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5 14:58:27

숀 루니

숀 루니의 수상 이력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width=100%><table bordercolor=#0066b3> 파일:V_League_Logo.png V-League
남자부 정규리그 MVP
}}} ||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2005 시즌 2005-06 시즌 2006-07 시즌 2007-08 시즌 2008-09 시즌
후인정
현대캐피탈 / 라이트
숀 루니
현대캐피탈 / 레프트
레안드로
삼성화재 / 라이트
안젤코
삼성화재 / 라이트
박철우
현대캐피탈 / 라이트
2009-10 시즌 2010-11 시즌 2011-12 시즌 2012-13 시즌 2013-14 시즌
가빈
삼성화재 / 라이트
김학민
대한항공 / 레프트
가빈
삼성화재 / 라이트
레오
삼성화재 / 레프트
레오
삼성화재 / 레프트
2014-15 시즌 2015-16 시즌 2016-17 시즌 2017-18 시즌 2018-19 시즌
레오
삼성화재 / 레프트
문성민
현대캐피탈 / 라이트
문성민
현대캐피탈 / 라이트
신영석
현대캐피탈 / 센터
정지석
대한항공 / 레프트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width=100%><table bordercolor=#0066b3> 파일:V_League_Logo.png V-League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MVP
}}} ||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2005 시즌 2005-06 시즌 2006-07 시즌 2007-08 시즌 2008-09 시즌
김세진
삼성화재 / 라이트
숀 루니
현대캐피탈 / 레프트
숀 루니
현대캐피탈 / 레프트
안젤코
삼성화재 / 라이트
최태웅
삼성화재 / 세터
2009-10 시즌 2010-11 시즌 2011-12 시즌 2012-13 시즌 2013-14 시즌
가빈
삼성화재 / 라이트
가빈
삼성화재 / 라이트
가빈
삼성화재 / 라이트
레오
삼성화재 / 레프트
레오
삼성화재 / 레프트
2014-15 시즌 2015-16 시즌 2016-17 시즌 2017-18 시즌 2018-19 시즌
송명근
OK저축은행 / 레프트
시몬
OK저축은행 / 라이트
문성민
현대캐피탈 / 라이트
한선수
대한항공 / 세터
전광인
현대캐피탈 / 레프트
}}}}}}||
파일:attachment/숀 루니/Exmple.jpg
우리카드 시절
이름 숀 마이클 루니
(Sean Michael Rooney)
생년월일 1982년 11월 13일 ([age(1982-11-13)]세)
국적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출신지 일리노이 주 휘턴
포지션 아웃사이드 히터
신체조건 206cm, 95kg
소속팀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2005~2007)
파켈 노브렌고이(2008~2009)
아쿠아몬자 브리몬자(2011~2012)
CMC 라벤나(2012~2013)
아산 우리카드 한새(2013~2014)
수상경력 2004 미국대학선수권대회 최우수선수
2005 미국대학선수권대회 최우수선수
KT&G 2005-2006 V-리그 정규시즌 MVP
KT&G 2005-2006 V-리그 챔프전 MVP
힐스테이트 2006-2007 V-리그 챔프전 MVP
2008년 제29회 베이징 올림픽 남자 배구 단체전 금메달

1. 소개2. 현대캐피탈 시절3. 러시아,이탈리아 리그 시절4. 우리카드 시절5. 관련 문서

1. 소개

삼성화재의 독주를 끝낸 남자
파일:attachment/숀 루니/Example.jpg
2007년 현대캐피탈이 2연패를 달성했을 때

세미 프로시절부터 이어진 현대캐피탈의 지긋지긋한 콩라인의 역사를 끓은 데 일등 공신인 용병이다. 우리카드 시절에는 나이가 들어서 임팩트가 적었고 그외에도 워낙 압도적인 인간이 온 덕분에 최고의 용병 자리에선 내려와야 했지만 현대캐피탈 팬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리즈시절의 영웅이다.

2. 현대캐피탈 시절

파일:attachment/숀 루니/xample.jpg

원년시즌 우승을 다시 삼성화재에게 내준 현대캐피탈은 마침 새롭게 등장하는 외인제도를 바탕삼아 제대로 용병을 뽑기로 결심하고 2년 연속 전미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숀 루니를 영입했다. 그리고 결과는 대박이었다.



