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25 17:29:39

일본원숭이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Macaca_fuscata_fuscata1.jpg
일본원숭이
Japanese macaque 이명 : 일본마카크원숭이
Macaca fuscata Blyth, 1875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포유강(Mammalia)
영장목(Primates)
긴꼬리원숭이과(Cercopithecidae)
마카크속(Macaca)
일본원숭이(M. fuscata)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now_Monkeys.jpg

영어: Japanese macaque, Snow monkey
중국어: 日本獼猴
일본어: 日本猿

1. 개요2. 상세3. 기타4. 대중매체에서

1. 개요

영장목 긴꼬리원숭이과에 속하는 포유류의 일종. 일본에서만 사는 일본 특산 동물로, 후술되어있듯 온천욕하는 원숭이로도 유명하다.

2. 상세

많은 원숭이 종류 중에서도 자생지가 위도상 가장 북쪽에 위치해 있다. 대부분의 원숭이는 아열대나 열대 지방에서 서식하지만 일본원숭이는 중국의 황금들창코원숭이, 북아프리카의 바바리원숭이와 함께 몇 안되는 열대지방이 아닌 곳에 서식하는 원숭이이다.

일본원숭이는 일본 열도 전역에 분포하고 있다. 원래는 홋카이도 지역에 분포하고 있지 않았으나 일본이 홋카이도 일대를 합병할 때 원숭이들을 인위적으로 이주시킴으로써 오늘날에 이르러 일본 원숭이는 일본의 주요 4섬(큐슈, 시코쿠, 혼슈, 홋카이도) 모두에 분포하게 되었다.
파일:375px-Japanese_Macaque_area.svg.png
일본원숭이들의 서식지

얼굴과 엉덩이가 빨간 것이 특징이며,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도 바로 이 원숭이에서 유래했다. 긴꼬리원숭이과에 속하지만 그 카테고리의 명성에 어울리지 않게 꼬리는 매우 짧다.[1]

식성은 잡식성이고, 100마리 내외의 무리를 지어서 생활하며, 가장 몸이 크고 힘센 수컷이 무리의 우두머리가 되어 서열을 나누는데, 우두머리는 약 2년꼴에 1번씩 교체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장한 암컷은 보름을 주기로 월경을 하며, 반면에 성장한 수컷은 1년 내내 정자를 생산한다. 한 배에 한 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파일:external/www.thisiscolossal.com/061_Jasper-Doest-The-Netherlands-Relaxation.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Jigokudani_hotspring_in_Nagano_Japan_001.jpg

짧은 털을 가지고 있으나, 추위에 강하여 겨울을 날 수 있다. 일부 원숭이 집단은 겨울을 날 때 독특한 방법을 사용하는데 바로 온천욕이다. 자연 상태에서 분출되는 온천수에 몸을 담가 추위를 이겨낸다고 한다.[2] 일본을 해외에 홍보할 때 관련 장면을 사용할 정도로 인지도가 있다. 그래서 일본의 일부 온천에서는 관광객을 노리고, 원숭이 전용 온천탕을 만들어 테마파크처럼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한다.[3]

다만 관련 홍보 영상에서는 자연에서 온천욕하는 원숭이가 숱하게 등장하지만, 실제로 가보면 대부분 야생 상태의 원숭이들이 아니고 소규모의 시설에서 관리되고 있는 개체들이며 더러는 입장료를 받기도 한다. 온천도 추울 때 들어가는거라 타이밍상 온천욕하는 원숭이 구경하기가 생각보다 힘들다. 괜히 혹해서 찾아갔다 실망할 수도 있다.

온천욕을 할 수 있는 개체는 지위가 높은 개체들 한정이며, 지위가 낮은 원숭이는 밖에서 벌벌 떨며 겨울을 난다는 말도 있는데, 정작 상술된 나가노현 스노우몽키 파크 방문기에 따르면 온천욕을 하는 일본원숭이는 주로 암컷이나 새끼들이고 오히려 서열이 높기 마련인 성체 수컷은 잘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유는 외부의 위협으로부터 무리를 보호하기 위해 언제든지 급히 행동 태세를 갖추기 위해서나 털이 젖어서 몸이 작아보이는 것을 우려해서 등의 설이 있다.

천적은 대형맹금류, 아시아흑곰, 불곰으로 과거 일본에선 수렵의 대상으로 여겨져 인간도 주요 천적중 하나였으나 1947년 이후 법적으로 수렵종에서 벗어나면서 개체수가 증가했다. 하지만 문제는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1970년대 이후부터는 농가에 피해를 주는 일이 여러번 발생하다보니 일본의 일부 지자체에서는 해수로 지정하여 1990년대에는 약 1만 마리를 사냥한 적이 있다.

