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1 03:15:37

일루바타르

파일:external/25.media.tumblr.com/tumblr_m1g53631sx1qbz35lo1_500.jpg
Eru Ilúvatar[1]

1. 개요2. 행적
2.1. 아르다 창조2.2. 누메노르의 반란과 일루바타르의 분노2.3. 가운데땅 문제의 개입과 그 이유

1. 개요

존 로널드 루엘 톨킨이 구상한 가운데땅 세계관의 창조신이자 유일신 격인 존재로, '영원의 궁정'에 거하며 관조한다. 흔히 '에루(Eru)'라고 일컬어지며, 일루바타르는 그를 아르다에서 부르는 이름이다. 일루바타르는 퀘냐로, 영어로 번역하면 'ALL-FATHER' 즉, '모든 것의 아버지'란 뜻이다. 북유럽 신화에서 오딘의 별명이기도 하고, 그리스도교에 대입하면 '하느님 아버지'가 되고, 후에 설정으로 누메노르의 침몰을 아틀란티스와 동일시하여(이름부터 아탈란테 - 아틀란티스 이야기) 대입할 수 있다.

반지의 제왕에서는 본명이 언급되지 않고 사람들은 오직 절대자(The One)라고만 호칭한다. 그리고 절대자답게 그 힘과 권능이 중간계에서 신이라고 불리는 발라들과는 격을 달리한다. 일루바타르의 권능을 잘 알려주는 좋은 사례로 중간계의 역사에 나온 창조물을 유지하는 능력이 있다. 발라 같은 아이누가 창조물을 만들어도 계속 창조물에게 신경을 써주어야 창조물이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지만 창조자가 잠시라도 다른 일을 하는 순간 창조물들은 바로 움직임이 멈춘다고 한다. 하지만 일루바타르의 경우 전지전능하니 이런 문제가 없다고 한다. 즉 레젠다리움에 나오는 모든 등장인물들에게 집중하고도 다른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2. 행적

2.1. 아르다 창조

아이누들을 창조한 존재로 실마릴리온반지의 제왕 세계관에서 동급의 존재가 없는 신이지만, 세상을 직접 창조하지 않고 자신이 창조한 천사 격 존재들인 아이누들에게 자신의 비전을 보여준 후 그에 따라 아르다를 창조토록 했다. 즉 반지의 제왕 세계관이 우리들 현실마냥 혼돈과 대립이 난무한 건, 어찌 보면 일루바타르가 직접 만들지 않아서 그런 것이다. 발라들에게 데미우르고스 속성이 보이는 것도 그렇다. 그러나 그 속에서 살 주민인 요정인간만은 아이누가 아닌 일루바타르가 직접 창조했으며, 때문에 엘다르와 인간은 각각 '일루바타르의 첫 번째 자손'과 '두 번째 자손'이라 불린다.

그 외 지적 생명체들, 이를테면 난쟁이, 엔트 등은 아이누가 창조했다. 단 생명의 숨결, 즉 영혼만큼은 일루바타르가 선사하였다.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난쟁이족은 단지 육신만 존재하거나 인형처럼 되었을 확률이 높다.[2] 이런 면에서 난쟁이족은 '일루바타르의 입양아'라 부른다. 아예 실마릴리온에서 난쟁이족을 인정하면서 일루바타르가 '입양아'라고 직접 말해준다. 즉 육신의 경우 아울레가 영혼의 경우 일루바타르가 내려준 셈이다. 엔트도 비슷하다.

이후에는 창조신 포지션이라 그런지 등장은 거의 없다. 절대신이이므로 창조 신화 이외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기는 맞지 않는 일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그 아래에서 발라들이 다 알아서 한다. 그러나 일루바타르의 존재감은 확실해서, 일루바타르의 이름으로 한 맹세는 결단코 뒤집을 수 없는 절대적인 것이 된다. 페아노르가 일루바타르의 이름을 걸고 실마릴들을 되찾아오겠다고 맹세한 후로 그 자손들이 맹세에 묶여 온갖 깽판을 벌이고 몰락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누메노르에서도 정기적으로 산 위에 있는 제단에서 그에게 제사를 올렸다. 게다가 난쟁이와 엔트의 탄생 과정에서 볼 수 있듯이, 비록 실무는 발라들이 한다 하더라도 그 허락권이 있고 그들의 행동을 제약할 수 있으며 요청에 결재를 해 주기도 한다. 어찌 보면 발라들은 일루바타르의 심부름꾼에 가까운 입장으로도 볼 수 있다. 다만 자신의 창조물들에게 자율을 배려해주기 때문에, 모르고스처럼 아예 엇나가서 말을 안 듣는 놈들이 생겼다.

2.2. 누메노르의 반란과 일루바타르의 분노

반지의 제왕과 실마릴리온에 직접 나온 사례로는 당연히 누메노르의 몰락이다. 발라나 마이아들이 격돌한 권능의 전쟁과 분노의 전쟁에서도 땅이 가라앉는 등 천재지변을 일어나고, 모르고스가 엘다르의 여정을 방해하기 위해 안개산맥을 세우고 사우론도 모르도르를 보호하기 위해 어둠산맥을 세우는 등의 지각변동을 일으키긴 했다. 하지만 누메노르의 몰락은 이런 것과는 급이 다르게 섬 하나를 수장시키고, 평평한 세계를 둥글게 만들고, 땅의 일부분을 다른 차원으로 숨기는 등 행적의 규모 자체가 다르다. 사우론이 괜히 일루바타르가 직접 나서자 경악하여 아무 것도 못하다가 육체가 익사하고는 영혼만 중간계까지 헤엄쳐 온 것이 아니다.

