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5-11 15:20:06

도트 사이트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레드닷은 여기로 연결됩니다. 동명의 밴드에 대한 내용은 레드닷(밴드)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 개요2. 역사3. 장점4. 단점5. 사용6. 장착법7. 종류
7.1. 반사식 원통형 조준경(리플렉스 튜브)
7.1.1. 짧은 튜브형7.1.2. 프리즘형 리플렉스 사이트
7.2. 개방형 반사식 조준경(오픈 리플렉스 사이트)
7.2.1. 미니 오픈 도트 사이트
7.3. 캔티드 사이트7.4. 홀로그램 조준경7.5. 확대경7.6. 프리즘 사이트
8. 제작사
8.1. 해외8.2. 국내
9. 등장 매체10. 레플리카

파일:external/i1128.photobucket.com/IMG_4707.jpg 파일:attachment/도트 사이트/f.jpg
M68 Aimpoint CompM2 Aimpoint CompM4S

파일:external/www.austriaarms.com/0_1533_elcan_specter,_variable_optics_4x_and_6x.jpg
AR-15에 장착된 ELCAN Specter DR에 붙어있는 백업 사이트.[1]

1. 개요

의 굴절과 반사를 이용한 현존 가장 발전된 조준기. 총기 액세서리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다.

원칙적으로 광점(Dot)을 이용하여 조준을 보정하는 방식을 사용한 조준기의 총칭이며, 홀로사이트(Holographic Sight)나 리플렉스 사이트(Reflex Sight)들은 엄밀히 말하면 모두 도트 사이트에 포함되는 하위 분류에 해당한다. 그러나 홀로사이트나 리플렉스 사이트와 같은 광학조준경의 한 분류를 지칭하는 용어로 혼용되는 일이 더 잦으며, 이 경우에는 보통 이러한 종류의 광학조준경 중 초기형에 속하는 무배율, 경통형, 리플렉스 방식 의 사이트 부류에 대한 속칭을 대략적으로 지칭하는 경우가 많다.

홀로그래픽 사이트와 리플렉스 사이트의 차이점이 형태나 조준광점의 형태만 다른 것으로 착각하기 쉬운데, 실제로 둘은 아예 다른 원리에 의해 작동하며, 이 때문에 특성도 다르다. 리플렉스 사이트의 경우 광점 자체를 레이저나 가시광선 LED로 만들어 반사 광학계(리플렉터)에 쏘아 사람이 그것을 보게 만드는 방식이며, 홀로그래픽 사이트는 광학계 자체에 홀로그램 가공(3차원 공간상의 초점 이미지)으로 조준광점이 이미 각인되어 있고, 레이저를 이용하여 그 홀로그램을 '밝히는' 방식이다. 본 문서의 아랫부분에는 도트사이트에 속하는 두 가지 방식인 리플렉스 사이트에 대한 서술과 홀로그래픽 사이트에 대한 서술이 모두 포함되어 있으니 유의할 것.

속어로 Red Dot Sight, 더 줄여서 Red Dot이라 한다. "도트 사이트"라는 단어는 주로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등지에서만 사용된다. 영미권에서 Reflex Sight 임에도 Red가 붙지 않는 경우에는 아예 홀로그래픽 사이트이거나, 도트의 색이 초록색이거나, 도트에 빨간색 말고 뭔가 다른 특징을 부각시키는 상표명에만 한정된다.

그리고 위에서 언급된 초기형 경통형태의 도트사이트들은 기본적으로 배율이 없다. 옵션으로 따로 붙여 줄 수는 있지만 배율이 있으면 근접전시 애로 사항이 있기 때문. 그래서 주로 CQB등의 근접전에 자주 쓰인다.

파일:attachment/도트 사이트/spaaace.jpg
총기 액세서리 뿐만 아니라 천체 망원경의 보조 망원경(파인더) 등에도 쓰인다. 망원경에 쓰이는 등배파인더는 (총기 액세서리 기준으로는)굉장히 취약하게 만들어진 물건으로, 총기에 장착할 경우 반동으로 인해 발사할 때마다 영점이 흐트러지므로 조준장치로 사용할 수 없다.

파일:external/o.aolcdn.com/olympus-sp-100-50x-superzoom-2014-01-29-04.jpg
올림푸스에서 도트 사이트가 달린 카메라와 액세서리를 만들었다.

2. 역사

아이디어 자체는 1900년도부터 있었으나, 두 번의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무기기술이 발전하여 비행기용으로 이미 1930년대에 나왔다. 전투기 HUD의 원조가 바로 2차 세계대전 당시 대공포/항공기 콕핏에 달린 Reflex Sight이다. 자세한 것은 사용 장면 참조.

