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7 23:17:39

최용건


이 문서는 토론을 통해 r101 버전 2.2 해방공간에서의 활동 마지막 문단 부활(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북한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역대 북한의 국가원수
{{{#!wiki style="color: #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6px"
대수 이름 직책 임기 비고
1대 김두봉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1948년 9월 9일 ~ 1957년 9월 20일
2대 최용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1957년 9월 20일 ~ 1972년 12월 28일 1962년 재선
1967년 3선
3대 김일성 국가주석 1972년 12월 28일 ~ 1994년 7월 8일 1977년 재선
1982년 3선
1986년 4선
1990년 5선
권한대행 김정일 국방위원회 위원장 1994년 7월 8일 ~ 1998년 9월 5일 유훈통치기간
국가주석 권한대행
4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1998년 9월 5일 ~ 2009년 4월 9일 상임위원회 위원장직은
2019년 4월 11일까지 역임
5대 김정일 국방위원회 위원장 2009년 4월 9일 ~ 2011년 12월 17일
권한대행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2011년 12월 18일 ~ 2012년 4월 12일 상임위원회 위원장직은
2019년 4월 11일까지 역임
6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2012년 4월 13일 ~ 2016년 6월 29일 직책 폐지
국무위원회 위원장 2016년 6월 29일 ~ 현직 }}}}}}}}}

파일:external/image.ohmynews.com/ensagas_329613_11%5B660281%5D.jpg
1950년 9월 전사한 강건(인민군 총참모장)의 장례식에 참가해서 눈시울을 붉히는 최용건.
왼쪽에 보이는 사람이 손을 숨겨서 프리메이슨임을 알리는 김일성.
崔庸健
1900년 6월 21일 ~ 1976년 9월 19일
1. 개요2. 이력
2.1. 독립운동2.2. 해방공간에서의 활동2.3. 6.25 이후2.4.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으로서
3. 평가4. 창작물에서의 최용건

1. 개요

한국의 독립운동가이자, 북한의 군인, 정치인. 다른 이름으로 최석천(崔石泉), 최추해(崔秋海), 김지강(金志剛)이 있다. 1957년부터 1972년까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으로 국가수반 역할을 수행했다. 평안북도 태천군 서읍내면 출생.

2. 이력

2.1. 독립운동

국권이 강탈당하자 중국에 망명하여 쿤밍의 윈난(운남)군사학교[1]에 들어갔다. 이 당시 독립운동 세력중 드물게 군사학을 제대로 공부한 사람이다. 이후 쑨원이 세운 황포군관학교교관으로 일했다. 이때는 또 학교 교장이 장제스에 주요 교관이 저우언라이, 왕징웨이...

이후 국민혁명군에서 연대장을 하다가, 4.12 상하이 쿠데타, 마일사변에 이어 국공결렬1차 국공합작이 결렬되고 공산당원에 대한 체포, 학살이 벌어지자 피신한다. 이때 중국인 부잣집 딸인 왕옥환[2]을 만났는데, 왕옥환은 최용건이 일본관원에 쫓기자 자기 침대 밑에 숨겨주었다고 한다. 이 후 둘은 결혼했다. 이때 이미 왕옥환과 최용건의 나이차는 20살이 넘었다고. 진정한 위너?

동북항일연군에서 싸운 후 일제의 토벌작전이 거세자 1940년대에 소련으로 건너갔다. 이때 같이 건너간 이가 바로 김일성, 김책 등의 북한 정권 인사들이다. 최용건은 직책상 김책, 김일성의 상관이었다.[3]

2.2. 해방공간에서의 활동

해방이 되자 북한에 건너와 오산중학교 스승이었던 조만식조선민주당에 가입하였으나, 조만식이 감금(연금)된 후 실질적으로 조선민주당을 이끌면서 조선노동당의 꼭두각시 정당이 되었다.[4] 이후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했다.

