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5 09:08:07

장병철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width=100%><table bordercolor=#0066b3> 파일:V_League_Logo.png V-League
남자부 감독
}}} ||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파일:Skywalkers_BI1.png 최태웅 (현대캐피탈)
파일:Jumbos_logo.png 박기원 (대한항공)
파일:WooriCard_Wibee_Logo.png 신영철 (우리카드)
파일:Bluepangs_Logo.png 신진식 (삼성화재)
파일:external/oi64.tinypic.com/4uzx3c.png 석진욱 (OK저축은행)
파일:yMwsjl8.png 권순찬 (KB손해보험)
파일:external/oi66.tinypic.com/15572ia.png 장병철 (한국전력)
여자부 감독 보기
}}}}}} ||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ed1c24> 파일:external/oi66.tinypic.com/15572ia.png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2019-20 시즌 선수단
}}} ||
{{{#!wiki style="color:#ffcc00"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color:#003355; tablebgcolor=#FFF"
코칭스태프 '''
감독
장병철 ·
코치
권영민 · 엄창섭 · 강민웅
스태프
''' 김국진 · 주영현 · 최우정 · 박순우 · 정진연 · 안요한1
레프트 9 김인혁 · 11 이승준 · 13 공재학 · 14 구본승 · 17 신으뜸 '''[[주장|
C
]]'''
라이트 12 가빈 · 16 이태호 · 18 손주상
센터 1 박지윤 · 3 장준호 · 10 조근호 · 19 박태환 · 20 이병준
세터 2 이호건 · 5 김명관 · 6 이민욱
리베로 4 금태용 · 8 오재성 · 15 김강녕
군입대 '''
2019년 입대
''' 안우재 · 서재덕
윗첨자1 : 외국인 전담 코치 겸임.
}}}}}}}}}||

파일:장병철.jpg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감독
장병철(張秉哲)
생년월일 1976년 10월 30일 ([age(1976-10-30)]세)
출신지 인천광역시
십이지 용띠
별자리 전갈자리
가족 1남 3녀 중 막내
출신학교 인하사대부중 - 인하사대부고 - 성균관대
포지션 라이트
신체사이즈 신장 194cm, 체중 85kg
소속팀 삼성화재-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1999~2009)
지도자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코치 (2015~2019)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감독(2019~)
2009 부산 IBK기업은행 국제배구대회 MVP
박철우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장병철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상용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2005년 ~ 현재 (프로화 이후)
1대
공정배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감독대행 차승훈
2대
강만수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3대
신춘삼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감독대행 이재구
4대
신영철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5대
김철수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6대
장병철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 ||


1. 소개2. 선수 경력3. 은퇴 이후4. 감독 생활
4.1. 2019-20 시즌
5. 기타6. 관련 문서

1. 소개

대한민국의 前 국가대표 배구 선수이자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의 감독이다. 포지션은 라이트였다.

이경수 못지 않게 불운한 존재감 제로의 공기 에이스.

2. 선수 경력

파일:attachment/장병철/Example.jpg

1976년생 동기동창인 최태웅, 석진욱과 함께 인하부중, 인하부고를 졸업한 장병철은 당시의 관행을 깨고[1] 인하대가 아닌 성균관대로 진학하였으며[2] 입학 예정자 신분으로 뛴 1994~1995 슈퍼리그에서 1학년이지만 당당히 주전 라이트 공격수로 출장해 신진식 다음가는 넘버 2 공격수의 위치로 맹활약하고 슈퍼리그 신인왕을 수상했다.

이 때만 해도 김세진 이후 최고의 라이트 공격수 유망주였으며 약간 키가 작은 것만 빼면 국가대표 에이스급 선수로 손색이 없던 선수였다. 김세진 문서에도 서술되어 있지만, 정통파 왼손잡이 공격수와는 거리가 먼 김세진과 달리 장병철은 운동능력과 스피드, 스파이크 테크닉를 겸비한 공격수인 데다 왼손잡이 특유의 스타일[3] 때문에 블로킹하기 매우 까다로운 공격수였다.

1995~1996 슈퍼리그 4강을 이끈 이후 무릎 수술로 1년동안 쉬게 되고[4] 1999년 졸업을 앞둔 상황에서 프로리그 전환과정에서 발생한 드래프트 합의 실패로 인해 일명 95학번 싹쓸이 사태가 발생하여(자세한 건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문서 참조) 계약금 3억 원을 받고 삼성화재로 입단하게 된다.

