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1-23 10:54:39

스티브 칼튼


파일:external/baseballhall.org/Carlton%20Steve%20165-2009-48_Act_NBLPonzini-cropped.jpg
파일:MLB_logo.png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파일:external/baseballhall.org/Carlton%20Steve%20plaque%2090_NB_0.png
스티브 칼튼
헌액 연도 1994년
헌액 방식 기자단(BBWAA) 투표
투표 결과 95.6% (1회)
이름 Steven Norman Carlton
생년월일 1944년 12월 22일
국적 미국
출신지 플로리다마이애미
포지션 투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입단 1963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자유계약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1965~1971)
필라델피아 필리스(1972~1986)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1986)
시카고 화이트삭스(1986)
클리블랜드 인디언스(1987)
미네소타 트윈스(1987~1988)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1980

1. 개요2. 선수 생활3. 스타일4.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5. 연도별 성적6. 수상7. 이모저모

1. 개요

레프티 그로브 - 워렌 스판의 뒤를 잇는 메이저리그 역대 최고의 좌완 투수 중 한명이자 1970년대 초반부터 1980년대 중반까지 당대 최고의 투수로 군림한 선수. 올스타 10회, 사이 영 상 4회 수상에 메이저리그 역대 좌완 투수 최다승 2위 및 최다 탈삼진 2위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아울러 팀 통산 패전이 1만에 달했던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암흑기를 끝내고 빛나는 영광의 시절을 이끄는 주역으로, 역대 최고의 3루수 중 한명인 거포 마이크 슈미트와 함께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팀 역사상 투/타를 각각 대표하는 스타로 꼽힌다. 당연히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헌액자.

통산 성적은 24시즌 동안 329승 244패, 3.22 ERA, 5217.1이닝, 4136K, K/9 7.13, BB/9 3.16, K/BB 2.26, HR/9 0.71을 기록했으며 역대 좌완투수 중 랜디 존슨과 더불어 300승과 3000K를 모두 달성한 유이한 투수다.(둘 다 3000K를 훌쩍 뛰어넘는 4000K를 달성.) 이외에 재미있는 기록으로 통산최다보크 1위(90개) 기록이 있다.[1] 단, 좌완의 장점을 활용해 픽오프(견제사)도 1위(144개)다.[2] 즉, 아웃 아니면 보크식의 극단적인 견제동작을 가졌다고 보면 된다. 아울러 MLB 최후의 300이닝+를 달성한 투수이다.

2. 선수 생활

2.1.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시절

파일:external/www.halloffamememorabilia.com/p-30562-steve-carlton-st-louis-cardinals-8x10-photo-pose-hf-9044.jpg

1944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태어난 칼튼은 어렸을 때부터 야구를 배워 자유계약신분으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하기에 이른다. 루키 시절에도 뛰어난 스터프를 바탕으로 주목받는 선수였고, 1960년대 밥 깁슨이 리그를 호령하던 카디널스의 전성 시절에 한 몫 하면서 1967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차지하기에 이른다. 카디널스 뛴 7시즌 동안 77승을 거두었지만, 이 당시의 칼튼을 냉정하게 평가하자면 준수한 젊은 선발요원 정도.

물론 평균자책을 보면 2점대 중반부터 3점대 중후반까지 지금 보기에는 나쁘지 않아 보이지만, 1960년대 메이저리그는 사상 최고의 투고타저의 시대였기 때문에 3점대 중후반의 평균자책은 대단히 평범한 수치였다. 그래도 1969년에는 17승에 2.11의 평균자책을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냈고, 세인트루이스에서의 마지막 시즌에는 20승 투수가 되었다.

