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3-10 07:42:21

필기체

글꼴 관련 문서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손글씨
서예 · 캘리그래피 · 필기체 · 서명 · 필기 · 필적
필기도구 · 문방사우
분류
한글바탕 · 돋움
라틴 문자세리프 · 산세리프 · 이탤릭 · 블랙 레터
한자관련 틀 참조
인쇄 / 디자인
활자(금속활자) · 타이포그래피
포스트스크립트 · OTF · TTF · 웹폰트 · 클리어타입 · 가변 글꼴
목록
글꼴 목록 · 분류:글꼴
기타/관련 항목
속기 · 문자 체계 · 문장 부호 · 전각과 반각
}}}}}}}}} ||
파일:대문자.jpg 파일:소문자.jpg
대문자 필기체 소문자 필기체

1. 개요2. 로마자 필기체3. 다른 문자의 필기체4. 기타5. 같이보기

1. 개요

필기체(, cursive)는 글꼴의 한 종류로, 일반적으로 손으로 휘갈겨 쓰듯이 쓴 모양의 글꼴을 말한다.

즉 단순히 손으로 쓴 듯한 느낌을 주는 글꼴을 말하는 것이 아니고, 빠르게 휘갈겨 쓰기 위해 글자와 글자를 변형하고 이어서 쓸 수 있게 구조화한 것이다. 일반적으로는 필기체라고 하면 로마자 알파벳의 필기체를 말한다.

2. 로마자 필기체

같은 로마자라도 영어라틴어프랑스어, 독일어의 필기체가 조금씩 다르다. 공통적으로 약 15도 정도 우상단으로 기울여 쓰는 것이 특징이지만 개인별로 편차가 큰 편이기 때문에 디지털화 된 서체에서도 다양한 차이를 보이며 Indesign과 같은 편집 프로그램들 중에 이러한 비율 등을 세세하게 수정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코카콜라의 로고가 독특한 필기체로 유명하다.[1]

과거에는 두루 쓰였지만 요즈음에는 읽기에 불편하다는 인식이 있어서 그렇게까지 많이 쓰지는 않는다. 서류 같은 곳에서 필기체 말고 인쇄체로 쓰라는 지시는 "Please print". 특히 대학교에서 필기체로 쓴 과제 등을 내면, 교수들이 짜증내기도 한다는 소문이 있는데, 미국에서는 그 정도가 아니라 아예 배척한다고. 실제로 미국 대학교에서 필기체로 써서 제출하면 최근에는 무조건 0점 처리하므로 주의를 요한다. 왜냐하면 필기체는 사람에 따라 너무 달라 영어권 사람들이라도 읽기에 불편함이 많기 때문에, 우스갯소리로 시험공부 치르는 학생보다 시험 채점을 하는 교수들이 더 힘들다는 소리가 나올 정도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답안지에 문장 전체를 필기체로 쓰는 경우는 아예 없다고 한다. 과제를 낼 경우에는 반드시 주어진 형식에 맞추어 MS 워드를 사용해 직접 타이핑해야 하며, 만약 그렇지 않다면 반드시 평소처럼 인쇄체를 써야 한다. 아무리 필기체를 잘 쓰고 예쁘게 쓰는 사람이라도 에세이나 과제에서 필기체를 사용하는 경우 최근에는 대부분 0점이다. 그러니 미국 대학교로 간다면 필기체는 쓰지 말고 평소처럼 인쇄체를 쓰는 것이 이롭다. [2]

미국 텍사스 주의 TAKS[3] 시험처럼 미국 주 정부 교육부가 주최하는 시험에서는 학생들의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시험을 치르기 전, 주어진 단락에 주어진 문장을 본인의 필기체로 써서 내야 하는 경우가 있다. 한국의 대학수학능력시험/필적확인란 문구과 거의 유사한 용도. 하지만 실제로 시험을 치를 때는 담당 교사들이 되도록이면 필기체를 쓰지 않도록 유도하거나, 아예 쓰지 않도록 관리한다.

6차 교육과정 당시까지만 해도 중학교 1학년 영어 교과서에 필기체를 공부하는 단원이 따로 있었지만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없어졌다.

