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13 09:38:46

박수미(1984)

파일:external/s20.postimg.org/KBLOrange.png
장내아나운서
(구단명 가나다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KBL_01.png 파일:KBL_02.png 파일:KBL_03.png 파일:KBL_04.png 파일:KBL_05.png
현명호 주태하 박수미 박종민 허지욱
파일:KBL_06.png 파일:KBL_07.png 파일:KBL_08.png 파일:KBL_09.png 파일:KBL_10.png
김준원 유창근 함석훈 이순주 조형섭
}}}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061731>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0px-KBO_League.svg.png KBO 리그
장내 아나운서
}}} ||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0px;margin-top:-5px;margin-bottom:-5px"
파일:SK와이번스 로고.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11px-Doosan_Bears.svg.png 파일:HanwhaEagles_Brandlogo2.png 파일:Kiwoom_heroes_BI_1.png 파일:KIATIGERS_1.png
곽수산
(SK 와이번스)
유창근
(두산 베어스)
박준호
(한화 이글스)
유재환
(키움 히어로즈)
김영호
(KIA 타이거즈)
파일:SL_emblem.png 파일:lotte_current_emblem.png 파일:Twins_logo.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136px-KT_Wiz.svg.png 파일:NC_Emblem_Home.png
김상헌
(삼성 라이온즈)
조지훈
(롯데 자이언츠)
황건하
(LG 트윈스)
박수미
(kt wiz)
이규래
(NC 다이노스)
}}}}}} ||
파일:박수미 장내아나운서.jpg
kt wiz 장내아나운서
박수미
생년월일 1984년 2월 15일
신체 168cm
국적 대한민국
직업 장내 아나운서
소속팀 서울 삼성 썬더스(2013~)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2015~)
kt wiz(2015~)
서울시청 여자 축구단(2016~)
이전 소속팀 전주 KCC 이지스(2002~2005)
서울 SK 나이츠(2008~2010)
구리 금호생명 레드윙스/구리 KDB생명 위너스(2008~2010)
안산 신한은행 에스버드(2011~2012)
춘천 우리은행 한새(2012~2015)
SNS 파일:페이스북 아이콘.png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png

1. 개요2. 소개3. 장내아나운서 활동이력
3.1. 서울 SK, 구리 금호생명, 신한은행 시절3.2. 우리은행 시절3.3. 서울 삼성 썬더스와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3.4. KT 위즈와 서울시청 여자축구단

1. 개요

KBL과 KBO리그 최초의 여성 장내아나운서이자 현재까지 유일한 여성 장내아나운서

대한민국의 장내아나운서. 2002년 대학 1학년 때 데뷔해 무려 16년의 장내아나운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2. 소개

중고등학교때까지는 연극반에서 활동을 했었다. 장내아나운서가 되기 전에는 뮤지컬 배우가 꿈이었는데 2002년 교수님의 제안으로 농구 경기장 장내 아나운서를 맡아보라는 제의를 듣고 수락했다. 이 때 맡은 팀이 전주 KCC였는데 다만 당시에는 정규직이 아닌 아르바이트 개념으로 3년동안 일을 하다가 장내아나운서를 그만 두고 뮤지컬 배우의 길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 시기에 가수까지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했으며 2008년SBS에서 방송했던 드라마 비천무의 OST를 부르기도 했었다. 이 때 당시 Soo라는 가명으로 활동했었다. 장진수, 어윤수가 아니다![1] 하지만 가수 데뷔를 앞두고 녹음 및 앨범재킷 작업까지 완료되었지만 여러가지 시행착오 때문에 가수 데뷔를 하지 못했고 2008년경 장내 아나운서 활동을 다시 하게 되었다.

3. 장내아나운서 활동이력

3.1. 서울 SK, 구리 금호생명, 신한은행 시절

하지만 장내아나운서 활동을 하면서도 순탄치 않았다. 3년간 활동을 쉰데다가 목소리가 시끄럽다는 의견도 많았고 같은 실수를 해도 여자라서 모른다는 질타를 받기도 했다. 결국 시즌 중반에 중도교체되기도 했으며 이 후 소속팀 없이 떠돌아다니다가 2011년 신한은행 여자농구단에 제의가 들어오면서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신한은행에서 팀의 6연패를 본 후 우리은행 농구단으로 가게 되었다.

3.2. 우리은행 시절

우리은행 왕조 시작의 숨은 주역이자 춘천 시대의 마지막 장내아나운서
2012~2013 시즌 우리은행의 장내아나운서로 들어오면서 춘천에서의 마지막 시즌까지 맡았다. 여기서 우리은행의 암흑기 탈출은 물론이고 박수미 본인도 암흑기를 탈출함으로써 스스로 인정받기 시작했다. 장내아나운서 인생으로 무려 5번이나 우승을 했던 것.(전 소속 신한은행 포함)

3.3. 서울 삼성 썬더스와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삼성의 암흑기와 부흥기를 함께 지니고 있으며 현 KBL 유일한 여성 장내아나운서
2013~2014 시즌을 앞두고 프로 원년부터 함께 해온 장내아나운서 투맨[2]이 물러나게 되자 박수미 장내아나운서가 활동을 하기 시작했다. 삼성에 오면서도 처음에는 성적이 좋지 못한 것 때문에 진행에 있어서 눈치가 보이기도 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수미는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고 있으며 현재는 웬만한 다른 장내아나운서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15~2016 시즌 삼성스포츠단의 통합으로 인해 용인 삼성생명의 장내아나운서로 가게 되었으며 현재 활동중이다.

2018년 11월 15일에는 용인 삼성 블루밍스서울 삼성 썬더스경기가 겹쳐 용인 삼성 블루밍스 경기를 진행했다.[3]

3.4. KT 위즈와 서울시청 여자축구단

현 KBO리그 최초이자 유일한 여성 장내아나운서이자 KT의 창단 장내아나운서
2015년 KT 위즈의 창단으로 박수미는 여름 시즌에 프로야구 장내아나운서를 맡고 있다. 이전에 모연희 여사가 1960에 6년간 동대문 야구장에서 장내아나운서를 활동한 바 있었으며 야구 전체로는 2번째고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로는 처음이다. 이 후 서울시청 여자축구단의 장내아나운서도 맡으며 야구와 축구 2종목을 여름시즌에 하고 있다.


[1] 장진수는 ID가 SoO였고 어윤수는 ID가 soO이다.[2] 동환수, 한기환으로 이뤄진 2명의 장내아나운서. 현 수원 삼성 블루윙즈 장내아나운서이다.[3] 대신 서울 삼성 썬더스 경기는 DB 소속의 유창근 아나운서가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