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26 11:34:30

브래디 앤더슨

이름 브래디 케빈 앤더슨
(Brady Kevin Anderson)
생년월일 1964년 1월 18일
국적 미국
출신지 메릴랜드주 실버스프링
학력 캘리포니아 대학교 어바인 캠퍼스 경제학[1] 학사
신체 조건 188cm, 92kg
포지션 외야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입단 1985년 드래프트 10라운드 전체 257순위
소속팀 보스턴 레드삭스(1988)
볼티모어 오리올스(1988~2001)
클리블랜드 인디언스(2002)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의 야구 선수이자 1990년대 볼티모어를 대표했던 호타준족의 좌타 외야수. 당시 등번호는 9번.

1988년 4월 4일 보스턴에 데뷔했지만 시즌 중인 7월 29일에 보스턴이 당시 볼티모어의 우완 에이스인 마이크 보디커[2]를 영입하기 위해 커트 실링과 함께 앤더슨을 볼티모어에 트레이드로 보낸 후 별 활약이 없었다가 1992년, 당시 감독이었던 자니 오츠가 그를 붙박이 1번타자로 기용 후 .271, 21홈런, 80타점, 53도루를 기록하며 그 활약으로 첫 올스타에 출전하기도 했다.[3] 그 이후에도 10개 중반의 홈런과 20개 후반의 도루를 꾸준히 기록하다가 1996년 .297, 50홈런, 110타점, 21도루를 기록, 4년 전 20-50의 기록을 뒤집으며 신개념 1번타자로 등극했다.[4][5] 물론 이 해에도 올스타에 출전했다.

그러나 다음 해인 1997년에 귀신같이 홈런과 도루 수가 급감했지만 예전 모습으로 돌아온 수준이었고 이 때에도 올스타에 출전했다. 2000년까지 꾸준하게 활약했으나 2001년에 기량이 급감하면서 2002년에 클리블랜드로 이적, 2002년 5월 20일의 경기를 마지막으로 15년의 프로생활과 .256, 210홈런, 761타점, 315도루를 남기고 은퇴했다.

이후에는 고향팀인 볼티모어에서 부사장으로 재직했고 2016년, 김현수가 볼티모어로 이적했을 때에는 김현수와 같이 훈련을 하기도 했다고. 앤더슨이 김현수의 스윙에 호평하기도 했다.#


[1] 팀 동료였던 마이크 무시나 역시 스탠포드 대학교 경제학을 전공했다.[2] 1984년에 20승을 하는 등 트레이드되기 전 5년 동안 좋은 활약을 했다. 당해 최종 성적은 13승 15패. 1990년에는 17승을 하기도 했다.[3] 이해 기록한 20-20은 볼티모어 타자로는 16년 만에 달성한 성과. 앤더슨은 통산 3차례(1992년, 1996년, 1999년) 20-20을 기록했다.[4] 당시 포지션은 중견수였다.[5] 1995년 당시 볼티모어 감독이었던 필 리건은 1번 타자로 앤더슨이 아닌 신인 커티스 굿윈을 기용하려고 했다. 굿윈은 1993년 상위 싱글 A와 더블 A에서 두 시즌 연속 '타율 0.280, 50도루'를 성공시킨 유망주였는데 1번 타순에서 앤더슨의 생산성이 워낙 뛰어나서 포기했고 리건에 이어 1996년부터 볼티모어 사령탑을 맡은 데이비 존슨도 리건과 비슷한 고민을 했지만 타순을 건드리지 않고 그대로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