206cm의 장신에 비치발리볼 출신이라 그런지 유연성이 준수하고 센터라인 침범을 할랑말랑한 수준으로 점프 각도가 안정되면서 틀어치기 테크닉이 상당히 좋았다. 이때문에 권영민이 자의로든 리시브 불안으로 억지로 한손으로 올려서 네트에 바짝 붙어버린 어정쩡한 C퀵 토스를 거의 센터라인을 밟을까 말까한 수준으로 네트 가까이 점프해서 몸을 비틀면서 크로스로 때리는데, 루니의 높이도 높은데다 각도가 워낙 깊어서 삼성화재 수비와 블로킹이 보고 떠도 막지 못할만큼[1] 아무리 리시브를 흔들어도 성공률이 높은 1점 거저먹는 수준의 공격 완성도를 자랑했다. 이렇게 개떡같이 올려줘도 찰떡같이 받아먹던 루니의 테크닉덕에 유리멘탈 권영민도 마음놓고 루니에게 공을 몰아줄 수 있었고 현캐의 공격안정도는 그 어느때보다 높았다. 그렇다고 권영민하고만 잘 맞았냐? 맨 위 짤방에서 루니에게 샴페인을 붓는 송병일은 196cm의 장신 세터로 루니와 호흡을 맞출땐 권영민과의 콤비인 변태 C퀵은 없지만 토스 높이가 높고 구질이 괜찮아서 그냥 오픈 높이로 찍어누를 수 있었다. 루니가 크로스만 좋은게 아니라 직선에서 높이로 내려찍는 기술도 정확해서 블로킹 스킬이 별로인 레안드로가 떠도 얼마든지 삼성화재 코트에 강타를 내려꽂을 수 있었다. 거기다 반대편에 박철우까지 송병일의 높은 토스빨로 삼성 레프트의 낮은 블로킹 위에서 찍어눌렀으니 누가 세터로 나와도 해볼만 했던 것.

루니는 거기에 높은 사이드블로킹과 준수한 스파이크서브, 거기다 비치발리볼 겸업출신 미국 국가대표답게 리시브도 나름 해줄수 있어서 그야말로 토탈 패키지였다. 오정록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았던 리시브까지 루니가 지원해주면서 수비라인도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

이를 받쳐주는 후인정, 박철우, 송인석, 이선규, 장영기, 이호, 윤봉우우승 못해 한이 맺힌 선수들의 대활약으로 현대는 역대 최고의 높이를 바탕으로 시즌 중반 삼성과의 맞대결에서 두차례 승리를 포함해 15연승을 거두어 31승 4패로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진 챔피언 결정전, 5차전까지 가는 대접전 끝에 장병철의 서브가 네트에 걸리면서 현대캐피탈은 V리그 첫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루니는 챔피언결정전 MVP에 뽑힌다.

이어진 2006~2007년 시즌초반에 루니는 5개월동안 미국에서 비치발리볼 선수로 뛰어서였는지 실내코트에 잘 적응이 안 되었으나 점차 적응이 되면서 기어이 팀을 정규시즌 2위로 만들었다. 대한항공을 플레이오프에서 잡은 후 이어진 삼성화재와의 챔피언 결정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2년연속 챔피언결정전 MVP에 뽑힌다.

3. 러시아,이탈리아 리그 시절

2007년 시즌이 끝나고 루니는 러시아 리그 팀인 파켈 노르벤고이 팀으로 이적을 하게 되는데 이 이적은구단의 누구와도 아무 상의 한번 없이 본인 스스로 독단적 행동 이였다고 한다. 러시아 팀에 생각만큼 적응을 하진 못한 루니는 현대캐피탈로 다시 이적을 하기를 원했지만 김호철 감독은 “스포츠에 있어 신의 및 신뢰란...”이란 말로 그의 재영입을 거절한다. 그 뒤 이탈리아 리그로 가서 아쿠아몬자 브리몬자, CMC 라벤나 팀에서 뛰었다.

4. 우리카드 시절

2013~2014시즌 루니는 다시 아산 우리카드 한새와 계약을 하며 한국을 다시 밟는다. 원래 계약하려 했던 러시아 용병이 부상을 입으면서 급하게 계약을 하게 된 것이었다. 루니는 열심히 뛰었지만 노쇠화로 인해 팀이 필요로 하는 해결사로서의 역량은 크게 떨어졌다. 팀 공격점유율에서 고작 20%를 차지하며[2] 끝내 우리카드가 재계약을 포기하면서 한국에서의 선수생활을 마감하게 되었다.

5. 관련 문서



[1] 날개공격수의 크로스는 사이드블로킹보단 센터의 지원이 더 중요한데, 이시기 삼성화재 센터진은 신선호,고희진으로 스피드나 높이면에서 루니를 제어할 수준이 못됐다. 거기다 루니의 크로스각이 워낙 깊어서 센터 블로킹에 맞으면 반대편 깊은 곳으로 공이 튀기 때문에 디그를 할 수 없는 경우가 더 많았다. 이때문에 삼성화재 몰빵배구의 공식인 디그로 건져 올려 용병이 마무리 공식이 안통했던 것. 아예 디그 못하는 쪽으로 공이 날아가서 터치아웃됐으니.[2] 최홍석이 25%, 김정환이 20%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