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4 07:39:14

마침표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문장 부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글 맞춤법 부록에 수록된 문장 부호
마침표
.
물음표
?
느낌표
!
쉼표
,
가운뎃점
·
쌍점
:
빗금
/
큰따옴표
“ ”
작은따옴표
‘ ’
소괄호
( )
중괄호
{ }
대괄호
[ ]
겹낫표겹화살괄호
『 』 《 》
홑낫표홑화살괄호
「 」 〈 〉
줄표
붙임표
물결표
~
방점밑줄
˙ _
숨김표
○ ×
빠짐표
줄임표
……
그 외
물음느낌표
쌍반점
;
칼표/겹칼표
† ‡
고리점
모점
}}} ||

1. 개요2. 명칭3. 기본적 용법4. 축약 시 사용5. 마침표 도시전설6. 마침표체(?) - 강조점을 대체하는 표현7. 컴퓨터에서8. 각국의 마침표9. 기타

1. 개요

.
Period 또는 Full stop[1]

한글 맞춤법에서 문장의 마침을 의미하는 온점(.)을 뜻한다. 같은 의미의 한자어로 '종지부(終止符)'라는 단어가 있는데, 무언가를 끝맺을 때 '종지부를 찍다'라고 하는 관용구는 문장에 종지부, 즉 마침표를 찍듯 끝을 맺는다는 의미로 쓰인다..

2. 명칭

과거에는 한글 맞춤법에서 문장을 마치는 모든 기호를 마침표로 정의했다. 따라서 문장 끝에 오는 물음표(?)와 느낌표(!)같이 마지막에 오는 문장부호들도 마침표의 일종에 해당되었고, 지금 마침표인 점만 지칭하는 것은 '온점'으로 불러야 했다.

2012년 10월에는 온점의 명칭을 마침표로 바꾸는 한글 맞춤법 문장 부호 개정안을 마련하였으나 국어 심의회에서 이 개정안에 보완 및 검토를 요청해 확정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이를 고시하면서 2015년 1월 1일부터는 '마침표'라는 명칭이 바른 것이 되었다. '온점'도 허용한다.

따라서 2016년 현재 어문 규정 밑에서 '마침표'라는 말은 크게는 문장을 마치는 기호를, 작게는 온점이나 고리점을 뜻한다. 그리고 같은 시기에 국립국어원에서는 세로쓰기용 마침표인 고리점()을 맞춤법 규정에서 제외하였다. 이것이 세로쓰기를 할 때 고리점을 쓰면 안 된다는 뜻은 아니며,[2] 한글 세로쓰기를 할 때 어떻게 하면 좋을지에 지침을 따로 마련하지 않은 것에 가깝다. 실제로 세로쓰기 편집 실무에서는 당연히 고리점을 쓰는 것이 더 자연스러우므로 계속 쓰인다. 출판 편집 프로그램에서 가로쓰기용 온점을 세로쓰기의 고리점 위치에 넣어봤자 적절한 위치에 들어가지 않는다.

3. 기본적 용법

마침표는 한 문장에 하나만 넣을 수 있다. 문자 그대로 문장의 종결을 표기하는 역할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집에 가고 싶다.라고 그녀가 생각했다.
위의 문장처럼 표기하면 맞춤법에 틀린다. 다만 인용 부호(작음따옴표와 큰따옴표)에 안긴 문장은 인용된 문장 또한 하위 문장으로서 완결성을 가져야 하기 때문에 마침표가 들어갈 수 있다. 인용 부호 속의 문장은 서술어도 될 수 있고 주어나 목적어도 될 수 있다. 관련 내용은 따옴표 문서에도 있다.
"집에 가고 싶다."라고 그녀가 생각했다.
문장 개수는 2개다.

인용하려는 글에 마침표가 없으면 똑같이 마침표를 넣지 말아야 하지만, 인용하려는 글에 마침표가 있거나 입말을 인용하려는 경우에는 마침표를 생략할 수도 있다. 다만 기사문 십중팔구에는 마침표를 안 쓰고, 심지어 도로 지우는 사람도 있는 듯하며(#), 몇몇 언중들 또한 위의 방법이 부당하고 아래의 방법이 마땅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사실상 아래의 방법이 원칙인 상태다.
"집에 가고 싶다''라고 그녀가 생각했다.

이게 와전되기라도 했는지 대화문 안의 마지막 문장의 마지막에는 다른 부호는 그대로 쓰면서도 마침표는 쓰지 않는 경우가 꽤 있다. "멋지네요. 이거 나팔이에요?", "어. 꽤 오래 썼지"처럼.

