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7 00:01:46

칼치오폴리

1. 개요2. 발단3. 경과
3.1. 이탈리아 축구 연맹의 징계3.2. 재판 진행
4. 사건의 영향
4.1. 이탈리아4.2. 유벤투스
5. 음모론

1. 개요

(전략) 한국에서도 그렇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를 ‘승부 조작’으로 알고 있고 이로 인해 이탈리아 리그가 하향세로 돌아섰다고 생각한다. 만약 승부 조작이었다면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지 않고 승부 조작을 위해 뛴 축구선수들이 범인일 것이다. 칼치오폴리는 이런 유형의 사건이 아니었다. 축구 선수들의 잘못은 전혀 없었다. (중략) 사건의 진실은 알고 보면 더 심각하다. (중략) 칼치오폴리는 승부 조작을 위해 심판을 매수한 것 같은 단순한 사건이 아니었다.
(중략)
루치아노 모지는 그의 인맥을 다방면으로 이용했다. 예컨대 심판 배정 담당자에게 전화를 걸어 심판 지명에 입김을 가하는가 하면, 유벤투스에 불리한 판정을 한 심판에 응징을 요구하기도 했다. 스포츠 기자들에는 방송 중에 유벤투스에 비우호적인 판정을 한 심판을 공격하는 발언을 하도록 지시하였다. 심지어 스포츠 방송에서 어떤 말을 해야하는지, 기자에게는 루치아노 모지의 사익을 반영하는 글을 쓰도록 관여하기도 했다. 친분이 있는 경찰들에는 팀의 재무제표를 조작하기 위해 임의로 선수 몸값을 올리는 등에 대한 갑작스런 세무조사가 이루어질 기미가 보이면 언지를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게다가 그의 아들 알레산드로가 운영하는 축구선수 매니지먼트 에이전시인 GEA World를 통해 부정한 방법으로 축구시장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다른 구단으로 이적하려는 선수들과 가격 협상을 하는 것이 그 예이다. 루치아노 모지는 이러한 인맥을 이용하기 위해 상대방을 식사에 초대해 고가의 선물을 하곤 했다. 혹은 축구경기 VIP관람석 티켓이나 유명 선수의 사인이 들어간 유니폼, 유벤투스 소속 선수들과 비행할 수 있는 기회 등을 주기도 했다.
(중략)
칼치오폴리 사건 이전에도 축구계의 시스템은 전적으로 부패했었다. 몇몇의 감독들은 권력과 인맥을 이용해 영향력을 행사했다. 소속 구단의 승리를 더 용이하게 하고자 했고, 무엇보다도 개인자산을 창출하고, 암암리에 불법적으로 협회를 운영했다. 루치아노를 비롯한 대다수는 남들처럼 지인에게 부탁을 했을 뿐이라고 변명했다. 문제는 심판이나 경찰과 같은 공무원에게 하는 부탁은 청탁이며, 스포츠 정신에 어긋난 불법 행위란 것이다.
알베르토 몬디, "칼치오폴리는 승부조작이 아니었다"[1]

Calciopoli. 2006년 이탈리아 축구계를 뒤엎은 스캔들. 원래 칼초폴리라고 적어야 바르다. 단어 자체는 90년대 이탈리아 제1공화국의 부정부패를 드러낸 '탄젠토폴리(Tangentopoli) 스캔들'에서 유래하였다.

유벤투스 FC의 단장인 루치아노 모지가 재직 당시 축구계 및 언론계 주요 인사들과의 커넥션을 통해 심판 배정 압력, 불리한 판정을 한 심판을 공격하기 위한 언론 플레이, 세무조사 회피를 위한 수사기관 로비, 이적협상 불법 개입 등 범죄를 행하거나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레지나 칼초, AC 밀란, ACF 피오렌티나, SS 라치오 등 구단의 수뇌부 인물들도 이러한 커넥션에 연루된 혐의로 입건되었다. 2015년 루치아노 모지에 대한 대법원 최종심에서 공소시효 만료로 실형은 부여되지 않았으나 혐의 사실은 부정되지 않아 사실상 유죄인 것으로 결론났다.

