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29 01:34:31

국회의장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정치 외교 관련 정보
{{{#!wiki style="margin-top:-8px;margin-bottom:-8px;"<tablebordercolor=#005BA6><tablealign=center>
파일:나라문장97.png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181818"
국회 파일:국회상징.png국회 · 국회의장 · 국회의원
정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024px-Seal_of_the_President_of_the_Republic_of_Korea.svg.png대통령
파일:대한민국 국무총리 휘장.png국무총리 · 국무위원
파일:정부상징.png국무회의 · 국가원로자문회의
국가안전보장회의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 국민경제자문회의
행정각부 · 정부위원
파일:attachment/감사원/logo.jpg감사원 · 감사원장 · 감사위원
법원 파일:대한민국 법원 상징.png대법원 · 대법원장 · 대법관 · 대법관회의
각급 법원 · 법관
군사법원 · 재판관
헌법
재판
파일:784px-Emblem_of_the_Constitutional_Court_of_Korea.svg.png헌법재판소 · 헌법재판소장 · 헌법재판소 재판관
선거
관리
파일:선관위 로고당.png중앙선거관리위원회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 중앙선거관리위원 · 각급 선거관리위원회
지방
자치
{{{#!wiki style="margin: -10px;margin-top:-8px;margin-bottom:-8px;"
파일:지방_자치.png
파일:Jibang_uihoe_logo.jpg
}}} 지방자치단체 · 지방의회 }}}}}}}}}

파일:국회상징.png 대한민국 국회 조직
국회의장
의장 비서실 의장 대변인
국회부의장


1. 개요2. 현직3. 역대 의장4. 상세5. 국회부의장
5.1. 역대 부의장
6. 인사(人事)관련 법 조항7. 트리비아8. 외국의 사례
8.1. 미국8.2. 영국8.3. 대만8.4. 일본8.5. 베트남8.6. 베네수엘라8.7. 몽골
9. 둘러보기

1. 개요

국회의장(國會議長,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은 대한민국 입법부의 장(長)으로 임기는 2년이다. 입법부를 대표하며 입법부의 사무를 집행한다. 본회의에서 사회를 맡는다. 대법원장,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1]와 함께 삼부요인[2]이다.

대통령 중심제 국가의 국회의장은 보통 국가의전서열 2위로 대접받으며, 국회의장 개인의 권한이 그다지 크지는 않지만, 국회라는 헌법기관의 대표로서 높은 위상을 갖고 있다. 이에 반해 내각제 국가의 국회의장은 상대적으로 존재감이 약하며 '의회 진행자'로서의 역할에 치중하는 느낌이다.

한국의 초대 국회의장은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이었던 이승만이고 국회의장 출신 대통령은 이승만이 유일하다.

2. 현직

현직 국회의장
파일:166286-42363-sample.png
문희상
지역구경기도 의정부시 갑
소속 정당 무소속[3][4]
현직 국회부의장
파일:2018032236374512.png파일:art_1386229282.jpg
이주영주승용
지역구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지역구전남 여수시 을
소속 정당자유한국당소속 정당바른미래당

3. 역대 의장

3.1. 임시 의정원 의장

3.2. 대한민국 국회의장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00px-Emblem_of_the_National_Assembly_of_Korea.svg.png
대한민국 국회의장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181818"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의장
제헌 제2대(전) 제2대(후)
이승만 신익희 신익희 신익희
제3대(전) 제3대(후) 제4대(전) 제4대(후)
이기붕 이기붕 이기붕
곽상훈
곽상훈
제5대(민) 제5대(참) 제6대(전) 제6대(후)
곽상훈 백낙준 이효상 이효상
제7대(전) 제7대(후) 제8대
이효상 이효상 백두진
제9대(전) 제9대(후) 제10대
정일권 정일권 백두진*
민관식
제11대(전) 제11대(후) 제12대(전) 제12대(후)
정래혁 채문식 이재형 이재형
제13대(전) 제13대(후) 제14대(전) 제14대(후)
김재순 박준규 박준규
이만섭
황낙주
제15대(전) 제15대(후) 제16대(전) 제16대(후)
김수한 박준규 이만섭 박관용
제17대(전) 제17대(후) 제18대(전) 제18대(후)
김원기 임채정 김형오 박희태
정의화
제19대(전) 제19대(후) 제20대(전) 제20대(후)
강창희 정의화 정세균 문희상
}}}}}}}}} ||

