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7-11 17:08:08

지구형 행성

태양계천문학 · 행성과학
Solar System Astronomy · Planetary Science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letter-spacing: -1px"
<colbgcolor=DarkOrange><colcolor=#fff> 태양계
태양 ☀️ 햇빛 · 태양상수 · 흑점(밥콕 모형) · 백반 · 프로미넌스 · 플레어 · 코로나 · 태양풍 · 태양권
지구 🌍 지구 구형론(지구타원체) · 우주 방사선 · 지구자기장(자북 · 다이나모 이론 · 오로라 · 밴앨런대 · 델린저 현상 · 지구자기역전 · 지자기 폭풍)
🌙 달빛 · Earthrise · 만지구 · 지구조 · 슈퍼문 · 블루 문 · 조석(평형조석론 · 균형조석론) · 달의 바다 · 달의 남극 · 달의 뒷면 · 월석
월식(블러드문 · 슈퍼 블루 블러드문) · 일식(금환일식)
소행성체 소행성(근지구천체 · 토리노 척도 · 트로이군) · 왜행성(플루토이드) · 혜성(크로이츠 혜성군)
유성 정점 시율 · 유성우 · 화구 · 운석(크레이터 · 천체 충돌)
우주 탐사 심우주 · 우주선(유인우주선 · 탐사선 · 인공위성) · 지구 저궤도 · 정지궤도 · 호만전이궤도 · 스윙바이 · 오베르트 효과 · 솔라 세일
관련 가설 혹은 음모론 지구 평면설 · 지구공동설 · 티티우스-보데 법칙 · 제9행성(벌칸 · 티케 · 니비루) · 네메시스 가설
행성과학
기본 개념 행성(행성계) · 이중행성 · 외계 행성 · 지구형 행성(슈퍼지구 · 바다 행성 · 유사 지구 · 무핵 행성) · 목성형 행성 · 위성(규칙 위성 · 준위성 · 외계 위성) · 반사율 · 계절 · 행성정렬 · 극점
우주생물학 골디락스 존 · 외계인 · 드레이크 방정식 · 우주 문명의 척도(카르다쇼프 척도) · 인류 원리 · 페르미 역설 · SETI 프로젝트 · 골든 레코드 · 아레시보 메시지(작성법) · 어둠의 숲 이론 · 대여과기 이론
틀:천문학 · 틀:항성 및 은하천문학 · 천문학 관련 정보
}}}}}}}}} ||

파일:나무위키 하얀 별 로고.svg 태양계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항성 행성 위성

태양
지구형 행성 목성형 행성[A]
[[수성|
]]수성

금성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위성 없음 위성 없음
데이모스
포보스
갈릴레이
위성

포함 79개
타이탄
포함 83개
티타니아
포함 27개
트리톤
포함 14개
왜행성소행성체[B]
소행성대 켄타우로스족 카이퍼대 산란 분포대 세드나족 성간 천체
명왕성족 하우메아족 큐비원족

1 세레스

2 팔라스
4 베스타
외 다수

2060 키론

10199
카리클로

외 다수

134340
명왕성

136108
하우메아

136472
마케마케

136199
에리스
90377
세드나

2012 VP113
541132
렐레아쿠호누아
1I/오우무아무아
2I/보리소프
- - 카론
포함 5개
히이아카
나마카
S/2015 (136472) 1 디스노미아 - -
오르트 구름
[A] 천왕성과 해왕성은 해왕성형 행성으로 따로 분류하는 학자도 있다. }}}}}}}}}


1. 개요2. 특징3. 목록

1. 개요

/ Terrestrial planet

태양계 안의 지구와 같이 암석, 금속과 같이 밀도가 높은 물질로 이루어진 행성의 분류 방법이다. 암석형 행성이라고도 한다.

2. 특징

파일:moon-4522299_1920.jpg

지구형 행성들은 거의 다 비중이 높은 암석과 금속으로 이루어져 있다.[1] 그러므로 크기에 비해 하나같이 다 단단하고 무거운 편이다.

다만, 착각하는 부분이 있는데 명왕성이나 에리스 같은 왜행성은 암석형 행성이 아니다. 명왕성이나 에리스 같은 천체들은 행성아닌 왜행성이기 때문이다.[2] 그리고 소행성도 이 분류에 들어가지 못한다.[3]

연구결과에 따르면 지구 탄생당시에는 태양계에 수성~토성 궤도까지 대략 20개가 넘는 원시행성이 있었다고 한다. 이들의 질량은 대략 현재의 수성~화성정도밖에 되지 않았고, 태양계에 짙은 농도로 퍼져있던 가스[4]가 서서히 사라져가면서 서로 궤도가 겹치면서 충돌하는 일이 빈번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서 많은 원시행성이 사라지게 되었고, 대부분은 덩치가 더욱 컸던 다른 행성에 흡수되어서 덩치가 더욱 커졌다고 한다. 일부는 태양과 그대로 충돌해서 파괴되는 경우도 있었으며, 행성끼리의 흡수과정 이후 다른 행성들을 흡수하고 살아남은 나머지 원시행성들은 태양과의 거리에 따라 현재의 지구형 행성이 되어버렸거나, 태양과의 거리가 3~5 AU를 넘는 일부 질량이 비대해진 행성[5]들은 주변의 가스와 얼음입자를 끌어모아서 현재의 목성형 행성이 됨으로서 현재의 8개의 행성[6]으로 발전했다. 유튜브 영상을 참고하면 수성은 2개, 금성은 8개, 지구는 10개의 원시행성들이 충돌하며 지금의 크기가 되었다고 한다. 화성은 거의 충돌을 경험하지 않았을 것으로 추측하는데 그 크기가 너무 작기 때문.

3. 목록[7]

현재 태양계 내에 존재하는 지구형 행성은 지구를 포함해서 수성, 금성, 화성까지 합해서 총 4개의 행성이 존재한다.

[1] 태양에서 멀리 떨어져있을 경우 얼음도 섞여있을 수 있다. 다만 태양계 내에서는 왜행성세레스나 명왕성 등을 제외하면 그런 행성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2]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는 것과 다르게 명왕성은 행성으로 분류되던 시절에도 명확하게 지구형 행성으로 분류된 적이 없다. 부피대비 밀도가 대략 2.0 g/cm³로 매우 낮고, 주된 성분도 암석이 아닌 얼음이며, 궤도도 여타의 지구형 행성과는 다르게 굉장히 삐뚤어진 궤도를 가지는 등 같은 지구형 행성으로 묶기에는 기존의 지구형 행성과 지닌 성질이 너무 달랐기 때문이다.[3] 그래서 명왕성 같은 왜행성들을 통틀어 명왕성형 천체라는 분류도 만들 생각이라고한다.[4] 태양이 생성되고 난 뒤로 태양계에 남아있던 가스들로, 이들이 원시행성들의 궤도를 원에 가깝게 유지시키는 역할을 했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들중 일부는 목성형 행성들에 흡수돼서 현재의 모습이 되었다고 한다.[5] 최소 지구질량의 5~10배정도로 비대해진 원시행성들[6] 존재 가능성이 제기된 제9행성까지 존재가 사실로 드러난다면 아마 9개로 수정될듯 하다.[7] 태양계 밖의 외계 행성들은 제외한다. 수가 너무 많아지는 데다 이 중에는 지구형/목성형 행성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은 행성들도 많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