국내에는 승부조작 또는 드물게 심판 매수 사건으로 알려져 있으나 일반적인 승부조작이나 심판 매수와는 차이가 있으며, 대법원 최종 판결문에서 쓰인 표현은 "il reato di associazione per delinquere, sia la frode sportiva", '범죄 공모죄 및 스포츠 부정'이다. 다시 말해서 리그농단. 권력형 부정부패 사안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위에 있는 알베르토 몬디의 칼럼에서도 선수들의 잘못은 없었다고 알리고 있다. 물론 위에 적혀있듯이 알베르토는 유벤투스의 열성 팬임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2. 발단

1998년 7월 AS로마의 감독이었던 즈데넥 제만유벤투스 FC의 금지약물 복용 의혹을 제기하여 이탈리아 검찰이 이에 대해 조사한 데서 시작되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유벤투스 금지약물 복용 의혹 항목에 기술되어 있다. 이탈리아 검찰은 금지약물 사용 여부에 대한 추가 조사를 위해서 감청을 시작했는데, 이 과정에서 유벤투스의 단장 루치아노 모지가 이탈리아 축구협회 간부에게 유벤투스 경기에 배정된 심판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듣게 되었다.

2006년 2월 데르비 디탈리아 직후 루이스 피구마시모 모라티루치아노 모지와 심판진과의 관계에 의혹을 제기하면서 문제가 표면화되기 시작하였다.

2006년 5월 텔레콤 이탈리아는 모지와 피에르루이지 파이레토 UEFA 심판배정 부위원장과의 통화 등 도청 결과 다수를 검찰에 제출하였으나, 당시 토리노 검찰청의 수석검사인 마탈레나는 도청내용에 대해 "단순 친분관계를 알 수 있게 하는 것 외에 범죄의 증거로 볼수 없다"며 기소를 하지 않고 FIGC(Federazione Italiana Giuoco Calcio, 이탈리아 축구연맹)로 자료를 이관하였다. 당시 녹취 내용을 보면, 모지가 "누가 그딴 심판을 보낸 거야?"라고 하자 베르가모가 "그는 최고의 심판이오."라고 반박하는 등 배정에 대해 둘이 공모했다는 정황은 없었다.

그런데 진짜 사건은 전혀 엉뚱한 곳에서 터졌다. 나폴리 검찰청에서 도청자료를 토대로 모지가 소유한 에이전시 회사인 GEA월드의 에이전트 계약시의 불법행위 정황을 포착하였다.[2] 이후 일련의 조사과정에서 스테파노 팔라치 검사는 4개 구단의 6명의 인사들이 "심판배정관여 및 판정이득을 얻었다"는 혐의로 기소하였다.

이 중 SS 라치오의 구단주 클라우디오 로티토에 대해 "FIGC 전임 회장인 프랑코 카라로와의 관계"가 언급되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FIGC는 전격적인 조사를 표방하고 관련 구단 및 관계자에게 중징계를 내렸다.[3]

3. 경과

3.1. 이탈리아 축구 연맹의 징계

2006년 7월 14일 FIGC는 자체 결정을 통해 루치아노 모지 등 관계자와 유벤투스 FC, 레지나 칼초, AC 밀란, ACF 피오렌티나, SS 라치오 등 구단에 중징계를 내렸다.
1차 판정2차 판정최종 판정
유벤투스세리에 C로 강등, 승점 -30세리에 B로 강등, 승점 -17, 2시즌 우승 박탈.세리에 B로 강등, 승점 -9, 2시즌 우승 박탈.
레지나승점 -15승점 -15승점 -11
라치오세리에 B로 강등, 승점 -7잔류, 승점 -11잔류, 승점 -3
피오렌티나세리에 B로 강등, 승점 -12잔류, 승점 -19잔류, 승점 -15
AC 밀란세리에 B로 강등, 승점 -15잔류, 승점 -8잔류, 승점 -8