최용건은 6.25 전쟁 개전 당시 국방장관[5]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었으나, 6.25에는 매우 소극적이었다. 박명림[6]에 따르면 한국전쟁김일성남침 주도에 반대한 몇 안되는 북한의 정치인이다.

다만, 반론이 있는게 개전 당시 군통수권자는 김일성이 아니라 다름아닌 최용건 본인이었다. 정 못일으킬 전쟁이었다면 총구를 김일성에게 돌렸거나 적어도 '나 이 전쟁 할 수없소. 그러니 군대 절대 못 움직이오.' 이런 자세로 나오면 김일성도 정말 어쩔 수가 없었을 것이다. "권력은 총구에서 나온다."는 마오쩌둥의 어록에서도 알 수 있듯이 공산권에서도 군통수권자의 권한은 어마어마한지라 당수, 국가원수 같은 자리의 권한 보다 더 큰게 군통수권자의 자리다. 덩샤오핑도 군통수권자(중앙군사위원회 주석) 자리 하나로 전 중국을 다스렸으며 멀리 갈 것 없이 북한에서도 김정일김일성에게서부터 최고사령관직과 국방위원장직을 물려받는 순간부터는 김정일이 실세였다. 그런 최용건이 정말로 반대했더라면 한국 전쟁은 절대 일어날 수가 없었을 것이다. 실제론 최용건은 모의 당시 신중론 제시한 것으로 보이고 남침행위에 동의했을 확률이 매우 높다.

2.3. 6.25 이후

한국전쟁 휴전1955년 박헌영을 비롯한 남로당 숙청 당시 최고인민회의 재판장으로 지냈다. 니들이 전쟁 주장해서 망할 뻔 했잖아소련파 출신 망명가가 회고한 박헌영 재판기

비록 6.25에 소극적이긴 했지만 동북항일연군 및 교도려 시절엔 김일성보다 선배였고 해방 후에는 김일성을 지도자로 추대하는데 앞장섰으며 북한의 유일무이한 공개적인 권력투쟁 사건이었던 8월 종파사건에서는 김일성이 동유럽 순방을 위해 북한을 비웠을 때 반대파를 주시하면서 그들의 움직임을 시시각각 포착하고 보고하여 김일성이 결국 권력 투쟁에서 승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2.4.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으로서

사실 최용건은 1972년도까지 북한의 국가원수, 즉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었다. 즉, 김일성이 1972년까지 자신보다 명망있는 최용건을 바지사장으로 활용하다가 자신의 기반이 어느 정도 잡히자 주석제도를 도입하고 자신이 직접 국가주석에 취임했다. 그 전까지 김일성은 내각 수상이었다.

역사적으로 대부분의 사회주의 국가에서 형식적으로는 의원내각제를 채택했다. 국가원수는 입법기관에 해당하는 인민회의/인민대표자회의에서 의장이 맡았고 정부 수반은 내각 수상/총리가 맡았다. 논리적으로는 인민회의/인민대표자회의가 수상/총리를 선출하고 내각을 조직하며, 수상/총리가 지휘하는 내각이 공민으로부터 선출된 인민회의/인민대표자회의 의사에 따라 움직이는 구조이다. 하지만 북한 최고인민회의에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조선노동당과 구색정당밖에 없다. 즉, 실질적인 야당이 없다는 의미이다. 조선노동당에서 최고인민회의와 내각 수상 선거와 관련해서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다른 모든 사안에 대해서도 조선노동당이 한 번 결정하면 최고인민회의는 이를 별다른 반대 없이 승인하거나 입법하게 되어있다.

주석제 확립 이후 최용건은 부주석이 되었으며 기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최고인민회의 상설회의로 개편되었고 상설회의 의장직에는 그 유명한 황장엽이 임명된다.