기본적인 문장법으로는 글의 제목이나 작품명, 각종 구호 등에는 마침표(특히 온점)를 넣지 않는다. 마침표는 '이 문장은 여기까지고 이 다음부터는 다른 문장임'을 알려주는 역할, 즉 문장의 분절, 문장과 문장의 구분을 해주는 역할의 문장부호다. 그러므로 작품 제목, 책 제목, 슬로건, 기사나 문서의 타이틀 등 어떤 문자열이 문장 하나만으로 완결되고 다른 문장과 섞여 있지 않을 때는 마침표를 넣지 않는다. 또한 개조식 문서의 각 항목 끄트머리처럼 서술성 없이 명사로 끝나는 문자열의 끄트머리에는 마침표를 찍지 않는다.
가. 나무위키의 정체성
1) 서브컬처 위키로서 나무위키의 특징
2) 유머성 서술과 인터넷 드립을 허용
각종 제목에는 마침표를 넣지 않는 것이 한국(과 대부분 국가들)의 방침인 반면, 일본은 작품 제목, 구호, 슬로건 등에도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 나무위키에 항목이 있는 일본 작품 가운데 상당수가 마침표까지 포함된 제목으로 되어 있는 것도 이 때문. 여기에 특별한 의미는 당연히 없으므로 몇몇 예외[3]를 빼고는 제목을 한국어로 옮길 때 굳이 마침표까지 옮길 필요는 없다.

소수점으로도 사용된다. 이는 동아시아이나 영미권에서 그러고, 유럽 대륙에서는 소수점 용도로 쉼표를 쓴다.

나무위키나 기타 오덕체들에서 자주 쓰이는 괄호 말줄임표, 그러니까 '(...)' 역시 괄호로 묶었기 때문에 그 앞이 아니라 뒤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다만 현실적으로는 앞에 마침표가 찍혀 있고 그 뒤에 말줄임표를 넣는 경우가 많은데, 문법적으로 명백히 오류다. 게다가 부당하다고 생각해 옳게 수정한 걸 도로 그르게 수정하는 경우도 자주 보인다. '(...)'도 마찬가지인 것이, 마침표에는 문장 종료의 의미가 있으므로 마침표 뒤에 뭐를 이어서 넣어도 문법상으로는 이미 끊어진 것이다. 아래에 있듯, 마침표 뒤에 쓰면 글이 됐든 뭐가 됐든 뒷문장에 종속된다. 그러니 이 글을 본 위키러들은 기억해 두고 '.(...)'가 아닌 '(...).'로 표기하고, 만약 '.(...)'을 발견하면 옳게 수정해 주자. 물론 말줄임표를 없애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기는 하다.
바른 예시
하악하악(...). ⬅ 괄호 말줄임표가 정상적으로 앞문장을 뒤에서 수식하고 있다.
그른 예시
하악하악.(...) ⬅ 이 경우 말줄임표는 뒷문장의 첫단락을 수식하므로 문법적으로 잘못된 것이다.

괄호 말줄임표의 원조 격이라 할 수 있는 (?)의 경우에도 역시 괄호로 묶었기 때문에, 문장의 중간이 아닌 문장의 끝에서 사용되었을 경우 앞이 아니라 뒤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바른 예시
그건 정말 멋지군(?). ⬅ (?)가 정상적으로 앞문장을 뒤에서 수식하고 있다.
그른 예시
그건 정말 멋지군.(?) ⬅ 이 경우 (?)는 뒷문장의 첫단락을 수식하므로 문법적으로 잘못된 것이다.

미국도 한국과 동일하게 마침표를 쓰지만, 영국에서는 괄호 앞에 마침표를 붙여야 한다. 이 때문에 틀릴 여지가 있고, 이는 번역체가 될 수 있다.