04-05 시즌은 우승팀 없음으로 결정이 나고, 05-06 시즌은 인테르 우승으로 결정지었다. 이에 대한 FIGC의 논리는 아래와 같다.
  • 해당 내용이 04-05 시즌에 이뤄졌으니 04-05 시즌은 리그가 파행적으로 운영되었다고 판단되어, 우승팀 없음.
  • 05-06 시즌의 경우 유벤투스는 참가자격 자체가 없으므로 순위 없음(20위가 아님), 나머지 관여된 팀들에게 승점 삭감 징계를 내리고 나서 순위를 정하니 인테르가 1위.

하지만 인테르에 우승을 부여한 것에 대한 유벤투스의 항의와는 별개로, 전체적인 징계 기준 및 항의에 따른 처벌 완화 과정이 그다지 객관적이지 않았다는 주장이 있었다. 팔레르모의 경우 밀란에 대한 승점 삭감 처벌이 완화됨에 따라 UEFA 챔피언스 리그 진출이 좌절된 것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으며, 세리에 A 잔류를 기대했던 레체와 트레비소는 결국 강등 처리되었다.

FIGC는 모지에 대해 2006년 당시 5년 자격 정지 처벌 및 이 처벌을 5년 이내 영구추방으로 연장할 수 있다고 발표하였고, 2011년 이를 영구추방으로 확정했다.

3.2. 재판 진행

스포츠 법원의 징계 결정과 별도로 관련자들에 대한 형사 재판이 나폴리 지방법원에서 진행되었다. 2011년 11월 1심 판결에서 모지에게는 승부조작 죄목으로 5년 4월의 형량이 선고되었으나, 책임 판단을 위해 소환한 유벤투스에 대해서는 형이 선고되지 않았다.

이후, 모지의 항소로 이루어진 2013년 12월 2심 판결에서, 승부조작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만료되었으며, 범죄음모 죄목에 2년 4월으로 감형되었다. 하지만 변호사를 통해 이미 항소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모지가 실형을 받을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되었다.[4]

2015년 3월 23일 대법원에서 진행된 최종 판결에서 모지와 지라우도 둘 다 범죄음모 및 스포츠 부정 혐의에 대해 공소시효 만료로 실형을 면했으나 무죄는 아니라고 선고되었다. 같은 판결에서 칼치오폴리에 연루된 심판들에 대해서도 대부분 무죄 및 공소파기가 결정되었으나, 마시모 데 상티스 주심에 대해서는 1년형이 확정되었다.

2015년 9월 9일 대법원 판결문이 공개되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 자세히 나와 있으므로 참고.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 기사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 기사

몇 개의 항목만 살펴보자면 이러한 내용이다.
I giudici sottolineano l'"irruenta forza di penetrazione anche in ambito federale" dell'ex dirigente bianconero.
--> 대법관들은 전 유벤투스 단장이 "축구협회 등의 공식기관들까지 뒤흔들 정도로 강력한 영향력"을 쥐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Dell'ex dg juventino, la Suprema Corte dice che aveva una "poliedrica capacità di insinuarsi, 'sine titulo', nei gangli vitali dell'organizzazione calcistica ufficiale (Figc e organi in essa inseriti, quali l'Aia)". Senza timore di cadere in "enfatizzazioni", secondo la Cassazione, Moggi aveva una "incontroversa abilità di penetrazione e di condizionamento dei soggetti che si interfacciavano" con lui.
--> 전 유벤투스 단장은 "다각적으로 공인 축구 기관(FIGC 및 그 산하 조직)들의 핵심을 파고드는 능력을 가졌다"고 대법원은 말했다. 또한 "과장을 일절 섞지 않고서도" 모지는 "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첨언했다.

