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1 13:36:40

데이브 돔브로스키

파일:David_Dombrowski.jpg
데이비드 "데이브" 돔브로스키
(David "Dave" Dombrowski)
생년월일 1956년 7월 27일 ([age(1956-07-27)]세)
국적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출신지 일리노이 주 시카고
프런트 경력 시카고 화이트삭스 (1978~1986)
몬트리올 엑스포스 (1987~1991)
플로리다 말린스 (1991~2001)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2002~2015)
보스턴 레드삭스 (2015~2019)

1. 개요2. 커리어3. 특징

1. 개요

보스턴 레드삭스의 사장. 단장들의 리그라는 메이저리그 베이스볼에서 잔뼈가 굵은 명단장이다. 통계학세이버메트릭스에 능통한 아이비리그나 월 스트리트 출신의 젊은 단장들이 늘어나는 가운데에도 살아남아 능력을 인정받는 중이다. 돔브로스키도 단장될 당시에는 최연소 단장이었...

2. 커리어

2.1. 초창기

돔브로스키 세대의 단장들은 대부분 메이저리그 선수 출신이거나 메이저리그로 올라오지는 못했지만 대학교, 마이너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었다. 반면 돔브로스키는 야구 구단 프런트에 입사하기 이전까지 야구와 인연이 없는 인물이다. 대학교 때 운동선수 장학금으로 코넬 대학교에 입학하긴 했지만 풋볼 선수였고, 그나마도 이후 장학금을 받기 힘들어지자 웨스턴 미시간대학교[1]로 편입해 경영학을 전공했다. 사실 돔브로스키의 배경과 커리어는 요즘 야구계에 쏟아져 들어오는 아이비리그 출신 통계학 전공자, 경영학도, 월가 투자자 출신 단장들과 비슷한 면이 있다. 어찌보면 그렇기 때문에 그가 지금까지 살아남은 것일 수도 있다.

어쨌든 돔브로스키는 졸업을 1년 앞둔 1978년부터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마이너리그 팜 관리 조직에 어시스턴트 개념으로 입사하여 일하기 시작한다. 이후 다년간 노력한 끝에 GM 어시스턴트 자리에까지 올라가나, 1986년 잘린다. 그리고 이 때 그를 자른 사람은 한동안 화이트삭스의 중계 캐스터로 활약했던 켄 해럴슨(...)[2].

1987년, 돔브로스키는 몬트리올 엑스포스의 마이너리그 디렉터로 재취업에 성공했고, 연말에 단장으로 승격된다. 당시 만 31세로, MLB 최연소 단장이었다. 이 후 화이트삭스 시절 갈고 닦은 유망주 보는 감식안과 시스템 정비를 통해 엑스포스를 컨텐더로 끌어올렸지만 회광반조 중이었던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벽에 가로막혀 번번히 우승에 실패한다. 애초에 야구 인기가 그다지 없는 도시인데다 시장 규모도 크지 않은 엑스포스에서 더 높은 곳을 바라보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그리고 그의 행보를 보면 알겠지만, 화통하고 화끈한데다가 야심가이기까지 한 그에게 엑스포스는 만족스러운 구단이 아니었을 것이다. 그러던 중 1991년 창단 승인을 받은 신생팀 플로리다 말린스의 GM 모집에 응시, 합격하면서 말린스로 자리를 옮긴다. 그러나 이 시기에 그가 영입한 모이세스 알루, 클리프 플로이드 등은 선수노조 파업으로 인한 포스트시즌 취소로 인해 미완의 혁명으로 끝난 1994년 엑스포스의 몬스터 시즌을 이끈다.

2.2. 플로리다 말린스

돔브로스키의 스타일이 극명하게 나타나며 확립된 시절. 그는 거액 계약을 여럿 성사시키면서 1997년 말린스의 첫번째 월드 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리고 다음 해, 메이저리그의 전설로 남을 파이어 세일이 시작된다. 우승의 주축이 된 선수들을 돔브로스키는 한 번 반짝 우승하고 전부 팔아버렸다. (...)