대수 이름 임기시작 임기종료 재임기간
초대이승만(李承晩)1948. 5. 31.1948. 7. 24.54일
신익희(申翼熙)1948. 8. 4.1950. 5. 30.664일
2대1기1950. 6. 19.1952. 6. 18.2년1일
2기1952. 7. 10.1954. 5. 30.690일
3대1기이기붕(李起鵬)1954. 6. 9.1956. 6. 8.2년1일
2기1956. 6. 9.1958. 5. 30.721일
4대1기1958. 6. 7.1960. 4. 28.1년327일
2기곽상훈(郭尙勳)1960. 6. 7.1960. 6. 23.17일
5대민의원1960. 8. 8.1961. 5. 16.282일
참의원백낙준(白樂濬)1960. 8. 8.1961. 5. 16.282일
6대1기이효상(李孝祥)1963. 12. 17.1965. 12. 16.2년1일
2기1965. 12. 17.1967. 6. 30.1년196일
7대1기1967. 7. 10.1969. 7. 9.2년1일
2기1969. 7. 10.1971. 6. 30.1년356일
8대백두진(白斗鎭)1971. 7. 26.1972. 10. 17.1년85일
9대1기정일권(丁一權)1973. 3. 12.1976. 3. 11.3년1일
2기1976. 3. 12.1979. 3. 11.3년
10대1기백두진(白斗鎭)1979. 3. 17.1979. 12. 17.276일
권한대행민관식(閔寬植)1979. 12. 18.1980. 10. 27.315일
11대1기정래혁(丁來赫)1981. 4. 11.1983. 4. 10.2년
2기채문식(蔡汶植)1983. 4. 11.1985. 4. 10.2년1일
12대1기이재형(李載灐)1985. 5. 13.1987. 5. 12.2년
2기1987. 5. 13.1988. 5. 29.1년18일
13대1기김재순(金在淳)1988. 5. 30.1990. 5. 29.2년
2기박준규(朴浚圭)1990. 5. 30.1992. 5. 29.2년1일
14대1기1992. 6. 29.1993. 3. 30.275일
권한대행황낙주(黃珞周)1993. 3. 31.1993. 4. 26.27일
1기이만섭(李萬燮)1993. 4. 27.1994. 6. 28.1년63일
2기황낙주(黃珞周)1994. 6. 29.1996. 5. 29.1년336일
15대1기김수한(金守漢)1996. 7. 4.1998. 5. 29.1년330일
2기박준규(朴浚圭)1998. 8. 3.2000. 5. 29.1년301일
16대1기이만섭(李萬燮)2000. 6. 5.2002. 5. 29.1년359일
2기박관용(朴寬用)2002. 7. 8.2004. 5. 29.1년327일
17대1기김원기(金元基)2004. 6. 5.2006. 5. 29.1년359일
2기임채정(林采正)2006. 6. 19.2008. 5. 29.1년346일
18대1기김형오(金炯旿)2008. 7. 10.2010. 5. 29.1년324일
2기박희태(朴憘太)2010. 6. 8.2012. 2. 27.1년265일
권한대행정의화(鄭義和)2012. 2. 27.2012. 5. 29.93일
19대1기강창희(姜昌熙)2012. 7. 1.2014. 5. 29.1년333일
2기정의화(鄭義和)2014. 5. 30.2016. 5. 29.2년
20대1기정세균(丁世均)2016. 6. 9.2018. 5. 29.1년355일
2기문희상(文喜相)2018. 7. 13. 현직 -

4. 상세

대개 5선 이상급의 다선 의원[5] 중 계파색이 옅고, 온건파로 분류되는 의원이 맡으며, 관례상 임기가 끝나면 '사실상' 정계은퇴를 하기 때문에 출신당의 당론에서 비교적 자유롭고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기 용이하고 원내정당들의 교섭을 맡기 적합해진다. 그래서 정계은퇴에 큰 부담이 없는 만 65세 이상의 고령의 국회의원이 맡는 경우가 많다.

국회법 15조에 의하면 국회에서 재적의원들의 과반 득표를 받은 의원이 국회의장으로 선출되고 투표 방식은 무기명이다. 다만 국회 관례상 국회의장은 원내1당 의원이 맡는다.[6] 원내1당에서 내부 경선을 거쳐 국회의장 후보를 1명으로 간추린 후 본회의장에서 투표로 뽑는다. 선출 후 중립성의 이유로 당적보유 및 상임위 활동은 금지된다.[7] 한국 국회법은 국회의장의 당적보유금지를 직접 명시해 놓은 게 특징이다. 의회정치의 원조라는 영국이나 일본의 경우 의장의 당적포기는 어디까지나 관행이다.# 다만 현재 일본은 참의원의장과 중의원의장 모두 선출 이후에도 당적을 보유중이다. 원래는 국회의장의 당적 보유가 허용되었으나, 이만섭 의장 시절인 2002년 국회법이 개정되었다. 따라서 이만섭 의장과 그 이후의 국회의장들은 모두 당선되자마자 탈당계를 제출해오고 있다.

국가의전서열 2위인 초고위직이고 입법부를 대표하는 직책인만큼 국회 업무 이외의 다양한 일을 하고 있다. 특히,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 고위관료를 비롯한 VIP를 맞이하고 회담하는 외교 업무도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의장의 일정을 보면 일주일에 한 번 이상은 의회를 방문하는 외국 VIP와 회담을 할 정도다. 외국 관료들이 한국을 방문하면 필수 코스로 들리는 곳이 국회인 만큼 국회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은 외교업무가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그뿐만 아니라, 외국 방문, 국제회의 참석, 회담, 각종 행사 참석 등, 생각보다 많이 바쁜 직책이다.