Nelle sue "incursioni negli spogliatoi degli arbitri, al termine delle partite, non solo non lesinava giudizi aspramente negativi sull'operato dei direttori di gara, ma esercitava un potere di interlocuzione aggressiva e minacciosa, frutto soltanto di un esercizio smodato del potere - scrive la Cassazione -. Emblematici gli episodi che riguardarono l'arbitro Paparesta e il guardalinee Farneti".
--> "경기가 종료되면 모지는 심판들의 라커룸에 진입하곤 했다. 마음에 들지 않았던 판정들을 강경하게 비난함은 물론 공격적인 언어로 심판들을 위협하기까지 했으며, 이는 과도한 권력 행사의 결과에 지나지 않는다고 대법원은 명시한다. 파파레스타 주심과 파네티 선심에 대한 에피소드가 대표적이다."

L'influenza di Luciano Moggi si estendeva anche su Il processo del luned? - trasmissione condotta all'epoca da Aldo Biscardi -. Ad esempio, affinch? nel corso della trasmissione sportiva specializzata "venisse espresso un giudizio tecnico favorevole", dal commentatore ed ex arbitro Fabio Baldas, sul conto dell'arbitro Tiziano Pieri che aveva diretto Bologna-Juventus, partita contestatissima e vinta uno a zero dai bianconeri il 12 dicembre del 2004. I supremi giudici rilevano che sono emerse "conversazioni significative" tra le quali una tra Moggi e Baldas e l'altra tra Baldas e l'ex designatore Pierluigi Pairetto "in cui il primo chiarisce al secondo la tecnica di applicazione della moviola per evitare di far risaltare i gravi errori commessi dall'arbitro in quella partita, a favore della Juventus".
--> 모지의 입김은 월요일 알도 비스카르디(유명 축구 캐스터)가 진행하는 방송까지 이어졌다. 예를 들어 2004년 12월 12일 유벤투스가 0:1로 승리한 볼로냐-유벤투스 경기에서 논란이 되는 판정을 한 심판 티지아노 피에리를 옹호하기 위해, 해설자이자 전직 심판인 파비오 발다스로부터 스포츠 전문 프로그램에서 "유리한 기술적 견해"를 얻어냈다. 대법관들은 이와 관련해 모지와 발다스 사이, 발다스와 전직 심판배정관 피에르루이지 파이레토 사이에 "유의미한 대화"가 있었음을 확인했으며, "이 통화에서 모지는 발다스에게 해당 경기에서 심판이 저지르고 유벤투스에게 유리하게 작용한 오심이 드러나지 않도록 영상장치를 어떻게 조작할지를 설명했다.

4. 사건의 영향

4.1. 이탈리아

세리에 A 뿐만 아니라 UEFA 및 FIFA에서도 심판배정에 대해 좀 더 철저해졌고 부정부패를 없애기 위한 움직임을 많이 보이기도 했다. 물론, 만연했던 부정부패에 철퇴를 가했다는 점에서 반기는 사람도 있었지만 사건 자체는 이탈리아 축구에 있어서 침체와 악영향을 많이 주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1990년대 전성기를 누리고 2000년대 초반 2~3위권으로 내리막을 타던 세리에 A를 급격히 추락시켰고, 이후 2008년부터 닥친 유럽 경제위기와 맞물려 대외경쟁력 및 중계권료 협상에도 커다란 타격을 입게 되면서 자금난도 한층 심화되었다. 또한 타 리그에 유입된 오일머니 등 자금력으로 인한 스타플레이어들의 해외진출로 인해 독일에 이어 13-14 시즌 종료 기준 포르투갈에까지 리그 순위가 뒤지게 되었다.

