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2-04 16:29:02

김범룡

<colbgcolor=#283593><colcolor=#FFFFFF> 김범룡
金範龍 | Kim Bumryong
파일:김범룡.jpg
출생 1959년 6월 3일 ([age(1959-06-03)]세)
서울특별시 마포구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
학력 여의도고등학교 (졸업)
충북대학교 (서양화과 / 졸업)
신체 168cm, 59kg, A형
가족 배우자, 슬하 2남
종교 무종교
데뷔 1985년 '바람 바람 바람'

1. 개요2. 생애3. 활동
3.1. 대표곡3.2. 방송
4. 수상5. 여담

[clearfix]

1. 개요

대한민국의 가수. 1980년대 바람 바람 바람으로 가요계 흥행을 불러일으켰던 가수이다.

2. 생애

1959년 7월 8일 (음력 6월 3일) 서울특별시에서 태어났다. 미술에 소질이 있어[1] 여의도고등학교 졸업 후 충북대학교 서양화과에 입학했지만, 이후 음악의 길로 전향했다.[2][3] 1982년 연포가요제에서 보컬 듀오 "빈 수레"로 활동했고, 자작곡 '인연'으로 가요제 우수상을 수상하며 프로 가수가 되었다.


25세 때인 1985년 1집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서 솔로 가수로 데뷔, 당대 최고의 인기를 얻으며 인기 가수로 급부상하여 조용필, 전영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80년대 최고의 가수로 등극하게 된다. 그리고 그의 노래는 1980년대 음악계에 반향을 일으키게 되었다. 이후로 KBS 가요톱10에 출연해서 인기 가수로 등극했고 1985년 KBS 가요대상 신인가수상, 1986년에 MBCKBS에서 10대 가수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바람 바람 바람은 1988 서울 올림픽의 개막식 간 선수단 입장곡으로 사용되어, 80년대를 대표하는 명곡으로서의 지위를 인정받았다.


이 시기 김범룡의 인기를 보여주는, 샤니 바람바람 빵.

1985년에는 영화 '졸업여행'에 이미숙과 함께 주연으로 출연했다.

3. 활동

3.1. 대표곡

  • 1985년 1집 겨울비는 내리고 (가요톱텐 2주 연속1위)
  • 1985년 1집 바람 바람 바람(가요톱텐 5주 연속1위,골든컵)
  • 1986년 2집 슬픔만 주고
  • 1986년 2집 님 떠나가네
  • 1987년 3집 현아
  • 1987년 3집 까페와 여인(가요톱텐 5주 연속1위,골든컵)
  • 1989년 불꽃처럼
  • 2006년 친구야[4]
  • 2018년 아내

3.2. 방송

  • KBS 전국노래자랑, 열린음악회, 콘서트 7080 등 다수 출연
  • MBC 가요큰잔치, 가요베스트 등 다수 출연
  • 아이넷TV 성인가요콘서트, 가요사랑콘서트, 스타쇼 등 다수 출연
  •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등 다수 출연

4. 수상

5. 여담

  • 사적으로 동료 가수 전영록, 김수철, 최성수 등과 친한 사이다. 이들은 공교롭게도 1980년대 가요계 전성기를 이끌었던 가수들로서, 당시를 함께 했던 세대에게는 이름만 들어도 익숙한 가수들이다.
  • 개그맨 이봉원의 초등학교, 중학교 선배이다. 이봉원이 가수 데뷔를 하려고 김범룡한테 작곡을 부탁했는데 여러번 거절하다 결국 만들어 준 곡이 바로 이봉원의 데뷔곡 '중년의 청춘아'이다. 그리고 이봉원과 함께 iTV에서 코미디 프로그램을 같이 한 김학도의 데뷔곡을 작곡하기도 했다.
  • 제작자로도 활동했는데, 대표적으로 그가 프로듀스한 그룹이 남성 듀엣그룹 녹색지대다.
  • 바람, 바람, 바람 노래를 조명섭이 가곡 버전으로 편곡해 불렀다.


[1] 중학생 때 전국 대회에 나가면 상위권을 할 정도로 미술에 소질이 있었다고 한다.[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밝혀졌는데, 군 전역 이후 어머니의 빚으로 인하여 안 그래도 좋지 않던 집안 사정이 더 안좋아져 돈을 벌기 위해 음악의 길로 전향했다고 한다.[3] 대학 시절 많은 곡을 썼고, 미대에 다니면서 꽃을 그리기 위에 청주 무심천에 많이 방문했다고 한다. 태어난 곳은 서울이지만, 가수로서의 고향은 청주라고 한다[4] 가수 박진광과의 듀엣곡이다.[5] 윤상은 그의 특유한 발음을 묘사하면서 'th' 발음을 언급했는데 'th' 발음은 아니다.[6] 'ㄷ'이 불파음이고 불파음 뒤의 'ㅅ'에는 된소리되기가 일어나기에 'ㅅ'이 아닌 'ㅆ'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