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5 01:21:56

센트럴 리그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176px-NPB_logo.svg.png NPB의 시즌 진행
NPB 시범경기 페넌트레이스
Pennant Race
클라이맥스 시리즈
Climax Series
닛폰 시리즈
Nippon Series
센트럴 리그/퍼시픽 리그 퍼스트 스테이지 / 파이널 스테이지
Central League
セントラル・リーグ
파일:external/oi67.tinypic.com/2mg2rk5.png 파일:external/www.sports-rule.com/central.gif
리그 엠블럼 참가 팀
1. 개요2. 역사3. 특징4. 인기와 전력5. 소속 팀 일람
5.1. 과거 참가 구단
6. 역대 우승팀
6.1. 팀별 우승 횟수

1. 개요

퍼시픽 리그와 함께 일본프로야구를 구성하는 양대리그 중 하나. 정식명칭은 일본 프로 야구 조직 센트럴 리그 운영부(日本プロ野球組織 セントラル・リーグ運営部)이며 약칭인 세리그(セリーグ)로도 불린다.

2. 역사

사실 센트럴리그라는 명칭은 1950년이 되어야 생겼지만, 단일리그 시절엔 지명타자가 없었는데다가 오리지널 멤버들이 남고 신구단 찬성파가 탈퇴하듯이 분열된 모양새이므로 본류를 센트럴 리그로 간주하는 것도 틀리지 않다.

1949년 9월 2일, 마이니치 신문이 야구단인 마이니치 오리온스를 창단해 일본야구연맹에 가입을 신청했다. 그러나 같은 업계인 요미우리 신문주니치 신문(당시 주부 닛폰 신문)이 마이니치 신문의 야구연맹 가입에 강하게 반대했고 야구연맹에서는 이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교섭을 진행했으나 결국 결렬되며 일본야구연맹이 해체하기에 이른다.

결국 요미우리 자이언츠나고야 드래곤즈를 위시로한 쇼치쿠 로빈스, 다이요 훼일즈, 히로시마 카프, 니시닛폰 파이레츠가 센트럴 리그를 만들었고, 당초 마이니치와 한 배를 타기로 했던 한신 타이거즈가 센트럴리그에 막차로 합류했다. 그리고 마이니치 오리온스를 비롯해 난카이 호크스, 도큐 플라이어스, 다이에이 스타스, 한큐 브레이브스, 마이니치 오리온스, 긴테쓰 펄스, 니시테쓰 클리퍼스가 퍼시픽 리그를 꾸려 운영하게 되었고 그게 오늘에 이르렀다.

3. 특징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내셔널리그처럼 지명타자가 없고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는 게 퍼시픽리그와 구별되는 가장 큰 특징.

또한 모든 팀의 연고지가 혼슈 지역, 정확히는 도쿄히로시마 사이에 집중되어 있어 홋카이도에서 규슈까지 먼 여정을 떠나는 퍼시픽 리그에 비해 원정에 대한 부담이 비교적 적은 편이다.

일단 전국구 인기팀인 요미우리와 자기 지역에서 확실하게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한신, 주니치, 히로시마 덕분에 일부 비인기팀을 제외하면 딱히 경영이나 영업상에 어려움에 직면한 적이 없는 팀이 많다. 특히 요미우리, 한신, 주니치는 일본의 3대 대도시권을 대표하는 팀으로 대표적인 인구밀집지역을 장악하고 있으며 실제로 이들 팀은 창단 이래 한번도 구단 운영주체가 바뀐 적이 없다. 그리고 상술한 일부 비인기팀들도 성적과 관중동원은 개판인 경우가 많았지만 TV 방송국을 가지고 있는 전국구 인기팀이 원정경기 중계료 명목으로 지불하는 막대한 유사 보조금 덕분에 그래도 퍼시픽 리그 팀들보다는 상황이 나은 편이었다. 이렇든 먹고사는 걱정이 덜 해서 그런지 리그 전체적으로 변화를 싫어하고 보수적인 측면이 강하다. 일본시리즈나 플레이오프같은 단기전보다는 정규시즌 우승이 팀의 진정한 실력을 나타내는 지표라는 정신승리 생각이나 지명타자 채택을 완강하게 거부하는 태도, 교류전 폐지론 등등은 앞서 언급한 경영상의 특성과 맞물려 리그 전체의 보수적인 성향을 나타내는 사례라 할 수 있다. 다만 먹고 사는 걱정을 크게 안 해서인지 어느정도 성적만 내면 관중은 자연스럽게 몰려들게 돼 있다는 식의 태도가 팽배해서[1] 더 많은 관중동원을 위한 유치노력에 소홀해 왔다는 비판이 있기도 하다. 사회구조가 변하고 사람들의 취향이 다양화된 최근에 와서는 프로야구 전체가 미래의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시대에 돌입하면서 센트럴 리그의 구단들도 관중유치를 위해 퍼시픽 리그 구단과 마찬가지로 여러가지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본프로야구의 포스트시즌클라이맥스 시리즈를 거쳐 센트럴리그의 클라이맥스 시리즈 승자와 퍼시픽리그의 클라이맥스 시리즈 승자가 일본시리즈를 벌여 우승팀을 결정하게 된다.