반대로 유럽 대륙과 호주를 비롯한 로마자 문화권에서는 필기체가 초등교육부터 필수다. 자연스럽게 학교에 들어가는 5세부터 필기체를 배우는 국가들이 많다. 프랑스어권이나 네덜란드어권, 북유럽 국가들만 해도 필기할 때 대다수가 필기체로 하며, 수업, 강의 그리고 시험에서도 필기체를 많이 사용한다. 젊은 층들은 점점 사용하지 않는 추세지만, 그냥 읽을 수 있는 정도면 상관없다고 여기는 편. 이 지역 사람들은 필기체를 못 읽거나 사용하지 않는걸 답답하게 여긴다. 고등교육도 자연스럽게 필기체를 사용한다. 시험에서 긴 에세이 따위를 써야 할 때 펜을 떼지 않고 쓸 수 있는 필기체가 인쇄체보다 속도도 더 빠르고 손목이 덜 피로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국에서 백강고시체가 법 공부를 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와 같은 이치이다.
[math(\mathscr{A\,B\,C\,D\,E\,F\,G\,H\,I\,J\,K\,L\,M\,N\,O\,P\,Q\,R\,S\,T\,U\,V\,W\,X\,Y\,Z})]
TeX로 쓴 로마자 필기체[4][5]
수학이나 물리학에서 간혹 특별한 수학적 대상에 필기체가 쓰이기도 한다. 라그랑지언 [math(\mathscr{L})], 위상 [math(\mathscr{T})]가 대표적으로, 고급과정으로 갈수록 볼드체 따위는 애들 장난이라 여겨질 정도로 현란한 필기체가 난무한다. 같은 글자를 활자체와 필기체로 다르게 쓴 뒤 서로 다른 대상을 가리키는 혼란스러운 일이 빈번해지고[6], 교수들조차도 특정 문자를 글꼴에 따라 영어식, 라틴어식, 독어식, 그리스식, 심하게는 히브리어나 아랍어식(...)으로 다양하게 읽는다. 예를 들어 위상 [math(\mathscr{T})]의 경우 컬리 T, 테, 타우, 초심자가 잘못 읽으면 J(...)[7] 등으로 읽는 현상이 교수마다 학생마다 제각각인데다 기저에 대해 배우기 시작하면서는 [math(Β\in\mathscr{B})], [math(S\in\mathscr{S})] 같은 기호도 빈번하게 나온다. 복소해석학에서는 p의 필기체인 [math(wp)]를 많이 볼 수 있다. 게다가 필기체라고 다 같은 필기체도 아니라며 미묘하게 다른 폰트 선택에 따라 책마다 같은 기호를 썼다는데도 같은 기호로 보이지 않는 일도 많다. 가뜩이나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을 판서 따라 쓰기부터 어려우니 학생들은 그저 환장할 노릇. 이렇게 4+년을 수학, 물리학으로 고통받고 나면 손글씨로 여러 폰트들 개성 있게 흉내내기(...)에는 나름대로 스킬이 쌓이게 되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필기체로 고통받던 중에 Fraktur를 비롯한 신성 로마 제국 스타일의 블랙 레터까지 끌어오면 차라리 라틴 문자가 아니라 한자가나, 한글, 만주 문자(...)를 기호로 쓰는게 낫겠다는 쌍욕이 나올 지경. 게다가 수학에서 쓰이는 손글씨만 필기체, 인쇄체 2종류다(...).
[math(\mathcal{A\,B\,C\,D\,E\,F\,G\,H\,I\,J\,K\,L\,M\,N\,O\,P\,Q\,R\,S\,T\,U\,V\,W\,X\,Y\,Z})]
TeX로 쓴 로마자 손글씨 인쇄체

3. 다른 문자의 필기체

한글은 모아쓰기 문자이기 때문에 필기체를 만들기엔 꽤나 어려운 글이다. 필기체의 핵심이라 하면 펜을 떼지 않고 한번에 휘갈기듯 쓸 수 있게 하는 것인데, 한글을 그렇게 써 버리면 아예 알아보기 어렵기 때문. 따라서 한글의 경우 자모 하나하나를 한 획에 이어 쓰는 '흘림체'가 주로 쓰인다.[8] 한글 필기체의 경우 몇몇 사람들이 개인적으로 개발하여 사용하는 것은 있지만 상용되는 것은 없다. 굳이 한글 필기체에 가장 가까운 것이라면 수필(手筆) 속기에 사용되는 속기법일 것이나, 그마저도 1990년대 후반에 들어선 컴퓨터 속기가 대신하였다가 최근에는 그마저도 안 쓰이고 스마트폰이 쓰인다.

백강이라는 서예가가 고시생들이 한정된 시간 내에 빠른 속도로 긴 답안을 흘려 써도 가독성을 잃지 않고 손목에 무리가 덜 가도록 개발한 '백강고시체' 도 고시가에서는 꽤 유명하다. 사법시험이 폐지된 이후 그 명성이 조금 빛은 바랬지만 나름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빠르게 답안을 쓰기 위해 글꼴을 변형했다는 점에서 필기체의 요소가 꽤 들어있고 실제로 백강고시체를 숙련한 고시생들은 거의 타자치는 속도에 맞먹게 답안을 쓰기도 한다. 물론 답안용 서체라는 점에서 가독성을 절대로 포기할 수 없기에 완전한 필기체로 보기에는 어렵기는 하다.

하지만, 한글에 필기체가 아예 없는 건 아니다. 개인적으로 한글 필기체를 만들어서 쓰기도 하며, 풀어쓰기를 연구한 학자들, 사람들이 한글을 풀어쓸 때 쓸 필기체를 만들어 놓은 것 또한 있다. 그러나, 아쉽게도 로마자나 키릴문자 처럼 공식적인 필기체는 없다.

또한 동아시아권의 필기는 만년필이 아닌 이 기본이었기에 필기체와는 다른 특수한 흘림체가 생겨났는데, 그것이 바로 초서이다.