파일:external/ep.yimg.com/oeg-concept-2.gif


Armson 사의 OEG 리뷰 영상

또 도트사이트의 조상격 되는 물건으로는 OEG(Occluded Eye Gunsight)도 있는데, 1차 대전 무렵부터 존재했고 베트남 전쟁 무렵에 미군 특수부대가 운용한 적도 있다. 도트사이트보다 훨씬 단순하고 원리도 다르지만 결과는 비슷한데, 총의 조준장치 부분에 한쪽이 막힌 통을 단 뒤 빨간 불빛을 넣고 양눈을 다 뜬 채로 조준하는 장치다. 그럼 한쪽 눈만 보이는 불빛의 이미지를 뇌가 다른 눈으로 본 표적에 합치면서 조준할 수 있는 원리인데, 아무래도 양눈의 시차가 있다보니 한 점에 정확히 조준하는 것이 적응이 어려워서 도트사이트보다는 효율이 떨어지고 빠르게 잊혔다.

파일:external/s019.radikal.ru/5c71c848cce4.jpg
본격적인 소화기용 도트 사이트는 2차 대전 직후에 등장했다. 위에 있는 Nydar shotgun sight가 그 대표로서 산탄총에서 빠른 조준을 할 수 있도록 만든 물건이고, 햇빛을 거울로 반사시키는 방식이기 때문에 덩치도 그리 크지 않다. 단점은 물론 날이 약간이라도 흐리거나 해가 없으면 도트가 제대로 뜨지 않는다는 것. 이후 전기를 사용해 이런 단점을 없앤 전자식 도트 사이트는 70년대에 등장했지만 덩치와 신뢰성 문제가 심각했다. 문제점이 해결되기 시작한 90년대 초부터 미군 특수부대가 사용하기 시작해 2000년대 이후로는 널리 쓰이고 있다.

3. 장점

일반적인 기계식 조준기로 표적을 조준하려면 눈, 가늠자, 가늠쇠를 일직선상에 놓는 '조준선 정렬'이 필요한데, 이 과정이 꽤나 까다로워서 시간도 오래 걸리고 자세 잡기도 힘들다. 게다가 근접전 상황에서는 시야 확보가 매우 중요한데, 바늘구멍 같은 기계식 조준기는 시야가 너무 좁다. 도트 사이트는 바로 이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만들어진 장치. 도트 사이트의 렌즈[2]를 통해 보이는 조준점은 어느 각도에서 보든 총알이 맞을 위치만을 일정하게 지시하므로, 조준선 정렬을 하지 않아도 매우 직관적으로 탄착점을 알 수 있다. 그냥 자세를 조정해 내 눈에 보이는 빨간색/초록색 점이 목표 위에 올라가게 총을 지향하고 쏘면 맞는 것. 따라서 기계식 조준기와 달리 견착과 호흡 조절만 제대로 하면 조준선 정렬이 아예 필요가 없다.[3] 때문에 근접전 상황에서 총기에 도트 사이트가 있으면 방아쇠를 당기기 전에 적을 조준하는 과정을 생략하고 그냥 쏘는 것 만큼이나 빠르게 반응할 수 있다.

사용자가 사이트를 어느 방향에서 보든 간에 사이트에 맺히는 도트의 상은 마치 조준점이 사이트의 유리창 위에 있는 것이 아니라 아주 멀리 떨어진 가상의 착탄점에 존재하는 것처럼 보인다. 상상이 잘 안 된다면, 그냥 붉은 점이 실제로 목표물에 달라붙어 있는 것처럼 항상 한 곳만을 가리킨다고 보면 된다.

도트 사이트는 보통 배율이 없는 말 그대로의 '창'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조준을 고정한 채 사람이 보는 위치나 각도를 바꿀 경우 조준용 도트가 이미지의 동일한 지점을 가리키면서 시점의 이동과 함께 따라 움직이는 것처럼 보인다(조준한 대상을 사이트의 가장자리로 엿보면 가장자리에 점이 따라가는 식). 그러나 배율이 있는 조준경은 그 움직임이 배율만큼 줄어들며, 결과적으로 조준 도트 역시 중앙 위치에서 많이 움직이지 않는다[4]. 따라서 배율이 있는 도트사이트인 ACOG[5]의 경우 보통 화면상의 중앙에서 그닥 움직이지 않는 것처럼 보이며, 보는 각도가 달라져도 경통을 통해 보이는 확대된 상이 많이 움직이지 않는다[6]. 반대로 도트 사이트는 견착자세를 그대로 유지한 상태에서 고개만 이리저리 움직이면 고개를 빼는 만큼 렌즈를 통과해 주위의 광경도 볼 수 있다.