이는 선수들의 계약금이나 커진 덩치를 말린스가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 돔브로스키는 '어정쩡하게 몇 명 남기고 전력 유지하느니 다시 한 번 탱킹하고 유망주 싹 모으자' 라는 생각으로 엄청난 파이어 세일을 시행한다. 이때 돔브로스키의 명암이 극명하게 드러나는데, 과감한 판단으로 한 번 우승 후 바로 탱킹이라는 결단을 내린 건 당시 상황에서는 맞을 수 있지만, 팬들의 입장에서는 전성기가 찾아올 줄 알았더니 한 번 우승하고 암흑기라는 뭔가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이었던 것.

이후 돔브로스키는 2003년부터 타이거즈의 GM 으로 이적하지만, 2003년 말린스가 다시 한 번 우승하는데에는 돔브로스키가 파이어세일 때 모은 유망주들의 힘이 컸다.

2.3.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역시 단적으로 돔브로스키 스타일이 드러나는 시절. 이번에는 단장을 맡자마자 과감한 탱킹을 시작한다. 119패를 기록한 2003시즌은 말린스에서의 파이어 세일과 마찬가지로 전설로 남을 시즌이다.(...) 이 시기 타이거즈에는 메이저 평균 수준의 선수조차 없었다. 그냥 이길 생각이 전혀 없었던 시절.

다만 이를 대가로 저스틴 벌랜더를 뽑고, 이때에 얻어낸 유망주들로 미겔 카브레라를 영입, 여유있어진 페이롤로 대형 선수 여럿을 지르는 등 몇년 후 전력보강을 한 타이거즈는 2010년 대 초반, 메이저리그를 호령하는 정규시즌 최강의 팀으로 거듭난다.

문제는 우승을 못했다. 돔브로스키의 디트로이트 커리어에 있어서 이는 천추의 한이자 오점. 단순히 오점이라고 부르기에는 치명적이기는 하다. 정규시즌 그렇게 달리는게 결국 우승을 위해서인데 정작 중요한 우승을 못했으니... 월드 시리즈 진출은 그래도 2번 했다. 두 번 다 져서 그렇지

거기에 미겔 카브레라의 장기 계약 등으로 대표되는 악성 장기 계약들의 누적, 최악으로 치달은 마이너리그 팜과 유망주 기근 같은 상황 때문에 돔브로스키 커리어 최초로 '의도되지 않은 진짜 암흑기'를 맞이하게 된다. 그리고 이 후유증은 2018년 기준 현재 진행형으로, 사실 나아질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돔브로스키는 보스턴 레드삭스로 런(...).

2.4. 보스턴 레드삭스

2016년부터 사장을 맡게 되었는데, 사실 2017년까지의 평은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었다. 돔브로스키 특유의 유망주를 퍼붓는 딜을 통해 크리스 세일을 데려오는 등 과감한 무브를 보여줬지만 2년 연속 디비전 시리즈에서 광탈하면서 그렇게까지 만족스러운 성적을 낸건 아니었기 때문. 이게 팜을 싹 털어먹으면서 만들어낸 전력이라 디비전 시리즈 진출 정도로는 보스턴 팬들이 용납할 턱이 없었다.

그러나 2018년, 팀이 개막전부터 폭주기관차처럼 달리면서 동부지구 3연패와 팀 역사상 최다승, 최고승률로 정규시즌을 마무리한다. 결국 월드시리즈까지 진출해 LA 다저스를 4: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돔브로스키는 프런트로서 자신의 능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였다. 역시 욕은 먹어도 우승해본 단장은 다르다.

2019년에는 우승도 했겠다, 사치세에 대한 압박을 줄이기 위해 고액 불펜을 잡지 않겠다는 선언을 하면서 팀을 재정비하려는 무브를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이전 시즌 우승을 위해 장기 고액 계약을 맺었던 데이비드 프라이스, 네이선 이볼디 같은 투수들이 대거 부진하면서 AL 동부 디비전 우승 내지 와일드카드전 진출이 사실상 무산되었다. 결국 9월 8일, 성적 부진 및 일관적인 윈나우 전략 고집으로 인한 팜 황폐화 등의 책임을 지고 해임되었다.

