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1 19:24:12

지미 모르겐슈테른

1. 개요

악의 교전의 등장인물. 하스미 세이지의 회상 장면에서 짤막하게 등장하는 단역일 뿐이지만 독자에게 상당히 깊은 인상을 남기는 인물로 악마의 화신 같은 주인공 하스미를 갖고 놀며 뼈저린 굴욕을 안겨줘 상처입은 짐승으로 만든 장본인.[1] 교사가 되기 전 하스미가 일하던 미국 투자 은행의 CEO이며 엄청난 부와 권력을 가지고 있다. 사내에서 하스미를 보고 한눈에 사람 한둘쯤 죽인 적이 있는 놈이라고 파악할 정도로 통찰력부터 무시무시한 인물. 작 중에서 사이코패스라는 묘사가 확실히 나오지는 않지만 살인마인 하스미보다 백 배는 더 위험한 인간이다. 만화판에서는 학교의 교사들이 거북이배스, 잘해봐야 소형 악어 정도로 비유되고, 그 하스미조차 황소상어로 비유되는데 이 인간은 메갈로돈에 비유되는 묘사가 나온다.

2. 상세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은행 임원진이 부당거래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하스미는 그 자금을 자신이 빼돌리고 직장동료인 빈센트 창에게 덮어씌울 생각으로 창이 야근 중인 회사에 소음 총기와 야시경으로 무장한 채 침투한다. 그런데 그가 죽이려던 빈센트 창은 이미 죽어 있었다. 하스미는 당황해서 탈출하려다가 모르겐슈테른에게 딱 걸린다. 빈센트 창은 모르겐슈테른의 부하에게 이미 살해된 뒤였고 하스미를 진작부터 감시 중이었던 모르겐슈테른은 하스미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다.[2] 모르겐슈테른은 하스미의 살인행각[3]을 전부 파악하고 있었다. 그리고 하스미가 빈센트 창에게 씌우려던 누명을 하스미에게 씌우겠다면서 다시는 미국으로 돌아오지 말라고 경고한다. 입국금지자 명단에 하스미의 이름을 올릴 것이고 미국으로 입국하려는 그 어떠한 시도만 해도 죽여버리겠다는 협박과 함께.

월스트리트라는 지구 최대의 복마전에서 살아남아 승승장구한 모르겐슈테른에게 있어서 일개 살인마나 살인 따위는 그야말로 하찮은 것인지, 하스미가 미친 연쇄살인마라는 사실을 알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직접 대면해서 위협할 정도의 인물. 말하는 투를 보면 하스미같은 사이코 쾌락살인마도 좀 희한하다고 생각할 뿐이지,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그런 부류의 심리도 완벽하게 파악하고 있는 듯 하다. 본인도 용병을 고용해 사람을 죽여버리거나 자신의 위세를 이용해 매장시켜버리는 일에 전혀 거리낌이 없는 냉혈한에 흉악범. 하스미에게 그래봤자 너는 힘없는 일반인을 상대로 위세부리며 자기가 뭐라도 된 줄 착각하고 있었을 뿐이라는, 그조차 범접할 수 없는 권력과 악의 세계가 존재한다는 것을 각인시켜준다.

물론 하스미를 쫒아낼 당시 모르겐슈테른이 "월스트리트는 야심찬 범죄자들로 가득한 곳이지만 여기서도 너같은 살인마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한 것을 보면 하스미와는 사뭇 다른 유형의 범죄자다. 즉, 월스트리트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범죄도 아무렇지 않게 저지르는 범죄자들로 가득한 곳이고, 지미 모르겐슈테른은 그들 사이에서도 정점에 이르렀을 정도로 흉악하고 반사회적인 범죄자이지만, 이는 최소한 자신의 이익 추구라는 인과관계에 따라 저지르는 범죄이기에 하스미와 같은 쾌락범죄자[4]는 월스트리트에서도 용인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하스미가 미국에서 만난 다른 쾌락범죄자였던 클레이 체임버스가 하스미에게 호감(...)을 보이며 계속 같은 편으로 끌어들이려고 시도했던 것과는 대조적인 반응이다. 즉, 그나마 상식적인[5] 범죄자인 모르겐슈테른과 월스트리트의 기준에서도 비상식적인 쾌락 범죄자인 하스미는 같은 편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위험요소라는 것.

사실 하스미를 경찰에 안 넘기고 놓아준 것도 본인 역시 '부당거래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빈센트 창을 살해했다'는 약점이 있는 상태였기에 이 사실을 모두 알고 있는 하스미를 경찰에 넘기는 것은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모르겐슈테른의 영향력이 하스미의 증언에 따른 경찰의 수사를 무마할 수 있는 수준일지는 모르지만, 굳이 위험요소를 만들고 그걸 관리하기 위해 영향력을 행사하기보다는 하스미 역시 경찰에 호소할 수 없는 입장인 이상 서로 경찰 신세지는 일은 피한다는 효율적 판단이다. 하스미의 범죄행각을 완전히 파악하고 있는데다 앞으로도 범죄를 계속 저지를 천성적인 흉악범임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신고하면 자신이 귀찮아지니까 그냥 풀어줘버리고, 자신에게 방해만 안 되면 앞으로 뭘 하든 알 바 아니라는 것.

