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6 14:22:57

키스톤 콤비

1. 개요2. 유래3. 역할4. 유명 키스톤 콤비

1. 개요

파일:1213.jpg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오마 비스켈-로베르토 알로마.

2루수유격수를 묶어서 부르는 명칭

2. 유래

키스톤이라는 명칭은 2루를 가리키는 말로 이에 대해선 홈에서 보면 마치 2루가 '키스톤'처럼 보이기 때문이란 설이 있으며, 한편에선 야구장을 건설할 때 2루를 중심축으로 잡고 야구장 전체 윤곽을 잡은 것에서 유래됐다는 이야기도 있다.

2루수유격수키스톤, 즉 2루 인근 지역에서 펼치는 연계 플레이를 키스톤 콤비네이션이라 일컫는다. 또한, 미국의 경우 이러한 플레이를 펼치는 2루수와 유격수를 묶어 '미들 인필더'라고 부르며[1], 한국일본에서는 이를 '키스톤', 혹은 '키스톤 콤비'라고 부른다.

키스톤 콤비란 단어의 정확한 유래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없으나, '키스톤 콤비네이션'의 줄임말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는 이들이 많으며, 조어 방식이나 사용 시기 등을 고려해 보면 일본에서 처음 만들어져 한국으로 잘못 전파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요컨대 올바르지 못한 단어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워낙 널리 퍼져서 오랫동안 사용된데다 진짜 정식 단어인 '미들 인필더' 같은 경우 한국에선 사용하는 사람이 거의 없는 터라 이젠 '키스톤 콤비' 쪽이 도리어 공식 야구 용어로 거의 자리 잡은 형편이다.[2]

3. 역할

투수와 포수가 처리하는 타구를 제외한다면 거의 절반에 가까운 아웃카운트가 이 둘에 의해 나오기 때문에 내야 수비의 키스톤이라 불러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 중요성이 매우 높다.

내야 강습 타구나 땅볼, 내야에 낮게 뜨는 타구 대부분을 이 두 명이 처리해야 하는데 이렇게 잡은 타구를 1루 등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보내는 능력까지 필요한데다 가장 병살성 타구가 자주 날라오는 위치인 탓에 이에 대한 빠르고 정확한 대처가 필수적이다.

특히 일명 6-4-3, 4-6-3[3] 등으로 불리는 내야 더블 플레이의 경우 병살 가능 상황으로 판단되면 한 명이 타구를 잡는 동안 다른 한 명은 2루 베이스에 위치해서 공을 받고 주자를 아웃을 시킨 뒤 다시 공을 1루로 전달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또한, 이때 모든 과정은 한 호흡 동안 매우 빠르고 정확하게 유기적으로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2루수와 유격수 사이의 연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파일:Download_2016_03_04_07_52_23.gif

키스톤 콤비간의 호흡이 극에 달하면 이런 플레이도 가능하다.

[4]

4. 유명 키스톤 콤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의 경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오마 비스켈-로베르토 알로마 조합이 특히 유명하다. 워낙 수비 범위가 넓고 견고한 두 명이었기 때문에 키스톤 콤비를 이루면 미국-캐나다 간 국경선까지 커버할 수 있다는 농담이 있었을 정도다.

1950년대 브루클린 다저스에서 뛰었던 재키 로빈슨피 위 리즈가 이뤘던 키스톤 역시 유명하다. 특히 이 둘은 당시 인종차별의 흐름 속에서 백인흑인의 우정을 보여주었기에 역사적으로도 큰 의미를 갖는다.

