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28 13:53:41

신뢰의 도약


1. 개요2. 타 작품3. 현실

1. 개요

파일:tumblr_nlorfxPvIC1qg8dz8o1_400.gif파일:attachment/a0080834_50e0f8f92baf9.jpg
우주에서 떨어져도 건초더미에 떨어지면 멀쩡하다고 한다.

원문은 Leap of Faith. 일본어 번역판에 한해선 이글 다이브라고 부른다. 이유는 불명이지만 히든 블레이드가 어쌔신 블레이드가 된 것과 같은 이유일지도.

유래는 과거 고대 이집트의 메자이들이 사용하던 기술로 추측된다.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에 있는 어느 산의 뷰포인트에 가면 한 문서가 있는데 메자이가 기도를 마치고 늘 그러하듯 나도 이 탑에서 뛰어내릴 것이다 -위대한 드자우라고 적혀있다. 바예크의 말에 따르면 두려움을 떨쳐내고 용기를 얻기 위해 행하던 의식이였다고 한다. 이후 감추어진 존재들에서도 용기를 증명하는 입단의식으로 쓰였고 암살단으로 이어질때까지 꾸준히 이어졌다.

이후 마시아프 암살단의 수장이 된 알타이르는 이런 맹신적인 짓을 동료 어쌔신들에게 강요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고, 오히려 이를 혐오했다. 근데 400년 뒤 까마득한 후임이 부활시켰다 사실은 일종의 이탈리아 지부 암살단의 입단 의식이 되어 정식 암살자로 승급하기 위한 통과의례로서 사용한다. 악폐습 및 내무 부조리[1] 한편 12세기 중동 암살단 지부에서 왼손 약지를 자르던 의식도 알타이르가 암살검을 마개조시킨 이후에는 왼손 약지를 자를 필요가 없어져 왼손 약지에 불에 달군 부지깽이로 낙인을 새기는 정도로 간소화. 이마저도 시간이 지나서는 왼손 약지에 암살단 문양을 문신으로 새기거나 반지로 대체했다.

18세기를 다룬 어쌔신 크리드 4: 블랙 플래그어쌔신 크리드 3에서는 이런 의식으로서의 의미는 완전히 사라지고, 단지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기술 정도로만 남는다.[2]

18~19세기 암살단에게도 널리 쓰였지만 시기가 현대가 된 시점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는다. 고층 빌딩은 널렸고 건초더미는 없고 다만 정말로 필요할 때에는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어쌔신 크리드 3에서는 데스몬드 마일즈앱스테르고 시설로 잠입하기 위해 신뢰의 도약을 선보였다. 물론 도약 후에 낙하산을 이용하긴 했지만…

마치 독수리가 높은 곳에서 낙하 비행을 하여 사냥을 하듯 예상치 못한 곳에서 위압감 있게 기습하거나, 빠른 이동을 위해 고층 공간이나 옥상으로 이동을 하다가 지면으로 향하는 용도, 건초더미로 떨어져 은신하기 위한 용도, 도주기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암살단 후드나 상징의 디자인이 독수리에게서 유래했고, 신뢰의 도약 역시 독수리가 높은 곳에서 사냥을 하는 방식에서 유래했기 때문에, 게임상에서 신뢰의 도약을 사용할 때는 말똥가리의 울음소리가 들린다. 또한 신뢰의 도약이 가능한 뷰 포인트에도 항상 독수리가 있다.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기술이기 때문에 암살단 사이에서도 숙련도가 쌓인 암살단원이 아니면 이를 제대로 활용하기는 어렵다. 어쌔신 크리드만 하더라도 알타이르는 잘만 썼지만 아직 경험이 미숙한 암살단원은 신뢰의 도약을 하다가 다리가 부러지기도 했다.다리만 부러진게 다행이다

신뢰의 도약을 하기 위한 필수 조건은 바로 떨어지는 방향에는 반드시 짚단이 있어야 한다. 맨 땅에 헤딩하면 제 아무리 어쌔신이라도 골로 간다 이젠 아니야 이 밖에 이나 바다를 향해서도 신뢰의 도약을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이 때 점프 버튼을 한 번 더 누르면 물 속으로 다이빙을 한다. 브라더후드에는 이에 관한 업적도 있다. 참고로 도약 지점 중 짚단과의 거리가 멀지 않은 몇몇 지점에서 발판에 매달린 채 각도를 맞춰 떨어지기를 누르면 뒤를 본 채로 시전하는데[3], 고개를 돌리고 팔을 필사적으로 허우적거리며 떨어지기 때문에 강렬한 카메라 워크와 사운드는 그대로인데도 굉장히 모양빠진다(...)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바예크뒤로도 가능하다. 오디세이에서도 뒤로 가능하긴 한데, 이번 작에서는 뷰포인트 수는 적은데다 있어도 아래 짚단이 없는 낮은 뷰포인트가 꽤 있다. 거기다 상당히 높은곳에서도 맨몸으로 뛰어내릴 수 있는 기술이 생겨 짚단에 의존하지 않게 되었다. 심지어 십수미터는 넘어보이는 절벽에서 구르기도 없이 쌩으로 착지해도 죽지는 않는다.

