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8 09:02:43

자웅동체

1. 설명2. 상세3. 자웅동체인 동물들4. 창작물에서 자웅동체인 종족, 캐릭터

1. 설명

雌雄同體

생물암컷수컷으로 나누어져서 번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만이 존재하며 암컷과 수컷의 신체적 특징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것을 말한다. '암수한몸'이라고도 한다. 식물은 '자웅동주(雌雄同柱)'라고 한다. 반댓말은 자웅이체(동물)/자웅이주(식물).

雌()가 암컷, 雄()이 수컷이다.

2. 상세

대부분의 식물은 보통 자웅동주이나 대부분의 동물은 암컷/수컷으로 구분된 자웅이체이다. 이는 자손이 암컷/수컷의 유전자를 각각 절반씩 물려 받음으로써 유전적으로 변이를 일으킬 가능성이 커서 새로운 환경에도 잘 적응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대부분의 자웅동체인 동물들도 반드시 정자등의 유전정보를 서로 교환하여 번식한다. 이는 자웅동주인 식물 역시 마찬가지여서 대부분의 양성화는 자가수정을 피하기 위해 암술과 수술이 서로 닿지 않도록 피거나, 단성화가 피기도 한다. 어떤 꽃이든 구조상 다른 개체로부터 꽃가루를 받아서 수정을 하게끔 되어 있다. 자가수정은 가루받이가 원활하지 않는 열악한 환경에서 시행되는 최후의 방법이다.

단세포 생물이나 신체구조가 간단한 자웅동체형 동/식물들은 분열을 통해서 개체수를 늘리기도한다. 특히 해구(海溝)등 극한의 환경에 사는 생물들은 자웅동체인 경우가 흔하다.

일부 생물은 주변환경이 좋은 경우에는 지금 환경에 이미 적응한 몸이 유리하므로 분열을 하고, 주변환경이 급변하면 유전적으로 다양한 개체를 만들어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개체를 만들어내도록 서로 수정을 통하여 개체를 늘리기도 한다. 아마 지금과 같이 생물에 암/수 구별이 생기게된 것도 이렇게 개체의 유전적인 다양성을 늘리려고 진화하던 과정에서 생겨난 것으로 여겨진다.

남녀추니와는 조금 다르다. 이건 유전자의 이상에서 비롯된 것이고 정상적인 생식은 할 수 없다.

일심동체를 말하려다가 이걸 말하면 엄청 쪽팔린다. 마음의소리에서도 언급된다.

3. 자웅동체인 동물들

4. 창작물에서 자웅동체인 종족, 캐릭터


[1] 일부 종은 갓 태어났을 때에는 성별이 정해져있지 않다가 두 번 흡혈하면 수컷이, 그 이후로 다시 세 번 더 흡혈하면 암컷이 되는 종류도 있다.[스포일러?] 특정 문서에서 이 파충류가 자웅동체로 추정된다고 나온다[3] 작중에서 나오는 질라는 분명히 수컷(He)이라고 언급되는데도 불구하고 혼자서 200개나 되는 알을 낳았다! 그야말로 무시무시한 번식력.[4] 셀은 나메크 성인 피콜로의 유전자를 지닌데다가, 스스로 셀 주니어를 낳는 능력이 있다.[5] 셀의 자식들 이라서 자웅동체라고 봐야한다.[6] 설정으로만 자웅동체일 뿐 여성스러운 개체와 남성스러운 개체로 나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