다만 높은 국가의전서열에 비하면 인지도가 떨어지는 편이다. 국가의전서열 5위인 국무총리보다도 떨어지는데, 국무총리는 정치적으로 대통령의 방탄 역할을 하고 행정부가 워낙에 주목받는 탓에 사람들이 잘 아는 편이기 때문이다. 국회의원이라는 선출직 특성상 국회 내에서도 의장보다 대중적 인기도와 국민 지지가 높은 당대표나 잠룡 스타급 의원이 훨씬 언론노출도는 물론이고 실제 파워도 큰 게 사실. 본회의 때 특정 당을 편들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이기 때문에 양당에게 갈굼을 받는 존재이기도 하다.[8] 다만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국회의장의 존재감이 꽤 커진 감이 있기는 하다. 의안의 본회의 상정을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여야 합의를 거치게 되었는데, 정국 경색이 잦다 보니 여야 중재를 위해 국회의장이 자주 나서기 때문.

딱히 실권 하나 없는 자리인 것처럼 보이지만 국회의장에게는 상임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본회의에 법안을 상정시킬 수 있는 직권상정이라는 날치기특권이 있다. 국회선진화법 도입 이전에는 직권상정에 딱히 제약이 없었기 때문에 국회의장이 자신의 직전 소속당 의원들과 짜고 특정 법안을 본 회의에 상정하여 통과시킨 경우가 많았으나 국회선진화법 도입 이후에는 여러가지 제약이 생겼다.[9] 이전 문서에는 국회의장이 총리급 헌법기관장들 중에 가장 강력한 권한을 가졌다고 서술되었으나, 사실 총리급 인사들 중 막강한 권한을 가진 이는 대법원장이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문서 참고 바람.

국회의장은 의원 임기가 끝나면 관례상 차기 총선에 불출마하는데 이는 15대 국회 후반기 의장이었던 박준규 전 의장이 제16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생긴 관례이다. 따라서 국회의원 임기가 끝나면 사실상 정계은퇴 수순을 밟게 된다.[10] 물론 이것은 관례일 뿐 의무는 아니다.

국회의장이 공백일 때[11] 임시 의장 역할은 해당 임기 국회의원 중 최다선 의원이 맡는다. 이 때문에 제20대 국회에서는 정세균 전 의장의 선출 직전과 문희상 의장의 선출 직전에는 제20대 국회의원 중 최다선(8선) 의원인 서청원 의원이 임시 의장 역할을 했다. 물론 신임 의장이 선출되면 회의 사회권은 얄짤없이 신임 의장에게 넘어간다.

5. 국회부의장

파일:국회상징.png 대한민국 국회 조직
국회의장
의장 비서실 의장 대변인
국회부의장

국회부의장(國會副議長)은 국회의장과 별도로 2명을 둔다. 국회의장과는 달리 당적보유가 가능하고 상임위 활동도 가능하다. 대표적으로 박주선 전 부의장은 국회부의장 신분을 유지하면서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를 역임했다. 보통 4~5선급 의원 중에서 선출되며 교섭단체가 2개일 경우 원내 1당과 원내 2당에서 각각 한 명씩 내고, 교섭단체가 3개 이상인 경우는 원내 1당이 국회의장, 원내 2당과 3당이 국회부의장을 한 자리씩 맡는 것이 관례이다. 1988년 제13대 국회때부터 관례가 정립됐다.

제20대 국회의 경우, 전반기에는 3당체제가 되면서 제2당이 된 새누리당[12]에서는 심재철 의원이, 제3당인 국민의당[13]에서는 박주선 의원이 국회부의장 직을 맡게 되었다. 이후 후반기에는 4당체제가 되면서 제2당인 자유한국당에서 이주영 의원(5선)이, 제3당인 바른미래당에서 주승용 의원(4선)이 국회부의장이 되었다.

국회부의장의 직무는 국회의장이 사고가 났거나 부득이한 사정으로 직무 수행을 못할 때,[14] 그걸 대신하고, 각국 외교 사절단을 맞이하는 것 정도가 주요 업무이다. 이런 경우는 잘 없기 때문에 사실 권한과 책임이 큰 자리는 아닌데 권한과 책임에 비해 누릴 수 있는 혜택은 크다. 국회부의장에 선출되면 별도의 집무실이 제공되고, 기존 9명의 보좌진 이외에 비서실 직원을 따로 채용할 수 있는데, 1급 비서실장, 3급 의전비서관, 4급 정무비서관, 기획비서관 등 별도의 비서진을 꾸릴 수 있다. 세비도 당연히 일반 국회의원에 비해서 더 받고 대중에게 활동비 지원 혜택도 있다. 에쿠스 3.8급 차량이 의장단 용으로 제공하고, 국가의전서열도 9위로 높은 편. 게다가 당적정리도 필요 없고 차기 총선 불출마에 대한 부담도 없어서 국회의장보다 오히려 국회부의장이 더 편하고 좋은 자리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2016년 테러방지법 반대 필리버스터 때 의장을 대신해 사회를 보기도 했다.

