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3 00:28:30

율곡고등학교 야구부

2019년 고교야구 주말리그 경기 B
파일:광명공고 로고.jpg 광명공업고등학교 파일:external/66.media.tumblr.com/tumblr_o8kcw5xsLH1sqk8veo1_250.png 라온고등학교 파일:external/66.media.tumblr.com/tumblr_o8kax4zrJR1sqk8veo2_r1_100.png 부천고등학교 파일:external/67.media.tumblr.com/tumblr_o8kax4zrJR1sqk8veo10_r1_250.png 소래고등학교
파일:external/67.media.tumblr.com/tumblr_o9zoipyqmm1sqk8veo7_r1_250.png 율곡고등학교 파일:인창고등학교 로고.png 인창고등학교 파일:external/67.media.tumblr.com/tumblr_o8kax4zrJR1sqk8veo7_r1_400.gif 장안고등학교
파일:external/67.media.tumblr.com/tumblr_o9zoipyqmm1sqk8veo7_r1_250.png
율곡고등학교 야구부
(Yulgok High School)
창단 2013년 11월 21일
소속 리그 경기권
감독 문용수
연고구단 SK 와이번스
우승 기록[1] 0회
홈페이지 ##

대회 우승 준우승 4강
대통령배 - - -
청룡기 - - -
황금사자기 - - -
봉황대기 - - 1회(2017)
협회장기 - - -

1. 연혁2. 출신선수3. 트리비아

1. 연혁

파일:external/www.kgnews.co.kr/363986_90988_630.jpg

고교야구 60개 팀 시대를 열며 2013년 말 창단한 야구부. 창단 첫 사령탑으로는 김종신 감독[2]이 부임했다.

2014 시즌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반기에서 0승 6패, 후반기에서 1승 4패라는 신생팀다운 성적을 보였다. 그나마 후반기 리그 첫 경기에서 뉴욕 양키스에 입단한 박효준이 이끄는 야탑고를 상대로 8-5 승리를 거둔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대통령배봉황대기에서도 모두 1회전 탈락하며 쓴 맛을 봤다. 2014년 말 동계전지훈련을 겸해서 치뤄진 우수고교초청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나, 훈련과 친선 목적이 강한 대회인 만큼 우승에 큰 의미부여를 할 수는 없다. 같은 해 율곡중학교 야구부가 창단하며 파주시에 중학교 야구부가 2개로 늘어 선수 수급에 조금 숨통이 트였다.

2015 시즌 주말리그 전반기를 2승 4패로 마감하며 황금사자기 출전권을 놓쳤다.

2017 시즌 황금사자기 16강에 올랐으나, 마산용마고 야구부에게 패하며 탈락. 대통령배 16강에서 정읍 인상고를 물리치고 창단 후 처음으로 전국대회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비록 8강전에서 우승 팀인 서울고에 패했지만 이어진 봉황대기에서 파란을 일으켰다. 전주고, 송탄제일고를 차례로 물리치고 올라간 16강전에서는 비록 팀의 핵심인 곽빈이 청소년대표 팀 차출로 빠졌다고 하지만 청룡기 우승 팀인 배명고를 꺾었고, 8강전에서는 신일고를 이기며 창단 후 첫 전국대회 4강에 올랐다. 이는 비슷한 시기에 새로 창단한 팀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이다. 준결승에서는 아쉽게도 충암고에 0-7로 완패했다.

2017년 9월 11일 열린 신인 2차지명에서 주전 유격수 김철호가 NC 다이노스에 2차 3라운드 지명을 받으면서 창단 이래 첫 프로 선수를 배출하게 됐다.

2. 출신선수[3]

이름 포지션 프로입단 경력
김철호[4] 내야수 2018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 NC(2018~)

3. 트리비아



[1] 4대 메이저 + 협회장기[2] 선수 시절 북일고인하대에서 맹활약 하며 태극마크도 달았던 우완 사이드암 투수였다. 대학 졸업 후 OB 베어스에 지명되었지만 군 문제를 우선 해결하기 위해 상무에 입단했다가 고교와 대학 시절 혹사당한 팔이 말썽을 일으켜 OB에는 입단하지 못하고 젊은 나이에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같은 해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한 이종범의 입단 계약금이 6800만원인 반면 김종신이 제시받았던 계약금은 1억원이었던 것을 보면 김종신이 얼마나 기대를 받고 있었는지 알 수 있다.[3] 나무위키 등재 선수만 기록[4] 창단 첫 프로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