근거리 사격시 도트 사이트와 기계식 조준기의 조준속도는 가늠쇠-가늠자 맞추고 조준하고 쏘는 것과 그냥 대충 쏘는 것만큼이나 차이가 난다. 조준속도가 차이나는 건 기존 기계식 조준기는 단안으로 조준하고 조준선 정렬을 해야[7] 하지만 오픈도트는 따로 조준선 정렬이 필요 없이 타깃에 도트를 맞추면 되어 조준선 정렬이 생략되며 무엇보다 양안 조준이 가능하다. 즉 두 눈 뜨고 도트를 쳐다봐도 도트가 잘만 보인다. [8] 게다가 야간에도 밝게 조준점을 볼 수 있으므로 야간사격시에도 매우 유리하다.

그리고 기계식 조준기는 총기와 조준기 자체의 높이, 형상 등 여러 요인에 따라 방독면 등의 얼굴을 덮는 장비를 착용하면 조준선 정렬이 심각하게 불편해지거나 자세에 따라선 아예 불가능해지는 등의 막장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 레드 닷 사이트를 비롯한 반사 조준경은 해당 문제에서 훨씬 자유로우며, 대처도 비교적 어렵지 않아 대응성이 훨씬 좋다.

그래도 조준선 정렬을 정확히 하지 않으면 50m 내의 표적에 대해서는 미세한 오차[9]가 발생하며, 호흡조절이나 방아쇠 격발 등 조준 이후 단계에서 실수를 하면 조준한 곳에 안 맞는 것은 매한가지. 도트 사이트는 어디까지나 조준선 정렬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준 보조 기구이지, 총알의 명중률을 올려주는 마법의 도구는 아니다.

4. 단점

파일:external/img.bemil.chosun.com/20140805114028.jpg

결코 단순한 장비가 아니니 가격이 센 편이다. 사실상 하나의 사이트 완제품이 민수용 총기 하나의 가격과 맞먹는다고 보면 된다. 때문에 모든 병사에게는 쥐어주기 어렵다.

또한 제아무리 전투용으로 굴리려고 만든 튼튼한 물건이라고 해도 광학 장비는 광학 장비다. 주의깊은 관리가 필요한 물건이라서, 너무 막 굴리거나 하면 없느니만 못한 게 되기도 한다.

그리고 기계식이나 단순 망원조준경과 달리, 주로 쓰이는 대부분의 현대식 레드 닷은 동력원이 필요하며, 주기적으로 교체해줘야 한다. 그래도 반사식(리플렉스) 사이트의 경우 전력 소모량은 그렇게 높지 않으며, 보통 품질 좋은 제조사의 조준기 전지 수명은 5년에서 8년 정도로 충분히 길기 때문에 느긋하게 주기를 두고 교체해도 된다. 사용자가 자기 총과 장비를 관리할 생각이 전혀 없는 인물이 아니라면 교전 중 배터리 수명이 다해 문제가 발생할 일은 없다고 봐도 좋다. 국군 PVS-11K인 경우 전용 전지를 쓸 것도 없이 AA 건전지 2개만 넣어도 돌아간다.

200~300 m 를 넘어가는 장거리 사격시에는 오히려 무배율 도트 사이트가 기계식 조준기에 비해 불편한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도트 사이트는 근접전을 고려해 보기 쉽게 조준점이 좀 크게 나와서 장거리에서는 불편한 부분이 있다. 그러나 모델에 따라 더 작게 나오는 경우도 잇으며 적응하면 쏠만하다는 경우도 있다.

5. 사용

파일:attachment/DCL120.jpg
파일:attachment/k-6.jpg
폴란드군 미니건과 K6 중기관총에 장착된 동인광학제 DCL-120

미군같은 경우는 어지간한 보병에게도 도트 사이트를 전량 지급한다. Comp M2 모델이 2000년부터 미군의 M68 Close Combat Optic으로 채용되었고, 이후 정규 보병들은 개량형인 Comp M4나 이오텍을 주로 쓴다. 특수부대는 에임포인트제 도트사이트와 이오텍을 매그니파이어와 같이 사용한다.

6. 장착법

파일:attachment/도트 사이트/ak.jpg
AK 시리즈에 사용하는 EKP-1S-03M Kobra

과거에는 확장 장비를 달 곳이 없어 별도의 마운트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현대에 RIS가 표준화되면서 쉽게 할 수 있다.

