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21 09:17:37

Come on Come on 마산스트리트여

마산스트리트에서 넘어옴
원곡
엔린이아이들의 떼창 버전[1]
이 아이들은 커서.....
8비트 버전(...)[2]

1. 소개2. 가사3. 트리비아

1. 소개

2007년에 발표한 노브레인의 정규 5집 '그것이 젊음'의 수록곡 중 하나이다.

노브레인의 보컬 이성우가 마산 출신이라서 이 곡을 썼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이 곡이 본격적으로 유명해지게 된 계기는, 창원시를 연고지로 둔 프로야구NC 다이노스가 팀 응원가로 쓰게 되면서부터이다.

2019시즌 부터는 사용이 어려워보인다

2. 가사

내가 태어난 그 곳 마산 스트리트
바닷바람 거친 항구의 도시
특별한 것도 정 갈만한 구석 없어도
난 그 곳을 사랑하네

콜라빛나는 바닷물[3][4]이 흘러흐르고
아줌마의 구수한 마산 사투리
정든 그 곳을 등지고서 난 떠나왔네
꿈을 가득 안고서

흘러가는 한강의 강물이여
마산항으로 내마음 보내다오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Come on! Come on! 나의 나의 친구여!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뛰어올라라!

일가 친척 하나 없는 서울로 와서
집도 절도 없이 떠도는 나날
싸구려 낡은 나의 기타 함께라면
난 어디든 즐거웠지

몇년만에 찾아간 마산 스트리트
내가 커온 중앙동[5][6] 나의 집은
아버지의 눈물과 함께 날 떠나갔네
나의 추억과 함께

달려가는 서울행 열차여 워어어
흘러내린 내눈물 닦아주오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Come on! Come on! 나의 나의 친구여!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뛰어올라라!
뛰어올라라! Ah Ha!


흘러가는 한강의 강물이여 워어어
마산항으로 내마음 보내다오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Come on! Come on! 나의 나의 친구여!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뛰어올라라!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Come on! Come on! 나의 나의 친구여!
Come on! Come on! 마산 스트리트여!
뛰어올라라! 직인다!![7][8]

3. 트리비아

  • 지금은 NC 다이노스를 대표하는 응원가 중 하나로 자리잡았지만, 2015년에 이 곡은 하마터면 NC의 응원가로 쓰이지 못할 뻔 했다. 이유는 '콜라빛 나는 바닷물'이라는 표현이 일부 시민들과 시의원에 의해 문제가 된 것. 지금은 마산 앞바다가 깨끗해졌음에도 불구하고 '마산 앞바다는 더럽다'는 이미지를 주기 때문이라는 것이 이유였다. 그러자 창원시에서는 NC 구단에게 사용자제 요청을 보냈고, NC 구단측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원곡의 가사를 일부 수정하여 사용하겠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그러나 대다수의 시민들이 "모두가 함께 웃으며 부를 수 있는 마산의 노래"를 원했고, 결국 마산 스트리트는 응원가로써 남을 수 있었다. 하여튼 일부가 문제다.
  • 2019 시즌부터는 부르지 않고 있다. 또 시작된 일부 마산시의원의 막말 및 소수 마산지역주민의 아집 및 지역 이기 주의으로 마산 단어 자체가 NC 구단 측에는 사장된 분위기이다. 시범경기에서도 나오지 않았고 대신에 창원 NC를 강조하는 새 응원가로 응원을 하고있다.


[1] 2015년 8월 20일, NC 다이노스에서 개최한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주니어 다이노스 캠프에서 찍은 영상이다.[2] 삼성 라이온즈 갤러리에서 활동하는 모 유저가 만든 영상으로, 스트리트 파이터를 컨셉으로 했다. 제작자 설명에 따르면 중간에 나오는 K.E.N은 'K'imsangsu 'E'ternal 'N'C의 약자란다...[3] 바닷물이 콜라빛이 나는 이유는 예전 산업화로 인해 마산항 바닷물이 더러웠기 때문이다. 실제 '마산만을 살립시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공익 캠페인이 지역 내에서 전개된 적도 있었다. 현재는 시에서 수질 오염으로 폐쇄된 해수욕장을 재개장(!)할 정도로 수질 개선 사업을 많이 한지라 깨끗하다.[4] 모 시의원이 이 가사가 지금 마산이랑 맞지 않다면서 당분간 NC 다이노스통합창원시가 협의하여 사용하지 않다가 전설적인 그날부터 다시 사용하기 시작했다.[5] 실제로는 커온 중앙동이라고 불렀으나 가사집에도 '거주하던'으로 씌여있다. 기타리스트가 가사를 듣고 가사집에 받아적어서 나온 실수라고 함.[6] 실제로 보컬 이성우가 살던 중앙동 집이 몇년만에 찾아가니 없어졌더라..는 사연이 담긴 가사라고 본인 SNS에 밝힌 바 있다.[7] '죽여 준다'의 동남 방언이다.[8] 야구장 전광판에는 '쥑인다!'로 자막이 나온다. 마산아재도 쥑인다고 부른다! 그리고 이건 쥑인다라고 불러야 원래 느낌이 살아난다.[9] 서울의 찬가는 1969년 발표됐고 돌아와요 부산항에는 원곡이 1969년에 처음 만들어졌고 조용필이 독집 앨범에 실어 히트한 것이 1976년으로 알려져 있다.내고향 충청도는 19세기에 지어진 구전 민요가 1970년대에 올리비아 뉴튼 존의 버전으로 국내에 보급됐고 1976년 조영남이 번안해서 발표했다. 김트리오의 연안부두1979년에 발표됐고 문성재의 부산 갈매기1982년, 김수희의 남행열차1986년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