하지만 팀에서는 그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지 않았고, 실제로 1969년을 제외하면 조정평균자책이 에이스라 할 정도로 높은 편은 아니다. 게다가 카디널스에는 전설적인 에이스 밥 깁슨이 이미 있었기 때문에 칼튼을 고액 연봉까지 줘가며 지킬 필요는 없었다. 당시에는 밥 깁슨이 무릎부상 때문에 커리어를 길게 가져가지 못하리라고 예상하지 못하던 시점이었다. 무엇보다 스티브 칼튼의 성적과 성장은 1969년부터 배운 슬라이더의 영향력이 아주 컸는데, 당시 개념으로 슬라이더는 스크류볼에 못지않게 선수에게 부상을 입히는 공이라는 인식이 있었다. 이 때문에 1969년 스티브 칼튼이 처음 슬라이더를 던지기 시작한 것은 첫 6경기에서 4패를 당해서 뭐라도 해야 한다는 것을 투수코치가 인정한 뒤였다. 더욱 큰 문제는 실제로 스티브 칼튼은 슬라이더를 던지면서 통증을 느끼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결국 1970년에는 20승을 하기는 했지만 방어율은 전년도의 2.11에서 3.71로 수직상승했고, 시즌 막바지에는 슬라이더는 전혀 던지지 않았다.

결국 그의 재능이 더 발전할 수 없을 거라 판단했는지, 연봉을 더 올려달라는 칼튼의 요구에, 세인트루이스는 1971시즌이 마친 후, 그를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투수 릭 와이즈(Rick Wise)와 트레이드했고, 이는 카디널스 역사상 최악의 실수로 남게 되었다. 사실 릭 와이즈는 세인트루이스에서 뛴 2년간 매년 16승에 3점대 방어율을 기록했고 올스타에도 한번 선정이 되었으며, 이후 보스턴 레드삭스의 올스타 외야수 레지 스미스와 트레이드 되는 등 괜찮은 성적을 기록했다. 문제는 트레이드 상대인 스티브 칼튼이 너무 잘했다는 것이다.

2.2. 필라델피아 필리스 시절

파일:external/24.media.tumblr.com/tumblr_lwaw9d23h51qzz33qo1_1280.jpg

칼튼의 트레이드가 실수였다는 것은 트레이드가 된 바로 다음 해인 1972년에 입증되었다. 칼튼은 346이닝을 던지며 27승 10패 평균자책 1.97 310 탈삼진을 잡아내면서 사이 영 상의 주인공이 되었다. 이 괴물같은 수치도 수치지만, 진짜 놀라운 사실은 이 해에 이놈의 만패팀이 거둔 성적은 고작 59승뿐이었다는 것. 그리고 그가 한 완투는 41번의 선발 등판에서 무려 30번. 진짜 칼튼 혼자 팔빠져라 던지면서 거둔 수치였다. 참고로 칼튼을 뺀 나머지 투수들이 기록한 평균자책은 4점대. 그리고 이 해부터 미친듯한 질주가 시작되었다.[3]

세인트루이스 시절부터 팔꿈치가 좋지 않았고, 심지어는 슬라이더 제구 다시 흐트러지는 등 3년 정도 고생했지만, 1977년 23승 10패 평균자책 2.64로 부활에 성공하며 다시 사이 영 상을 득템. 그리고 1980년에 다시 24승 9패로 역시 사이 영 상을 또 다시 득템, 마지막으로 1982년에 23승을 거두면서 본인 커리어의 마지막 사이 영 상이자 통산 4번째 사이 영 상을 획득했다. 1980년의 경우 304이닝을 던졌는데, 이후로 점점 투수들의 분업화와 5인 로테이션 체제가 정착되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역사상 최후의 300이닝 돌파를 달성한 선수로 기록에 남았다. 정리하자면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 칼튼이 리그를 지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탈삼진 능력이 빼어나서 필라델피아에서 다섯 번의 탈심진왕에 올랐다. 선수 생활 후반부에는 놀란 라이언게일로드 페리와 치열한 통산 탈삼진왕 경쟁을 펼치며 전설적인 대투수 월터 존슨의 기록을 넘었다. 이 치열한 경쟁은 먼저 게일로드 페리가 떨어져 나가고, 라이언과 칼튼의 대결이 되었는데, 최후의 승자는 칼튼이 은퇴한 후로도 5년을 더 뛰며 5,000 탈삼진을 넘긴 라이언. 칼튼은 대신 왼손 투수 최다 탈삼진 기록을 가졌다가 이 또한 랜디 존슨에 의해 깨졌다.

