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14 20:09:40

구본범

파일:/image/241/2014/03/20/htm_20140320171626003_59_20140320171802.jpg
이름 구본범(具本範 / Bon-beom Koo)
생년월일 1987년 2월 8일
학력 인헌초 - 성남중 - 성남고 - 원광대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좌타
체격 191cm, 91kg
프로입단 2009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한화 이글스)
소속팀 한화 이글스(2009~2011)
경찰 야구단(2012~2013) (군복무)
한화 이글스(2014~2017)
한화 이글스 등번호 48번(2009)
김혁민(2007) 구본범(2009) 김지호(2010~2011)
한화 이글스 등번호 38번(2010~2011)
김경선(2008~2009) 구본범(2010~2011) 김용달(2012)
한화 이글스 등번호 63번(2014~)
하주석(2013) 구본범(2014~2017) 박상언(2017)

1. 소개2. 프로 선수 시절3.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본격 한화의 사이버 투수.

몇 년 간의 집중적인 상위 라운드 투수 픽에도 불구하고 2005년 부임 때부터 철저하게 투수들을 뽑아먹은 김인식 감독은 투수 부족 현상을 겪으면서 대졸 즉시전력감 위주로 신인 픽을 요구했다. 그 결과, 한화 이글스는 2009 시즌 드래프트 때 상위 라운드에서 무려 4명의 대졸 투수를 지명하게 된다.

참고로 극심한 재정난에 신인선수 계약금을 주는 것조차 힘들었던 우리 히어로즈는 물론 다른 팀들은 마지막 라운드까지 9명 꽉꽉 채워서 지명하고 육성선수까지 영입하는데 한화는 대졸 투수 4명, 대졸 야수 1명, 고졸 투수 1명 달랑 6명만을 뽑았다. 2010년 이후 한화의 처참한 뎁스는 몇 년간 계속된 무성의한 신인 드래프트의 후폭풍이다.

구본범은 이 중에서 2차 1순위 지명자로 가장 기대치가 높았던 투수였다. 원광대학교 재학 4년 동안 통산 49경기에 등판, 140.2이닝을 소화하면서 평균자책점 2.74, 삼진 147개를 기록했을 정도로 우완 정통파로 가능성을 보였으며, 190cm가 넘는 장신으로 하드웨어 또한 출중했다. 거기에 150km/h에 가까운 강속구를 던지는 파이어볼러라는 이야기까지 언론에 나와 당연히 즉전감으로 팬들도 많은 기대를 했다.

2. 프로 선수 시절

손혁 인스트럭터에 의한 대표적인 피해자.

그러나 실상은 구속 140km/h를 던지기도 힘든 똥볼 투수였다. 2009년 당시 한화 이글스에 투수 인스트럭터로 왔던 손혁이 투구 폼에 손을 댄 결과라는 의견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데, 사실이던지 아니던지 원대 시절과 차원이 다른 심각한 똥볼 투수가 된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많은 한화 팬들을 좌절에 빠뜨렸다. 더군다나 루키 시즌 모친상을 당하는 개인적인 비극도 겹치며 좀처럼 기량을 끌어올리지 못했다.

참고로 즉시전력감이라면서 뽑아온 대졸 신인 투수들은 그 아래 순번인 허유강황재규만 가능성을 보였지만 첫 해부터 혹사를 당해 바로 잠수를 탔고, 박성호는 불안한 제구만을 보여주다가 KIA 타이거즈로 트레이드됐다. 그나마 장민제가 2011 시즌에 1군 선발진으로 자리잡지 않았다면, 대망(大亡)의 신인 픽이 될 뻔했다.

사실 장민제도 구속 증가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아슬아슬한 모습을 보였다. 만약 장민제마저 얼마 못 가 버로우한다면 투수진 전멸(…). 그 와중에 1픽 내야수 김회성이 1군에서 심각한 수비와 타격으로 팬들을 좌절하게 했으며, 같이 뽑힌 대졸 외야수 김강석은 2군에서 출루율 4할 5푼을 찍을정도로 호성적이었으나 수비 문제로 1군에서 전혀 기용되지 못하다가 2010 시즌 2군 올스타전에서 부상, 이후 성적이 급하락하면서 상무에 입대했으나 상무에서도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잊혀진 선수가 되었다.

2011년 11월 1일 경찰청에 합격하여 2012년부터 군 복무에 들어갔다. 아직 신인왕 자격은 유지한 것이 다행인 건지도. 그러나 경찰청에서도 여전히 똥볼을 던지면서 2012 시즌 2군에서 28경기 51이닝 평균자책점 8.71 피홈런 9개라는 처참한 성적을 남겼다.

그런데 2013년에 무슨 일인지 각성했다는 소식이 들리기 시작했다. 9월 7일 기준으로 2군에서 25경기 116.2이닝 8승 5패 1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3.56을 기록중이다. 평균자책점은 팀 동료 장원준, 윤지웅에 이어서 퓨처스 북부 리그 3위!

전역 후 팀의 스프링캠프에도 동참했고, 시범경기에도 모습을 보이며 로그아웃이 완료되었음을 한화 팬들에게 보여 줬지만, 2014년에도 사실상 2군에서 지냈다.

2015년에는 김성근 감독의 눈에 띄었는지 1군에서 원포인트로 테스트를 하는 중.

파일:KBB_1.gif
하지만 다시 돌아온 박성호 이래 또다시 한화 개콘스의 전매특허 고의폭투(...)를 저질렀다. 그 와중에 허북이가 날았다.

그래도 5월 16일 경기에서는 1이닝을 완벽하게 막아 보긴 했다.

여담으로 구본범이 1군에서 투구하는 모습을 본 한화 팬들의 반응은 요즘은 경기장에서 CG 기술도 시연하네였다 카더라.

2016년에는 1군에 전혀 올라오지 못했고 2군에서도 털렸으나, 상당한 선수들이 방출당하는 와중에 꿋꿋이 살아 2017년 스프링캠프에도 참여한다. 엠팍에서는 그렇게나 많이 내보내놓고 정작 방출 1순위 후보인 구본범은 왜 안 내보내냐면서 의아해한다.

그러나 몇 년간 별다른 모습을 보여 주지 못하면서 2017 시즌부터 육성선수로 전환됐고, 별다른 반전 없이 2017년 6월 8일 부로 육성선수 신분조차 말소되면서 팀을 떠나게 됐다.

그가 달았던 63번은 박상언이 잠시 달았다가 정경운이 이어받았는데, 시즌이 끝난 후 구단이 참가한 미야자키 교육리그 10월 26일 경기에서 정경운이 구본범으로 표시되어서 야구 커뮤니티에서 혼선을 빚었다. 시즌 중 방출이라 데이터 업데이트가 안 됐던 듯.

3.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9 한화 1군 기록 없음
2010
2011
2012 군 복무(경찰 야구단)
2013
2014 3 3⅔ 0 0 0 0 0.000 12.27 8 1 0 2 5 5 2.182
2015 3 1 0 0 0 0 0.000 0.00 0 0 2 1 0 0 2.000
2016 1군 기록 없음
2017
KBO 통산
(2시즌)
6 4⅔ 0 0 0 0 0.000 9.64 8 1 2 3 5 5 2.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