홀로그래픽 사이트를 장착할 때 팁으로 도는 여러 방법이 있다. 가늠쇠가 홀로그래픽 사이트의 도트 중앙에 보이도록 단다거나, 혹은 가늠쇠가 안 보이게 장착한다거나, 혹은 가늠쇠가 홀로그래픽 사이트 중앙에서 조금 아래 보이게 단다거나. 일단 광학 장비이니만큼 혹여나 고장날 수도 있고, 가늠쇠를 함께 쓰는게 더 좋다고 하는 사람도 있기에. 만약 갑자기 홀로그래픽 사이트가 고장났을 경우, 가늠쇠를 홀로그래픽 사이트의 중앙에 위치해서 정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시야 확보+빠른 조준이 가능한 무배율 홀로그래픽 사이트와 배율이 있는 ACOG을 모두 활용해보는 하이브리드 형들도 요새 많이 나타나는 추세다. 크게 두 개 타입이 있는데 하나는 쉽게 정위치에 놓았다 해제할 수 있는 배율이 있는 망원경(매그니파이어)을 홀로그래픽 사이트 뒤에 위치시키는 것. 근거리에서는 홀로그래픽 사이트로 교전하다가, 교전거리가 길어지면 총기에 부착된 망원경을 홀로그래픽 사이트 뒤로 정위치시키면 된다. 다른 하나는 아예 조준경과 홀로그래픽 사이트를 두 개 다 달아버리는 것인데 큰 렌즈를 필요로 하는 조준경 위에 무배율 미니 레드 도트 사이트 하나가 달려 있는 형식이 있다.[10] 그런데 전자의 경우 배율 확대경이 추가로 부착되므로 총의 부피와 무게가 커져서 후자 쪽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또 다른 방법도 있는데 배율있는 조준경은 총기 상단에 무배율 조준경은 총기 측면에 달아 유사시 총기를 기울여 잡는 파지법으로 교전하는 방법도 있다.

7. 종류

7.1. 반사식 원통형 조준경(리플렉스 튜브)

파일:external/www.brownells.com/p_100003002_1.jpg
가장 보편적인 도트 사이트이다. 이름 그대로 원통형의 디자인에 광원을 반사시키는 방식이다. 한국군의 제식 조준경인 PVS-11K와 미군의 제식 조준경인에임포인트 compM4S 역시 이 방식이다. 다만 대중 매체에서는 폼나지 않는 외관 + 후술할 단점때문에 아무래도 잘 등장하지 않는다.
렌즈에 빛이 직접 닿지 않아 눈부심이 적지만, 조준시 시야가 좁아지는 단점이 있다. 그래도 완전한 폐쇄형 구조를 갖고있기 때문에 여타 도트 사이트들 보다 먼지, 진흙등 오염에 강하다. 옵션으로 킬 플래시등 각종 필터를 달거나 렌즈에 줌 배율을 넣기에 용이하다. 이런 원통형 조준경은 뭔가 길쭉한 외관때문에 그 자체로 배율이 있을 거 같고, 실제로 몇 몇 대중매체에서는 배율이 있는 걸로 묘사되기도 하지만, 대부분 배율이 없는 1배율 조준경이다. 다만 드물게 배율이 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건 다른게 아니라 그냥 확대경을 밀착시켜 장착시킨 것이다. 즉 원한다면 분리가 가능한 경우가 일반적이다.https://www.amazon.com/Hammers-2X40MR-Phantom-Multi-Reticle-Anodized/dp/B00AU5SSN6

7.1.1. 짧은 튜브형

에임포인트 사의 마이크로 T1, T2를 필두로 한 작은 튜브형 형태. 완전히 다른 구조는 아니고 다만 다른 튜브형 사이트에 비해 길이가 짧아진 형태다. 높은 내구성과 가벼운 무게, 축소된 경통덕에 기존 튜브형의 단점이였던 협소한 주변시야 문제가 개선된 완성도를 가지게 되어 민간, 군, 경, 특수부대등 가릴것 없이 모두 폭넓게 애용하는 조준경으로 자리잡았다. 메이저한 옵틱 회사들은 거의 한번씩 T2계열의 도트 사이트를 만들고 수많은 서드파티 회사들도 마이크로 계열 옵션 마운트를 출시할만큼 그야말로 도트 사이트 계의 새 기준점이 되었다.