일본프로야구에서는 대표적으로 주니치 드래곤즈의 아라키 마사히로-이바타 히로카즈 콤비를 꼽을 수 있다. 특히 일본의 경우엔 수비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특정 팀의 키스톤 조합이 종종 국가대표팀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KBO 리그의 경우엔 최고의 키스톤 콤비로 삼성 라이온즈강기웅-류중일 콤비를 꼽는 경우가 많다. 이 둘의 경우 각자의 수비 능력도 출중했지만, 연계가 매우 빼어나서 감탄이 절로 나오는 수비도 여러 차례 나왔다고 한다. 다만, 강기웅의 경우 체력 문제로 오래 뛰지 못했는데, 이 탓에 임펙트에 비해선 활약한 시간이 매우 짧았다는 게 흠이라면 흠이다. 그 이후로는 현대 유니콘스박진만-박종호 콤비 또한 특기할만하다. 이 콤비는 현대 포함 삼성에서까지 꾸준히 인연을 이어나갔다. 다만 이쪽도 박종호가 삼성 이적 후 부상으로 빠지면서 김재걸, 신명철 등 다른 2루수들이 빈 자리를 채웠기에 현대만한 임팩트를 길게 보여주지는 못했다.2018년 8월 14일날 보여준 백상원-김상수 콤비도 있다!!!


파일:external/lh4.googleusercontent.com/20141017_200%252640.jpg

두 기록 모두 채병용에게 얻어낸 기록이다;
과연 허용투수

또한 2014 시즌 넥센 히어로즈의 키스톤 콤비인 강정호-서건창 콤비는 뛰어난 수비능력과 연계 플레이 뿐만 아니라 전인미답의 200안타 신기록과 유격수 40홈런 신기록을 쏘아 올리며 이전 까지의 각종 기록을 다 갈아 엎고 KBO 올타임 역대 최고의 키스톤 콤비로 불리기에 손색없는 시즌을 보냈다. 참고로 2014시즌 서건창은 타격왕, 최다안타 신기록, 득점 신기록의 3관왕에 최다 3루타 신기록, 최다 멀티히트 신기록을 작성. 리그 MVP2루수 골든글러브를 차지하였다.

강정호는 3할-40홈런-100타점-100득점, OPS 1위, 장타율 1위, WAR 1위의 만화에서나 나올법한 괴물같은 기록을 달성하고, 골든글러브 최다득표를 차지, 마침내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두산 베어스오재원-김재호 콤비는 창조적인 시프트그리고 88억 먹튀 콤보[5]로 유명하다. 자세한 사항은 2익수 항목 참고

KIA 타이거즈김선빈-안치홍 키스톤 콤비는 꼬꼬마 키스톤 콤비라고 일컫는다. 줄여서 꼬스톤이라고도 한다. 2016시즌 말 병역문제를 해결한 이 둘(김선빈은 상무, 안치홍은 경찰)은 2017시즌 엄청난 활약을 보이며 KIA의 V11을 이뤄냈는데, 김선빈은 보통 9번자리에서 무려 .370의 타율로 94년 이종범이후 두번째 유격수 수위타자 타이틀을 이뤄냈고, 안치홍 또한 5,6번 타선에서 .319의 타율과 21홈런으로 활약을 하며 동반 골든글러브 수상에 성공했다.


[1] 반대로 1루수와 3루수를 묶어서 부르는 코너 인필더란 단어도 있다.[2] 가령 제춘모 코치가 마춘텔에서 시즌 전 트레이 힐만 감독에게 올해 SK '키스톤 콤비'는 누가 좋냐고 줄기차게 물어본다. 그런데 나름 일본물먹었다지만 당연히 힐만 감독은 생소한 단어에 어리둥절하는 모습이고, 통역이 말해주니 그제야 이해를 했다.[3] 3번은 1루수를, 4번은 2루수, 6번은 유격수를 일컫는 말로 표기된 숫자 순서에 따라 공을 돌려 더블플레이를 노린다. 예를 들어 6-4-3의 경우 유격수→2루수→1루수 순서로 공이 전달된다.[4] 영상 속의 유격수는 현재는 에인절스유넬 에스코바, 그리고 2루수는 벤 조브리스트. 캐치하는 1루수가 LG에서 뛰다가 빤쓰런한 제임스 로니. 그리고 페드로이아한테 안타 쳐맞을 뻔한 보스턴 타선을 상대하는 투수는 또 공교롭게도 현재 보스턴이 장기계약을 맺어준 데이비드 프라이스. 현재 탬파베이에 남아있는 선수는 아무도 없다.[5] 그나마 2018년부터 부활하고 있긴 하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