5.1. 역대 부의장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00px-Emblem_of_the_National_Assembly_of_Korea.svg.png
대한민국 국회부의장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181818""
제헌
신익희김약수 김동원
제2대(전) 제2대(후)
장택상김동성 봉암 윤치영
제3대(전) 제3대(후)
최순주조경규 곽상훈 조경규 황성수이재학
제4대(전) 제4대(후)
이재학 한희석임철호 김도연 이재형
제5대(민) 제5대(참)
이영준 서민호 백낙준 소선규
제6대(전) 제6대(후)
나용균 장경순 이상철
제7대(전) 제7대(후)
윤제술 장경순 정성태
제8대
장경순 정해영
제9대(전) 제9대(후)
김진만 이철승 구태회 이민우
제10대
민관식 고흥문
제11대(전) 제11대(후)
채문식 김은하 윤길중 고재청
제12대(전) 제12대(후)
최영철 김녹영조연하 장성만
제13대(전) 제13대(후)
노승환 조윤형
제14대(전) 제14대(후)
황낙주 허경만 이춘구이한동 홍영기
제15대(전) 제15대(후)
오세응 김영배 신상우 김봉호
제16대(전) 제16대(후)
홍사덕김종하 김종호 김태식 조부영
제17대(전) 제17대(후)
김덕규 박희태 이용희 이상득
제18대(전) 제18대(후)
이윤성 문희상 정의화 홍재형
제19대(전) 제19대(후)
이병석 박병석 정갑윤 이석현
제20대(전) 제20대(후)
심재철 박주선 이주영 주승용
||<tablewidth=100%><#70000B> 둘러보기 : 역대 국회의장 ||

}}}}}}}}} ||

6. 인사(人事)관련 법 조항

대한민국헌법 제48조 국회는 의장 1인과 부의장 2인을 선출한다.
국회법
제9조(의장ㆍ부의장의 임기) ① 의장과 부의장의 임기는 2년으로 한다. 다만, 국회의원총선거후 처음 선출된 의장과 부의장의 임기는 그 선출된 날부터 개시하여 의원의 임기개시후 2년이 되는 날까지로 한다.
②보궐선거에 의하여 당선된 의장 또는 부의장의 임기는 전임자의 잔임기간으로 한다.

제10조(의장의 직무) 의장은 국회를 대표하고 의사를 정리하며, 질서를 유지하고 사무를 감독한다.

제11조(의장의 위원회출석과 발언) 의장은 위원회에 출석하여 발언할 수 있다. 그러나 표결에는 참가할 수 없다.

제19조(의장ㆍ부의장의 사임) 의장과 부의장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 그 직을 사임할 수 있다.

제20조(의장ㆍ부의장의 겸직제한) ① 의장과 부의장은 특히 법률로 정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의원외의 직을 겸할 수 없다.
②다른 직을 겸한 의원이 의장 또는 부의장으로 당선된 때에는 당선된 날에 그 직에서 해직된 것으로 본다.

제20조의2(의장의 당적보유금지) ① 의원이 의장으로 당선된 때에는 당선된 다음 날부터 그 직에 있는 동안은 당적을 가질 수 없다. 다만, 국회의원총선거에 있어서 「공직선거법」 제47조의 규정에 의한 정당추천후보자로 추천을 받고자 하는 경우에는 의원 임기만료일전 90일부터 당적을 가질 수 있다.
②제1항 본문의 규정에 의하여 당적을 이탈한 의장이 그 임기를 만료한 때에는 당적을 이탈할 당시의 소속정당으로 복귀한다.

7. 트리비아

  • 일각에서는 국회의장에게 특별사면과 시행령, 법률안 거부권을 무효화하거나 표결에 부칠 권한[15]을 줘야 하지 않냐는 의견이 있다. 한국의 대통령 권한이 강하기 때문. 10차 개헌이 논의되면서 대통령 권한대행을 국무총리가 아닌 국회의장이 맡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대통령 탄핵 시 탄핵당한 대통령이 임명한 총리가 권한대행이 되는 것도 정치적 문제가 생길 소지가 있고, 한시적이라도 지명직보다는 선출직에게 국민을 대표할 자격을 주는 의미도 크다.[16]

8. 외국의 사례

8.1. 미국

미국부통령연방 상원의 상원의장을 겸하며 하원 의장은 하원에서 뽑는다. 부통령은 상원의장이지만 상원에서 큰 영향력은 없고 표결 결과가 50:50의 가부동수일 경우에만 투표권을 행사할 권한만 가지며, 평시에는 상원임시의장(President pro tempore of the Senate)이 상원의장 역할을 수행한다. 대통령이 유고시 부통령인 상원의장이, 그 부통령까지 유고해버리면 하원의장이 대통령이 된다.