일루바타르가 직접 개입한 몇 안 되는 사건 중 하나는 바로 아칼라베스이다. 누메노르 인들이 인간에게 주어진 운명인 '죽음'의 가치를 이해하지 못하고 "왜 엘다르에게는 영생을 주고 우리만 안 주는가? 영생을 우리 손으로 획득하겠다!"며 함대를 이끌고 발라들이 거주하는 발리노르로 쳐들어 오자 만웨가 일루바타르에게 기도했고, 이에 응해서 누메노르의 군대가 발리노르에 당도하자 지각 변동을 일으켜 몇몇 신실한 자들을 빼놓고 모든 이들이 그들의 창조물과 함께 '망각된 자들의 동굴'에 갇혀 '최후의 전투'와 '심판의 날'까지 갇히게 되었다. 원래 평평해서 가장자리로 가면 떨어지던(!) 아르다를, 누메노르 부분을 침몰시켜 없애고 발리노르를 오려내어 별개의 차원으로 따로 떨어뜨린 후에 남은 부분을 동그랗게 말아 붙여 3차원 구형으로 만들었다. 그 이후 가운데땅의 먼 미래가 지금의 지구라고 한다. 따라서 누메노르 멸망 후 아르다에 남은 요정들이 발리노르에 닿기 위해서는 그들의 배만이 여행할 수 있는 특별한 경로를 통해 아르다 자체를 벗어나야 한다. 그렇다! 회색항구는 우주선 발사 기지였다

누메노르 인의 반란은 아주 어리석은 생각에서 비롯되었다. 누메노르인은 발리노르 자체가 영생의 힘이 있는 땅이라고 생각해서 그곳을 차지해 살면 영생을 얻는다고 여겼지만, 발리노르 자체는 평범한 땅일 뿐 영생의 힘은 없다. 실제로 발리노르에서 살해당한 엘다르도 꽤 된다. 발리노르가 영생의 땅으로 불리는 것은 영생의 존재인 발라, 마이아와 엘다르가 살기 때문이다. 즉, 사우론이 누메노르인을 속인 것이다. 반란을 일으킨 대가로 누메노르인은 죽지도 못하고 세상이 끝날 때까지 갇혀 있다고 한다. 톨킨의 세계관에서 '죽음'이 인간에게 주어진 '선물'임을 고려할 때, 이는 엄청난 처벌인 셈이다. 단 발리노르에 직접적으로 발을 디딘 자만 해당되며, 나머지는 다행히(?) 그냥 익사로 끝났다.

2.3. 가운데땅 문제의 개입과 그 이유

누메노르 침몰을 제외하곤 가운데땅에 개입한 정황이 보이지 않지만, 톨킨의 말의 따르면 알게 모르게 가운데땅에 계속 개입하고 있었다고 한다. 반지전쟁 시기에 간달프가 모리아의 발록과 싸우고 명이 다했을 때 그를 발라 이상의 존재가 부활시켰다고 하는데, 발라 이상은 일루바타르밖에 없으므로 일루바타르가 간달프를 부활케 했음을 알 수 있다. 절대반지가 골룸을 버렸을 때에 반지의 의도완 다르게 그게 빌보 배긴스의 손에 들어가고 후일 프로도에게 전해진 것[3]과 또한 프로도에게서 반지를 뺏어 신이 난 골룸이 발을 헛디디게 하여 반지가 파괴되도록 한 것도 일루바타르라고 한다.

이들 내용은 톨킨이 작성한 편지에 나와 있다. 결국 중요한 문제에 직면했을 때는 일루바타르가 은연 중에 개입한 것으로 설정했다고 한다. 데우스 엑스 마키나잖아? 애초에 모든 것이 그의 뜻 안에 있기 때문에, 그가 개입한다는 것은 그의 뜻에 맞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는 뜻이다. 멜코르의 불협화음으로 세상의 완전성이 깨어졌으며 일루바타르 또한 분노했지만, 결국 그 또한 일루바타르의 권위를 드높여줄 일이 될 뿐이라고 했으니...진실은 저 너머에. 논리를 초월한 듯한 느낌이 든다.

사실 이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서 톨킨이 고심 끝에 낸 악의 문제에 대한 답이다. 톨킨 자신이 생각한 이론은 아니지만, 기존에 그리스도교 신학자들이 골똘히 생각한 이론을 수용하여 자신의 소설에 대입시킨 것이다. 이것은 여러 번 작중에 나타나는데, 적합한 비유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는 반면 악의 문제 등 여러 분야에서 그리스도교적 이론에 대해 비판적인 사람들은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1] 실제로는 작중 내내 어떻게 생겼는지 묘사가 없다. 일루바타르의 모티브 자체가 그리스도교의 신이라 그리스도교에서처럼 일정한 형태가 있는 모습으로 고정되지 않도록 설정을 잡았기 때문이다.[2] 일루바타르의 말에 따르면 창조물은 창조주가 신경을 쓰고 있을 때에만 살아움직일 수 있고, 다른 것에 신경을 쓰고 있을 땐 움직일 수 없다고 한다. 전능에 가까운 능력을 가진 일루바타르는 이런 문제가 없지만, 아울레는 그렇지 않기에 일루바타르가 도와주지 않았다면 난쟁이 역시 반쪽짜리 생물로 전락했을 것이다.[3] 프로도와 간달프의 대화 중에서 간달프가 언급한다. 반지나 반지를 만든 사우론을 능가하는 그 이상의 존재가 이 일에 개입하였을 것이라고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