결국, 발등에 불이 떨어진 이탈리아 축구계에서는 사건 진화를 위해서 2005년 8월 현역 심판에서 은퇴했던 피에르루이지 콜리나심판고문역으로 선임, 체사레 구소니 심판위원장을 보좌하여 다른 심판들을 관리하는 심판 역할을 맡겼다. 칼치오폴리로 인해 많은 심판들이 사건 연루 여부를 조사받는 과정에서도 콜리나에 대한 의혹은 제기되지 않았는데, 그 이유는 모지와 베르가모 간의 통화에서 모지가 콜리나와 로베르토 로세티 두 심판에 대해서 "너무 객관적이다. 방해되니까 손 좀 봐라."는 불만을 표출하여, 오히려 이 둘에 대해서는 결백이 증명되었다.[5] 콜리나는 이후 2014년 현재까지 이탈리아 심판고문역과 더불어 UEFA 심판위원장을 역임했고[6] 2017년 1월 22일부터 FIFA 심판위원장에 선임되었다.

이 스캔들로 인해 2006 독일 월드컵에 출전한 이탈리아 대표팀에게까지 악영향이 미칠거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예상을 뒤엎고 우승을 차지하였다. 이에 대해 모지가 자신이 우승에 기여했다고 주장하고, 전 FIGC 회장인 프랑코 카라로도 그 공로를 인정하여 논란이 된 바 있다.

하지만 2010년 스타크래프트 승부조작 사건이 한국 e스포츠계를 크게 몰락시켜 지금까지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듯이, 칼치오폴리는 2010년대 후반까지 이탈리아 축구계를 장기 침체로 빠트리는 한 원인이 되었다.[7] 특히 밀라노 참사2018 FIFA 월드컵 러시아 지역 예선 탈락이 결정되자 알베르토의 칼럼에서는 칼치오폴리 이후 2007년부터 축구계 인사 대신 잔카를로 아베테, 카를로 타베키오 등 정치인들이 FIGC 회장을 맡으면서 성인 대표팀 뿐만 아니라 청소년 대표팀도 축구 강국의 자리에서 밀려났음을 지적했다. 칼치오폴리로 가장 큰 손실을 입었던 유벤투스가 2010-11 시즌까지 어려움을 겪은 뒤 유럽 정상권 전력을 되찾은 것과 대조되는 현상.

4.2. 유벤투스

능력만큼은 출중하여 칼치오폴리 전까지 세리에 A의 팬들뿐만 아니라 타 리그의 팬들도 부러워했던 단장 모지는 유벤투스의 영웅에서 이름도 언급해서도 안 될 역적 취급을 받게 되었다. 모지는 인테르의 레전드이자 회장이었던 故 파케티 역시 심판배정관과 통화를 했다며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으며,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법정 대결에서 승리했으나 결국 이탈리아 축구계에서 영구제명되었다. 유벤투스 구단은 직접적으로 모지의 행동에 관여하지는 않았으나 최종심에서 모지의 행위로 인해 이익을 얻은 것으로 인정되어 도의적인 책임을 면하기 어렵게 되었다.[8]

한 번만 더 우승을 하면 30회 우승으로 세 번째 별[9]을 달 수 있다는 기대에 부풀어 있었으나, 두 번의 우승이 박탈되고 세리에 B로 강등됨에 따라 긴 시간을 기다리게 되었다. 주전선수들 중 절반 가량이 팀을 떠났는데,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파트리크 비에이라 (-> 인테르), 파비오 칸나바로 (-> 레알 마드리드), 릴리앙 튀랑, 잔루카 참브로타 (-> FC 바르셀로나) 등 정상급 선수들이었다. 결과적으로 즐라탄 이외에는 모두 유벤투스 시절의 모습을 다시는 보여주지 못했다.[10]

반면, 이 사건으로 강등이 되었음에도 팀을 떠나지 않은 알레산드로 델 피에로, 파벨 네드베드, 지안루이지 부폰, 마우로 카모라네시, 다비드 트레제게 등의 선수들을 보며 구단, 선수, 팬들의 결속력이 강화되었다는 점과, 지오르지오 키엘리니, 클라우디오 마르키시오 등 젊은 선수들이 기회를 얻어 팀의 주축으로 성장한 것은 전화위복이라 할 수 있다.[11]

06-07 시즌 세리에 B로 강등되어 그 해에 우승을 차지, 07-08 시즌 세리에 A로 승격하여 3위로 챔피언스 리그 진출권을 획득하면서 원래 자리를 되찾는가 했지만, 그 다음 해 준우승 이후 팀 리빌딩에 실패하여 두 시즌 연속 7위에 머무르며 "부자는 망하면 3년밖에 못 간다"를 보여주었다.

