 이용하게 된다.

2. 구상과 발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도로 교통이 비약적인 성장을 이루게 된 데 반해, 근대화의 상징으로 불렸던 철도는 나락으로 떨어지게 된다. 도로의 총연장이 늘어나고 모두가 자기 차를 가지게 되면서 굳이 철도역까지 나가는 고생을 감수하면서까지 기차를 타려고 하지 않게 된 것. 사실상 이 시기는 버스와 자가용의 표정속도가 철도의 그것을 따라잡고 있던 때니 더욱 더 그럴만 했다. 이 답없는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 세게 각국의 철도 회사들은 두 가지의 방법을 고안하게 된다.

첫 번째가 바로 증속. 다시 말해 열차의 속도를 올려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도로 교통 관련 기술이 발달하는 동안 철도 관련 기술도 놀고 있던 것만은 아니어서 이 구상을 뒷받침할 수 있었다. 그 결과물이 바로 고속철도. 속도 경쟁력을 높여 도로 교통에 빼앗긴 수요를 다시 되찾아올 수 있었으며, 증속으로 인해 승객 회전율은 늘고 운임도 더 올려받을 수 있게 되어 경영 수지 개선에 큰 도움이 되었다. 당장 코레일만 해도 다른 사업에서는 대부분 적자를 내고 있지만 고속철도 운영에서만큼은 흑자를 내고 있다. 그거야 표를 비싸게 파니까 그렇지[1]

하지만 고속철도의 경우 별도의 고속 전용선을 필요로 하여, 기존선의 운행 계통과 어느 정도 분리가 일어나게 되었다. 이렇게 되자 고속선=밥줄, 기존선=잉여의 공식이 성립하게 되고, 다시 철도회사들은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기존선 운행을 안 할 수는 없고, 하자니 적자이기 때문에 기존선을 살려보기 위해 고민을 하게 되었다. 위에서 제시한 첫 번째 방법 다음의 두 번째 방법이 바로 운임의 인상.

그러나 사람이란 게 아무 이유 없이 가진 걸 빼앗기게 되면 당연히 화가 나게 된다. 그래서 운임 인상의 적당한 목적을 찾을 필요가 있었는데 철도는 어느 정도 공익성도 있는 사업이라 막무가내로 올리기는 힘들고 열차 등급을 세분화해서 운임 징수의 효율성을 꾀하자니 이건 거의 몇십년에 걸쳐 이미 될 대로 되어 있기 때문에 태어난 것이 바로 관광열차다. 철도 여행 수요라는 게 항상 있어왔는데 이를 이용하여 열차를 타는 것 자체를 하나의 여행 상품으로 개발하고 운임을 더 비싸게 받는 것이다.

3. 특징

  • 일반 여객열차에 비해 운임이 비싸다 : 바로 위의 문단에서도 설명하였듯이 원래 목적이 이것이었으니 당연하다. 코레일이 운영하는 대부분의 관광열차도 운임이 새마을호 특실 가격으로 산정된다. 물론 그렇지 않은 열차도 있지만, 이것보다도 더 흉악한 요금을 자랑하는 해랑 같은 경우도 있다.[2]
  • 운행 편수가 적다 : 여객 운송이 주 목적이 아니라 관광 수요를 노리는 만큼 이런 열차를 많이 굴릴 필요가 없다. 딱 적당한 만큼 굴려서 꽉꽉 채워서 다니면 좋은 것. 운임이 비싸기 때문에 단순 이동 승객은 기피하는 경우가 많아 지나치게 많을 경우 공기수송이 될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열차 편수가 적은 지역이나 가축수송을 자랑하는 경우엔 지역간 이동수단의 역할을 겸하기도 하는데, 전자는 경북관광순환테마열차정선아리랑열차, 초창기 구상 당시의 바다열차[3]를 예시로 들 수 있고, 후자는 서울~여수EXPO간 남도해양관광열차 4873/4874 열차가 해당된다.
  • 특수 도색을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 일반적인 열차편성을 단체 관광용으로 차출하는 것처럼 필수적인 건 아니지만 이런 경우가 많다. 당연히 시선을 끌고 손님들을 즐겁게 만들고 일반 열차들과의 차별성을 부여하기 위해서 하는것. 해랑 이하 새마을호 특실 등급의 관광열차들처럼 아예 기관차에 (존재한다면)발전차까지 특수 도색 편성으로 운행하는 녀석도 있고, 경북관광순환테마열차처럼 부분 도색으로 퉁치는 경우도 있다.
  • 특이한 설계 목적 등이 존재한다 : 디자인 상에서 바로 나타나고, 열차 운용에도 이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있다. 아예 최고 특급을 표방하는 해랑의 경우 온 객실이 호화판인데 비해, 추억이 컨셉인 백두대간협곡열차는 무려 냉난방을 자연풍, 선풍기, 난로로 한다. 더불어 주변 풍경을 관람하는 목적의 백두대간협곡열차의 경우 대부분의 구간에서 시속 30 km로 서행을 하고, 분단과 평화를 컨셉으로 잡고 있는 평화생명관광열차에서는 스낵바에서 다른 열차에서는 팔지 않는 건빵전투식량을 판매하기도 한다.
  • 오래된 차가 많이 쓰인다[4]