7.1.2. 프리즘형 리플렉스 사이트

동인광학 등지에서 만드는 조준경. http://www.donginoptical.com/ko/portfolio/dcl30-ko/
다른 일반적인 반사식 조준경과 다르게 프리즘을 사용하는 도트 사이트로 추정된다. 아직까지는 별로 흔하지 않은 방식이다. 뒤에 있는 프리즘 사이트하고는 전혀 다른 개념이니 혼동하지 말 것. 이것도 반사식 조준경의 일종이기에 프리즘 사이트와 다르게 전원이 필요하다. 북미에서도 "프리즘 사이트"라고 하면 보통 뒤에 있는 프리즘 사이트를 가리키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7.2. 개방형 반사식 조준경(오픈 리플렉스 사이트)

파일:external/www.brownells.com/p_902000091_1.jpg
'오픈 도트 사이트'라고도 불린다. 투명 반사판 달랑 하나가 덩그러니 달려있는 심플한 형태. 조준시 훨씬 시야 확보가 용이하지만 오염과 파손에 약하다는 단점때문에 실전용으로는 거의 안쓰인다. 그나마 쓰이는 경우는 나름 두꺼워서 튼튼한 홀로선제 오픈 도트 사이트 같은 경우이다. https://holosun.com/index/product/detail/id/124.html [11] 흔히 게임에서 등장하는 소총용 오픈 도트사이트는 앞서 언급한 단점때문에 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거의 실전용으로 안쓰인다.
태양광 반사로 인한 조준점 시인성 저하에 취약하기에 반사판이 달려있는 경우도 있다. 소총뿐만 아니라 별을 정확하게 조준해야 하는 천체 망원경에도 파인더 용도로 붙어있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7.2.1. 미니 오픈 도트 사이트

보통 배율있는 스코프와 함께 조준 보조를 위해서 붙이거나 큰 조준기를 붙이기 힘든 권총 등의 소형 화기에 붙일 수 있도록 작게 만들어진 형태다. TA31ECOS처럼 스코프 위에 붙인 형태가 일반적이다. 이는 한쪽은 배율있는 것을 사용해서 원거리에 대응하고, 한쪽은 무배율 혹은 저배율로 된 것을 붙임으로써 근거리에도 대응할 수 있게 만든 물건이다. 주 광학장비로 사용되는 다른 개방형과는 달리 극히 보조적인 목적이기에 사이즈도 작고 내구성도 조금 떨어진다.[12] 유명한 제품으로는 RMR 미니도트, 닥터 미니도트가 있다.

7.3. 캔티드 사이트

파일:Arisaka-15.jpg 파일:Arisaka-18.jpg
개방형 튜브형
배율 조준경을 사용하면 근접전에서 불리할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 조준경 위에 레드닷을 올리면 조준점이 높아져 직관적이지 않다. 그래서 45° 꺾어놓아 조준점을 낮게 하였다. 캔티드 사이트는 엄밀히 말하면 하나의 갈래가 아니라, 도트 사이트를 부착하는 방식 중에 하나라고 보는 게 좋다.

7.4. 홀로그램 조준경

파일:attachment/도트 사이트/a.jpg
EOTech552
가장 진보된 형태로 레이저를 이용하여 광학계에 기록된 홀로그램을 조명하는 방식이다. 시야가 가장 넓고, 홀로그램의 특성상 렌즈가 깨져도 남은 부분을 이용해 여전히 쓸 수 있다는 장점[13]이 있으나(사실 이것은 에임포인트도 마찬가지다.링크), 단점으로 기존의 도트 사이트가 주로 LED를 쓰는 것에 비해 레이저를 쓰기 때문에 전기소모가 만만치 않으며 덩치도 조금 큰 편이다.

주로 이오텍에서 생산하는걸로 유명하나 최근에는 러시아에서 생산한 것도 있다. 그 외에도 미국의 볼텍스 사에서 만든 홀로그램 조준경(UH-1 Gen II)이 이오텍을 위협하는 추세이다. 이오텍 홀로그래픽 사이트가 극저온, 극고온, 고습도 환경에서는 조준점이 틀어지고, 이러한 결함을 회사 측에서 은폐한 사실이 2015년 11월에 드러나 미국 정부에게 2560만 달러(한화 기준 289억)의 보상금을 지불했으며, 동시에 SOCOM 지정 장비에서 퇴출 조치를 당하게 된 것으로 볼 때 레이저를 여러번 반사, 굴절시키는 구조 자체의 내구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SOCOM에서는 대체장비로 Aimpoint T2 와 Comp M4S를 채택했다. 어쨌거나 기술적으로 복잡하기 때문에 반사식 도트 사이트에 반해 생산업체가 새로 진입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퇴출 조치가 내려진지 한참 지난 2017년 10월까지도 미군 특수부대원들이 그대로 이오텍을 총에 달고 있는 모습이 종종 보인다. 2017년 10월 니제르에서 전사한 미군 그린베레의 헬멧캠 영상을 보면 Mk.18에 이오텍을 장착하고 있다. 에임포인트나 ACOG 보다 시야가 넓다는 점 때문에 현장에서 당장 퇴출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후문. 그리고 2018년에 신뢰성 문제가 개선되어 다시 SOCOM 지정 장비로 허가되었다.#