유럽 축구 리그와 비슷하게 전년도 리그 우승팀은 팔뚝에 리그 챔피언 패치를 붙인다. 퍼시픽 리그는 시행하지 않으며, 일본시리즈 우승했다고 일본시리즈 엠블럼으로 대체하지는 않는다.

2000년대 구도는 딱 3강 3약. 자이언츠, 주니치, 한신이 3강, 히로시마, 도쿄 야쿠르트, 요코하마 DeNA가 3약이란 분위기가 강했었다. 그러나 2013년을 기점으로 주니치가 3약으로 내려앉고, 히로시마가 3강으로 올라갔다. 이는 2015년까지 현재 진행형이었다. 이러면 4강 2약 아닌가? 주니치가 막장화 기미가 보여서... 2016년부터는 절대 약자나 강자 할 거 없이 자고 일어나면 순위가 확확 바뀌어 있는 혼란의 리그가 되었다. 절대강자 후쿠오카 소프트뱅크가 있어 좀처럼 순위가 안 바뀌어 있는 퍼시픽 리그와는 대조적. 하지만 6월의 교류전에서 히로시마 도요 카프가 파죽의 6연승을 구가하며 교류전 3위에 등극, 다른 팀들과의 차이를 확연하게 벌리며 리그 선두를 질주 중이다. 아직 시즌 절반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카프를 제외한 타 팀의 전력이 그렇게 강하지 않아, 2~6위 싸움이 치열한 상황이다. 오히려 3강 3약 개념은 퍼시픽 리그로 넘어갔다.[2]

결국 히로시마가 2016년 우승을 차지한 데에 이어, 3위 DeNA가 클라이맥스 시리즈에서 요미우리를 격파하면서 히로시마와 요코하마가 센트럴 리그 파이널에서 만났다.

2017년 초반의 양상은 한신이 잘 나가면서 2013년의 3강 3약이 다시 자리를 되찾는 모양. 정확한 모양새는 1최강 2강2약 1최약 정도의 그림으로 리그가 진행중이다. 그러다가 교류전 무렵에 들어와서 영원한 패자(覇者)일 것 같았던 팀의 역사에 남을 DTD 덕분에 중하위권의 판도가 아수라장이 되면서 시즌 중반에는 2강 4약 체제로 가는 중.

