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2 08:35:19

배재후

생년월일 1960년 10월 26일
출신지 대구광역시
학력 대륜고 - 대구대 경제학 학사
경력 롯데산업 입사 (1985)
프런트 롯데 자이언츠 운영부장 (2007.3~2010.2)
롯데 자이언츠 단장 (2010.2~2014.11)

기업인. 전 롯데 자이언츠 야구단의 단장이다. 1988년부터 2014년 까지 줄곧 롯데 자이언츠에 몸담고 있었다. 2010년 2월부터 이상구의 뒤를 이어 롯데 자이언츠의 단장이 되었다.

2010년 시즌 후 이대호와의 연봉 협상에서 통 크지 못하게 나와서 롯데 자이언츠 갤러리에서 롯데 자이언츠의 사장 장병수와 까이고 있었다. 게다가 프로야구 제10구단 관련 논란 건으로 까였다. 추가로 유명한 LG-넥센의 박병호 트레이드에 딴지를 걸었다가 넥센에서 사실상 대가 없이 고원준을 받아 온 전력이 있는지라 내로남불 논란이 있기도 했다.

잠잠해지다가 2014시즌 종료 후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CCTV 사찰 사건 등과 관련하여 공필성, 이문한 등과 함께 악의 축으로 팬들에게 까이고 있다. 결국 11월 5일 밤 단장직에서 사퇴했다. 사퇴하면서 선수단을 직접 장악하려던 최하진 사장에 의해 아무 역할도 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몸담아온 롯데에 대한 애정으로 남아있었지만, 본인과 최하진 사장이 프런트 내에서 권력다툼을 벌이고 있다는 헛소문과 문제의 원인이면서 스스로 물러나지 않는 최하진 사장 때문에 참을 수 없어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그리고 해가 지난 2015년 4월 13일, 이문한 전 운영부장이 모 언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위의 언급대로 정말로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배재후도 사실은 피해자였던 것. 인터뷰 1편 인터뷰 2편

허나 전임 이상구 단장 시절 로이스터-양승호 감독체제하에서 꾸준히 가을야구에 진출했던 롯데가 이상구의 후임인 배재후 시절에 침체기로 접어든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창원을 연고지로 창단한 NC 다이노스가 1군 참가 2년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했고 리그 상위권으로 도약한 이유가 우수한 지도자 확보와 지도자가 소신껏 유망주를 지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준 것이 큰 밑바탕이 된 걸 비교해도 신동인 구단주대행, 최하진사장, 배재후단장 시절 바른 말하는 코치는 퇴출시키고 고분고분한 사람만 우대해줘 코치들의 줄세우기가 만연하였고, 코치들이 유망주 양성보다는 자리보전에만 신경 쓰는 그릇된 팀 문화가 만연하여 2군 팜 자체가 황폐화되는 원인이 되었기 때문이다. 2014년말 CCTV사건 당시 팬들이 배재후,이문한을 팀을 망친 주범으로 지목한 것은 이러한 인식이 바탕이 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배재후는 롯데 구단 역사상 다소 특이하게도 사장이 전면에 나선 시기의 단장이었다. 그가 단장으로 있던 당시 사장인 장병수최하진은 구단 운영을 크게 좌우했던 사장들로, 롯데팬들에게는 물론 타팀팬들에게까지 널리 이름이 알려진 실세 사장들이다. 장병수의 전임 사장이 누구인지, 또는 현재 롯데 사장의 이름이 누군지 롯데팬들 조차 잘 모르는 상황을 본다면, 장병수와 최하진 사장이 유독 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음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런 경향은 최하진의 후임인 이창원 사장까지 이어지다가 이창원 사장이 야알못으로 큰 비난을 받다가 퇴진하고, 후임인 김창락 사장은 롯데팬들도 그 이름을 잘 모를 정도로 잠행으로 펼치며 이윤원 단장이 전면에 나선 현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런 점으로 볼 때 배재후는 전임자인 이상구나 후임자인 이윤원 보다 실권이 제한적이었다고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