7.5. 확대경

파일:external/www.eotechinc.com/HHSI_FrontLeft%20increasedrev2.jpg
이건 도트 사이트 중에 하나가 아니라, 도트사이트를 보조하는 도구이다. 보통 도트 사이트는 근거리의 신속한 조준을 위해서 만들어졌기에 배율이 없는게 대부분이지만, 보통 3배율이라서 X3 Mag이라고 부르는 매그니파이어(Magnifier)를 도트 사이트 뒤에 추가함으로써 도트 사이트에도 배율을 붙일 수 있는 옵션을 같이 사용하기도 한다. 에임포인트 같은 회사에선 6배율 매그니파이어같은 물건도 출시한 전적이 있다. 매그니파이어는 옆으로 제낄 수 있게 만들어져 있어, 배율이 필요할때는 도트와 매그니파이어를 함께 사용하고 배율이 필요없으면 매그니파이어는 옆으로 제껴버리고 도트만 사용하는 식으로 사용한다. 단점은 도트 사이트만한 것을 하나 더 붙이므로 그만큼 무겁고 자리도 그만큼 차지한다는 것이다. 위 사진의 제품은 Eotech HWS3로, EXPS3 홀로그래픽 사이트와 G33 3배율 매그니파이어를 병행하여 장착하는 형태이다. 대개 배터리를 사용하지만, 최초의 총기용 도트 사이트는 당시 배터리 기술의 한계로 배터리가 없고 태양광을 반사하는 식이었다. 현대에도 이스라엘군이 사용하는 메프로라이트 모델의 경우는 저렴한 가격과 신뢰성을 위해 태양광과 트리튬만을 사용한다.

7.6. 프리즘 사이트

망원조준경의 한 갈래로, 프리즘을 사용한다는 특징이 있다. 위에 있는 프리즘형 리플렉스 사이트하고는 다른 방식이다. 레티클을 렌즈에 새긴 방식이기에 전원이 없어도 조준할 수 있다. 저격총용 망원조준경이 아니라 자동소총용이기에 1배율 프리즘 사이트도 있고, 혹은 3배율 등의 배율이 있는 프리즘 사이트도 있다.