4. 현재 운행하고 있는 관광열차

4.1. 대한민국

파일:koraill_ogo.jpg 의 관광열차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새마을호 등급 레일크루즈 해랑 바다열차
중부내륙순환열차(O) 백두대간협곡열차(V)
남도해양관광열차(S) 교육전용열차(E)
평화생명관광열차(DMZ) 정선아리랑열차(A)
서해금빛열차(G)
무궁화호 등급 전통시장관광열차 경북나드리열차
기타 등급 충북영동국악와인열차
폐지 줌마렐라 열차 부울경테마관광열차
환상선눈꽃순환열차 통통통뮤직카페트레인
}}}}}}||


코레일의 공식 관광열차 홍보 동영상

주 : 나무위키의 철도 노선 정보/대한민국 문서에서는 주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운행하는 관광열차를 일반 여객열차로 간주한다.

4.2. 일본

일본의 관광열차를 모아 놓은 사이트(일본어)

4.2.1. JR그룹

4.2.2. 사철 · 제3섹터

로컬 철도 회사의 경우 시골의 고령화와 도시로의 인구 유출로 인해 연선 주민들이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관광열차 도입 및 운영에 한층 적극적이다. 이동 수단으로서의 의미가 갈수록 퇴색되다 보니, 관광 수단으로의 변신을 통해 오늘날의 힘겨운 경영 상황을 타개하고 있다는 얘기...

4.3. 대만

4.4. 러시아

4.5. 기타

  • 암트랙VIA Rail의 주요 도시간 열차들 : 도시간 이동수요 자체가 없진 않다. 가난한 사람들이나 배낭여행객들이 주로 타기는 하지만 그 본질은 사실상 관광 열차다.
  • 관광 목적으로 이용되는 보존 철도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man1120&logNo=220130349493
http://blog.daum.net/whitehair50/7090708
http://smartincome.tistory.com/648
http://www.travelnb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5185
http://www.travie.com/mobile/board.php?bo_table=travie&wr_id=17562
외국의 여러 호화 관광열차에 대해서는 위 사이트를 참조.

[1] 사실 KTX 자체의 속력은 상당하지만, 막상 좌석은 무궁화호보다 불편하다.[2] 물론 이쪽은 아예 초호화 철도 관광이란 타이틀을 내걸고 있기 때문에 그렇다.[3] 삼척선 주민수요를 잡기 위해 통근 객실을 만들 예정이었으나 무산되었다.[4] 사실 DMZ train의 경우는 CDC가 기존선을 다니며, 새마을호 특실요금을 징수하는 모양새였으니, 욕을 먹어도 싼 수준이지만, 상당수의 관광열차는 객차 중에서 그나마 상태가 좋은 차들만 뽑아서 개조한 것이다.[5] 디자이너 미토오카 에이지가 나나츠보시 in 큐슈를 만들 때 주변을 관광하고 다시 타서 여행하는 한국의 기차를 참고했다고 하는데 아마 그게 해랑인 듯하다.#[6] 경강선 공사로 인해 강릉역 착발이던 것이 단축되었다. 이외에도 정동진역 출발 후 안인역까지는 운행하고 다시 돌아와서 삼척역 방향으로 운행한다. 이 때 안인역은 여객취급을 안 하며, 지금은 다시 강릉-삼척으로 환원.[7] 현재는 경원선 동두천역~연천역 구간 전철화 공사로 인해 2021년까지 임시적으로 경원선 평화생명관광열차 운행이 중단되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