식민지 아메리카가 주 무대인 켄웨이사가에서는 그다지 높은 건물이 없어 굉장히 밋밋해보이지만, 한편으론 신뢰의 도약시 캐릭터로 시선이 집중되는 방식으로 연출이 바뀌어서 훨씬 멋있게 바뀌었다. 무엇보다 3편부터 독수리가 하강하듯이 팔을 벌리고 자유낙하 하다가 건초에 들어가기 직전에 몸을 도는, 신뢰의 도약 하면 상상되는 그 모션으로 변한다. 반대로 말하면 그 전까진 뛰자마자 한바퀴 돌고 누으면서 내려왔다(...)

설정에 따르면 자연적으로 쌓인 건초더미를 활용하지만, 암살단 내에 건초더미와 마차만 따로 모으는 요원(?)이 있다고 한다. [4]

실제 역사상의 이슬람 광신도 암살단 "햐사신"에게도 게임상에서의 신뢰의 도약의 모티브가 된 것으로 추정되는 일화가 있다. 예루살렘 왕국의 왕이자 사자심왕 리처드의 조카였던 앙리 드 상파뉴 백작이 하사신들과의 동맹을 위해 마시아프 요새를 방문했을 때, 라시드 앗 딘 시난(알 무알림)의 후계자였던 2대 산상 노인이 부하들의 절대 복종을 과시하기 위해 두 명의 부하에게 "마시아프 요새 꼭대기에서 뛰어내려라"고 명령했다. 두 하사신들은 아무 망설임 없이 명령대로 뛰어내려 죽음으로써 앙리 드 상파뉴를 경악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건초더미가 없었던 게 분명하다

1편에서도 극초반, 템플러들이 마시아프를 침공했을 때 위 일화를 바탕으로 한 연출이 나오는데, 알 무알림은 어쌔신들의 충성도를 과시하기 위해 높은 탑에 있는 어쌔신들에게 투신을 명한다. 허나 이건 연출된 쇼이며, 실제론 밑에 건초더미가 있어서 알타이르는 무사히 착지하지만 같이 뛰어내린 동료는 다리가 부러져 고통에 신음한다. 밑에서 대기하던 동료들은 착지에 실패한 어쌔신에게 소리를 내면 적들이 연출임을 알게 될 테니 참으라고 다그친다. 그리고 이렇게 무사히 뛰어내린 알타이르는 몰래 근처의 통나무 함정을 작동시켜 템플러들을 역관광시킨다.

오디세이에서는 많이 퇴색된 감이 있다. 3대 상징인 후드, 암살검, 신뢰의 도약을 다 버렸다 짚단에 숨는것도 불가능하며, 뷰포인트도 대체적으로 높이가 낮고, 애초에 낙하 데미지가 없기 때문. 최초 암살검의 등장에서는 다리우스와 그의 자식과 함께 신뢰의 도약을 하는 포인트가 있는데, 여기서 신뢰의 도약을 하면 어떤 사람이 "사람들이 저기서 자꾸 뛰어내린다."라고 투덜대면서 "짚단을 더 두껍게 깔아야겠어."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2. 타 작품

워낙 어쌔신 크리드만의 인상깊은 기술이여서 그런지 다른 매체등에서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행동들을 전부 신뢰의 도약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 일라오이의 궁극기 이름이 '믿음의 도약' 이다. 영문명은 Leap Of Faith로 동일.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는 사제의 기술인 신의의 도약으로 번역되었다. 효과는 아군을 자신의 위치로 끌어오는 것. 히어로즈 오브 스톰에서도 사제 영웅에 해당하는 안두인의 기술로 등장한다.

파 크라이 3에선 제이슨 브로디가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며 "신뢰의 도약이로군"이라는 말을 한다.