성공적인 사령탑 교체로 11-12 시즌 무패우승을 차지한 후 3시즌 연속 우승으로 리그 내에서는 완벽히 부활하였지만 유럽 대회에서는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다. 11-12 시즌 이후 공식적으로는 28회지만 구단 입장에서는 30회 우승이라고 주장하며 박탈된 두 개의 스쿠데토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12-13 시즌부터 14-15 시즌까지 유니폼에 별을 달지 않았다.[12] 하지만 판매용 유니폼에는 팬들의 주문에 따라 별 세 개를 "on the pitch"라는 표현과 함께 달아주고, 2012년 유벤투스 스타디움 건설 시에도 바닥이나 경기장 외벽에 별 세 개를 새겨 유벤투스 팬 이외의 대다수 축구팬들로부터 반성하는 기미가 없다는 비난을 받았다. 우승 횟수에 취소된 스쿠데토 두 개를 포함하는 것은 클럽, , 팬들에 의해 계속되어 비난의 소지가 되고 있다.

민사 판결을 통해 구단의 혐의가 벗겨진 뒤, 유벤투스 측은 FIGC에 스쿠데토 반환 및 배상금 청구 소송을 거는 등 클럽의 명예 회복을 위한 활동들을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다. 하지만 FIGC에 제기한 스쿠데토 반환 소송은 "2006년 칼치오폴리 판결 당시 반영되지 않았던 (인테르도 심판배정관과 통화를 했다는) 새로운 증거들에도 불구하고 이미 인테르에게 부여된 스쿠데토를 되돌릴 법적인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되었다. #[13] 이에 대해 FIGC의 상위기관인 CONI(Comitato Olimpico Nazionale Italiano)에 다시 항소를 한 상태이다. 여기서 판결이 뒤집히지 않는 한 2005-06 시즌 우승팀은 법적으로 인테르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2015년 형사 최종심 이후 FIGC 회장인 카를로 타베키오는 유벤투스에게 "4억 4천만 유로에 달하는 피해보상 청구 소송을 중단한다면 박탈된 2개의 스쿠데토를 유벤투스에게 돌려주는 것을 검토해 보겠다"는 제안을 하였다.[14]

2016년 7월에는 위에 언급된 별 세 개 달린 유니폼과 관련해 나이키가 유벤투스를 상대로 제기한 피해보상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2012년 리그 우승 당시 유벤투스 구단은 유니폼 스폰서인 나이키에게 스쿠테토 30개를 달성했으니 유니폼에 별 3개를 붙여도 되냐고 문의했으나, 나이키는 칼치오폴리 재판으로 인해 법적으로 2개의 타이틀을 제외해야 하기 때문에 거절했고, 따라서 유베와 나이키는 ’30 sul campo'(30 on the pitch)를 새긴 셔츠를 파는 것으로 타협을 봤다. 하지만 유벤투스는 약속을 어기고 별 3개를 단 공식 상품을 나이키의 허가 없이 판매했고 나이키는 이에 분노하여 2013년 10월 상호간 합의하에 계약을 해지했고 유베는 아디다스로 스폰서를 바꿨다. 나이키는 무허가 상품을 판매한 것에 대해 유벤투스에 €80m 피해보상을 요구했고, 제네바에서 열린 재판에서 승소했지만 보상금액은 €2m으로 조정되었다.

2016년 9월 유벤투스는 4억 4천만 유로 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였으나, 지방법원은 이를 일사부재리 원칙을 이유로 기각하였다. 2006년 당시 유벤투스는 FIGC의 결정에 대해 지방법원에 항소를 제기했다가 철회하고 대신 CONI 중재위에 항소했으나 2006년 10월 패소한 바 있으며, 지방법원은 이 판결을 뒤집을 관할권이 없음을 밝혔다.

