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8 15:58:46

우범곤


파일:Semi_protect.sv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 KST )
<colbgcolor=#000><colcolor=#fff> 우범곤
禹範坤
파일:우범곤.jpg
출생 1955년 3월 18일[1]
경상남도 부산시 초량동[2]
(現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동)
사망 1982년 4월 27일 (향년 27세)
경상남도 의령군 궁류면 평촌리
본관 단양 우씨
신체 184cm, 86kg
학력 금성고등학교 (졸업)
경남공업전문학교 (중퇴)
사인 수류탄 자살
범죄 대량살인

1. 개요2. 생애3. 총기 난사 사건4. 관련 자료5. 같이 보기

[clearfix]

1. 개요

대한민국에서 사람을 가장 많이 죽인 대량살인마로 범행 당시 직업은 경찰관, 계급은 순경이었다.

통칭 우 순경. 이에 따라 그가 1982년에 저지른 대량살인 사건을 '우 순경 사건'이라 부르기도 한다. 62명[3]을 연달아 살해해 대한민국 최다 살인 기록을 남긴 연쇄살인과는 다른 연속살인범[4]이다.

당시에는 해당 사건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까지 했다. 이 기록은 2011년 노르웨이 연쇄 테러범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갱신했지만 현재 기네스에서는 우범곤은 물론 브레이비크가 갱신한 기록도 더 이상 인정하지 않는다. 이유는 기록을 갱신하겠다는 이유로 범죄를 저지를 인물이 나타날 우려 때문이다.[5]

2. 생애

경상남도 부산시 동구 초량동 245의 8번지[6]에서 경찰관의 네 아들 중 셋째로 태어났다. 그의 본적은 경상북도 월성군 외동면 문산리 537[7]이다. 어린 시절은 별다른 말썽 없이 평범하게 보냈으며, 경찰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서인지 장차 경찰관이 되어 아버지처럼 권총을 차고 일하겠다고 뽐내기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중학교 진학 후부터 내성적이던 성격이 두드러지고 학업에도 흥미를 잃어 무단결석[8]이 2년 동안 30일이나 되었으며 고교 시절에는 졸업 당시 65명 중 63등으로 열등생이 되고 말았다. 고교 재학 시절에는 분을 이기지 못해 유리창을 깨고 그 파편으로 배를 긋는 등의 자해를 한 적도 있다고 한다. 특히 고교 3학년때 아버지가 진급을 앞두고 대장암으로 병사하면서 가세가 기울자 우범곤은 성격 자체가 비뚤어지기 시작했다. 해병대에서 군복무를 했으며[9], 특등사수로 뽑일 정도로 사격 솜씨가 뛰어났다고 한다.

제대 후 경찰관이 되었으며 초임지는 부산직할시 남부경찰서 감만3파출소[10]였다. 이후 서울특별시 101경비단에 선발되어 청와대 경호에 근무했으나 중도에 전출당하여 경상남도 의령군의 궁류 지서[11]로 좌천되었다. 부산에서 근무할 당시부터 피의자들을 함부로 다루거나 윽박지르는 등 포악한 성격을 드러냈다고 하며, 당시 동료 순경에 따르면 평소 유순하다가도 술만 마시면 성격이 난폭해져 꼭 무슨 사고를 낼 사람 같았다고 한다. 청와대 경호에서 제외된 것도 성격이 너무 거칠어 근무 부적격자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었으며, 전출된 후에도 술만 마시면 행패가 심해 미친 호랑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였다.

3. 총기 난사 사건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우순경 사건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관련 자료

5. 같이 보기


[1] 음력 2월 24일[2] 부산에 구제가 실시된 시기는 1957년이고, 직할시로 승격한 시기는 1963년이다.[3] 정확히 집계되지 않아 언론마다 숫자가 다르며, 55명에서 62명까지 제각각인 상황이다. 이후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팀에서 경찰에 정보공개청구를 해서 받은 답변에 따르면 56명이다. 그러나 부상으로 인한 추가 사망자는 사망자 명단에 추가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사망자는 56명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측된다.[4] 연쇄살인과 구분되는 가장 큰 특징은 연속살인은 냉각기가 없다는 점이다. 연쇄살인은 처음 살인 이후 짧게는 며칠에서 길게는 몇년간의 신체적, 정서적 냉각기를 거치지만 연속살인은 냉각기 없이 단일사건 내에서 연속적으로 살인을 저지르는 것이다. 더 쉽게 말해 1일에 사람을 죽이고 2~3일을 쉰 뒤 4일에 죽이면 연쇄살인, 1일에 사람 4명을 한 번에 죽이면 연속살인으로 이해하면 된다.[5] 기우가 아닌 것이, 실제 연쇄살인범 정남규는 다른 연쇄살인범인 유영철에게 경쟁 심리를 보이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연쇄살인범 온보현의 경우 살인 집단 지존파에게 이상할 정도로 집요한 경쟁 심리를 보인 사례가 있다. 이런 식으로 흉악 범죄를 저지른 범죄자가 다른 흉악범에게 경쟁 심리를 갖는 사례는 비교적 흔한 편이다.[6] 나훈아의 생가와 고작 한 블록 떨어져 있다. 확실히 인간의 결말이 태어난 곳과 크게 관련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7]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 우박길 70-1(문산리 537). 단양 우씨 집성촌이다.[8] 아무 사유가 없거나 합당하지 않은 사유로 결석하는 것.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는 무단결석이 더 크게 문제시되었다.[9] 병역 1978년 8월 30일 해병대 병장 제대, 군번: 9408941. 어차피 범죄자라 기수열외 대상이겠지만 해병대 기수는 305기이다.[10] 현재는 감만치안센터로 통합되었다.[11] 현재는 궁류치안센터로 명칭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