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5 19:19:16

청진기


파일:attachment/cjdwlsrl.jpg

청진기

영어 : stethoscope
한자 : 聽診器

1. 개요2. 특징3. 발명4. 구조5. 전망6. 기타

1. 개요

의료 기기 중 하나로 심장이나 등 체내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도구. 의료 기기 중 일반인에게도 가장 잘 알려져있고 친숙한 도구이다.

2. 특징

보통 체내에서 발생하는 심음(心音)이나 호흡음을 비롯해 동맥음, 장잡음, 혈관음을 청취하여 정상적인 상태인지 여부를 측정하기 위해 사용되는 도구이다. 의사들은 청진기를 측정할때 심장 소리를 듣기 위해 부득이하게 왼쪽 가슴에 청진기를 갖다대는 경우가 많은데 몇몇 사람들은 이걸 성추행이라고 오해하기도 한다. 손바닥 쓰기 그러니까 청진기를 쓰는 건데...

보통 대중들이 의사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보통 하얀색 가운에 이것을 목에 두르고 다닌다. 이에 대해서 의학박사 에어리얼 로건은 다음과 같은 말을 하기도 하였다.
의사를 상징하는 것 중 청진기만큼 강력한 것은 없다.

하지만 간호사도 혈압 측정용이나 기타 용도로 청진기를 들고 다니는 경우가 있으니 의사만의 전유물은 아니다. 물론 간호사의 경우 용도가 제한적이다보니 쓰는 사람만 쓰는 편이고 카디올로지 같은 최고급 청진기를 쓰는 경우는 잘 없다.

3. 발명

청진기가 발명되기 이전에는 손바닥을 대고 다른 손바닥으로 몸을 쳐서 그 소리로 상태를 판단하는 타진법을 이용했다. 그렇다고 해서 청진이 타진을 완전히 대체한 것은 아니다. 여전히 내과 의사들은 타진을 필요에 따라서 자주 활용한다.

청진기는 프랑스 내과의사 르네 레네오필 야생트 라에네크(René-Théophile-Hyacinthe Laennec, 1781년 2월 17일 ~ 1826년 8월 13일)가 발명했다. 그는 1816년 심장에 통증이 있는 젊고 뚱뚱한 여성환자를 진찰했을 때 그녀의 풍만한 가슴에 직접 귀를 대야 한다는 사실에 민망해졌는지 어린 아이들이 나무 막대기의 한쪽 끝을 귀에 대고 두드리면서 소리를 듣던 것을 떠올렸다. 이에 영감을 받은 그는 종이를 직접 둥글게 말아 환자의 가슴에 댔으며 그 결과 그녀의 심장소리를 명확하게 들을 수 있었다고 한다.

이 경험을 떠올려 라에네크는 최초의 청진기를 개발한다. 길이가 9인치, 직경이 1인치인 속이 빈 나무관으로 만들었으며, 당시 귀에 대는 부분이 한쪽 밖에 없어서 '모노럴'이라고 불렀다. 그 후 3년 동안 자신의 제품 디자인을 완성시켰다. 이를 기념하기위해 구글 두들이 르네 라에네크의 탄생 235주년을 맞아 관련 그림으로 바뀌었다.

1819년에 출판된 그의 선구적인 저서는 청진기를 사용해 호흡과 혈액 순환의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됨으로써 병리학이 최초로 살아 있는 생명체에 적용되었음을 증명했다.

사실 청진법은 고대 그리스를 비롯하여 아랍권, 인도 등지에서도 오래전부터 쓰던 방법이었다. 1000년도 더 된 아랍 무슬림 의사들은 외간 여자의 몸을 만지기가 종교적으로 불편해서 기나긴 나무 막대를 속을 비우고 여환자 가슴을 대고 소리를 듣었다. 이처럼 오래전부터 비슷한 방법이 있었으며 청진기도 오래전부터 쓰이던 이런 장비 원리를 써서 만들어진 거였다. 어쨌든 청진기 하나로 라에네크는 인류사에 이름을 알렸다. 비록 청진기 만든지 몇 해 안가 45살 한창 나이로 세상을 떠났고 다른 업적은 그리 없지만.