상원과 하원의 의장선출 절차의 차이에서 보듯 부통령과는 달리 하원의장의 힘은 매우 막강하다. 한국으로 치면 당대표 수준. 미국 정계 뉴스에서 대통령과 함께 1면을 오르내리는 게 바로 하원의장으로 미국이 다른 양원제 국가들에 비해 상원에게도 많은 권한을 쥐어 준 편이만 역시 예산안을 처리하는 하원의 힘이 강한 편이라 하원이 마음만 먹으면 예산안 처리를 거부해서 행정부를 마비시킬 수 있기 때문.

하원의장은 대통령 승계가 가능한 인사 중 야당일 가능성이 있는 사실상 유일한 직책이다. 만약 하원의장이 야당 인사인 상황에서 대통령과 부통령이 연이어 궐위된다면 투표 한번 없이 평화로운(?) 정권 교체가 이루어질 수 있다. 물론 이론적으로나 가능하다.[17]

부통령이 원래 업무가 있고 평소에는 투표권이 없기 때문에 대신 상원임시의장을 둔다. 상원임시의장은 다수당 최다선 의원이 맡는 것이 관례이다. 대통령 승계에서 부통령, 하원의장 다음이다. 국무장관보다도 승계 순위가 앞선다. 다만 상원 의사진행은 하원과 달리 합의와 관례를 중심으로 돌아가기에 별 권한이 없는 건 매한가지.

8.2. 영국

영국의 하원(평민원) 의장은 Speaker, 상원(귀족원) 의장은 Lord Speaker라고 불린다. 두 의장은 관행상 당적을 이탈한다. 한국과 달리 하원의장은 한 번 취임하면 다시 선거에도 나가서 다시 당선되면 계속 이어서 의장을 수행하기도 한다(영국의 상원은 선출직이 아니므로 상원의장에 대해서는 논외).

하원의장은 하원의 일반적인 의정을 주재할 뿐만 아니라, 그 유명한 총리질의응답(PMQs) 시간의 사회를 보는 역할도 지니고 있다.

또한 2015년부터 하원의장은 새로 중요한 임무를 부여 받았다.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와 달리, 잉글랜드는 잉글랜드 법을 제정하는 별도의 자치의회가 없이 영국 의회가 입법을 담당한다. 그러다 보니 역차별 문제가 대두되었고 보수당이 이 문제에 집중적으로 태클을 걸었고, 이 문제의 '해결'을 공약으로 내걸어 왔다. 그 결과 2015년부터는 잉글랜드에만 적용되는 법안에 대해 잉글랜드에 지역구를 둔 하원의원들만 모아 놓고 해당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할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제도인 EVEL(English votes for English laws)이 도입되었다. 이전에는 잉글랜드 지역구 의원들 사이에서는 반대가 조금 더 많은데, 영국 내 다른 구성국 출신의 의원들까지 가세할 경우 거꾸로 찬성이 우세해져 본회의 투표에서 가결되는 법안들이 드물게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잉글랜드 의원들한테 거부권을 주었기 때문에, 이런 일이 절대 일어날 수 없게 봉쇄되었다. 이제 잉글랜드의 다수 의원이 반대하는 잉글랜드 법은 절대 안 만들어지게 된 것이다.[18] 잉글랜드뿐만 아니라 웨일스에도 적용되는 법안의 경우[19] 웨일스 내에 지역구를 둔 하원의원들도 포함시켜서 비슷한 절차를 밟는다. 그런데 이 절차를 진행하려면 각각의 법안이 잉글랜드(또는 잉글랜드와 웨일스)에만 적용되는지, 아니면 영국의 다른 구성국에도 적용되는지에 대해 누군가가 판단을 내려줘야 한다. 이 역할이 하원의장에게 부여되었다. 그래서 이제 하원의장은 경륜 있는 동료 의원 몇 명의 자문을 받아 해당 법안이 잉글랜드(또는 잉글랜드와 웨일스)만 적용되는 법안인지 아닌지 일일이 판단을 내려주고 있다.

한편 상원의장직은 생긴 지 얼마 안 됐다. 원래는 Lord Chancellor[20]가 상원의 의정 활동을 주재했었다. 하지만 2006년에 이 권한을 별도로 분리하여 현재의 상원의장(Lord Speaker)직이 신설되었다. 2016년 현재 역대 상원의장은 현직자를 포함해 딱 두 명뿐이고 모두 여성 남작(Baroness)이다.

8.3. 대만

중화민국 입법원의 입법원장이라고 하며 1999년 이후 17년동안 왕진핑이 입법원장으로 재직중이었다. 2016년부터 쑤자취안이 입법원장이 되었다.