3. 특징

탱킹의 아버지.화전농법의 달인
뛰어난 선수보는 눈, 과감한 결단력을 갖춘 효과주의의 화신
하지만 필연적으로 찾아오는 현자타임 팻 길릭 다운 그레이드 버전

돔브로스키의 장점들 중 하나는 선수 보는 눈. 유망주를 실탄처럼 쏟아붓는 딜을 자주 보여줘서 그렇지, 유망주를 골라내는 능력 자체는 세이버메트릭스의 유행 이전에도 이후에도 가장 뛰어난 단장 중 한 명이다. 비단 유망주만 골라내는 게 아니라, 저평가받는 선수와 '지금 우리 팀에 어떤 선수가 필요한가?'를 고민하고 이에 맞는 선수를 찾아내는 능력도 뛰어나다.

또한 돔브로스키는 세이버메트릭스가 대유행하기 이전부터 단장으로 활약했지만, 세이버메트릭스의 시대에 적응을 끝낸 단장이다. 그가 세이버메트릭스에 적응을 하지 못했다면 덕 피스터의 전성기에 그의 진가를 알아보고 싼 값으로 물어오는 딜도 하지 못했을 터이고, 맥스 슈어져의 잠재력을 알아보고 데려오는 일도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가 데이터를 활용하는 방식은 세이버메트릭스의 사용이라는 시류를 만들어 낸 머니볼 구단들과는 대척점에 있는데, 돔브로스키는 대표적인 효과주의의 화신이다. 위로부터 OK 허가가 떨어졌다면, 거액 계약에 망설임이 없고 아무리 뛰어난 유망주라도 아낌없이 팔아치운다. 옛날 단장들도 다 그런 식으로 운영을 하기는 했지만 그 시절에도 돔브로스키의 결단력은 단연 돋보였다.

쉽게 말해 천만불 계약으로 만들어 낼 수 있는 3승보다는 3천만불로 만들어 낼 수 있는 5승을 더 선호하며, 미래의 가능성보다는 지금 당장의 승리에 집중한다. 한 마디로 말해 '미래 생각한답시고 유망주 아끼고 계약금 아끼다보면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낼 진 몰라도 우승은 못한다. 지를 때 팍 질러서 압도적인 전력을 갖춰서 우승을 한 번이라도 더 해야 한다.'가 돔브로스키의 철학이다.

이런 경우와 반대되는 모습도 보이는데, 지금 깨작깨작 이겨봐야 우승 못한다. 그냥 싹 팔아버려서 화끈하게 망하고 유망주나 팍팍 땡기자는, 극단적으로 미래를 중시하는 탱킹도 자주 보여준다. 플로리다 말린스 시절의 파이어세일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초창기 시절의 탱킹은 전설적.

실제로 이런 돔브로스키의 철학은 오랜 기간동안 유효했기 때문에 삼십년이 넘게 명단장으로 군림 중이다. 플로리다 말린스는 이러니 저러니 해도 우승을 했고,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도 그가 있는 동안 메이저리그를 호령하는 전성기를 가졌다. 우승을 못해서 문제지 그리고 2018년, 보스턴 레드삭스는 그의 과감한 결단과 계약들로 말미암아 폭주기관차처럼 미친듯이 달렸고 결국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차지하게 된다.

문제는 이후에 현자 타임에 좀 세게 온다는 점이다(...). 이 현자타임이 돔브로스키가 의도한, 추진력을 얻기 위함인 현자타임이라면 짧게 끝나지만 모든 걸 소진한 현자타임이라면, 암흑기가 언제 끝날지 감을 잡을 수 없다. 2018년 기준 골골대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즈가 좋은 예시.

