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30 16:36:41

각목

파일:attachment/각목/각목.jpg

파일:external/fasab.files.wordpress.com/2-by-4.jpg

1. 소개2. 구분
2.1. 미터법에 따른 규격분류2.2. 인치법에 따른 규격분류
3. 다른 용도(...)4. 관련 항목

1. 소개

角木 / Lumber

나무를 직육면체 형태로 길게 가공한 건축자재를 총칭하는 말. 길게 가공한 만큼 기둥이나 벽면등 다양한 형태로 재가공되어 사용되는 가장 기본적인 목재를 뜻한다.

2. 구분

통상 나무의 수종과 두께와 규격에 따라 구분하는데, 국내에는 일본의 영향력을 받은 다루끼, 부비끼, 오비끼, 투바이라는 규격구분과 미국식의 2x4, 2x6등의 규격구분이 있다. 전자는 미터법에 따라 구분하고 후자는 인치에 따라 구분한다.

2.1. 미터법에 따른 규격분류

파일:external/woodniceimg.godohosting.com/1363748410.jpg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일반적으로는 다루끼, 폼다루끼(정재다루끼), 부비끼, 투바이라고 부른다. 흔히 투바이와 투바이포(2x4)를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미터법의 투바이는 세로 3cm에 가로 6.9cm로, 표의 사재 다루끼 두개를 합친 것보다 약간 큰 규격이다. 인치의 투바이포(2x4)는 두께 3.81cm(1.5인치), 폭 8.89cm(3.5인치)로 미터의 투바이보다 큰 규격이다.

2.2. 인치법에 따른 규격분류

파일:external/www.boatcarpetcentral.com/bunkmeasure2.jpg
통상 2x4라고 함은 미국기준인 인치법에 따라 두께 1 1/2(1.5)인치, 폭 3 1/2(3.5)인치로 가공한 목재를 일컫는다. 본래 세로2인치에 가로4인치를 일컫는 명칭이나, 목재를 건조 및 가공하는 과정에서 0.5인치(1.25cm)가 감소하기 때문에 실제로 2인치 x 4인치가 되지 못한다. 2x6는 두께 1 1/2인치, 폭 5 1/2인치인 목재를 일컫는다. 일반적으로 목재상에서 투바이라고 가장 작은 규격의 다루끼 2개를 합친것과 같은 폭의 목재가 있는데, 그것은 미터법에 따른 것이라 이것과는 다르다.

통상적인 규격분류는 아래와 같다.

파일:external/0101.nccdn.net/lumber-dimensions.jpg

"는 인치를 뜻한다. 예컨데 1" 라고 쓰면 1인치를 표기한 것이다. 인치는 1이하의 숫자를 16진법으로 나눠 분수로 표기하기 때문에, 굳이 10진법으로 환산하자면 1/4은 0.25, 1/2는 0.5, 3/4는 0.75로 구분된다.

3. 다른 용도(...)

건축자재 뿐 아니라 가구 제작이나 조각 등등 다채롭게 사용되는 물건이다. 그리고 사제 무기(...) 분야 에서도 활약한다. 다만 대부분의 실제 상황에서 각목은 창작물에서 클리셰적으로 나올 뿐이지 실제로는 알루미늄 배트랑 쇠파이프가 애용 된다.

일단 대부분의 각목은 길이가 있으면서 단단하기 때문에 배트와 더불어 무기로 잘 사용되는데, 배트와 마찬가지로 을 박는 가공을 거치고 나면 네일배트로 거듭난다. 다만 빠따보다는 내구력이 약해서 휘두르다 보면 깨지게 된다. [1] 대신 가격이 매우 싼 편. 각이 져 있는지라 휘두르기 힘들어 사포질을 하여 그립감을 보정 하거나 , 가죽, 청테이프, 절연테이프 등을 감싸서 손잡이 부분을 확보하는 경우도 많다. 사람을 살상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소지만으로 처벌받으며, 범죄자가 된다.

폭력 시위 현장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무기로, 일본에서는 폭력, 폭행을 뜻하는 독일어 'Gewalt'에서 유래한 '게발트봉(ゲバルト棒)' 또는 '게바 봉'이라 하기도 한다. 정확히는 시위 현장에서 쓰이는 둔기 전반을 일컫는 말이지만, 좁은 의미의 게발트봉이라 하면 현장에서 쉽게 조달 가능한 각목을 의미한다. 그냥 두들겨 패는 용도로는 더 위력이 좋은 쇠파이프에 많이 밀려 그다지 선호되지 않고 못을 박는다거나 불을 붙여서 전경 얼굴에 들이민다거나 건전한 용도로 쓰이는 척 하다가, 은근슬쩍 네일배트로 변신시켜서 시위 대응 경찰을 패거나 눕혀버렸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누가 대체 이런 아이디어를 다 내놓는 지 신기할 지경(...).

이외에도 태권도가라데, 차력 등에서 송판, 기왓장과 더불어 격파용 물건으로 잘 사용된다.[2]

창작 매체에서도 각목은 제법 자주 나오며 액션 게임 스플래터 하우스와 같은 공포물부터 단순한 조직폭력배들 간의 패싸움이 등장하는 작품에 이르기까지 정말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아이템이자 무기라 할 수 있다. 어지간한 곳에서 쉽게 조달 하거나 구하거나 볼 수 있기 때문에 친근한(?...) 인상도 준다.

4. 관련 항목



[1] 다른 무기에 비해서 내구성이 약하다는 것이지, 사람을 해치거나 심지어 죽이는데는 충분한 위력과 내구성을 갖추었다.[2] 이때 사용되는 각목은 미리 결을 내놓거나 격파용야구방망이, 목검처럼 혼합재질로 만들어 강도를 낮추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애초에 인간의 는 나무보다 약해서 뼈가 부러지기 쉽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