그리고 대법원이 이들의 상고를 기각함으로서 유벤투스는 자신들의 스쿠데토를 돌려받으려는 시도를 다시는 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유벤투스는 2019년 1월 12일 다시 CONI에 공식 항의를 제출하였다. 출처 그러나 이마저도 기각.

5. 음모론

칼치오폴리에 대한 아래와 같은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칼치오폴리와 연루되어 자격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는 주심 마시모 데 산티스는 인테르가 주도한 도청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텔레콤 이탈리아 보안 담당 줄리아노 타바롤리는 인테르의 의뢰에 따라 도청이 진행되었다고 증언했다. 출처.

칼치오폴리 당시 텔레콤 이탈리아 회장은 인테르 이사인 트론케티 프로베라였다. 05-06 시즌 스쿠데토를 인테르로 넘긴 결정을 내린 것은 당시 FIGC 회장이었던 귀도 로시인데, 그는 과거 인테르의 중역이었고 FIGC의 일부 임원들은 이에 이견을 표했다. 더구나 이 결정 이후 귀도 로시는 텔레콤 이탈리아 회장으로 취임한다.

유벤투스에서 인테르로 이적한 크리스티안 비에리는 자신도 도청 대상이었다는 것에 분노하여, 자기 연봉을 인테르와 텔레콤 이탈리아가 7:3으로 부담한다는 계약 문서를 공개했다.

2011년 7월 칼치오폴리 관련 조사를 책임졌던 스테파노 팔라치 검사는 아래와 같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조항 1 위반 (스포츠맨쉽에 어긋나는 행위에 관한 조항. 심판진과의 부적절한 접촉이 이에 해당한다.): Campedelli (키에보), Cellino (칼리아리), Corsi (엠폴리), Foschi (팔레르모), Foti (레지나), Gasparin (비첸차), Governato (브레시아), Meani (밀란), Moratti (인테르), Spalletti (우디네세)
  • 조항 6 위반 (승부조작 및 승부조작 시도에 관한 조항): Facchetti (인테르), Meani (밀란), Spinelli (리보르노)

그러나 이 점에 대해서는 2011년 11월 나폴리에서 열린 칼치오폴리 재판에서 검사장을 맡은 Giandomenico Lepore에 의해 다시 부정되었다. 그는 최초 팔라치 검사가 2006년 칼치오폴리 당시 인테르를 해당 사건에 연관시키지 않았던 근거[15]를 다시 내세웠으며, 인테르에 관련한 통화 기록 내용은 형법과는 무관하고 스포츠 법원의 소관임을 밝혔다. 한편 전임 칼치오폴리건 PM이었던 Giuseppe Narducci는 "모지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기보다 다른 사람도 유죄라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다른 통화 내용들은 모지의 통화에 비해 문제될 것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칼치오폴리 당시로부터 계속되는 조사 결과는 이렇듯 일관성 있게 인테르의 손을 들어줬으며, 2018년 현재까지 인테르도 칼치오폴리에 가담했으므로 합당한 처벌을 받고 2005-06 시즌의 스쿠데토를 반납해야 한다는 법적인 근거는 존재하지 않는다. 음모론 제시는 고인이 된 지아친토 파케티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로도 볼 수 있다는 견해도 있었으나, 2010년 TV쇼에서 음모론을 제기했던 모지를 파게티의 아들이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건에 대해 밀라노 지법은 2015년 7월 재판에서 모지가 무죄라 판결했다. 2010년 법정에 제출된 파케티의 일지에서는 밀란과 유벤투스가 승부조작에 관여하고 있는 이탈리아 축구계의 자정을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하는 메모가 있었으며, 이는 법정 증거로 채택되었다. 정리글