8. 제작사

8.1. 해외

  • 에임포인트(Aimpoint AB) - 스웨덴 말뫼에 본사를 둔 회사로 1975년에 세계 최초의 전자식 소화기용 도트 사이트 Electronic 시리즈를 출시한 대표적인 회사이다. 대부분의 제품이 폐쇄식 경통형이기 때문에 오염에 대한 저항력이 강하며, 화재에 직접 노출되어도 멀쩡히 작동되는 견고함과 8만 시간에 달하는 오랜 배터리 수명으로 유명하다.
  • 이오텍(EOTech) - 미국 미시간 주 앤아버에 본사를 둔 회사. 현대전을 배경으로 한 FPS 게임에 '홀로그래픽'이라는 이름이 붙은 사이트는 거의 이 회사의 홀로그램 조준경이거나 모양이라도 본떠서 등장한다. 일부 게임의 경우(예:블랙옵스2), 아예 홀로그램 조준경이 "이오텍"이라는 이름으로 나오기도 한다. 즉, 이오텍이 홀로그램 조준경의 대명사가 되어 버린 것. [14] 홀로그래픽 사이트로 유명하지만 망원조준경과 백업용 개방형 조준기를 생산하기도 한다.
    2015년 11월에 미국 정부로부터 25,600,000$의 벌금을 물게 되었고, SOCOM 제식 장비에서 퇴출당하게 되었다. 고온이나 한랭 기온, 또는 고습도 환경에서 조준점이 틀어지는 문제가 있었고, 이를 회사에서 알면서도 은폐했다는 점이 문제가 된 것. 로이터 통신 보도[15] 군인을 비롯한 밀덕들로부터 나름 좋은 평가 받았던 제품이니 만큼 실망감과 아쉬움이 남는다. 그런데 2018년 현재까지 미군 특수부대원 상당수가 이오텍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개방형 도트사이트의 넓은 시야 확보라는 이점을 포기하기는 어렵다는 후문. 그리고 2018년에 문제점이 개선되어 다시 SOCOM 장비로 들어가게 되었다.#
  • ELCAN Optical Technologies - ELCAN은 Ernst Leitz Canada의 약자로, 이름 그대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 본사가 있다. 도트 사이트는 아니지만 유명한 제품인 스펙터와 C79가 이 회사 제품. 최근부턴 이 회사도 도트사이트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또 다른 군수기업인 레이시온에 인수되어 레이시온-엘칸(Raytheon-ELCAN) 이라고도 불린다.
  • 홀로썬(Holosun) - 이 회사에서 만드는 미니 도트사이트가 타사 미니 도트사이트에 비해 가격이 싸기도 하고, 도트 사이트 & 매그니파이어 세트 등이 타사 도트 완제품과 맞먹으면서도 성능과 배터리 수명에 큰 하자는 없기 때문에 가성비 갑으로 칭송받는다. 그 외에도 HS510C 등과 같은 개방형 반사식 조준경이 유명하다.
    하지만 회사가 사실상 미국에 발만 걸치고 생산과 배송은 죄다 중국에서 하기 때문에, 싼 게 비지떡이라고 불신하는 사람들도 있다. 총기 액세서리를 목숨 걸고 써야 하는 상황도 분명히 있기 때문이다. 국군 워리어 플랫폼 계획 발표 때도 홀로썬을 단 몇몇 특전사 대원이나 총기의 모습이 언론에 공개되자, 다양한 사제 장구가 허용되어서 좋다는 여론과, 다른 좋은 제품 놔두고 왜 중국산 저가품을 다냐고 비판하는 여론이 함께 터져나왔었다. 하이엔드급은 아니지만 그래도 민수시장에서의 평이 좋기 때문에 아마존 미국서버에서는 활발히 팔리고, 국내에도 군인 및 경찰공무원 대상 구매대행 건샵에서 취급해준다. 그리고 이미 여러 국가들의 특수부대와 군경 단체에서도 사용 중이다. #
  • 볼텍스 옵틱스(Vortex Optics) - 미국에 있는 회사. 줄여서 그냥 "볼텍스"라고 부르기도 한다. 원통형 반사식 조준경, 확대경, 프리즘 사이트, DMR용 다배율 망원조준경, 저격총용 다배율 망원조준경 등 다양한 제품을 제조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UH-1 Gen II"이라는 홀로그램 조준경이 유명하다. 이 제품은 Gen I에 비해 향상된 제품으로 이오텍 사의 홀로그램 조준경들에 비해 싸지만 꿀리지 않는 스펙으로 이오텍 사의 홀로그램 조준경들을 맹렬히 추격하는 중이다.

8.2. 국내

  • 동인광학 - 한국 회사로 최초로 중기관총용 도트 사이트를 제작하기도 했다. 이 회사의 PVS-11K 도트사이트는 한국군 제식으로 채택되어 K2 소총K1 기관단총에 장착되며, 2017년까지 3만 3000기를 보급할 예정이다. K2C1에도 당연히 호환되지만, 마운트 높이가 K2 및 K1에 전용 레일을 달고 가늠자, 가늠쇠와 동시운용하는 걸 전제로 만들어져서 K2C1 탈착식 가늠자와 동시운용이 안 되는 사소한 문제가 있다.
  • 수옵틱스 - 원통형 반사식 조준경, 망원조준경 등을 만드는 회사이다. 국군에 납품하는 회사 중에 하나이며 일부 현역 군인들은 개인 자격으로 구매하기도 한다. 실총용 조준경들 뿐 만 아니라, 에어소프트건 취미인들을 위한 완구용 조준경들도 팔고 있다. 이 중 일부는 본래 군용으로 만들어졌으나 결함때문에 에어소프트건용으로 다시 만들어진 조준경들이기에 군용못지 않게 내구도가 좋은 제품들도 있다.
  • IPEC - 단안형 야간투시경인 PVS-04K를 만드는 회사. 야간투시경 말고도 도트사이트, 망원조준경, 표적지시기 등을 만든다.

