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1-14 22:38:49

굴욕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능욕
1. 屈辱
1.1. 활용1.2. 관련 문서

1. 屈辱

남에게 억눌리어 업신여김을 받음.

이것이 쌓이고 쌓일 수록 피해망상으로 발전하거나 PTSD급의 트라우마와 우울증, 범죄가 일어날 정도로 굉장히 위험하기에 잘 다스려야 한다. 이성 혐오나 보복 범죄, 히키코모리 문제의 대부분이 이것때문에 일어나므로 만약 타인이 자신에게 설움을 풀면 잘 보듬어주자. 만약 더한 모욕으로 상처를 받으면 살인충동이 일어날 수 있다. 정신과 신념을 망가트리는 데 이만큼 효과적인 방법은 없다.

만약 스스로가 무기력하고 패배적인 감정에 휩싸인다면 가장 먼저 풀어야 하는 감정이다. 굴욕이 없는 사람은 우울증도 두려움도 없기 때문.

1.1. 활용

1에서 변형되어, 유명 스타나 운동선수, 캐릭터 등이 쪽팔리는 모습을 보여줄 때 쓰는 말.

시초는 2005년 친선경기를 위해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국가대표팀이 내한했을 때 팀의 주전 공격수이자 유명 축구스타인 마테야 케주만이 아무도 알아봐주는 사람 없이 쓸쓸하게 용산 전자상가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이 한 네티즌의 카메라에 잡히면서였다. 이 사진을 보고 네티즌들은 하인리히 4세의 '카노사의 굴욕'을 따 '용산의 굴욕'이라 부르기 시작했으며 그 이후로 2002 월드컵 때 일본 호텔 수영장에서 바로 옆의 호베르투 카를로스에는 신경도 안쓰고 수다떨기 바쁜 아줌마들, 2004년 내한한 독일 대표팀이 을씨년스럽게 해운대 해변을 걷고 있는 모습 등 굴욕 시리즈가 줄줄이 만들어졌다.

그리고 굴욕은 해축 스타에 국한되는 게 아니어서 2006년에 있었던 2006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당시 일본스즈키 이치로대한민국의 투수인 배영수에게 몸에 맞는 공을 맞는 순간캡쳐 장면이 이치로의 굴욕이란 이름으로 나돌아 다니면서 개그소스가 되었고 이후 8강 경기에서도 대한민국이 일본에 2:1로 승리하면서 이치로가 FXXK을 외치는 장면도 레전드가 되었다.

요즘에는 연예인 사진을 캡쳐하다 이상한 모습으로 나올 때 이 단어가 많이 사용된다.

1.2. 관련 문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