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26 03:18:23

아부라메 토루네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아부라메 토루네 소속
[ 펼치기 · 접기 ]
----
暗殺戦術特殊部隊
암살전술 특수부대
{{{#!wiki style="margin: 0 -10px -5px; min-height: 26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호카게 직속 <colbgcolor=#fff,#1f2023>우즈키 유가오 · 하타케 카카시 · 텐조 · 우치하 이타치 · 우치하 시스이 · 소쿠 · 로우
뿌리 시무라 단조 · 사이 · 야마나카 후 · 아부라메 토루네
관련인 야쿠시 카부토 · 야쿠시 노노우 · 오로치마루
안개마을 암부 모모치 자부자 · 하쿠 · 쿠리아라레 쿠시마루
}}}}}}}}} ||

파일:attachment/아부라메 토루네/아부라메토루네.jpg
파일:external/i373.photobucket.com/Torune02.jpg

1. 프로필2. 소개3. 상세4. 작중 행적5. 사용 술법6. 관련 문서

1. 프로필

이름 아부라메 토루네(油女 トルネ / Aburame Torune)
닌자 등록번호 012360
생일 10월 24일(전갈자리)
나이 향년 19세
신장 178.3cm
체중 68.7kg
혈액형 O형
성격 이타적
가족관계 아버지 아부라메 시쿠로

2. 소개

나루토의 등장인물. 성우는 타카하시 히데노리/권성혁[1]/그랜트 조지.

3. 상세

이름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아부라메 시노와 같은 아부라메 일족으로, 사용하는 인술은 아부라메 일족에서도 혈족계승에 속하는 것으로 상대와 자신의 피부가 접촉하면 나노사이즈의 독충이 이동해서 접촉부분의 세포를 파괴한다. 시무라 단조 휘하의 뿌리 암부의 일원이자 야마나카 후와 1, 2위를 다투는 실력자.

토루네는 이 독충에 대한 항체를 가지고 있어 무사하다고 하며 그의 아버지인 아부라메 시쿠로도 같은 술법을 썼다는 듯. 술법을 자신의 의지로 조절할 수 있다. 처음에는 손에서만 쓰다가 나중엔 전신으로 쓰고 팀킬할 뻔한 동료의 몸에서 독충을 제거 하는 등 조절이 가능해 일상생활에는 장갑등으로 몸을 가리면 지장이 없을 듯하다.

4. 작중 행적

다섯 카게 회담에 참석하러 가는 단조를 야마나카 후와 함께 호위하면서 첫 등장한다. 풀 마을의 한냐 일당의 잔당이 단조 일행을 습격하지만 전투씬은 나오지 않고 사륜안을 발동한 단조가 그들을 쓸어버린다. 이후 회담장에서 철수하는 단조를 습격한 토비를 상대로 후와 대치한다.

그러나 별다른 성과는 올리지 못한 채 후와 함께 토비의 시공간인술에 걸려서 환술에 걸린 채 아공간으로 날려졌고, 이후 토비가 야쿠시 카부토에게서 예토전생 술법의 과정을 눈으로 확인하겠다며 풀어준 뒤 즉각 목을 꺾어버리고 동료인 후를 산제물로 삼아 부활시킬것을 요구한다. 결국 부활해버리고 카부토의 부가설명 때문에 이성을 지우는 술식까지 짜넣어짐으로써 꼭두각시가 돼버리고 말았다. 이후로 원작에서는 출연이 없다.

애니판 536화에서 활동을 개시하며 예토전쟁의 실패작들을 대량으로 투입해 전선에 혼란을 가하는 부대의 리더로 투입된다. 실패작 예토전생 닌자들 중 그나마 버틴 인물 3명[2]과 함께 3대 라이카게가 봉인된 곳으로 갔지만 테마리와 부대원들 때문에 실패하고 본인은 벌레 분신으로 도망쳤다. 결과적으로는 봉인된 카게들을 확보하는데 실패했지만 카부토가 토루네를 보고 당첨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토루네는 이때 외딴 곳에서 빨리 자신을 봉인해달라고 하는데 이대로라면 전멸한다 라는 불길한 독백을 한다.