파 크라이 프라이멀에선 허크의 조상인 우르키가 직접 패러디한다. 우르키가 직접 말하길 깃털 달린 나무작대기를 들고 절벽에 뛰어내린다면 하늘을 날수 있다며...

파 크라이 5에선 스토리 중반부에 환각으로 인해 언덕에서 뛰어내리게 되는데, 이 챕터의 이름이 다름아닌 믿음의 도약.

파이널 판타지 15의 DLC 어쌔씬즈 페스티벌에서는 어느 왕국의 한 왕자님이 왕의 힘을 봉인당한다는 설정으로 이 기술을 쓸 수 있게 된다. 암살단의 방식으로 싸운다나 뭐라나.

마음의 소리의 1170화에서는 절벽에 갇힌 조철왕에게 지나오던 할아버지가 수레에 짚단을 담아오며 지나가는데, 자막으로 신뢰의 도약이라고 한다.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중 피터 파커의 대사로 나온다. 번역은 다소 아쉬운 감이 있다.
제가 준비되었는지는 어떻게 알 수 있는데요? (When will I know I'm ready?) - 마일스
그건 몰라. 그냥 자신을 믿고 뛰는거야. (You won't. It's a leap of faith. That's all it is, Miles. A leap of faith.) - 피터 B. 파커

슈퍼 마리오 메이커 , 슈퍼 마리오 메이커2
바닥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최대한 멀리뛰면 닿을수있게 되어있는 똥맵들에서 쓰인다.

3. 현실

애초에 믿음을 가지니까 배신을 당하는 거다

현실에서는 그냥 다윈상 후보이므로, 절대로 따라하면 안 된다.

파일:attachment/a0080834_50e0f8e595d7f.gif
실제 사례

위 움짤의 주인공은 진짜로 대책없이 뛰어내린게 아니고 눈이 두텁게 쌓인 곳에서 낙하를 시도했는데[5] 낙하산이 펼쳐지지 않았다고 한다.[6] 천만다행스럽게도 다리뼈, 꼬리뼈, 엉덩이뼈가 부러지는 수준에 그쳤다미친 운이 얼마나 좋은거야. 3개월 동안 요양을 한 뒤 다시 걸을 수 있었지만 엄청나게 운이 좋아서 가능한 일이었다. 결국 완충재가 있어도 절대 무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물도 예외가 아니라서, 제아무리 물 속으로 뛰어든다고 한들 자세를 제대로 잡지 못해 머리나 가슴부터 추락하면 최소 골절이고 그냥 그대로 사망할 수도 있다. 당장 해수욕장에서 손바닥으로 수면을 힘껏 내려치면 손바닥이 그냥 물 속으로 쑥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손이 얼얼할 정도의 충격이 가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보통 10m 이상 높이에서 착수시 신체에 전해지는 충격은 콘크리트 바닥으로 뛰어내리는 것과 비슷한 정도라고 한다. 20m가 넘어갈 경우 제대로 된 자세로 뛰어내리지 못했을 시 까딱하면 죽음까지 각오해야한다. 민물에 비해 밀도가 높은 바닷물은 더 위험하다.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국가는 이걸 실제 처형수단으로 사용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믿음의 도약 문서의 r162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다만 짚단 위로 떨어지는 것은 아니고 베네치아에서 단체로 바다에 다이빙을 하는 것으로 변경되었다. 어디건 간에 고공낙하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2] 애초에 18세기 시점에서 아메리카 지부 암살단은 완전히 와해되어 라둔하게둔 혼자 원맨아미로 활약하고 있는 실정이고 블랙 플래그주인공에드워드 켄웨이는 암살단원도 아니다. 서인도 제도 암살단이 어떤 전통을 가지고 있는지는 정확히 묘사되지 않았으나 이미 마야 원주민 부족과 완전히 융화된 상황에서 과거의 전통과는 상당 부분 단절된 것으로 보인다.[3] 어쌔신크리드 2와 브라더후드, 리벨레이션에서 확인가능. 에지오 사가 모두에서 확인가능하다.[4] <오리진 : 더 히든 원>에서 샤킬라라는 의적을 감추어진 존재들로 영입하는데, 이후에 본부에서 물어보면 샤킬라 졸라 쌤! 지금 건초더미 모으러 감이라는 대사를 들을 수 있다(...)[5] 3편데스몬드 마일즈 역시 신뢰의 도약을 할 때 낙하산을 이용한 적이 있다.[6] 중간에 낙하산이 튀어나오지만 뭉쳐진 그대로 펼쳐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