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4 17:34:10

최불암 시리즈

1. 개요2. 상세3. 당사자의 반응4. 주요 에피소드

1. 개요

1990년대 초반에 유행했던 코미디 시리즈. 그 이전에도 대발이 시리즈라는게 있었지만 이게 더 유명해졌다.

2. 상세




당시 수사반장, 전원일기 등으로 급부상한 배우 최불암주인공으로 순박하고 잘 당하지만 독특한 대답으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는 코믹 단편 시리즈. 당시 BBS로 유명했던 케텔, 하이텔, 나우누리의 유머게시판이 시초로 워낙 인기가 있어 책으로도 만들어졌다. 책은 여러 곳에서 나왔으나 백암출판사의 최불암 시리즈가 제법 잘 팔렸다. 그도 그럴 것이 라디오 광고를 유일하게 하던 업체였기 때문. 90년 초반, 라디오 광고로 나오던 이 광고 내레이션은 고인이 된 성우 엄주환이 맡아서 "암, 암, 백암의 최불암 시리즈"라고 말하곤 했다. 그 덕분인지 백암에서 최불암 시리즈를 여러 권 냈으며 제법 우습게 그린 삽화를 에피소드마다 싣었다.

교묘하게 시대상을 잘 반영하고 있어서 당시 현대문명의 총아처럼 여겨지던 63빌딩이나(그런데 항상 불이 나거나 엘레베이터가 고장나서 계단으로 뛰어올라가야 하거나 그런 상황이다 요즘시대였다면 여기였을거다) 최불암이 '자꾸자꾸 빨간 게 좋아집니다'라는 충격 멘트를 날려서 공안 정국의 기억이 남아 있던 국민들을 후덜덜하게 만들었던 당시의 홍삼원 CF와 관련된 유머가 많다. 물론 유머 시리즈들 대부분이 그렇듯 예전부터 있던 유머의 등장인물만 최불암으로 바꾼 식의 유머도 상당수 있다.

시리즈에서 최불암을 상대하는 역은 주로 최불암이 출연하던 전원일기의 등장 인물들. 주로 김혜자가 최불암과 함께 덤앤더머식 개그를 펼치고 막내 아들 금동이는 최불암에게 츳코미를 넣는 잔망스러운 역으로 출연한다. 둘째 아들 유인촌은 전원일기에서 유일하게 지적으로 생긴 배우다 보니 그 중에서는 제일 똑똑한 역(사장, 장관, 대기업 사원 등등)을 맡지만 시리즈가 시리즈다 보니 역시 맨날 망가진다. 최불암이 대통령이 되고 유인촌이 역시 장관이 되어 미국을 공격하는 유머도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후덜덜...

전원일기 출연진 외에도 당시 인기있었던 남녀배우들이 총출동해서 시리즈를 빛내는 데 일조했다. 단골 등장 인물로는 노사연, 노주현, 이경규, 이주일, 최수종, 최주봉, 최진실 등이 있다. 해외파 배우들도 출연했는데 홍콩 느와르 붐을 타고 장국영주윤발이 자주 나오고 람보코만도와 함께 등장한다. 여배우로는 소피 마르소도 가끔씩 출연. 빵빵한 출연진 또한 시대가 시대이다보니 당시 오락실을 평정했던 스트리트 파이터 2에 관련된 에피소드도 있고 슈퍼맨, 당시 KBS 1TV에서 재방송 중이던 독수리 오형제[1], 마징가Z, 태권V 등도 지구를 지키러 몇 번 등장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한국사회에선 익숙치 않았던 허무개그가 본격적으로 도입된 시리즈라서 당시엔 이 개그를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속출했다. 최불암시리즈를 듣고 웃으면 신세대, 어리둥절해하면 쉰세대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으니... 물론 지금이야 허무개그가 퍼질대로 퍼진 상황이라 그런 구분법은 전혀 의미가 없다. 지금은 반대다 지금 이런 걸 꺼내들고 웃으면 쉰세대

기존에 유행하던 이야기 및 시리즈에 최불암이 등장하는 식으로 변형되어 최불암 시리즈에 포함된 경우가 대부분이고 리더스 다이제스트플레이보이 등 해외 잡지의 유머도 많이 차용되었다. 이른바 88년도 개그를 대표하다시피 하는 시리즈라 오리지널 이외에도 여기 저기 뒤섞고 혼합된게 많기 때문에, 그 시절 개그 안에 최불암이란 이름이 들어가면 최불암 시리즈라 부르는게 속편하다.

당대 유머의 총집합 같은 개념이기 때문에, 최불암 시리즈 이후에 등장하는 다양한 개그 시리즈(만득이 등)에서도 최불암 시리즈에서 캐릭터만 바꾼 개그들이 다수 등장한다.

그리고 해당 시리즈 중 일부 재미있는 에피소드는 일요일 일요일 밤에 특집에서 최불암이 콩트형식으로 직접 등장해 연기하기도 했다. 어떻게 보면 자폭 내지는 자학드립인데, 자신을 비하하는 면도 있는 해당 시리즈의 콩트화에 세 번씩이나 참여했다. 빨간색이 좋아진다며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경찰에게 걸리는 에피소드, 붕어빵을 파는데 아들이 아버지 직업을 묻는 학교 설문에 뭐라고 답변해야 하냐고 하자 "수산업을 한다고 하면 될거 아냐?"라는 에피소드, 그리고 초인종 누르게 하고 달아나던 에피소드 이렇게 3가지를 콩트화 했다.

이말년 서유기 51화(유료화)에서도 언급되었다. 아재개그의 대표주자(...)로.

3. 당사자의 반응

본인의 말에 따르면 처음 최불암 시리즈란 걸 알았을 때는 질색을 하고 싫어하면서 후배들이 당시 대세이던 최불암 시리즈로 깔깔대는 소리만 들리면 불호령을 내렸다는데, 점차 시리즈를 하나하나 듣다 보니 어느새 자신도 시리즈를 좋아하게 되었고 지금은 고맙게 생각한다고. 단, 마지막 콩트화 때는 최불암 자신이 출연하던 인기 주말 드라마 '그대, 그리고 나'의 자식들로 설정이 약간 변경되었다.

그리고 그는 입시 위주 공부하는 학생들이 이 시리즈를 보고 웃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 출판사에 무상으로 저작권을 줬다고 한다.

후일담이지만 사인본이 존재한다고 한다.

4. 주요 에피소드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최불암 시리즈/에피소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에피소드가 굉장히 많지만, 최불암 시리즈 외에서도 볼 수 있는 개그가 많다. 다만, 같은 에피소드라도 구전됨에 따라서 약간 형태가 변화했을 수도 있다. 당시 유행하던 유머 등이 최불암 시리즈로 많이 흡수되었다는 점도 특기할 점.



[1] 1990년대 후반에 KBS 2TV에서 재방영되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