2017년 정규시즌 후에 현재까지의 센트럴 리그와 일본프로야구의 시스템을 뒤흔들 결정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바로 지명타자 제도 도입. 지명타자 제도 도입의 배경은 표면적으로는 교류전에서 퍼시픽 리그에게 밀리는 현실을 타파하고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야 하는 의무에 구애받지 않고 스케일이 큰 투수와 타자를 육성하자는 것이지만 실제로는 2017년 드래프트 최대어 키요미야 코타로때문이라는 후문. 키요미야 고타로는 도쿄의 야구명문 와세다 실업고[3] 출신으로 일본 럭비 국가대표 주장 출신이자 일본 사회인 럭비 최고 명문팀 야마하 발동기의 감독이기도 한 키요미야 가쓰유키의 아들인데 고교 3년간 통산 111홈런[4]의 기록을 세운 강타자에 종목은 다르지만 레전드 아버지를 둔 스타 후보생으로서 거의 모든 구단이 군침을 흘리고 있다. 이러한 점을 잘 아는 키요미야의 아버지 가쓰유키는 이미 "아들을 제대로 육성할 환경이 돼 있지 않은 구단의 지명은 거절하겠다"라고 엄포를 놓은 상황. 여기에 고타로를 포스팅을 통해서 메이저리그까지 진출시킬 계획을 세워놨다면서 "아들을 데려가려면 포스팅도 허락해야 한다"[5]라는 등 여간 고자세가 아니다. 여기에 거액의 계약금은 필수. 아직 프로에 발도 담그지 않은 신인 후보생주제에 선수 아버지가 아무리 타종목의 레전드 선수라 스포츠계의 생리를 잘 안다고 하지만 이런 고자세라서 보통의 상황이면 다른 선수를 찾아보겠다는 반응이 정상이겠으나 운동선수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파워는 확실하게 초고교급이고 팬들이 주목하는 스타후보생이라 무려 10개구단이 직접 찾아와서 기요미야 부자 앞에서 훈련 환경과 육성계획에 대해서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등 이상열기까지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런 키요미야에게 끊임없이 지적되고 있는 사항이 있는데 바로 "수비가 안 된다"는 것.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파워 덕분에 장타력은 뛰어나지면 고3까지 해본 포지션이라고는 1루밖에 없는데다 그 1루 수비도 잘 하는 편이 아니라 1년차부터 풀타임 주전으로 쓰기에는 여러가지로 무리가 많은 상황이다. 특히 지명타자가 없어서 수비에 들어가는 센트럴리그의 경우 구단이 선수를 뽑아도 감독이 수비실력을 이유로 기용을 거부할 수도 있고 억지로 주전으로 출전시키기 위해서 감독과 프런트가 갈등을 겪으면 팀워크가 와해될 우려[6]가 있기 때문에 센트럴리그 팀들의 지명을 거부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7] 그에 대한 해결책이라고 내놓은 게 지명타자제도 도입이라는 것.[8]

여기에 아직 타격은 쓸만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수비능력이 떨어지는 아베 신노스케, 후쿠도메 고스케, 이토이 요시오, 토리타니 타카시 등 고액연봉 베테랑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신인 육성에 곤란을 겪는 요미우리와 한신 등의 이해관계가 일치를 해서 생각보다는 긍정적으로 논의되고 있다고 한다. 보도에 의하면 2018년은 무리이고 빠르면 2019년에 센트럴리그 경기에서 지명타자가 뛰는 모습을 볼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고 하는데 2019년에도 지명타자는 도입되지 않았다.

4. 인기와 전력

본류이니만큼 인기도는 퍼시픽 리그보다 높은 편이다. 전국 중계율도 센트럴 리그가 더 높고, 홈 관중수만 봐도 5위 안에 요미우리 자이언츠, 한신 타이거스, 주니치 드래곤즈, 히로시마 도요 카프 등 센트럴 구단이 네 개나 있다.[9]

다만 전력은 대개 퍼시픽 리그보다 약하다. 실제로도 일본시리즈 우승기를 퍼시픽 리그 구단에게 내주는 경우가 많으며,[10] 교류전에서도 밑바닥을 까는 건 센트럴 리그다.[11] 오릭스도 이 기간만큼은 중박[12] 특히 2010년 교류전에서 이런 현상이 극에 달했다. 당시 1위부터 6위까지 퍼시픽 리그 팀들이 석권했으며, 센트럴리그 팀 중 승패마진이 +였던 팀은 단 한 팀도 없었다(...) 이러다보니 2ch 등지에서 양대리그의 전력차 떡밥만 돌면 컨드리그라서 세리그냐(...)는 비아냥이나 듣는 신세[13]. 2018년에는 1위를 독주하는 히로시마를 제외한 나머지 5팀이 9월 중순에 돌입하도록 승률 5할을 넘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면서 약체리그라는 인상을 부채질하고 있다. 2019년에도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꺾고 일본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면서, 센트럴리그는 2010년대에 일본시리즈 단 1회 우승이라는 부끄러운 기록을 쓰게 되었다. 특히 2013년부터 7년 연속으로 퍼시픽리그에게 우승을 내주고 있다는 것이 치명적. 솔직히 소프트뱅크가 너무 강하잖아 근데 소뱅 아니더라도 세리그는 파리그 못 이길 듯한 전력이었다

일본에서는 스포츠 신문 등에서 곧잘 센트럴 리그 1위를 セ界一(세리그 계열 1위)라고 표현하는데 일본어로 세계 1위(世界一,세카이 이치)와 발음이 같다.