이런 점들을 종합하면, 지미 모르겐슈타인은 하스미보다 더 흉악한 쾌락범죄자라기 보다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범죄를 저지르는 데 거리낌이 없는 사이코패스(소시오패스)이며 자신의 손익과 범죄의 위험성을 계산적으로 비교하는 이익 범죄자의 극단적인 형태로 보일 여지가 더 크다. 다만 모르겐슈타인의 영항력이라면 하스미까지도 살해해버리고 덮을 수 있는데 굳이 살려두고 추방만 한 것, 그리고 굳이 하스미 앞에 직접 나타나 그의 과거를 들추면서 조롱하고[6] 위협으로 찍어누른 것을 보면 상대방을 잔인하게 굴복시키는 것 자체를 즐기는 면모도 있는 듯 한데, 하스미의 뒤틀린 자존심을 파악하고 면대면으로 굴욕감을 주려는 의도도 있었던 듯. 실제로 하스미는 이 사건 이후 언젠가는 꼭 복수하겠다고 정신승리하며 망집과 굴욕에 괴로워한다. 잘 생각해보면 이런 거대한 권력자에게 복수를 실행하는 것은 무리인데 말이다.

살인 그 자체가 목적이냐, 아니면 살인이 목적에 이르는 수단이냐 그 차이점만 있을 뿐, 살인을 저지르는데 거리낌이 없는 반사회적 흉악범이라는 것은 하스미와 다를 것 없는 인물. 작중에서 지미 모르겐슈타인이 보통 사람들을 양, 자신과 같은 이익형 범죄자들을 늑대, 하스미는 동족을 잡아먹는 미친 양에 비유하는데, 상당히 적절한 비유라고 볼 수 있다. 마치 맹수가 먹이를 얻고 살아남기 위해 다른 동물들을 사냥하듯이, 모르겐슈타인과 같은 인물들은 이윤을 추구하고 알력다툼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 범죄를 저지르는데, 하스미는 일반인으로 살아갈 수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범죄를 저지르는 행위 그 자체에서 유희를 느껴서 계속하는 이질적인 돌연변이같은 존재, 마치 동족포식이라는 생존에 하등 도움 안되는 행위를 하는 양과도 같다는 것. 본질적으로 둘 다 자신들에게 희생당하는 일반인들에 대해 일말의 동정심이나 죄책감이 없는 포식자들이라는 것은 동일하지만.

또한 모르겐슈타인은 철저히 이익만 추구하는지라 하스미보다도 훨씬 냉철하고 지능적이기 때문에[7] 어떤 면에서는 더 위험하다고 할 수 있다. 거기다가 어마어마한 부와 영향력까지 지니고 있음을 감안하면, 하스미조차 이 인간에게는 메갈로돈 앞의 황소상어라는게 전혀 무리인 비유가 아니다.


[1] 참고로, 모르겐슈테른은 독일어로 금성이라는 뜻이고, 금성은 악마 루시퍼의 상징이다.[2] 이 시점에서 무장상태인 하스미가 모르겐슈테른을 어찌할 수 없었던 것은 사무실 밖에 빈센트 창을 죽인, 모르겐슈테른이 고용한 프로 용병들이 대기하고 있었기 때문.[3] 심지어 대학시절 클레이 체임버스와 함께 연쇄살인을 저지르던 일까지.[4] 실제로, 작품 내에서 하스미는 자신에게 닥쳐올 위험을 미연에 제거한다는 빌미로 계속 사람을 죽이지만, 실제로는 이런 살인 행각 때문에 오히려 위험요소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하스미가 바보가 아닌 한 이는 이유가 있는 살인이라기보다는 살인 자체를 즐기는 것으로 보일 여지가 훨씬 크다. 타인에 대한 공감을 못하는 등 사이코패스에 가까운 면모도 있지만, 살인이라는 행위 그 자체에서 쾌락을 느끼는 듯한 묘사도 은근히 나온다.[5] 살인 등의 범죄가 상식적이라는 건 말도 안 되는 소리지만, 어쨌건 '무슨 이유에서 한 일인지 이해는 가능하다'는 의미.[6] 하스미는 자신의 정체를 아는 사람들을 전부 살해해왔는데, 모르겐슈타인은 그의 정체를 낱낱이 파악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제거할 수 없는 최초의 상대였다. 실제로 하스미는 모르겐슈타인에게 과거가 까발려지자 그를 살해하고 싶은 충동을 느끼지만, 모르겐슈타인은 여유만만하게 하스미 앞에 서서 자신을 건드릴 수 없다는 사실을 각인시켜주고 역으로 살해위협까지 가한다.[7] 결국 하스미가 통제불능 수준의 어마어마한 스케일의 범죄 행각을 벌이다 사실상 자멸한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결국 풀려날 거라는 암시가 있지만, 그렇게 된다 해도 예전보다 행동이 훨씬 제약될 것은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