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01 07:07:11

한국프로야구/1987년/신인드래프트

KBO 리그 신인드래프트
1986년 시즌 1987년 시즌 1988년 시즌

1. 개요2. 1차 지명3. 2차 지명4. 드래프트 평가5. 이모저모

1. 개요

1987년 KBO 리그 신인드래프트는 1차 지명과 2차 지명으로 진행됐다.

2. 1차 지명

1차 지명은 1986년 11월 5일 각 팀에서 팀 별 연고지 내 고교 출신 선수 중 3명을 뽑았다. 전년도까지 10명을 뽑았으나 전력평준화를 위해 3명으로 줄었다. 연고지가 겹치는 MBC와 OB는 11월 3일에 먼저 1차 지명을 했다.

순번을 정해 지명한 MBC와 OB만 지명순서대로 기재하고, 다른 구단들은 가나다 순이다. ※표시가 붙은 선수는 지명권 포기 등으로 지명팀에 입단하지 않았다.
1차 지명자
MBC 청룡 노찬엽(배재고-고려대, 외야수)
정태관(대광고-인천전문대, 외야수)
김영직(휘문고-영남대-상업은행, 외야수)
OB 베어스 조재환(중앙고-원광대, 외야수)
김경남(동대문상고-인천전문대, 투수)
김태진(동대문상고-중앙대, 투수)※
롯데 자이언츠 김용권(마산고-건국대, 외야수)※
김종석(부산고-한양대, 투수)
정국헌(마산고-중앙대, 외야수)
빙그레 이글스 김대중(세광고-동아대, 투수)
안성수(북일고-한양대, 투수)
이중화(청주고-동국대, 외야수)
삼성 라이온즈 강기웅(대구고-영남대, 내야수)
류중일(경북고-한양대, 내야수)
장태수(대구고-한양대, 투수)
청보 핀토스 박원진(인천고-고려대, 투수)※
이경민(인천고-고려대, 외야수)※
임성주(인천고-경희대, 외야수)
해태 타이거즈 김만후(전주고-원광대, 내야수)
박철우(광주일고-동국대, 내야수)
백인호(군산상고-동국대, 내야수)

3. 2차 지명

2차 지명은 1986년 11월 24일에 했다. 꼴찌팀과 6위팀에게 2차 우선 지명권을 2장씩 줬다. 1차 지명 수가 줄어든 만큼 이 때부터 진정한 의미의 2차 지명이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라운드 빙그레 청보 롯데 OB MBC 삼성 해태
1 이동석
(군산상고-동국대,
투수)
이상훈
(경북고-연세대,
투수)
박태호
(대구고-영남대,
내야수)
박희종
(세광고-동국대,
투수)
황윤태
(부산고-동아대,
외야수)
이현택
(부산상고-동아대,
투수)
조용호
(북일고-한양대,
투수)
이정훈
(대구상고-동아대,
외야수)
최진영
(대구상고-영남대,
투수)
2 정상진
(경남상고-동아대,
내야수)
박성현
(광주상고-원광대,
외야수)
전종화
(대구고-영남대,
포수)
진상봉
(마산상고-경성대,
외야수)
[1]
윤희정
(부산고-성균관대,
내야수)
전용우
(부산고-동아대,
포수)
패스
3 이상철
(세광고-동국대,
포수)
최창호
(경북고,
투수)[2]
정인조
(광주상고-건국대,
투수)
박병준
(진흥고-원광대,
외야수)
양영훈
(대구상고-영남대,
내야수)
김종갑
(경남상고-경남대,
외야수)
4 이규황
(청주고-건국대,
포수)
이호성
(목포상고-성균관대,
외야수)
패스 패스 김낙진
(동산고-중앙대,
내야수)
김정수
(대구상고-영남대,
외야수)
5 곽경탁
(서울고-중앙대-한일은행,
외야수)
노재룡
(세광고-동국대,
내야수)
최낙기
(마산상고-경성대,
포수)
장문영
(경북고-한양대,
투수)

4. 드래프트 평가

  • MBC 청룡: 괜찮은 대타요원과 한때 타격왕까지 노리던 교타자이자 철밥통 코치 두 사람을 얻었다. 노찬엽은 1994년에 주장으로 우승을 이끌었고 김영직은 1994년에 괜찮은 대타로 활약한다.
  • 삼성 라이온즈: 류중일 - 강기웅이라는 역대급 키스톤 콤비를 입단시켰다. 이 류중일이 선수로서도 잘했으며 후일에 코치,감독으로 크게 성공했으니 삼성의 입장에선 이 드래프트로 아주 큰 소득을 얻은 셈이다. 다만 투수진 강화 드립을 치며 장태수를 지명하는 바람에 이정훈을 놓쳤으니.... 나중에 이정훈은 삼성으로 트레이드됐지만, 부상으로 인해 빙그레 시절만큼 보여 주지 못했다.
  • OB 베어스 : 건진선수가 아무도 없다. 망했어요. 그나마 뽑은 진상봉은 지명을 쌩까고 대학에 진학했으며, 이후 1991년에 연고지팀인 빙그레의 1차지명을 받고 빙그레, 한화에서 뛰었다.
  • 빙그레 이글스 : 배성서 감독의 작전으로 악동님을 얻었다. 그리고 악동님은 1987년 최우수 신인선수로 선정되었다.고마워요 삼성
  • 해태 타이거즈 : 박철우는 사실상 유일한 좌타자로서 타선에서 나름의 역할을 했고, 쌍방울에서 은퇴했다. 이후 지도자로서도 성공적인 행보를 걷고 있다. 백인호도 주전 내야수로 뛰다가, 박철우와 비슷한 시기에 쌍방울로 트레이드 되었다가 해태에서 은퇴했다. 수비코치로서의 능력은 무난하지만, 주루코치로서 능력이 워낙에 나빠서 욕만 배부르게 먹었다. 조용호는 소리없이 빙그레를 거쳐 타자로 전업해서 쌍방울로 갔고, 거기서 3할타율을 찍어보고 은퇴했다. 어째 셋 다 쌍방울로 갔다.
  • 청보 핀토스: 그 전해에 신고선수로 입단한 최창호를 정식 선수로 지명해서 데려온 것을 빼면 소득이 아에 없다.
  • 롯데 자이언츠: 1차지명자인 김종석을 비롯한 선수들은 프로에서 망했고, 2차지명에서 유일하게 건진 선수인 전종화는 선수로서 그럭저럭 해주었고, 코치로서의 능력도 괜찮은 편이다. 다만, 2004 프로야구 병역비리 사건 파동에서 브로커 역할을 한 점은 여전히 논란거리로 남았다.

5. 이모저모

  • 뛰어난 선수들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당시 외환 사정 악화로 대부분의 구단이 자금난에 시달렸고 그래서 모든 구단이 선수 영입에 인색했다.
  • OB에 1차 지명된 조재환은 지명권 양도로 해태에 입단했다.
  • 청보에 1차 지명된 임성주는 지명 후 상무에 입대했고, 제대 후에는 포철에 입단했다가 지명된지 7년만인 1994년에야 입단했다.
  • 청보에 2차 1라운드 지명된 최진영은 지명권 양도로 삼성에 입단했다.
  • 해태에 2차 1라운드 지명된 조용호는 지명권 양도로 빙그레에 입단했다.
  • 청보에 2차 2라운드 지명된 박성현은 청보에 입단하지 않았고, 1988년에 빙그레에 연습생으로 입단했다.


[1] 미계약 후 실업야구에서 활동하다 1990년 빙그레 입단[2] 1986년 연습생 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