5. 소속 팀 일람[14]

창단 년도 연고지 홈구장 스폰서
요미우리 자이언츠
(読売ジャイアンツ)
1934년 도쿄 도쿄돔 요미우리신문
주니치 드래곤즈
(中日ドラゴンズ)
1936년 아이치나고야 나고야돔 주니치 신문
한신 타이거스
(阪神タイガース)
1935년 효고니시노미야 한신 고시엔 구장[15] 한신 전기철도
히로시마 도요 카프
(広島東洋カープ)
1950년 히로시마히로시마 마쓰다 줌줌 스타디움 히로시마 마쓰다주식회사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東京ヤクルトスワローズ)
1950년 도쿄 메이지진구 구장 야쿠르트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
(横浜DeNAベイスターズ)
1950년 카나가와요코하마 요코하마 스타디움 DeNA

5.1. 과거 참가 구단

창단 년도 해체 년도 연고지 홈구장 스폰서
쇼치쿠 로빈스
(松竹ロビンス)
1936년 1952년[16] 교토 키누가사 구장 쇼치쿠
니시닛폰 파이리츠
(西日本パイレーツ)
1950년 1950년[17] 후쿠오카 헤이와다이 야구장 서일본 신문

6. 역대 우승팀

  • 볼드체로 표시된 팀은 일본시리즈 우승 팀.
연도우승팀준우승팀3위
1950쇼치쿠 로빈스(1)주니치 드래곤즈요미우리 자이언츠
1951요미우리 자이언츠(1)나고야 드래곤즈오사카 타이거스
1952요미우리 자이언츠(2)오사카 타이거스나고야 드래곤즈
1953요미우리 자이언츠(3)오사카 타이거스나고야 드래곤즈
1954주니치 드래곤즈(1)요미우리 자이언츠오사카 타이거스
1955요미우리 자이언츠(4)주니치 드래곤즈오사카 타이거스
1956요미우리 자이언츠(5)오사카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
1957요미우리 자이언츠(6)오사카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
1958요미우리 자이언츠(7)오사카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
1959요미우리 자이언츠(8)오사카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동률 2위)
1960타이요 훼일즈(1)주니치 드래곤즈오사카 타이거스
1961요미우리 자이언츠(9)주니치 드래곤즈코쿠테츠 스왈로즈
1962한신 타이거스(1)타이요 훼일즈주니치 드래곤즈
1963요미우리 자이언츠(10)한신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
1964한신 타이거스(2)타이요 훼일즈요미우리 자이언츠
1965요미우리 자이언츠(11)주니치 드래곤즈한신 타이거스
1966요미우리 자이언츠(12)주니치 드래곤즈한신 타이거스
1967요미우리 자이언츠(13)주니치 드래곤즈한신 타이거스
1968요미우리 자이언츠(14)한신 타이거스히로시마 도요 카프
1969요미우리 자이언츠(15)한신 타이거스타이요 훼일즈
1970요미우리 자이언츠(16)한신 타이거스타이요 훼일즈
1971요미우리 자이언츠(17)주니치 드래곤즈타이요 훼일즈
1972요미우리 자이언츠(18)한신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
1973요미우리 자이언츠(19)한신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
1974주니치 드래곤즈(2)요미우리 자이언츠야쿠르트 스왈로즈
1975히로시마 도요 카프(1)주니치 드래곤즈한신 타이거스
1976요미우리 자이언츠(20)한신 타이거스히로시마 도요 카프
1977요미우리 자이언츠(21)야쿠르트 스왈로즈주니치 드래곤즈
1978야쿠르트 스왈로즈(1)요미우리 자이언츠히로시마 도요 카프