8.4. 일본

하원인 중의원의장과 상원인 참의원의장이 있는데 별 존재감은 없다. 의원들이 내각을 구성하다보니 의장은 그냥 명패만 걸어놓는다는 느낌이 강하다. 그리고 현재는 중의원의장과 참의원의장 모두 선출 후에도 당적 유지가 가능하다.

8.5. 베트남

베트남 등의 공산권 국가에서는 국회주석이라는 명칭으로 불린다. 행정부 관료들에 대한 인사권이 있어서 겉으로 보면 꽤 권한이 쎄 보이지만 애당초 공산당이 국회를 장악했기 때문에 그저 거수기에 불과하다.

8.6. 베네수엘라

국회의장(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이라는 직위이며, 베네수엘라의 국회의장은 1년에 한명씩 교체되도록 했는데 이건 야당연합의 합의에 따른것이며, 사실 베네수엘라 연합사회당이 의회 다수당을 차지했을 시절에는 의장 임기가 따로 정해져있지는 않았고, 이는 베네수엘라가 1999년 개헌 이전에 양원제였을 시절에도 의장의 임기가 정해진것은 아니었다. 다만 한명의 의장이 임기가 끝날때까지 쭈욱- 의장을 지내지 않는다는 점이 같을 뿐이다. 다만 야당연합이 십수여개 정당으로 구성되고 성향도 위낙에 가지 각색이다보니 이해관계가 복잡해서 1년에 한번씩 국회의장을 교체하도록 했을 뿐이다. 2019년 국회의장은 인민의지당후안 과이도.

8.7. 몽골

국가대의회(Улсын Их Хурал) 의장이라는 명칭으로 불리며, 현재 국가대의회 의장은 2017년 몽골 대통령 선거 후보로도 나갔던 인민당 소속의 미예곰빈 엥흐볼드이다.