김책과 더불어 김일성에게 반말을 할 수 있는[7] 북한 정권의 거의 유일한 인물이었다. 하지만 북한 정권이 1960년대부터 사회주의권 기준에서도 강한 폐쇄성을 가지게 된 후로 그의 아내가 중국인[8] 왕옥환이라는 점 때문에 음성적으로 경원시된 측면이 있었다. 하지만 음성적으로 경원시된 측면이 있었다는 것이지 북한 정권에서 공식적으로 최용건을 숙청하거나 사후 평가절하한 적은 없다. 어쨌거나 그는 사망할 때까지 북한 건국에 중요한 역할을 한 동지로써 당과 정부로부터 공식적인 존경과 존중을 받았다. 김일성이 말년에 쓴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도 높게 평가되었고 최용건의 아들 최운주도 아버지의 덕으로 북한에서 정치인으로 일하고 있다.

최용건의 아내는 중국인[9]이라는 점 때문에 60년대부터 북한 정권 내부에서 음성적으로 경원시된 측면이 없지 않았으나 역시 그의 남편처럼 당과 정부로부터 공식적인 존경과 존중을 받으며 살았다. 최용건 사망 후 1980년 10월 10일~14일에 개최된 조선노동당 제6차 대회에서 당 중앙위원회 후보위원으로 참석했으며 1983년 6월에는 조선민주여성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에 선출되었다.

3. 평가

북한에서 공산주의를 지키려고 애썼던 마지막 지도자라는 시각도 있다. 실제로 북한은 최용건이 사망한 이후 김씨 왕조로 변질되면서 공산주의는 내팽겨치고 주체사상을 내세웠고, 2009년에는 아예 조선노동당 당규에서 마르크스-레닌주의 조항을 삭제해버렸다. 이제 공산주의 국가는 없는건가[10]

4. 창작물에서의 최용건

드라마 제1공화국에서는 김기현이 연기했고 KBS 대하드라마 여명의 그날에서는 고 김흥기씨가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보여준다. 내래 지금 땅크를 몰고가서래 네놈들의 머리통을 다 날라주고오가써! 세계 정복자 3에서 분명히 중국군에서 장교였지만 소련에서 고용 가능한 장군으로 나온다. 고용에 필요한 훈장도 적고 성능도 나름 쓸만하다. 북한 측 장군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남한 측은 친일파지만 미국에서 훈장으로 구매 가능한 정일권이다.
[1] 이 학교 출신으로 유명한 사람이 많다. 인민해방군의 총사령관이었던 주더, 북베트남군 총사령관 보응우옌잡(지압 장군)등...그리고 대한민국 국방장관을 지낸 이범석도 여기 출신. 그리고 덩샤오핑 시절 국방부장을 지냈던 예젠잉 원수도 여기 출신이다. 그러고보면 6.25때 남북한 국방장관은 동문에다가 동갑이었다... 그리고 이 학교는 중국은 물론 남북한, 북베트남의 국방장관을 배출한 명문사관학교다![2] 2007년에 사망했다.[3] 북한 정권 수립 이후 이들이 만든 파벌이 바로 빨치산파다.[4] 김일성이 일부러 조선민주당 와해를 위해서 그를 잠입시켰다는 이야기도 있다.[5] 북한식으로는 "민족보위부". 이후 인민무력부가 된다.[6] 고려대 교수. 한국전쟁연구의 떠오르는 별이다.[7] 여담이지만, 공식적 자리에서는 그래도 "일성 동지"나 "김장군"이었다고.[8] 한족[9] 한족[10] 소련과 동유럽 공산정권은 망했고 중국과 동남아의 공산국가는 이미 시장경제체제를 도입하면서 공산당이 실권을 유지하기 위해 공산주의를 이용할뿐 자본주의국가가 되었다. 북한은 알다시피 자본주의도 아니고 공산주의도 아닌 일본제국주의를 계승한 파시즘 국가이며(실상 극좌도 아닌 극우) 군주제 아니었나, 유일하게 쿠바만이 공산주의식 경제체제를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