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6 07:03:03

김한민

김한민의 주요 수상 이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hite 역대}}} 파일:bluedragonfilmawards_logo.png
파일:bluedragonfilmawards_trophy.jpg
감독상
제34회
(2013년)
제35회
(2014년)
제36회
(2015년)
봉준호
(설국열차)
김한민
(명량)
류승완
(배테랑)

}}} ||

파일:external/tv03.search.naver.net/20140221180824695-4218054.jpg

1. 개요2. 생애3. 비판

1. 개요

대한민국영화 감독. 최종병기 활, 명량, 극락도 살인사건을 감독을 맡았으며 모두 흥행에 성공하였다. 그리고 명량천만 돌파, 역대 흥행 1위의 성적을 거두어 천만 감독 반열에 올랐다.

또한 영화 제작사 빅스톤 픽쳐스의 대표이사이기도 하다.

2. 생애

1969년 9월 26일에 전라남도 순천시에서 [1]태어났다. 순천고등학교 37회 졸업생 이라고 한다
연세대학교에 입학해 경영학을 전공해 1995년에 졸업했고 영화사에서 근무했다.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대학원에 입학해 졸업했다.

1999년에 첫 작품인 <그렇게 김순임은 강두식을 만났다>를 연출했다. 2007년에는 상업영화 첫 작품인 <극락도 살인사건>을 만들어 전국 226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 흥행에 성공했고 2009년 <핸드폰>을 감독했다. 이 영화는 전국관객 63만으로 그다지 성공하지 못했지만 2011년 <최종병기 활>이 전국 747만이 넘는 대박을 거두면서 이름을 크게 알리게 된다.

그리고 2014년에 <명량>을 감독하여 무려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흥행 1위를 기록하면서 상종가를 올리고 있다. 제작사가 그가 출자한 회사라 그가 최대 주주인데 수익 가운데 120억이 그의 몫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제작자가 연출까지 맡은 케이스라 대박이 터진 것.

2015년 차기작으로 봉오동 전투를 그릴 영화를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실제로 영화 봉오동 전투가 2019년 개봉 예정이다. 차기작이나 역대 작품들을보면 알겠지만 감독자체의 재능이나 역량보다는 소재 자체가 흥행하기 좋은 것들이라 성과가 좋은 편임을 알 수 있다.
여담인데 환단고기 북 콘서트에 참여한 적이 있다.(...)
명량 제작때부터 이쪽 계열인가 의심은 갔었지만 이 이후로 의혹은 더 커졌다.

3. 비판

그가 연출한 최종병기 활의 경우 멜 깁슨의 영화 아포칼립토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비슷한 장면이나 구도가 표절의혹치고도 너무나도 많았고 본인 또한 아포칼립토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라고 인정했다. 또한 최종병기 활의 호랑이 등장씬이나 명량의 치마를 휘두르는 장면등이 개연성을 깨는 장면이라 감독으로서의 역량에 흠이 되기도.

극락도 살인사건의 경우에는 쓰르라미 울적에를 표절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2]

명량도 역사적 고증이나 영화 자체의 만듦새 등에서 때를 잘 만났을 뿐, 천만 관객 타이틀이 아깝다는 비판이 있다. 대표적으로 평론가 진중권졸작이라 까내렸으며, 평론가들의 평가 역시 동시기 개봉한 《군도》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보다 낮다.

영화 사냥 제작 과정에서 갑질 논란이 일었다. 시나리오 작가이자 감독인 천진우 감독을 촬영 2개월 전에 이유도 안 말해주고 경질시켜 버린 것. 그리고 그 자리에 후배 이우철 감독을 앉혀 줬다.
[1] #[2] 이 영화가 개봉할 때 영화 정보 프로그램에서 이 영화의 스토리와 비슷한 일본 애니메이션이 있다고 나온것이 다름아닌 이 쓰르라미 울 적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