9. 둘러보기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1px"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역사 ]
일반 한국사 관련 정보 · 한국 역대 국가명 · 한반도의 지도자 목록 · 깃발 · 틀:한국의 역사 · 대한민국의 역사
기타 통일 한국 · 간도 · 간도회복 · 대한제국 황실 복원론 · 한국의 역사왜곡 · 환국 · 환단고기
}}}}}}
[ 지리 ]
||<#0047A0><tablewidth=100%><table bgcolor=white><width=15%> 일반 ||<width=1000px>한국의 지명 ||
지리적 구분 한반도 · 경기 · 호서 · 호남 · 영남 · 관동 (영서 · 영동) · 해서 · 관북 · 관서 · 제주 · 남한 · 북한
주요 섬 및 암초 서해 5도 · 독도 · 울릉도 · 격렬비열도 · 이어도 · 가거초
행정구역 지방자치단체 · 광역자치단체 (특별시 · 광역시 · · 특별자치시 · 특별자치도) · 기초자치단체 (인구 순위 · 인구 밀도 순위 · 면적 순위) · 행정구역 개편
옛 행정구역 9주 5소경 · 10도 · 5도 양계 · 팔도 · 23부제
자연지리 산/고개 · · 강/하천 · 내륙 지역 · 동해 · 서해 · 남해 · 100대 명산
도시권 · 생활권 수도권 · 부산·울산권 · 대구권 · 광주권 · 대전권 · 부울경 · 대경권
교통 한국의 교통 · 대한민국의 공항 목록 · 한국의 철도 환경 · 고속도로
생물 생물자원 · 포유류 · 파충류 · 담수어류 · 양서류 · 견종
과학기지 세종 과학기지 · 장보고 과학기지 · 다산 과학기지 · 옹진소청초 해양과학기지
[ 군사 ]
||<#0047A0><tablewidth=100%><table bgcolor=white><width=15%> 일반 ||<width=1000px>대한민국 국군 · 국방부 · 육군 · 해군 · 공군 · 해병대 · 주한미군 · 핵무장 ||
병역 병역의무
[ 정치 ]
||<#0047A0><tablewidth=100%><table bgcolor=white><width=15%> 일반 ||<width=1000px>한국의 정치 · 대한민국 훈장 · 법정 공휴일 ||
국가상징 국명 · 국기 · 국가 · 국화 · 국장 · 홍익인간 · 국새
정당 정당 · 민주당계 정당 · 보수정당 · 진보정당 · 극우정당 · 종교정당
정부조직 정부조직 · 행정부 (대통령 · 국무총리 · 국가행정조직) · 입법부 (국회의원 · 국회의장) · 사법부 (대법원 · 대법원장) · 헌법재판소
제도 헌법 · 10차 개헌 · 국민의 4대 의무
선거 대통령 선거 · 국회의원 선거 · 지방선거
외교 한국의 외교 · 남북통일 · 남북한관계 · 대통령 해외순방 일지 · OECD · G20 · MIKTA · 국제정세/동아시아 · 이웃나라/한반도 주변 4대 강국 · 혐한 · 반한 · 친한
[ 경제 ]
||<#0047A0><tablewidth=100%><table bgcolor=white><width=15%> 일반 ||<width=1000px>한국의 경제 · 소득 · 자원 · 예산 ||
산업 한국의 산업 · 농축산업 · 수산업 · IT · 과학기술력 · 대한민국 세계 1위 · 메이드 인 코리아
기업 한국의 기업 · 재벌 · 대기업 · 준대기업 · 중견기업 · 중소기업
무역 무역
지표 GDP · 경제성장률 · 환율 · 물가 · 물가지수 · 소비자 물가상승률 · 부채 · 가계부채
경제난 부정적 전망 · 실업 · 청년실업 · N포 세대 · 88만원 세대 · 수저계급론 · 4050대 책임론
기타 비자 · 여권 · 애국 마케팅
[ 사회 ]
||<#0047A0><tablewidth=100%><table bgcolor=white><width=15%> 일반 ||<width=1000px>사회 · 인구 · 세대 · 한국인의 이민 · 다문화주의 · 검은 머리 외국인 · 재한 외국인 · TCK · 출산율 · 생애미혼율 · 혼인율 · 사망률 · 자살률 ||
교육 틀:교육 관련 문서 · 한국의 교육 · 교육열 · 입시 위주 교육
민족 한국인 · 한민족 · 재외동포 · 중국계 한국인 · 일본계 한국인 · 한국계 중국인 · 한국계 일본인 · 한국계 미국인 · 화교
종교 한국의 종교 · 개신교 · 불교 · 천주교 · 원불교 · 유교 · 천도교 · 증산도 · 대순진리회 · 대종교 ·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사건 · 사고 사건 및 사고 관련 정보 · 범죄 통계
사회 문제 · 갈등 사회/문제점 · 헬조선 · 국뽕 · 니트족 · 열정페이 · 저출산 현황 · 고령화 · 인종차별 · 난민 수용 논란 · 외국인 노동자 문제 · 지역감정 · 젠더분쟁 · 성소수자 · 자국혐오 · 인터넷 검열 · 권위주의/병폐
[ 문화 ]
||<#0047A0><tablewidth=100%><table bgcolor=white><width=15%> 일반 ||<width=1000px>한국의 문화 · 한국의 관광 · 한류 · 문화 규제와 탄압 · 콘텐츠 · 한국의 성씨 · 한국의 성씨별 인구 분포 · 대한민국 표준시 · 세는나이 · 예절 · 사회생활 · 문화재 · 한국 신화 · 요괴 · 무당 ||
언어 · 문자 한국어 · 한국어의 높임법 · 한글 · 한글만능론 · 한자 · 한국의 한자 사용
건축 한국 건축 · 한옥 · 온돌 · 홍살문 · 한옥/장단점 · 마천루
의복 · 무기 한복 · 백의민족 · 한국 갑옷 · 한국의 무기 · 한선
음식 한국 요리 · 한정식 · 전통주 · 한민족의 식사량
스포츠 한국의 스포츠 · 태권도 · 씨름 · 택견 · 국궁 · 족구
문예 · 출판 문예 관련 정보 · 베스트셀러 · 웹소설 · 한국 판타지 소설
미술 · 만화 한국 현대미술 · 한국화 · 고화/목록 · 한국 만화 · 웹툰 · 한국 애니메이션
게임 한국 게임 · 온라인 게임 · MMORPG · 게임계의 문제 · 게임규제
음악 한국 음악 · K-POP · 한국 아이돌 · 국악 · 판소리 · 사물놀이 ·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영화 · 연극 한국 영화 · 천만 관객 돌파 영화 · 뮤지컬
방송 한국 드라마 · 한국의 방송 · 예능 프로그램 · 웹드라마 · 웹예능 · 인터넷 방송
기타 한국형 · 한국적 · 고요한 아침의 나라 · 변질된 유교적 전통 · 한국기원설
}}}||