그가 미친듯이 팔 빠져라 던지는 사이 팀 전력이 좋아지면서 마침내 필라델피아는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 영광의 세월을 보낸다. 이 시기 6번의 PO에 나가는데, 칼튼은 모두 등판했다. 초기에는 PO에서 다소 부진했지만, 점차 이 또한 나아지면서 1980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사상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한 몫 했다.

아쉽게도 필라델피아에서 은퇴하지는 못했는데, 말년에 부진하자 필라델피아가 가차없이 방출해 버린 것. 그 뒤 여러 팀을 떠돌아다니다가 결국 1988년 조용히 은퇴를 선언했다.

3. 스타일

파일:external/24.media.tumblr.com/tumblr_mczhz0wupx1rge74zo1_500.gif

메이저리그 역대 최고로 손꼽히는 슬라이더가 그의 주무기였다. 각이 크고 예리한 슬라이더를 바탕으로 타자를 농락했는데, 원래는 직구와 커브만 가진 평범한 투수였지만, 슬라이더를 장착하고 백도어 슬라이더로 우타자들을 꼼못하게 만들면서 자신의 전성기를 열었다. 하지만 친정팀 선배 밥 깁슨은 자기 슬라이더가 더 낫다면서 칼튼의 HoF 헌액식 때 "좌완 중에서는 최고지"라고 말했다. 물론 깁슨과 칼튼은 우완과 좌완에서 역대 최고의 슬라이더를 던진 투수로 꼽히는데엔 전문가들의 이견이 없다. 팬들의 기억에는 이 두 사람보다 다음 세대인 랜디 존슨의 슬라이더가 더 선명하지만.

칼튼은 한 인터뷰에서 자신이 좋은 슬라이더를 던질 수 있는지에 대해 확신이 없었는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시절인 1968년 일본팀과 친선경기를 하던 중 오 사다하루가 앞선 타석에서 홈런을 치자 그를 위협하려고 처음으로 몸쪽 슬라이더를 던져 봤다고 한다. 이때 오 사다하루가 어깨쪽으로 날아오는 그 공을 보고 몸을 뒤로 피하는데도 공 궤적이 휙 변해 스트라이크존에 꽂히는 걸 보고 칼튼은 '내가 멋진 슬라이더를 가졌구나'라고 비로소 확신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때부터 전설적인 슬라이더의 봉인을 풀었다고. 타자들을 구위로서 찍어누르는 타입이었기 때문에 많은 삼진을 기록할 수 있었고, 동시에 완투형 투수로서 1967년부터 1982년까지 무려 16년 연속 10완투 이상 기록한 선수였다.

그가 이런 스태미너와 구위를 가질 수 있었던 것에는 투수로서 거의 최초로 웨이트 트레이닝을 적극적으로 했기 때문으로 꼽힌다. 그는 근육을 단련하기 위해 꾸준하게 웨이트 트레이닝을 했고, 그 결과 체력과 함께 강속구를 얻을 수 있었다. 아울러 쿵푸를 즐기면서 몸의 유연성과 근육을 단련했고, 철사장을 통해 왼손을 단련했다고 한다. 요컨대 당대에 이미 따를 자가 없는 훈련량을 보여줬다.

그리고 강속구와 슬라이더의 조합으로 타자를 농락했지만, 수비력도 괜찮은 편이었다. 특히 왼손 투수로서 견제 실력이 빼어나서 타자들의 도루를 억제할 수 있었는데, 대신에 이 견제가 보크와 견제의 아슬아슬한 경계에 있었기 때문에 통산 보크 순위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90개로 2위와 무려 2배가 넘는다.) 대신에 이 빼어난 견제 실력은 통산 견제사 부문에서도 역시 압도적인 1위를 가져다 주었다. (통산 144개.)