1979히로시마 도요 카프(2)요코하마 타이요 훼일즈주니치 드래곤즈
1980히로시마 도요 카프(3)야쿠르트 스왈로즈요미우리 자이언츠
1981요미우라 자이언츠(22)히로시마 도요 카프한신 타이거스
1982주니치 드래곤즈(3)요미우리 자이언츠한신 타이거스
1983요미우리 자이언츠(23)히로시마 도요 카프요코하마 타이요 훼일즈
1984히로시마 도요 카프(4)주니치 드래곤즈요미우리 자이언츠
1985한신 타이거스(3)히로시마 도요 카프요미우리 자이언츠
1986히로시마 도요 카프(5)요미우리 자이언츠한신 타이거스
1987요미우리 자이언츠(24)주니치 드래곤즈히로시마 도요 카프
1988주니치 드래곤즈(4)요미우리 자이언츠히로시마 도요 카프
1989요미우리 자이언츠(25)히로시마 도요 카프주니치 드래곤즈
1990요미우리 자이언츠(26)히로시마 도요 카프요코하마 타이요 훼일즈
1991히로시마 도요 카프(6)주니치 드래곤즈야쿠르트 스왈로즈
1992야쿠르트 스왈로즈(2)요미우리 자이언츠/한신 타이거스 (동률 2위)
1993야쿠르트 스왈로즈(3)주니치 드래곤즈요미우리 자이언츠
1994요미우리 자이언츠(27)주니치 드래곤즈히로시마 도요 카프
1995야쿠르트 스왈로즈(4)히로시마 도요 카프요미우리 자이언츠
1996요미우리 자이언츠(28)주니치 드래곤즈히로시마 도요 카프
1997야쿠르트 스왈로즈(5)요코하마 베이스타즈히로시마 도요 카프
1998요코하마 베이스타즈(2)주니치 드래곤즈요미우리 자이언츠
1999주니치 드래곤즈(5)요미우리 자이언츠요코하마 베이스타즈
2000요미우리 자이언츠(29)주니치 드래곤즈요코하마 베이스타즈
2001야쿠르트 스왈로즈(6)요코하마 베이스타즈주니치 드래곤즈
2002요미우리 자이언츠(30야쿠르트 스왈로즈주니치 드래곤즈
2003한신 타이거스(4)주니치 드래곤즈요미우리 자이언츠/야쿠르트 스왈로즈(동률 3위)
2004주니치 드래곤즈(6)야쿠르트 스왈로즈요미우리 자이언츠
2005한신 타이거스(5)주니치 드래곤즈요코하마 베이스타즈
2006주니치 드래곤즈(7)한신 타이거스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2007요미우리 자이언츠(31)주니치 드래곤즈한신 타이거스
2008요미우리 자이언츠(32)한신 타이거스주니치 드래곤즈
2009요미우리 자이언츠(33)주니치 드래곤즈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2010주니치 드래곤즈(8)한신 타이거스요미우리 자이언츠
2011주니치 드래곤즈(9)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요미우리 자이언츠
2012요미우리 자이언츠(34)주니치 드래곤즈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2013요미우리 자이언츠(35)한신 타이거스히로시마 도요 카프
2014요미우리 자이언츠(36)한신 타이거스히로시마 도요 카프
2015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7)요미우리 자이언츠한신 타이거스
2016히로시마 도요 카프(7)요미우리 자이언츠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2017히로시마 도요 카프(8)한신 타이거스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2018히로시마 도요 카프(9)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요미우리 자이언츠
2019요미우리 자이언츠(37)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한신 타이거스