[1] 한국의 정부수반은 총리가 아니라 대통령이다. 대통령이 국가원수도 맡는 바람에 국무총리가 정부수반처럼 보이기는 하지만.[2] 대한민국의 국회의장 관용차량번호는 서울1가 1002이다. 서울1가 1001은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 관용차량에 사용되고, 서울1가 1003은 사법부 수장인 대법원장 관용차량에 사용된다.[3] 국회법 제20조의2 당적 보유 금지 규정에 따라 임기 중 당적을 갖지 않음이 원칙인데, 정치적 중립 유지가 그 취지이다.[4] 더불어민주당 출신[5] 언론이나 당내에서 4선급 의원이 국회의장 후보로 물망에 오르는 경우는 있지만 실제로 4선급 의원이 국회의장이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4선급은 국회부의장은 맡을 수 있지만, 국회의장에 도전하려면 최소 5선은 되어야 한다는 불문률이 있다. 민주화 이후 출범한 13대 국회(1988년) 이후로 예외는 17대 2기 의장이었던 임채정(당시 4선) 단 1명뿐이다. 대통령 탄핵 사태의 후유증으로 중진의원들이 대거 낙선하고 여당의 정치신인들이 대거 국회에 입성하면서 세대교체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 실제로, 당시 집권여당이자 원내 제1당이었던 열린우리당은 초선의원만 108명이었으며, 4선이면 당내 최고참급이었다. 현재의 국회 분위기에선 상상하기 어려운 일.[6] 단, 여기에도 예외사례가 있으니 바로 15대 국회 후반기~16대 국회 전반기에 이르는 시기. 당시 원내1당은 야당인 한나라당이었으나 새천년민주당자유민주연합이 연립 여당을 구성하면서 원내3당인 자유민주연합 소속의 박준규 전 의장이 15대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원내2당인 새천년민주당 소속이었던 이만섭 전 의장이 16대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되어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7] 단 공천받기 위해선 의원임기 만료 90일 전은 당적보유가 가능. 그리고 비례대표는 자의로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게 되지만 비례대표가 국회의장으로 당선된 경우는 탈당하더라도 의원직을 그대로 유지하는 예외를 두고 있다.[8] 하지만 아무래도 다수당 출신에서 뽑히다보니 대체로 엄격한 무한 중립보다는 다수당인 이전 소속당 의중에 더 무게가 실리는 경우가 많긴 하다.[9] 천재지변 및 국가 비상사태 상황 혹은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합의한 경우에만 직권상정이 가능해졌다.[10] 실제로, 민주화 이후 출범한 13대 국회(1988)부터 현재까지 예외는 박준규(13대 2기~14대 1기(공직자 재산공개 여파로 중도사퇴), 15대 2기 / 1990.5.~1993.3.; 1998.8.~2000.5.)와 이만섭(14대 1기(전임자 박준규의 잔여임기), 16대 1기 / 1993.4.~1994.6.; 2000.6.~2002.5.) 2명뿐이었다. 두 분은 흥미롭게도 1993년, 2000년 두 번 다 전/후임자로 만났고, 마지막 임기종료 후 다음 선거에 불출마하면서 정계를 은퇴하였다. 그러고보니 위에서 언급한 원내 제1당 불문율에서도 단 2명의 예외사례로 꼽혔는데... 과연 대한민국 국회 역사의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들.[11] 국회의원 총선거 이후 처음으로 국회를 개원할 때와 전반기 임기가 끝나고 후반기 임기를 시작하는 사이의 때[12] 현.자유한국당[13] 현재당적:바른미래당[14] 18대 국회에서 박희태 의장이 돈봉투 파문으로 국회의장직을 사임하자, 당시 여당이자 제 1당인 한나라당의 국회부의장이었던 정의화 부의장이 국회의장직을 대행하였고, 19대 국회 후반기에는 정식으로 국회의장 자리에 올랐다.[15] 거부권은 2/3를 3/5로 요건을 완화 등[16] 미국의 경우 부통령까지 궐위 시 하원의장, 상원임시의장이 장관들보다 대통령직 승계순위가 앞선다는 걸 참고한 것 같다.[17] 부통령만 해도 절대 대다수가 만년 벤치 신세인데 거기서 하원의장까지 내려올 리가 없다. 그 사이에 새 부통령을 임명해서 자리를 채우기라도 하면 차례는 또 밀려난다.[18] 상원은 지역구 개념이 없는 관계로 이런 제도가 도입되지 않았지만, 국회에서 만들어지는 법은 상·하 양원을 모두 통과해야 하므로, 하원에서 잉글랜드 지역구 의원들이 맘에 안 드는 법안을 무력화하면 그만이다. 물론 이와는 반대로 잉글랜드 의원의 다수가 찬성하는데 다른 구성국 출신 의원들의 반대로 본회의에서 부결이 되는 경우는 여전히 있을 수 있다.[19] 웨일스는 오랫동안 잉글랜드의 지배를 받았기 때문에 상당수의 법을 잉글랜드와 공유하며 아직 자치의회의 권한이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보다 약하다. 그래서 현재도 잉글랜드와 웨일스에 걸쳐 적용되는 법률들이 영국 의회에서 만들어지고 있다.[20] 적절한 번역어가 없다. 과거엔 상원의장으로 번역하는 경우도 있었으나 진짜 상원의장(Lord Speaker)이 따로 생긴 현재는 쓰기 곤란한 번역어이다. 그리고 대법관으로 번역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도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우리가 아는 대법관과는 개념이 다르고, 또 현재 영국에 2009년에 독립적인 대법원이 신설돼서 이곳을 구성하는 진짜 대법관(Lord of Appeal in Ordinary, 통칭 Law Lord)직이 생겼기 때문. 그래서 여기서는 부득이 그냥 영어 그대로 표기한다. 참고로 Lord Chancellor는 사법과 관련된 정부 부처의 장을 겸하는데, 2007년부터는 법무부 장관(Secretary of State for Justice)의 직책을 겸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