또한 기록상으로 봐도 이닝이팅 능력이 매우 뛰어나다. 풀타임 선발로 뛰기 시작한 1967년(22세)부터 노쇠화가 진행 중이던 1984년(39세)까지 17시즌 연속으로 세자릿수 이닝을 찍었고, 이중 200이닝+를 찍지 못한 시즌은 2시즌밖에 되지 않는다.[4] 1968년부터 1980년까지 17년 연속 200이닝+를 찍었고 그중 300이닝+ 시즌이 2시즌(1972, 1980)이나 된다. 또한 이중 MLB 최다이닝 소화 시즌이 5시즌(1972~73, 1980, 1982~83)이다.

4.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

블랙잉크그레이잉크HOF 모니터HOF 스탠다드
스티브 칼튼 69 285 266 58
HOF 입성자 평균 40 185 100 50
  • JAWS - Starting Pitcher (17th)
career WAR7yr-peak WARJAWS
스티브 칼튼 90.4 54.3 72.4
선발투수 HOF 입성자 평균 73.9 50.3 62.1

5. 연도별 성적[5]

역대기록(MLB)
년도 소속팀 경기수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이닝 WHIP ERA+ fWAR
1965 STL 15 0 0 2.52 27 8 21 25.0 1.400 156
1966 9 3 3 3.12 56 8 25 52.0 1.423 117
1967 30 14 0 2.98 173 18 168 193.0 1.218 110
1968 34 13 11 2.99 214 62 162 232.0 1.185 97
1969 31 17 11 2.17 185 61 210 236.1 1.176 164
1970 34 10 19 3.73 239 93 193 253.2 1.372 111
1971 37 20 9 3.56 275 109 172 273.1 1.365 102
년도 소속팀 경기수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이닝 WHIP ERA+ fWAR
1972 PHI 41 27 10 1.97 257 98 310 346.1 0.993 182
1973 40 13 20 3.90 293 87 223 293.1 1.384 97
1974 39 16 13 3.22 249 113 240 291.0 1.323 118
1975 37 15 14 3.56 217 136 192 252.1 1.257 105
1976 35 20 7 3.13 224 104 195 252.2 1.172 113
1977 36 23 10 2.64 229 72 198 283.0 1.124 153
1978 34 16 13 2.84 228 89 161 247.1 1.177 126
1979 35 18 11 3.62 202 63 213 251.0 1.159 106
1980 38 24 9 2.34 243 89 286 304.0 1.095 162
1981 24 13 4 2.42 152 90 179 190.0 1.126 151
1982 38 23 11 3.10 253 62 286 295.2 1.147 119
1983 37 15 16 3.11 277 86 275 283.2 1.273 116
1984 33 13 7 3.58 214 84 163 229.0 1.279 102
1985 16 1 8 3.33 84 53 48 92.0 1.489 112
년도 소속팀 경기수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이닝 WHIP ERA+ fWAR
1986 PHI
SFG
CHW
32 9 14 5.10 196 86 120 176.1 1.599 79
년도 소속팀 경기수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이닝 WHIP ERA+ fWAR
1987 CLE
MIN
32 6 14 5.74 165 86 91 152.0 1.651 79
년도 소속팀 경기수 ERA 피안타 사사구 탈삼진 이닝 WHIP ERA+ fWAR
1988 MIN 4 0 1 16.76 20 5 20 9.2 2.586 25
MLB 통산
(24시즌)
741 329 244 3.22 4672 1833 4136 5217.2 1.247 115

6. 수상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영구결번
1 14 20
리치 애시번 짐 버닝 마이크 슈미트
32 36 42
스티브 칼튼 로빈 로버츠 재키 로빈슨

1972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 영 상
퍼거슨 젠킨스
(시카고 컵스)
스티브 칼튼
(필라델피아 필리스)
톰 시버
(뉴욕 메츠)
1977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 영 상
랜디 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스티브 칼튼
(필라델피아 필리스)
게일로드 페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980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 영 상
브루스 수터
(시카고 컵스)
스티브 칼튼
(필라델피아 필리스)
페르난도 발렌수엘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1982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 영 상
페르난도 발렌수엘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스티브 칼튼
(필라델피아 필리스)
존 데니
(필라델피아 필리스)