[1] 이 칼럼은 칼치오폴리를 옹호하는 내용이 아니고 오히려 승부조작 그 이상의 범죄라는 뜻을 담았으니 오해하면 안 된다. 이곳에 이 칼럼을 인용한 것은 칼치오폴리 사건에서 루치아노 모지가 구체적으로 어떠한 잘못들을 저질렀는지 현지 정보를 바탕으로 정확하게 소개한 국내 자료가 드물기 때문이며, 그 이외의 부분은 유벤투스 팬으로서의 사견이므로 편향적일 수 있음을 감안해야 한다. 알베르토 몬디는 유벤투스의 열성 팬으로 유명하다.[2] 이 사건 자체는 유벤투스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보기는 어려우나, 모지와 그의 아들, 전직 유벤투스 감독 마르첼로 리피의 아들 등 구단 관련 인사들이 연루되었다. 그 밖에 전 라치오 구단주였던 크라뇨티의 가족 등도 관련되어 있다.[3] 새 시즌을 앞두고 시간이 부족했던 차원에서 FIGC에서 자체적으로 치뤄진 조사였으며 단기간에 걸친 조사내용을 바탕으로 칼치오폴리에 연루된 팀들에게 페널티를 부여하였다[4] 모지 감형.[5] http://www.nytimes.com/2010/02/17/sports/soccer/17iht-soccer.html.[6] 공식경기 심판은 은퇴했지만, 은퇴 이후에도 아이티 지진돕기 지단, 호나우두 자선경기, 2010 유니세프 자선경기 등의 심판을 맡았다.[7] 심지어 이후에도 11-12 시즌 이후 50여 명이 승부조작 혐의로 체포되었다고 한다.[8] 이를 개인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꼬리자르기로 보는 견해도 있다.[9] 세리에 A는 우승 10회마다 금색 별을 1개씩 유니폼의 클럽 엠블럼 위에 새길 수 있다.[10] 인테르로 이적하고 나서 유벤투스 시절보다 더욱 기량이 상승한 즐라탄을 제외하면 그나마 비에이라의 경우에는 저 선수들 중 유일하게 인테르로 이적한 첫 시즌에는 여전한 기량을 보여줬지만 이후에는 점차 기량이 하락해버렸고 나머지 선수들은 팀을 옮긴 이후 첫 시즌에도 그럭저럭 준수하긴 한데 그래도 유벤투스 시절과 비교하면 뭔가 약간 부족한 모습을 보였고 결국 기량이 하락해버렸다.(물론 저 당시 즐라탄을 제외한 다른 선수들은 나이가 나이였다는 것을 감안해 볼 수 있기는 하다.)[11] 마르키시오, 칼치오폴리에 감사한다..[12] 13-14 시즌 리그 우승으로 공식적으로 우승 30회를 달성했지만 구단주 안드레아 아녤리는 "다음 시즌에도 별을 달지 않을 것이며, 다른 팀이 별 두 개를 달 자격을 갖추었을 때 그 팀과의 차이를 보여주기 위해 달겠다"고 공언한 바 있으나, 15-16 시즌부터 별 세 개를 달기 시작했다.[13] 하지만 이 과정에서 FIGC 회장 지안카를로 아바테는 개인적으로 인테르에게 도덕적 차원에서 05/06 시즌 스쿠데토 자진 반납을 희망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14] 유벤투스의 항의를 받아들이는 형태를 통해 FIGC가 내렸던 과거의 결정을 번복하는 방식을 제안하였다. 출처.[15] 모지 측은 지아친토 파케티 당시 인테르 회장이 심판진에게 통화를 한 것을 근거로 그들 역시 연관되어 있으며 인테르가 처벌당하지 않은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으나, 수사 당시의 팔라치 검사를 포함한 이탈리아 검찰 측의 주장은 인테르측 통화는 심판진 매수와는 관련이 없으며 불리한 판결을 내릴 가능성이 있는 심판을 피하기 위한 것이므로 승부조작과도 무관하다는 것이다. 단 팔라치 검사는 위에 기술된 대로 인테르가 조항을 위반한 것으로 의견을 바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