6.1. 팀별 우승 횟수

클럽명 우승 횟수
요미우리 자이언츠 37
주니치 드래곤즈 9
히로시마 도요 카프 9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7
한신 타이거스 5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2
쇼치쿠 로빈스 1
딱봐도 보이지만 요미우리 자이언츠이 거의 절반 넘게 씹어먹고 나머지를 다른 구단들이 나눠먹는 걸 알수 있다.


[1] 링크에 걸린 팀도 팬서비스 등 장외 마케팅을 매우 소홀히 하기로 야구팬들 사이에서 악명이 높았다. 구장 옮긴 이후 "이러다 우리 팬도 잃고 거렁뱅이 되겠다" 하며 상당히 끌어올려졌다.[2] 2018년 기준 3강에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홋카이도 닛폰햄, 사이타마 세이부. 3약이 치바 롯데, 오릭스 버팔로즈, 도호쿠 라쿠텐. 2017년에는 라쿠텐이 3강에 들고 닛폰햄이 3약에 들었으며 2015, 2016년에는 롯데가 3강에 들고 세이부가 3약에 드는 등의 변화는 있다.결론적으로 소프트뱅크는 항상 3강이고 오릭스는 항상 3약이다[3] 동문으로 오 사다하루, 아라키 다이스케, 사이토 유키가 있다. 오와 사이토는 각각 봄(센바츠)대회와 여름(나츠)대회를 우승으로 이끌었다.[4] 실제 공식전 기록이 아니라 연습경기, 국제대회 등 온갖 잡다한 경기에서의 홈런까지 다 통합한 숫자인데 일본에서 보통 드래프트에 나오는 고졸신인의 잠재력을 평가할 때 쓰는 지표이다.[5] 그리고 여기에는 당연히 포스팅까지 최대한 시간을 아끼기 위해 1년차 신인 때부터 풀타임 주전 보장이라는 조건까지 따라붙는다.[6] 이 점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고 있다. 아직 입단도 안 한 상황에서 이렇게 고자세를 보이는 새파란 고졸신인이 팀의 비호까지 받는다면 기존 선수들의 불만이 순식간에 터져나올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기요미야 지명으로 도리어 팀을 망치지 않을까 우려하는 사람들도 있다.[7] 그래서 키요미야 부자는 의외로 요미우리의 지명 여부에는 특별히 상관하지 않는 분위기이다. 어차피 메이저리그로 갈 거 조건이 안 맞으면 굳이 요미우리를 갈 필요가 없다는 자세.[8] 키요미야 입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우선협상권은 퍼시픽 리그의 홋카이도 닛폰햄으로 넘어갔고, 별 문제 없이 입단을 확정했다.[9] 톱 파이브 중 유일한 퍼시픽 리그 구단은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10] 2008~2019년 12년간의 일본시리즈에서 센트럴 리그는 2회(2009, 2012), 퍼시픽 리그는 10회(2008, 2010~2011, 2013~2019) 우승했다.[11] 센트럴 리그의 교류전 우승팀은 2012, 2014년 요미우리와 2018년 야쿠르트 뿐이다. 2017년엔 히로시마가 소프트뱅크동률 선두를 기록하는(!!!) 쾌거를 거뒀으나 교류전 우승이 결정되는 소뱅과의 최종 3연전에서 루징을 기록하면서 상대전적 열세로 우승에 실패했다. 2018년에는 뜬금없이 리그 꼴찌를 달리던 야쿠르트가 퍼시픽 리그 팀 상대로는 괴이하게 선전하는 모습을 보이며 우승을 차지. 야쿠르트는 이 기세를 몰아서 2위까지 수직상승하며 클라이맥스 시리즈에 진출한다.[12] 이를 입증하듯 오릭스와 한신의 교류전 통산 성적은 2016년까지 오릭스가 25승 1무 24패로 근소하게 앞선다.퍼시픽리그 꼴찌>센트럴리그 콩 역시 인기만 좋은 2부리그[13] 이건 메이저리그도 똑같아서 미국의 인터리그 역시 지명타자제가 있는 아메리칸리그가 지명타자제가 없는 내셔널리그에 우세를 점하고 있다(...) 그나마 월드시리즈에서 2004~05년 연속(BOS-CWS)으로 아메리칸리그가, 10~12년(SF-STL-SF) 내셔널리그가 연속 우승을 한 것을 빼고는, 악의 제국 시대가 끝나가던 1999년부터 18년간 매년 월드시리즈 만큼은 전적 9승 9패로 번갈아 가며 우승을 나눠 갖는데이게 다 짝수해에만 잘하는 짝수좀비들 때문이지,일본 시리즈는 1999년 다이에의 난카이 시대 이래 35년 만의 우승 이후로 18년동안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4회(2000, 2002, 2009, 2012), 주니치가 1회(2007), 야쿠르트가 1회(2001) 우승한 것을 제외하고는 전부 퍼시픽 리그가 우승을 차지했다.[14] 프로 출범 년도인 1936년 이전에 창단한 구단은 아마추어 형태로 창단.[15] 전국 고교 야구 선수권 시즌엔 교세라 돔 오사카 사용.[16] 다이요 웨일스와의 1:1합병이었으나 이후 쇼치쿠가 사업에서 손을 떼면서 다이요 웨일스에게 흡수되었다. 근데 해산 과정이 꽤 안습한데, 이 해 센트럴 리그에서 승률 3할 미만의 팀은 거액의 벌금을 선고해 자진 해체를 유도하기로 했는데, 쇼치쿠가 승률 3할에 미달하는 바람에(...) 다이요와의 합병을 선택하고 말았다(...)[17] 첫 시즌이 끝나자마자 해체했다. 해체사정에 대해서는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 항목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