7. 이모저모

기자와 사이가 정말 안 좋은 것으로 유명했다. 심지어 필라델피아 시절에는 기자들과 단 한 마디의 인터뷰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오죽하면 영어를 정말로 못하는 멕시코 출신 레전드 페르난도 발렌수엘라와 묶여서 "내셔널리그엔 영어를 못하는 투수가 둘 있다"는 소리를 듣기까지 했을 정도. 그래도 마지막 필라델피아에서 방출될 때, "그동안 필라델피아 팬들이 성원해 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한다."는 멘트는 남겼지만. 워낙 필라델피아의 언론과 팬들이 극성맞은 면이 있어서 그랬다고 하는 편이 맞을 듯. 필라델피아 필리스 항목에서도 언급되었지만, 필라델피아 경찰서를 배경으로 하는 미드 콜드케이스에서는 칼튼과 마이크 슈미트는 필리스 역사에 남을 프랜차이즈 스타인데도 이놈의 필리들이 워낙 극성맞아놔서 툭하면 그놈의 칼튼 그놈의 슈미트 하면서 욕먹는다(...) 은퇴 후, 95%가 넘는 득표율로 한 번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고, 아울러 그의 등번호 32번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영구결번으로 지정되었다.(로이 할러데이는 필리스에 와서 34번으로 옮겼다.) 오늘날에는 필리스는 물론 MLB에서도 손꼽히는 역대급 레전드로 존경받고 있기에 현역 시절처럼 잠깐 못한다고 극성맞은 필리들에게 욕먹거나 그러지는 않는다.

온라인 게임 마구마구에서는 2017년 기준 최고의 선발투수 용병 중 하나로 손꼽힌다. 본판의 슬라이더를 반영한 듯한 특구 슬라이더가 풀샷의 경우 직구처럼 오다가 스트라이크 존의 절반 가까이 떨어지는 큰 각을 가져서 마구마구 내에 존재하는 모든 슬라이더중 원탑으로 꼽히기 때문. 80년대 MLB가 존재하지 않던 시절에는 블랙 등급의 선수카드만 존재했는데, 타자에 비해 효율이 떨어지는 투수 블랙 카드임에도 최정상급 가격을 호가했으며, 80년대 MLB 업데이트로 잠재력도 별로고 역속 보정도 안되고 체력도 영 좋지 않은 83년, 84년도 레어만 있었을 이 시절에도 특구 슬라이더 하나만으로 거래창 1~2페이지에 올라오는 괴물같은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잠재력, 역속보정, 체력 모두 훌륭한 82년도 엘리트와 역보는 되지 않지만 체력이 좋은 82년도 레어가 나오고 나서는 하이엔드와 프로1,2군 유저들 모두에게 엄청난 사랑을 받는 중이다. 게다가 구종 하나하나를 뜯어봐도 모든 투수가 기본으로 갖고 있는 포심을 필두로 맞춰잡기나 타이밍 뺏기 딱 좋은 슬로우커브 및 서클체인지업, 역회전으로 쏠쏠한 재미를 볼 수 있는 스크류볼, 포심과의 지옥의 이지선다가 가능하며 급격히 꺾여서 은근 치기 커터까지, 버릴만한 구종이 단 하나도 없다. 잠재력 "Lefty"[6] 혹은 "D마스터"[7]를 띄우고 강화슬커나 강화스크류볼을 장착한 칼튼을 상대하다보면 마구 영자가 필리건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절로 들게 된다.

[1] 통산보크 2위는 밥 웰치로 고작(?) 45개다.[2] 참고로 최고의 견제동작을 가졌다고 평가받는 앤디 페티트가 93개다.[3] 역대 단일 시즌의 한 선수가 팀 내의 전체 승에서 공헌한 최고 비율 기록.[4] 풀타임 첫해인 1967년(193이닝)과 1981년(190이닝). 1981년은 바로 직전 해에 300이닝+를 찍어서였는지 200이닝을 넘기지 못했다.[5] 빨간색은 리그 1위 기록[6] 칼튼 전용 잠재이며 효과는 D계열 무브먼트 7% 증가, 즉 특구 슬라 무브먼트 증가.[7] Lefty와 동일한 범용 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