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8 04:03:12

김경호(야구선수)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131230>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11px-Doosan_Bears.svg.png -1 [[두산 베어스|{{{#FFFFFF '''두산 베어스'''}}}]]
2019 시즌 외야수
}}} ||
{{{#!wiki style="color:#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1px; color:#000000"
15 국해성 · 23 정진호 · 31 정수빈 · 32 김재환
· 33 김도현 · 37 박건우 · 38 김대한 · 39 김인태
· 49 백동훈 · 67 김경호 · 97 홍성호 · 107 김태근 · 114 최지원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1 [[틀:KBO 리그 팀별 명단 둘러보기 틀|{{{#131230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김경호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두산 베어스 등번호 60번
이우성(2013) 김경호(2014~2016) 지윤(2017)
두산 베어스 등번호 97번
백진우(2017) 김경호(2018) 홍성호(2019~)
두산 베어스 등번호 67번
신민철(2018) 김경호(2019~) 현역

}}}||
파일:두산김경호.jpg
두산 베어스 No.67
김경호(Gyeong-ho Kim)
생년월일 1995년 7월 31일
신체 180cm, 68kg
출신지 경기도 성남시
학력 희망대초-매송중-야탑고
포지션 외야수, 1루수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2014년 2차 6라운드 전체 52순위(두산)
소속팀 두산 베어스(2014~)
등장곡 -
응원가 -

1. 소개2. 선수 경력
2.1. 두산 베어스 시절
2.1.1. 2014~2017 시즌2.1.2. 2018 시즌2.1.3. 2019 시즌
3. 플레이 스타일4. 여담5. 연도별 성적

1. 소개

두산 베어스 소속의 외야수이다.

2. 선수 경력

2.1. 두산 베어스 시절

파일:김경호~1.png

2.1.1. 2014~2017 시즌

2.1.2. 2018 시즌

2.1.3. 2019 시즌

2019 시즌을 앞두고 스프링캠프 명단에 들어 합류하였다.
2차 스프링캠프에서 조차 명단에 들더니, 2월 23일 오릭스 버팔로즈와의 경기에서 대타로 들어와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또한 2월 26일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미야자키 구춘대회에서 대주자로 들어와 9회, 타석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베어스포티비 잠실식단 편에서도 많이 얼굴을 비치기 시작함과 동시에, 이렇게 좋은 활약을 펼쳐주고 있어 두산팬들에게 인지도와 호감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내고있다.

5월 1일 권혁과 함께 정식선수로 전환되었다. 당일 한화전 9회초 페르난데스의 대주자로 데뷔 첫 1군 출전하였으나 후속타자 박건우가 플라이로 아웃되며 득점은 기록하지 못했다.

5월 5일 LG전 7회말 1사 2루 상황에서 박건우의 대타로 데뷔 첫 타석에 나서 유격수 땅볼로 아웃되었다. 이후 좌익수로 투입되었다.

5월 7일 KIA전 8회초 국해성의 대수비로 투입되었다. 9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땅볼을 쳤으나 3루수 박찬호가 송구실책을 범하여 그 틈을 타 2루까지 도달했다. 이어서 다음 타자 허경민의 끝내기 안타로 홈을 밟으며 결승득점을 올렸다.

5월 8일 KIA전 9번 중견수로 데뷔 첫 선발 출전했으나 두 타석 모두 삼진을 당하고, 7회말 세 번째 타석에서 대타 박세혁으로 교체되었다.

5월 10일 NC전 6회초 이흥련의 대주자로 출전했다. 9회초 첫 타석에 나서 데뷔 첫 안타를 기록했다. 타선 폭발로 한 바퀴 돌아 2사 3루 상황에 역전 찬스를 맞았으나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첫 1군 무대에서 9경기 8타수 1안타 2득점 5삼진 기록 후 5월 12일 말소되었다.

6월 7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데뷔 첫 타점을 기록했다.

3. 플레이 스타일

180cm, 68kg의 마른 체구에 빠른 발과 준수한 컨택트 능력을 지닌 외야수로, 야탑고 시절 국내 프로와 아마추어 무대를 통틀어 최초로 13타수 연속 안타라는 진기록을 남길 정도의 교타자였다. 덕분에 졸업반 시절 타율 .389의 우수한 성적으로 홈런은 기대할 수 없는 교타자형 타입의 타자임에도 불구하고[1] 두산의 지명을 받아 프로에 입성했다. 야탑고 시절 김경호의 지도자였던 김성용 감독은 김경호의 타격 재능이 천부적이라며 공을 '잘 만들어' 치고 원하는 곳으로 타구를 보낼 줄 안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또한 오른손잡이임에도 불구하고 좌타자인데, 이는 초등학교 시절 좌타자로 전향했기 때문. 다만 1군 데뷔 이후 많은 타석에 들어서지는 않았지만 대체적으로 아직 선구안이나 배트 스피드 등 타격 면에서 손볼 점이 많다.

2019시즌 프로 데뷔 기점으로 대수비로도 왕왕 기용되고 허슬플레이를 보여주는 발이 빠르고 수비 능력이 좋은 외야수라는 평을 받고 있지만, 의외로 고교 시절에는 타구 판단 능력이 떨어진다는 혹평을 받기도 했다. 프로에 와서 본인의 장기인 빠른 발과 훈련을 통해 부족한 수비를 보강한 케이스. 주력도 국내 프로야구 선수 중 손꼽을 정도로 좋은 편으로, 100m를 무려 11초대로 끊는다고 한다. 덕분에 2018시즌 퓨처스리그에서 23도루나 기록. 아무쪼록 향후 최소 대수비/대주자 요원에서 최대 정수빈 정도까지 발전 가능성이 돋보이는 선수.

4. 여담

이름때문에 두산 베어스 갤러리에서 롹가라는 별명이 붙었다(...).

5. 연도별 성적



[1] 아마추어 무대 교타자형 타자는 뚜렷한 장점이 없는 이상 프로 지명이 어려운 편이다. 어차피 웬만한 프로 타자들이 날고 기는 아마추어보다는 컨택 능력이 뛰어난 점도 있고, 프로 투수의 공과 아마추어 투수의 공의 수준 차이지 아주 크기 때문에 프로 투수 상대 대처를 못하면 그대로 0툴 플레이어가 되어버리기 때문. 그런 까닭에 3할 치는 아마추어 교타자보다는 컨택이 나아질 가망성이 있는 2할 아마추어 공갈포 타자가 지명받는 경우가 종종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