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1-24 19:12:28

우유체

한국어 문체 문법의 종류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87cefa,#01558a> 존댓말
(높임)
아주높임
하십시오체
(하소서체)
예사높임
하오체
두루높임
해요체
낮춤말
(낮춤)
예사낮춤
하게체
아주낮춤
해라체
두루낮춤
해체
(반말)
구어체 음성적 잉여표현 반언어적 표현 비언어적 표현
문어체 간결체 만연체 강건체 우유체 건조체 화려체
비표준 표기 국한문혼용체 국한문병용체 한영혼용체 보조어 병기
개조식 발음대로 쓰기 읍니다 압존법
문법 로마자 표기법 외래어 표기법 국문법 맞춤법
모아쓰기 / 풀어쓰기 띄어쓰기 가로쓰기/세로쓰기
일반 문체 / 방언 문체 / 신조어 문체
}}}}}}}}} ||


1. 개요2. 특징3. 사례4. 우유체를 즐겨 사용하는 작가5. 기타

1. 개요

/ feeble style

온건하고 부드러운 문장으로 이루어진 문체를 우유체라고 한다. 대척되는 문체는 강건체.

2. 특징

주로 비유적인 표현과 문장에서도 미를 살린 듯한 단어를 쓰는 것이 특징이다.

논리적인 설명보다는 소박하고 감성적, 감상적인 묘사의 사용 빈도가 매우 높아서 읽는 사람의 감성을 이끌어 낸다. 사람이 사회의 문제에 대해 글을 쓸 때, 인물이나 사건이 가진 속사정을 다 버리지 못할 때에 만연체와 함께 이 문체를 쓰기도 한다. 기사

직설적인 표현보다는 완곡표현을 자주 사용한다.

강건체와는 정반대에 가까울 정도로 다른 느낌을 준다. 온화하고 다정하지만 강한 의지를 글에 담기에는 부족하다.

특유의 부드러움으로 인해 존댓말과 자주 연관되지만 별개의 개념이다.

읽는 사람에게 어렵지 않은 느낌을 준다. 때문에 소설, 동화, 기행문 등에서 주로 쓰인다.

부드럽고 완만하게 문체가 이어지므로 읽는 사람에게 피로감을 적게 준다. 때문에 소설에서 큰 효과를 내는 편.

간결한 문장보다는 대체로 흐름이 긴 문장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점은 만연체와 비슷해 보이겠지만, 시종일관 유장한 흐름을 유지하는 만연체와 달리, 우유체는 격정적인 대목에서 문장의 흐름이 빨라지기도 한다.

의문법, 가정법의 사용 빈도가 상대적으로 많아 문장의 맺고 끊음이 비교적 애매모호한 경향이 있다.

형용사, 부사 등 꾸밈말을 많이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점은 화려체와 비슷해 보이지만, 다소 현학적이고 가식적인 냄새가 나는 화려체에 비해 우유체는 소박하고 평범한 맛을 풍긴다.

현대 한국어구어체에서 '~은, 을 것 같다'가'비슷하다'라는 의미로, 오히려 불확실하다는 느낌을 주면서 어조를 순화시키는 역할. '~이다'를 '인 것 같다'라고 하면 아닐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주면서 말을 부드럽게 해준다. 다만 자기의 느낌이나 생각처럼 확실히 알 수 있는 것이나 반박 불가능한 명확한 사태를 언급할 때도 구태여 '같다'를 쓰는 행위('나는 이걸 좋아하는 것 같다.')에 대해 비판하는 경우가 많다.

3. 사례

대표적으로 공지영 작가가 있다.
잊는다는 건 꿈에도 생각해 본 일이 없었다. 내가 잊으려고 했던 것은 그가 아니라, 그를 사랑했던 내 자신이었다. 그토록 겁 없이 달려가던 나였다. …그를 만나지 못해도, 영영 다시는 내 눈앞에 보지 못한다 해도, 잊을 수 없다는 것을 나는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그때 그를 떠날 수 있었는지도 모른다.

오븐에서 막 꺼낸 따끈한 애플파이, 진한 레몬밤티, 딸기가 그렁그렁 얹힌 하얀 생크림 케이크, 선암사 앞뜰, 연보랏빛 작약꽃 다발, 파초 잎에 내리는 빗방울 소리, 하얀 소금이 고운 푸른 마르가리타, 먼 하늘……. 먼, 먼, 하늘…….

공지영, 『사랑 후에 오는 것들』 中
사랑 손님과 어머니의 주인공인 옥희의 말투가 우유체이며, 동시에 (20세기 초중엽의) 한국어 구어체와 비슷하다.

일본 언사이클로피디아 백과사전의 백합 문서가 해당 문체로 작성되어 있다.[1]

쿠키런: 킹덤의 쿠키 스킨 인연 중 눈꽃합창단과 오로라 설원이 이 문체로 구연동화를 하듯 부드럽게 묘사되는 게 특징이다.

틴 타이탄 GO!스타파이어의 말투가 외계인 속성 때문인지 우유체[2]로 번역된다.

하나이지 않은 성의 11장이 유려한 우유체의 화법으로 작성되어 있어 독자에 따라서는 살짝 울컥하는 마음이 들 정도의 잔잔하면서도 낭만적인 묘사가 돋보인다.

4. 우유체를 즐겨 사용하는 작가

5. 기타

우유(牛乳, milk)하고는 넉넉할 우(優), 부드러울 유(柔)로 한자가 다르다. 하지만 우유같이 부드러움을 느끼게 하기 때문에 강건체, 만연체 등 중학교 국어에서 문체에 대해 나올 때 그 우유로 외우기도 한다.

해당 문체가 부드럽고 온화하기 때문에 여성적이라고 설명[3]되기도 하는데, 정작 위의 우유체를 즐겨 사용하는 작가를 보면 권정생, 한용운 같이 남성도 있기 때문에 적절치 않은 설명이다. 단, 82쿡우유체를 주로 쓴다.


[1] 여담으로 해당 문서에는 '여성 전용 문서' 틀과 '남성 (열람)금지 문서' 분류가 달려있다.[2] 아마추어 번역에선 존댓말로 번역되기도 한다.[3] 물론 반대로 강건체는 남성적이라고 설명했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50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문서의 r50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