러시아어를 비롯한 키릴 문자권에서는 여전히 필기체를 많이 쓴다. 단순히 많이 쓰는 수준이 아니라 수기로 적을 때는 필기체로 적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러시아 필기체는 진짜 알아볼 수 없다. 외국인이라면 특히나. 간혹 글씨체가 나쁜 경우 러시아 원어민도 못 알아본다. 진짜 이건 낙서다 낙서러시아 필기체 예시 특히 필기체와 활자체의 모양이 굉장히 다른 경우도 많기 때문에 아주 중요하다. 예를 들면 д의 대문자 필기체는 D, 소문자 필기체는 g처럼 쓰는 식. т도 m처럼 쓴다. 그래서 이 쪽 언어를 배울 때는 필기체를 쓰는 법도 알파벳을 배울 때 반드시 배워야 한다. 노어노문학과에 입학하면 제일 먼저 하는 게 펜맨십 책으로 필기체 연습하는 것일 정도다. 문제는 필기체들이 서로 비슷해서 제대로 쓰지 않으면 다 거기서 거기로 보이며, 심지어 활자체 중에도 필기체가 반영된 글꼴이 있을 정도다. 예를 들어 러시아어로 '중동'을 뜻하는 Средний Восток(스레드니 보스톡), '음료'를 뜻하는 Напиток(나피톡)을 필기체가 반영된 활자체 글꼴로 쓰면 각각 Cpegн Bocmoк, Hanumoк처럼 된다(일부러 최대한 라틴 문자로 바꾸어 썼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더 자세한 부분에 대한 내용은 키릴 문자 문서
번 문단을
필기체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기타

  • 어째서인지 동서양을 막론하고 의사들의 필기체는 최악의 악필이라는 평가가 많다. 이유는 어차피 약이나 병명 같은 것들은 앞 몇글자만 보면 머릿속에서 자동완성이 되기 때문. 의사들은 간혹 외국에 나가서도 차트 등을 번역해달라는 요구를 꽤나 받는다고 한다. 어차피 의학 용어를 쓴 차트라면 만국 의사들이 알아볼 수 있기 때문. 한국에서는 진단서 작성의 거의 전 과정이 전산화되어 사용이 줄어드는 추세인듯. 현직 의사 유튜버들인 닥터프렌즈가 설명하는 차트 필기체 설명.* 따로 필기체가 있는 것이 아니고 약어를 많이 쓰는데[9] 개인병원 차트의 경우 자신만 알아보면 되기 때문에 휘날려쓴다고 한다.
    하지만 진지하게 의사들에게 문제점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런 식의 악필 때문에 약과 같은 처방을 잘못 써서 의료사고가 터지는 일이 의외로 많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이런 형태의 의료사고로 인해 1년에 7000여명의 환자가 사망한다는 통계도 나왔다.#
  • 필기체와는 다르지만 필사를 위한 손글씨 중에는 굉장히 우아한 바로크 궁정의 느낌을 내는 멋스러운 것들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뉴욕 타임스 제호인데, 블랙 레터라는 글씨체이다. 이 시기의 고서적들을 뒤져보면 책 제목이나 챕터 제목 등에 이런 서체가 펜으로 적혀 있다. 이런 서체들은 이름에 보통 "ornamental" 과 같은 표현이 붙는다. MS 워드에서 기본으로 제공되는 서체들 중에도 이런 것들이 꽤 있다.

5. 같이보기


[1] 당시 코카콜라사의 경리직원이던 로빈슨의 손글씨로 '스펜서체'라고 한다.[2] 실제로 ESL 수업에서 에세이 숙제에 필기체를 썼던 학생이 있었다. 본인은 연습하기 위해서 그랬다고 하는데 이 때에는 불행인지 다행인지 담당 선생이 한국인이라 평소처럼 점수를 주었다고 한다. 그러나 다음 시험에 또 한 번 필기체로 냈을 때에는 얄짤없이 0점 처리 되었다고. (실화)[3] 한국의 성취도평가에 해당[4] TeX 문법에서 필기체 소문자는 [math(wp)] 하나밖에 구현되어 있지 않다.[5] Roundhand체라고 하며, 현대 영어에서 쓰이는 필기체 대문자와는 조금 다르다. 오히려 유럽 대륙에서 쓰이는 필기체 대문자가 이 Roundhand체를 단순화한 것이 쓰인다.[6] 사실 표기가 겹치는 문자에 대해서 '알아서 잘 읽으시오' 하는 물리학보다는 그나마 사정이 낫긴 하다.[7] 정작 J의 필기체는 다르게 생겼다([math(\mathscr J)]).[8] 주로 4~60대 어른들이 메모를 하거나 누군가에게 편지를 쓸 때에 사용하는 글씨체. ㄹ을 지그재그 모양으로 쓰는 것으로 유명하다.[9] 워낙 증상, 병명, 약 이름이 기니까 줄여쓴다. 의사마다 지멋대로 줄여 부르면 알아보기 힘들기 때문에 대학병원에서는 혼란을 피하기 위하여 약어집이 존재한다. 문제는 병원마다 다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