4. 구조

  • Y자형 튜브(Y-tube): 양쪽 귀로 각각 들을 수 있도록 한 양갈래 튜브
  • 고무관 (Flexible tube): 청진판에 붙어있는 가요 전신관. 소리를 귀로 전달한다.
  • 분기관 (Branch) : 소리를 귀로 전달하는 Y자형 튜브의 연장부.
  • 귀꽂이 (Earpiece) : 바깥귀의 구멍에 삽입하는 끝부분.
  • 분기관 클립(Branch clip) : 청진기의 분기관을 열고 제자리에 고정시켜 주는 장치.
  • 청진판 (Sound receiver) : 낮은 진동수를 감지할 수 있도록 해주는 컵 모양의 벨과 높은 진동수를 감지할수 있게 해주는 디스크 모양의 진동판(다이아프램)으로 이루어진 장치. 검진할시 몸에 직접 닿는다. 일반적으로 다이아프램은 좀 더 넓은 음역대의 소리를 들을 수 있고 벨은 음역대는 좁지만 고주파음이 잘 들린다. 요즘은 다이아프램과 벨이 없는 형태의 청진기도 있다. 압력을 가하는 정도에 따라서 음역대가 달라진다.

5. 전망

휴대폰형 청진기(Vscan)나 전자 청진기, 기타 첨단장비들의 개발로 비중이 감소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응급 상황이나 전력 수급이 여의치 않은 때의 진찰, 의사와 환자 간 신뢰감 형성을 위해 여전히 사용되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

폐질환을 진단하는데 있어서는 여전히 가장 간단하고 강력한 도구 중 하나이고, 심질환을 진단하는 경우 기술의 발달에 따라 예전처럼 청진기를 대어 보니 어느 시점에 잡음이 들리고 얼마나 지속되니 무슨 질환을 의심한다는 식으로 접근하지는 않지만, 지금도 여전히 청진기부터 대보고 이상 소견이 있으면 심초음파나 MRI같은 다른 검사를 시행하기 때문에 절대 그 역할이 작다고 할 수는 없다. 대학 병원의 순환기 내과 교수들도 모두 청진기는 챙겨다닌다.

물론 한국에선 청진기 수요가 줄어드는 건 사실이다. 개인 의원들도 왠만하면 X선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CT, MRI, 초음파 같은 진단 기구의 보급률이 우리나라의 경우 기형적일 정도로 높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단 청진을 통해 얻어낼 수 있는 정보들은 적지 않은 편이며 진단의 중요한 실마리가 되기도 한다. 또한 진단 기구를 사용할 수 없는 환경에서는 여전히 청진, 촉진, 타진과 같은 이학적 검사의 중요성이 높다. 하지만, 한국에서도 오지라든지 지방 작은 의료소는 저런 장비가 없는 경우도 아직까지도 있기에 한국에서 청진기가 아주 쓰임이 없어질 일은 없어 보인다. 더불어, 이는 선진국 여러 나라들도 마찬가지다.

만약 이 글을 의대생위키러가 본다면, 그리고 후에 당신이 내과소아과 같은 청진기를 들고 다니는 과를 전공할 생각이라면...열심히 들어보고 이미지 검사를 비롯한 다른 검사와 자신이 청진을 통해 얻은 실마리를 비교해 보자. 그렇게만 한다면 언젠가 당신은 실력있는 의사가 되어 있을 것이다. 물론 우리나라 수련 환경상 이렇게 하기가 힘들다는 게 함정이지만.

6. 기타

서양의사의 상징으로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동양의학에서도 청진기를 사용한다. 서양의 들이야 "아니 왜 동양의가 청진기를 써?"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맥박이나 심음 등을 들으며 진단하는것은 한의학에서도 매우 중요한 거라서 요즘은 자주 사용하는 모습을 볼수 있다.
한의사들이 진맥을 할때 손목을 잡고 모든것을 판단하는 이미지도 사극을 통해 고착화 된 정형화된 이미지일 뿐, 불법이 아닌 선에서의 현대 의료 도구 사용은 자주보이는 풍경이다.
의학 관련 미디어나 의사가 등장하는 드라마,영화에선 대부분 의사들이 흰색 가운에 목에 청진기를 걸고서 다니는건 널리 알려진 클리셰 중 하나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