3. 기타

  • 보통 일본원숭이 하면 얌전히 온천욕을 하는 모습을 떠올리지만 영장류가 으래 그렇듯이 매우 사납고 공격적이기 때문에 함부로 접근하지 말자.
  • 거짓으로 밝혀진 백번째 원숭이 현상의 대상이기도 하다. 다만 일본원숭이가 먹이를 씻어서 먹기도 한다는 것은 사실인데 야생 집단의 경우 집단마다 그 빈도가 조금씩 다르다고 한다.
  • 1995년 12월 12일, 부산광역시에 위치한 성지곡동물원에서 일본원숭이 15마리가 우리를 집단 탈출하여 도시를 떠돌아다니다 모두 포획된 사건이 있었다.#[4] 이후 6년이 지난 2001년 1월 5일 성지곡동물원에서 또다시 일본원숭이 5마리가 탈출해 2마리는 붙잡았고 나머지 3마리는 각각 1월 6일, 12일 제발로 동물원에 돌아왔으며, 마지막 1마리가 추위와 굶주림을 견디지 못해 1월 15일 스스로 동물원에 돌아오는 것으로 종결된 사건이 있다.#, #
  • 일본 특산종이기도 하고 생긴 것도 좀 얍삽하게(?) 생겼다 보니, 종종 일본인을 빗댄 멸칭으로 쓰이기도 한다. 2010년대 축구 한일전 당시 기성용이 골을 넣은 후 카메라 앞에서 원숭이를 흉내내는 골 세리머니를 해 논란이 된 적도 있었다.[5]

4. 대중매체에서

실제 털 색깔은 갈색이지만 서양에서는 영장류들 가운데서 유일하게 냉대림에 서식하고, 온천욕까지 하는 유일한 원숭이라는 점이 인상이 깊어 털 색이 흰색으로 묘사된다.

일본 창작물의 원숭이 울음소리의 의성어는 "우키" 인데,[6] 아마 일본원숭이의 울음소리에서 착안했을 가능성이 있다.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에서 단일종 중 가장 많이 출현했고, 가장 많은 관련 문제 빈도수를 자랑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는 원 자료를 일본 쪽에서, 그것도 대부분을 일본 TBS 테레비의 동물 퀴즈프로 <두근두근 동물랜드(わくわく動物ランド, 1983~1993)>에서 가지고 왔던데다가 온천욕을 하는 유일한 원숭이로서 일본에서 팍팍 밀어주었기 때문에 그랬던 것이다.

파일:attachment/일본원숭이/snowmonkey.png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3: 아시아 왕조에서는 '스노우 멍키(snow monkey)'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데, 실물과 달리 긴 꼬리를 지녔다. 마비노기에 등장하는 온천원숭이 중 흰색 털을 가진 원숭이들도 일본원숭이를 모티브로 했는데, 역시나 긴 꼬리를 가졌다.

울트라 Q에서는 전쟁 중에 개발된 특수한 호두를 과다섭취하여 거대화한 거대원숭이 고로라는 일본원숭이가 등장한다.

프롬 소프트웨어의 게임인 세키로: 섀도우 다이 트와이스에 등장하는 병풍 원숭이들도 이 종이다.

라이온 수호대 시즌3에 나오는 단역 중 하나로 일본원숭이 가족들이 등장한다.

Fate/Grand Order에서는 염마정번영기 이벤트에서 '요괴 원숭이'라는 이름의 잡몹으로 등장한다. 쓰러뜨리면 아이템을 떨구고 도망간다.

아바타로전대 돈브라더즈사루하라 신이치의 변신체인 사루 브라더의 모티브로 작중에서 신이치가 자신은 일본원숭이라고 말해준다.


[1] 돼지꼬리원숭이나 맨드릴, 붉은우아카리처럼 꼬리가 짧은 원숭이들도 있다.[2] 일본원숭이 털이나 땀구멍은 사람과 달라서 젖은 상태로 나와도 크게 추위를 타진 않는다고 한다.[3] 나가노현 스노우몽키 파크 방문기다.[4] 1997년 12월 성지곡동물원에서 탈출해 초읍동 주민들에게 많은 피해를 준 히말라야원숭이 '치타'를 전술한 일본원숭이 탈출 사건과 헷갈려 치타가 당시 포획되지 못한 일본원숭이 중 한마리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았다.#, #[5] 당시 국대 주장이던 박지성이 말린 탓에 양국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되진 않았으나, 사실 이런 비하 행위는 중징계를 받아도 할 말이 없는 행위다. 당시 기성용은 관중석에서 욱일기를 봐 욱해 그런 세리머니를 했다고 말했지만 진실은 저 너머에.. 여담으로 이후 기성용은 신혼여행을 삿포로로 갔다.[6] 영미권 창작물의 경우 침팬지의 울음소리에 착안해서 "우우 아아"로 펴기되어서 나온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