입단 당시에는 김세진이 버티고 있어서 김세진의 백업밖에 하지 못했지만, 김세진은 2000년대 이후 하향세였기 때문에 실질적인 주전은 장병철이었다.[5] 한국 국가대표 배구의 암흑기인 2000년대 국가대표 주전 라이트로 선발되어 이경수와 함께 좌우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실업 전환기인 V투어 시즌, V-리그 초기인 05~06시즌까지는 장병철이 주전 라이트였다. 이 시기는 아는 사람만 알던 아쉐나 잠깐 알바뛰고간 윌리엄 프리디가 주전 레프트였기 때문에 공격을 분담했으며, 2007년 레안드로 다 실바가 왔을때는 레안드로가 라이트로 뛰면서, 당시 외국인 선수가 없었던 상무한국전력과의 경기때 레안드로의 휴식일 차원에서 장병철이 주전으로 나와서 공격을 책임졌다. 이후 안젤코가 레프트 포지션에서 뛸때는 주전 라이트, 중요한 상황 수비 강화를 할땐 안젤코를 라이트로 돌리고 손재홍과 석진욱이 주전 레프트가 되는 몰빵배구시스템을 썼기 때문에 주전과 백업을 오가는 플래툰 멤버 위치가 되었다. 프로 커리어 내내 풀타임 주전을 차지한 시즌은 한 시즌도 없는 셈이다.

선수 시절 큰 부상을 당해서 고교 시절이나 대학 신입생 때의 포스를 보여주지 못했고, 프로에서는 김세진과 외인 용병의 벽에 가로막혀 출장시간을 많이 받지 못했지만, 그 댓가인지 꽤나 오래 선수 생활을 했다. 30대가 지난 2008~2009시즌 챔피언 결승전 4차전에서는 12득점을 올렸고, 그 중에서도 2세트에서는 좌우전후를 가리지 않고 맹타를 퍼부었고 무려 62.50%의 공격 성공률을 기록하며 10득점을 올렸다 2009년에는 부산 IBK 국제배구대회에서 MVP에 뽑히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지만 발목 부상으로 인해 은퇴하게 된다.

3. 은퇴 이후

은퇴 후 실업팀 현대제철 배구단을 거쳐 부산시체육회에서 뛰고 있다가 2015년 9월 3일 부로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의 코치로 부임하였다. 기존 김영래가 수원전산여고의 코치로 옮기자 빈 자리에 세터인 권준형의 부족한 세팅 능력보다 서재덕전광인 쌍포가 부상으로 인해 기용이 많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비슷한 처지인 주상용과 박성률의 기량 상승이 시급한 팀 상황상 영입을 한 듯하다.

여담으로 한전 코치로 합류하면서 지도자로써 만나게된 성균관대 후배 서재덕은 장병철을 존경해서 프로 데뷔 당시 등번호 18번을 달고 싶어했다고. 하지만 김철수 前 감독이 "너는 무조건 1번 해라"라고 하는 바람에 지금의 등번호로 뛰고 있다.

2019년 4월 9일 성적 부진을 이유로 자진 사퇴한 김철수 전 감독의 후임 감독으로 내부 승격되었다.

4. 감독 생활

4.1. 2019-20 시즌

시즌 초반부터 가빈에게 몰빵배구를 시키며 욕을 들어먹고 있다. 팀의 레프트가 영 신통치 않은 것도 있지만...

시즌 10경기 기준 2승 8패를 기록 중인데, 이중 2승은 모두 현대캐피탈에게만 거둔 승리였다. 그 말인 즉슨 타 팀에게는 모두 패배하였다는 얘기. 이런 팀에게 계속 발목잡히는 현캐는 도대체... 그러다가 11월 26일, KB를 상대로 3대1로 역전승하면서 드디어 시즌 최초로 타 팀에게 승리를 기록하였다. 그리고 11월 29일 경기에서도 OK저축은행을 접전 끝에 3대2로 잡으면서 첫 연승을 이어감과 동시에 2라운드를 5할 승률로 마쳤다.

5. 기타

6. 관련 문서




[1] 당시 인하부중-인하부고를 나왔다면 거의 반자동적으로 인하대로 진학했고 인하대 졸업 후에는 대한항공 배구단에 입단하고 배구를 그만 두면 대한항공 직원으로 일하는 것이 코스처럼 여겨졌다. 인하부중-인하부고-인하대-대한항공 배구단까지 모두 한진그룹 소유의 팀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물론 V리그 드래프트가 정착된 지금은 옛날 얘기.[2] 결론적으로 76년생 인하부고 3인방 중 인하대로 간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장병철만 성균관대로 갔고 최태웅석진욱은 나란히 한양대에 진학했다.[3] 야구의 투수도 마찬가지지만, 자연스러운 왼손잡이는 팔 스윙만으로 자동 역회전이 걸린다. 이 때문에 때린 볼이 요상하게 휘어서 디그나 블로킹 때 꽤나 까다롭다.[4] 최태웅, 유광우 등 인하부중, 고, 인하대를 거친 선수들의 숙명과도 같은 부상이다. 그때만 해도 중, 고, 대학 심지어 실업팀 대한항공까지 막장 도원체육관을 홈경기장으로 썼고 도원의 열악한 시설 및 콘크리트 바닥으로 인해 무릎이 맛이 가는 선수가 한둘이 아니었다.[5] 몰빵배구, 신치용/비판 항목에도 일부 서술되어 있지만 신치용 감독은 장병철의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 고타점주의자인데다 김세진을 각별히 아꼈기 때문에 하향세인 김세진을 쓰느라 장병철을 찬밥취급하기도 했다. 김세진&장병철 조합은 그 자체로 시너지가 나는 조합이다보니 크게 문제가 되진 않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