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4 21:54:19

현정은


파일:HyundaiLOGO.png

현대그룹 회장
4대 정몽헌 5대 현정은 현직

파일:external/sunday-etimes.com/3551684896_pKFaOuJ6_038ED98B8_ED9884EB8C80EAB7B8EBA3B9_ED9884ECA095EC9D80_ED9A8CEC9EA5.jpg

玄貞銀
1955년 1월 26일 ([age(1955-01-26)]세) ~

1. 개요2. 현대그룹 회장이 되기까지3. 시숙의 난4. 시동생의 난5. 기타

1. 개요

현대그룹의 회장. 남편이자 전 현대그룹 회장이었던 정몽헌 사후 현대그룹을 이끌며 소위 왕자의 난 이후 실추한 현대그룹의 이미지를 살리고 현대그룹의 위상을 회복시키는 데에 노력했으나... 범 현대가와의 지속적인 갈등[1][2], 실적 부진, 재계 순위 하락 등으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치고 해운업 위기에 따른 현대상선의 용선료 문제 등에 따라 현대상선이 그룹에서 분리되는 등 악재는 현재진행형이다.

2. 현대그룹 회장이 되기까지

1955년 1월 26일, 서울특별시에서 아버지 현영원[3]과 어머니 김문희[4] 사이에서 4녀 중 차녀로 태어났다. 경기여자고등학교이화여자대학교 사회학과 학사/석사. 페어레이 디킨스 대학교 인간개발학 석사 졸업.

대학을 졸업한 1976년에 정몽헌과 결혼하여 1남 2녀를 두었다. 이후 전업주부로 살았다가 2003년 8월 4일에 남편 정몽헌이 대북 불법송금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던 중 사망하면서 뒤를 이어 2003년 10월 21일현대그룹의 새로운 회장으로 취임하게 되었다.

3. 시숙의 난

2003년 정몽헌 회장 사후 현대그룹에 대한 경영권 분쟁을 처음 제기한 것은 고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동생 정상영 KCC 회장이었다. "정씨의 현대그룹이 현씨에게 넘어가게 놔둘 수는 없다."며 범 현대가의 결집을 호소한 정상영 회장은 정몽준현대중공업 측과 손잡고 현대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현대상선의 주식을 대거 매입하며 승리하는 듯 했으나...

다른 범현대가의 폭넓은 지지를 끌어내는 데에 실패했고, 현정은 회장이 그룹 지주사격인 현대엘리베이터 지분을 40% 이상 확보하며 현 회장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4. 시동생의 난[5]

정몽준 현대중공업 회장이 현대그룹 인수를 시도한 사건이다. 2006년 정몽준 회장 측은 외국인이 보유한 현대상선 또 현대상선이야?의 주식을 26.68% 매입하였다. 이는 기존 최대 주주인 현대엘리베이터의 지분인 17%를 10% 가량 상회하는 것으로 현 회장의 절체절명의 위기로 다가왔고 KCC 측도 간접 지원하며 어째 시숙의 난 2탄 느낌 현대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재발되는 지에 관심이 쏠렸으나 결과적으로 정몽준 측이 현대그룹의 경영권을 가져오진 못하였다. 그러나 현대중공업이 2011년2013년 주주총회에서 각각 내놓은 우선주 발행한도 확대를 위한 정관 변경안에 반대하며 현대그룹과 대립각을 세우면서 현대그룹의 경영권 분쟁의 소지가 남아 있는 실정이다.

5. 기타

  • 2009년 8월 16일현대그룹 회장 신분으로 북한김정일과 면담하였다.
  • 자유한국당의 국회의원인 김무성은 현정은보다 불과 4살 연상인 그의 외삼촌이다.
  • 2018년 9월에 열리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에 경제인 대표단 일원으로 방북하였다. 대북 사업에서 현대그룹의 상징성은 결코 무시할 수 없으므로 참석이 가능하였다.
  • 최근에 맏딸 정지이를 계속 승진시키면서 후계자 수업을 시키고 있다.
  • 일제강점기 시절 중추원 주임관대우 참의에 임명되어 친일의 길을 걷고, 일본군에 수차례 거금을 헌납했던 그 당시 손꼽히는 거부 현준호(친일반민족행위자)가 현정은 회장의 할아버지이다.


[1] 정주영 회장의 며느리이긴 하지만 정씨 일가가 아닌 현씨라는 것 때문인지 정몽구, 정몽준 등 대부분의 범 현대가 사람들과 사이가 좋지 않다. 다른 범현대가가 위기 때 서로 도와주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지만, 현정은의 현대그룹은 오히려 공공의 적 취급 당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다만 정주영 명예회장의 기일에 모일 때 참석하기는 한다.[2] 현대건설 인수전에서도 이명박의 푸쉬를 받은 정몽구의 압승으로 끝났다.[3] 전 신한해운 대표. 신한해운이 1984년 현대상선과 합병한 뒤로 현대상선 대표를 지냈다.[4] 전방 창업주인 김용주의 장녀. 따라서 현정은은 김무성의 외조카가 된다.[5] 도련님의 난이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