537화에서는 같은 일족인 시노와 싸우게 된다. 여기서 밝혀지는 내용에 따르면, 시노와는 어렸을 때부터 친형제처럼 자랐다고 한다. 아버지인 시쿠로가 죽은 뒤, 시노의 아버지인 아부라메 시비가 모종의 사정때문에 먹여 살려준듯 하다. 닌자 아카데미 입학 후 친구없이 벌레관찰에 열중하는 시노에게 꼭 믿을만한 친구를 잔뜩 사귀라고 조언하며, 자신은 특이한 체질 때문에 일부러 닌자학교 아카데미에 안들어갔다고 말한다.[3]

그런데 어느날 단조가 나타나 아부라메 일족중 한명을 뿌리의 암부로 양성하고 싶으니 협조하라는 이야기를 시비에게 한다.[4] 단조는 닌자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노를 데려가려 했지만, 닌자 아카데미에서 친구를 만들어가는 시노의 미래를 망치고 싶지 않았던 토루네는 자신을 데려가면 훨신 이득이 클 것이라며 끼어든다. 암부 뿌리로 가겠다며 자청하는 토루네의 이야기를 듣던 단조는 마음에 들어하며 토루네를 훈련시킨다. 그 과정에서 심전인술을 사용하는 야마나카 후가 토루네의 독충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줄거라 판단하고 한팀으로 묶어준다. 이때부터 독충 때문에 자신을 멀리하던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허물없이 대해주는 후와 친구가 되었다고 한다.

이렇게 과거회상이 끝나고 토루네는 야쿠시 카부토의 명령에 따라 대량의 닌자 연합군 시체를 이용하여 독충을 배양하는 금술인 『독항아리 술법』을 사용한다. 카부토는 독충을 대량으로 배양하여 폭발시킨뒤, 여기서 나오는 독가스를 만들어 닌자 연합군을 쓸어버릴 속셈이였던 것.[5] 그러나 토루네의 술법을 이미 파악한 시노가 독충에 대한 항체를 가진 벌레들을 독항아리 술법이 깔린곳에 넣어 역으로 배양시키는 작전을 성공시키면서 카부토의 계획은 실패한다.[6] 이후 시노의 놀라운 실력에 감탄하며 만족한듯한 말을 남기며 봉인부적에 봉인된다.

이렇게 예토전생 이후의 이야기를 따로 다뤘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이타치에 의해 단체성불 할때는 따로 성불하는 장면이 없어서 조금 아쉬운 부분이다.

5. 사용 술법

  • 독충
    아버지와 똑같이 기괴충이 아닌 특별한 독충을 사용한다. 아부라메 일족에서도 혈족계승에 속하는 것으로 토루네는 항체가 있어서 괜찮지만 상대와 자신의 피부가 접촉하면 나노사이즈의 독충이 이동해서 접촉한 상대의 세포가 파괴되어 죽게 된다. 다만 독충은 강력하지만 접촉감염만 조심하면 문제 없으며 숙주가 죽으면 독충도 얼마못가서 죽게 된다. 또한 시노의 경우처럼 항체를 가진 벌레가 생길 수도 있다.
  • 독 항아리() 술법
    아부라메 시쿠로와 토루네만이 사용할 수 있는 금술. 대량의 생물을 독충에 오염시킨 뒤, 구덩이 같은 곳에 모아놓고 그 장소에 외부와 단절되는 결계를 친다. 결계 안쪽은 충분한 세포가 있으니 독충이 죽지 않고 번식, 성장하기 좋은 환경이 되면서 수가 점점 늘어나며 사멸한 세포로부터 가스를 발생시킨다. 그리고 시간이 지난 뒤에 폭발을 일으켜서 가스가 퍼지는 것으로 적군과 아군을 가리지 않고 대량살상을 한다. 여담으로 시노는 토루네가 봉인된 뒤, 술법이 중지된 것을 보고 독충은 자동으로 사멸할 것이라고 했으며 츠나데가 예토전생된 토루네를 발견 즉시 최우선적으로 봉인하라고 한 만큼 얼마나 운용하느냐에 따라 닌자연합군에 큰 타격을 줬을지도 모를 술법이다.

6. 관련 문서


[1] 한일 성우 모두 청년판 사루토비 코노하마루를 맡게 된다.[2] 테마리의 지인 다이마루, 이름 모를 닌자 한 명, 치리쿠의 스승 쥬카쿠[3] 실수로라도 환술에 걸리거나 조종당해서 독충이 풀리면 당연히 대참사가 일어나기 때문.[4] 표면적으로는 협조였지만, 단조는 뿌리의 멤버에 대한 인사권은 자신에게 있으니 군말말고 내놓으라는 명령어조로 말했다.[5] 당시 토루네를 조종하던 카부토도 토루네가 대학살용 금술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이 말은 제대로 주웠다고 평했다.[6] 시노가 말하길, 그가 처음 토루네랑 만났던 후, 토루네가 시범삼아 죽여보인 새에서 토루네의 독벌레를 추출한 뒤, 자기 벌레를 숙주로 계속 키워 왔다고 한다. 그렇게 독벌레에게 벌레가 계속 먹히고 먹히다보니 세월을 걸쳐서, 세대를 거듭하여 독충을 이겨내고 살아남는 항체를 소지한 벌레가 탄생했다고 한다. 벌레술사라도 그렇게 특수한 벌레는 대량으로 가지고 다니지 않는다는 말에 평소에 병에담아 10마리씩만 가지고 다니고 있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