4. 축약 시 사용

라틴 알파벳(또는 로마 자모) 축약어를 만들 때는 모든 축약 글자 뒤에 마침표를 찍거나 아예 하나도 안 찍는 것이 정석이다. 전자의 예시는 '국제 보건 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의 약자인 'W.H.O.'이고, 후자의 예시는 '미국 항공우주국(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의 약자인 'NASA'이다.
한국에서는 마지막에 온점을 안 찍는 표기를 많이 쓰는데(국제 보건 기구를 'W.H.O.'가 아니라 'W.H.O'로 적는 등) 이렇게 하면 이것을 풀이할 때 마지막 'O'가 축약어가 아니게 되기 때문에 '국제 보건 O(World Health O)'라는 괴상한 이름이 되므로 잘못된 표기법이다.
  • 마찬가지로 'Unites States of America'를 적을 때는 'U.S.A'가 아니라 \'U.S.A.'로 적어야 하며, 'versus'를 나타내는 'vs.'도 'v.s'가 아닌 \'vs.'로 적어야 한다.
  • '2016. 10. 2.'처럼 날짜 표기에도 쓰이는데, 각 점이 '년', '월', '일' 대신 들어가는 것으로 보기 때문에 마침표 뒤는 띄어야 하고, 마지막에도 마침표를 찍는 것이 옳다. '2016.10.2'로 쓰면 '2016년10월2'라는, 쓰다 만 표현이 된다. 이런 문제 때문인지 실제로 몇몇 앱에는 그렇게 표기되어 있기도 하다.
    '4.19'와 '5.18'처럼 특정 날짜를 표기하는 경우에는 조금 다르게 쓰이는데, 원래는 가운뎃점을 사용해야 했지만 2015년 1월 1일에 시행된 한글맞춤법 일부 개정안에서 마침표를 쓰는 것이 원칙으로, 기존의 가운뎃점을 쓰는 것은 허용으로 바뀌었다. 즉, 2015년부터는 마침표를 사용하는 것이 조금 더 옳은 표현이다. 국립국어원의 이를 다룬 설명.

5. 마침표 도시전설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명복을 비는 글은 마침표를 쓰면 안 된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상세> 문단에도 있는 사용 방법이 와전되기라도 했는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에는 마침표를 찍지 않는 것이 옳다는 도시전설이 2010년 이후로 퍼지고 있지만[4] 실제로는 마침표를 넣는 게 옳다. 국립국어원의 답변

6. 마침표체(?) - 강조점을 대체하는 표현

이를테면 이런 것.

마침표가 있어야 할 글의 끝이 아니라, 글의 가운데 있는 낱말 뒤마다, 또는 글씨 하나하나마다 마침표를 찍는 것이다.

맞춤법에서 마침표는 글을 마칠 때 쓰도록 되어 있으므로 이렇게 쓰는 것은 표준어 어법에 어긋나는 것인데, 한 글자, 한 글자 딱딱 끊어서 말해 뭔가 강하게(?) 보이려는 것을 나타내려는 뜻이 있다. 싸이월드 간지글이나 인터넷 소설, 일부 작품의 제목에서 자주 볼 수 있고, 중2병과 엮여 놀림거리가 되는 일도 많으며, 인터넷 유행어 "파.괘.한.다"가 여기에 해당한다.

사실 온점의 이런 활용은 일일이 특수문자를 활용해 말줄임표를 \'……'로 쓰는 대신에 편의를 위해 \'...'로 쓰는 경우처럼 단어의 위 각 음절마다 점을 찍어 강조하는 강조점 표현을 대체하는 경우다. 나무위키같이 태그 입력을 할 수 있는 환경에서는 글자를 굵게 처리하는 것으로 대체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런 짓을 못 한 PC통신 시절부터 정착돼 온 활용이다.

이제는 정착해버린 \'...'라는 말줄임표 활용을 '틀린 표현'이라고 지적하는 경우가 거의 없는 것처럼 이................ 다만 강조해야 할 부분과 그러지 말아야 할 부분을 구분하지 않고 거의 모든 문장에 강조점을 찍어놓거나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강조점을 남용하면 문제가 된다. 표현 자체는 옳으나 시도 때도 없이 남용되는 경우가 많은 말줄임표 같은 경우.

리포트나 보고서 등의 중요문서를 작성할 때에는 \'...' 말줄임표가 아닌 \'……'를 제대로 활용하듯이[5] 강조점 역시 워드 프로그램마다 찍을 수 있는 방법이 있으니 괜한 오해를 사고 싶지 않으면 그 방법을 활용하도록 하자.#

무한도전에서 자막에 이런 걸 자주 쓴다. 다만 이쪽은 마·····가·운·뎃·점·····다.

7. 컴퓨터에서

유니코드에서는 U+002E에 배정되어 있다. 디렉토리 이름이 들어갈 자리에 이거 하나만 쓰면 '현재 디렉토리'를 표시한다. 2개를 겹쳐서 ..으로 쓰면 '상위 디렉토리'를 표시한다.

리그베다 위키에서는 과거 온점만 여러 개 넣어서 검색하면 그 개수만큼의 글자수를 가진 문서로 이동하는 버그가 있다. 단, 원래 문서가 있는 3개, 6개와 위 디렉토리명으로 쓰이는 1개, 2개는 제외.#

객체 지향 프로그래밍에서 자주 쓰인다.

8. 각국의 마침표

일본어, 중국어는 마침표로 고리점을 쓴다. 후타바 채널에서는 문장 뒤에 한문식 마침표인 「。」를 찍지 않는 것이 불문율. 「。」를 썼다가는 졸지에 2ch 첩자나 뉴비로 낙인 찍힌다.