물론 전성기 이후 암흑기가 찾아오는 것은 현 메이저리그 시스템에서, 드래프트제를 택하는 프로스포츠에서 피해갈 수 없는 현상이자 운명이긴 하다. 호성적을 통해 양질의 유망주가 상대적으로 적게 유입되고, 주축 선수들은 모두 거액의 계약을 요구하는 베테랑으로 변해 모두 잡을 수 없어 다른 팀들로 떠나버리기 때문. 하지만 돔브로스키의 현자 타임은 그 중에서도 좀 극단적인 편이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경우만 봐도 유망주 선별 시스템과 스카우팅 시스템이 충분히 정교하게 되어 있다면 낮은 순번의 팀도 드래프트에서 좋은 유망주를 걸러내거나 저평가 받은 원석을 트레이드해 오며 인재 수급을 원활하게 할 수 있다. 코디 벨린저, 워커 뷸러는 모두 다저스가 지구 우승을 반복해 온 2013년 이후에 드래프트한 자원들이며, 맥스 먼시, 크리스 테일러, 저스틴 터너 등은 트레이드 해 온 이후 터진 저평가 받던 자원들이다. 테일러는 1년 반짝일 것 같고 터너는 알아서 터진 것에 가깝긴 하지만

또한 2010년대 후반 미국의 프런트 야구는 이제 단장 중심에서 더 나아가, '사장' 중심의 야구로 가고 있다. 단장이 사장으로 이름만 바뀌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지만 '게임 매니지먼트만 해서 게임 이기기가 쉽지 않다고? 그러면 너에게 경영권의 일부도 줄게'가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구단 전체의 경영을 좌지우지하는 건 절대 아니지만.

앤드루 프리드먼이 선수 팍팍 지르지 않고 전력을 유지하되 사치세를 신경쓰면서 연봉 총액을 줄여나가는 생고생을 하겠는가? 빌리 빈은 그냥 주축 선수 다 내다팔고 돈 안쓰고 꼴찌하고 탱킹하면서 유망주 확 땡겨버리지 왜 굳이 최소 전력을 유지하는 리툴링이라는 번거로운 작업을 하는가? 이는 프리드먼과 빈 모두 사장이며, 야구단의 경영에 크게 신경을 쓰고 있기 때문이다. 프리드먼은 다저스가 사치세를 적립하면서 재정 부담이 쌓이게 되면, 팀의 경쟁력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것이라 판단하기 때문에 사치세 리셋을 위해 그렇게 노력하는 것이다. 빈 역시 전미 최악의 마켓 중 하나인 오클랜드에서 탱킹을 시전했다가는 팀의 수익이나 관중 동원이 차후 회복이 안 되는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에 비효율적인 리툴링이라는 길을 택하는 것이다. 이는 예전의 단장과 달리 사장들은 야구단의 경영을 포함한 장기적인 비전에 신경을 써야한다는 점을 보여준다.

반면 돔브로스키는? 말린스 시절의 파이어세일은 그야말로 '게임은 제가 어떻게든 이기도록 할텐데, 야구단 경영은 알아서 하세요. 전 모르고 제 책임 아님.'이라는 태도가 확 드러나는 경우다. 타이거즈에서의 운영 역시 마찬가지다. 물론 마이클 일리치가 비효율적인 경영을 하도록 압박했을 수도 있지만, 그의 기조가 '돈문제는 구단주님이 알아서 하세요. 전 잘 모르니까.'라는 걸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그리고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그는 사장이다. 2018년 레드삭스는 과거 그가 맡았던 팀들처럼 리그를 제패했고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이루어 냈다. 하지만 이 전성기가 끝난 이후 그가 사장으로서 과연 어떤 면모를 보여줄지가 관건이었는데 구단에서는 그간 돔브로스키의 행보를 의식했는지 2019년 레드삭스가 시원찮은 모습을 보이자 계약만료 1년을 앞두고 9월 경질하였다.
[1] 미시간 대학교와는 다른 대학교다.[2] "You can put it on the board, YES"로 유명했던 그리고 꽤나 시끄러웠던 해설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