대만이나 홍콩에서는 한문식 마침표 「。」를 아래가 아닌 한가운데에 찍는다.

힌디어 등에서 사용되는 데바나가리 문자의 경우, 마침표는 점이 아니라 수직선(|)으로 표시되는데, 이를 '비람(viram, 또는 virama)'라고 한다. 인도 쪽 영향을 받은 미얀마 같은 몇몇 동남아 국가도 여기에 해당된다.

태국어는 마침표를 넣지 않는다.

9. 기타

  • 마침표 없이 긴 글을 적으면 가독성이 매우 떨어지고, 읽는 사람의 눈에 숨이 차는 매우 안습한 상황을 불러들이고, 기본 규칙이니까 글을 적는 때에는 마침표를 반드시 찍어라. 여담으로 사람은 마침표를 읽는 때마다 눈을 깜박인다고 한다.[출처]
  • 나무위키의 문서에서도 가끔씩 2~3개의 문장이 마침표 없이 죽 이어져 있는 것이 발견된다. 문서를 수정할 때 마침표를 잊지 말고 무조건 넣어라. 문서를 읽는 위키니트도 그냥 넘어가지 말고 반드시 고쳐라. 특히 취소선에 마침표가 없고, 취소선 안의 마침표를 지우는 사람도 있으며, 반대로 마침표를 잘못된 곳에 넣기도 한다. '~이기도 하나. ~이다.' 같은 식으로. 이와 마찬가지로 각주에 마침표가 없는 경우도 종종 발견되며, 각주 안의 마침표를 지우는 사람도 있다.
  • 인터넷 환경에서는 마침표가 들어갈 자리에 쉼표가 잘못 들어가 있는 경우가 종종 보이며, 반대로 쉼표가 들어갈 자리에 마침표가 잘못 들어가 있는 경우도 종종 보인다. 이는 물론 나무위키의 문서에서도 간간이 보이는 사례들이다. 마침표와 쉼표가 형태상 서로 다른 부분이 확연하게 적은 점이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는 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또한 인터넷 환경에서는 가운뎃점을 사용하는 것이 적절한 자리에 마침표나 쉼표를 대신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이는 전산환경, 특히 모바일 환경에서는 가운뎃점의 입력이 어려운 문제로 인하는 것이다.
  • 인터넷 환경에서는 구어체 문장의 경우 마침표가 생략되는 것을 많이 볼 수 있으며, 위에서도 언급되어 있던 여러 개의 긴 문장이 마침표 없이 죽 이어지는 경우도 구어체 문장일수록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인다. 이는 격식이 어느 정도 흐트러지는 쪽이 형식적인 대응이 아니라는 인상을 주기에 문법적으로는 잘못되어 있고 가독성도 떨어지지만 의외로 전달력에는 있어서 보다 우수한 효과를 지니고 있기 때문으로, 마침표가 없는 문장이 보다 진정성이 있어 보이는 현상이 대표적인 예이다.
    나무위키에서도 예외는 아니어서 구어체 문장의 사용 비율이 높은 문서이면 마침표가 제대로 넣어져 있지 않은 경우가 많은 편이다. 물론 이는 상기한 대로 문법적으로도 문제가 있고 가독성에도 좋지 않은 문제가 있긴 하다.

  • 박태원의 소설 방란장 주인은 마침표가 소설을 끝맺음하는 마지막 딱 한 곳에만 찍혀 있어 \'단 하나의 문장으로 이루어진 소설'이라는 희귀한 타이틀을 지니고 있다. 자세한 것은 해당 문서 참고.


[1] 북미에서는 'Period'라 부르고, 영연방에서는 'Full stop'이나 'Full point'라 부른다. 서로 명칭이 다르게 된 이유와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영문 위키백과 Full stop의 History 항목 참고.[2] 이는 국어원이 대괄호의 권장 글자를 전각에서 반각으로 바꿀 때나, 붙임표의 용법 중 하나를 삭제할 때도 언급한 내용이다.[3] 마침표에 특별한 의미를 실제로 붙인 경우. 예를 들어, "너의 이름은."은 제목이 여러 의미로 해석되도록(해당 문서 참고) 감독이 마침표를 붙였다.[4] 이 때문에 예전 리그베다 위키 시절에서는 '명복을 빕니다'로 쓰고 이 문서로 링크를 거는 일이 자주 있었다.[5] 단, 이제는 '...' 역시 표준 표기법이다.[출처] 데이비드 보더니스의 책 e=mc^2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