9. 등장 매체

게임에서의 레드닷 사이트 게임에서의 홀로그래픽 사이트

대중매체의 경우 뭔가 붙어있어서 멋있어 보여서 그런 것인지는 몰라도 총기에 붙어서 나오는 경우가 많다. 현실에서는 제법 비싼 부품이라서 일부 부대에나 지급되는 물건이 대중매체 속에서는 한 국가의 전군이 광학장비를 부착한 총을 제식 소총으로 쓸 만큼 흔하게 굴러다니기도 한다. [16] 여담이지만 대부분의 게임들은 조준할시 비현실적으로 조준하는 데 배경 및 전체가 줌인된다[17]. 레드오케스트라 시리즈가 현실적으로 조준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간혹 가다가 그냥 유리에 조준점이 그려져있는 것과 같이 나타내어져 있는 게임이 있는데, 이는 심각한 고증 오류이다. 도트 사이트는 상술했듯이 탄환이 맞는 위치에 빛으로 조준점을 띄어주어 표시하는 방식이다.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영향 때문인지 캐주얼 FPS 게임들의 경우 도트 사이트를 부착해도 정조준이 안 되고 그저 반줌(카운터 스트라이크의 AUG의 그것)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글옵으로 넘어오면서 도트사이트를 장착한 총은 정조준이 되도록 바뀌었다[18].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은 희한하게도 도트 사이트로 하라는 조준은 하지 않고, 그걸 연구소에 보내서 가지고 놀면서 마개조하더니 원래 개발된 용도인 조준 보조 기능과는 백만광년 떨어진, 사용시 무한탄창이 발동되는 물건으로 만들어놨다.[19]

그리고 특히 이 영향을 많이 받은 과거의 국내 FPS, 가령 서든어택의 경우는 장식 목적 외의 기능이 전무한 도트 사이트가 덕지덕지 붙은 총이 많다.[20] 거기다 쓸 수도 없는 주제에 도트 사이트 안 붙은 오리지널보다 비싸기까지 하다. 하지만 콜 오브 듀티 시리즈 등을 필두로 정조준(ADS) 시스템이 널리 퍼지면서 도트 사이트를 제대로 구현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다만 도트 사이트를 비스듬한 각도에서 보는데도 렌즈 중앙에 레티클이 보인다거나 하는 등의 자잘한 고증오류가 심심찮게 보인다.

2010년 대 들어 주 조준 장비로서의 도트 사이트뿐만 아니라 예비 도트 사이트들도 종종 구현되는 추세이다. 주 조준 장비는 상부 레일에 장착해 두고 측면 레일에 작은 사이즈의 예비용 도트 사이트를 달아 근거리에서 긴급히 교전할 때에만 사용하는 식.
  • America's Army Proving Grounds에서 등장한다. 예전에는 스코프가 모두 기본 언락이였는데 요즘에는 특정 조건[21]을 맞춰줘야 언락이 된다. 기계식 조준기를 제외하고 전부 말해보자면 M68 CCO[22][23], M553 Holosight[24][25], AMR[26][27], M150 ACOG[28], Elcan M145[29], SUSAT [30], SLDG[31][32], Leupold Mk4[33], TR20[34] 등의 스코프가 존재한다. 그리고 한가지 팁으로 도트 사이트를 달지 않고 기계식 조준기만 부착하고 갈 경우 도트 사이트를 장착한 것보다 더 이동속도가 빠르다.[35] 거기다 또 하나 팁이 있는데 아메리카스 아미 프로빙 그라운즈를 키고 Settings를 클릭하고 Crosshair 부분을 선택하고 Scope Color 부분에서 색상을 고를 수 있는데 기본은 붉은색으로 되어있으나 자신의 취향에 맞게 색상을 변환시키는게 가능하다.[36]
  • ARMA 3 등 ARMA 시리즈에서도 등장한다. 장거리 교전도 빈번하게 일어나는 게임의 특성상 도트 사이트 없이 플레이 하기란 어려운 편이다. 중장거리 교전에 대비하여 배율이 붙은 도트 사이트를 많이 쓰지만 근거리 교전에는 부적합하므로 배율이 없는 보조 도트사이트가 측면이나 상부에 붙은 물건들이 있다. 배율이 붙었든 아니든 전혀 쓰지 않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 도트사이트를 장착한 총을 가지고 비조준 상태에서 시야를 빠르게 돌리다보면 총이 밀리면서 살짝살짝 도트의 상이 보이는데, 이 때마저도 도트의 상이 정확하게 탄착지점만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 구현되어 있다.
  • AR-15 조립 시뮬레이터인 GUNSTRUCTION을 가지고 놀다 보면 기계식 조준기와의 조준선 정렬(Cowitness)을 하느라 사이트의 종류, 마운트의 높이와 기계식 조준기의 높이를 가지고 조금 씨름할 일이 생길 것이다.
  • AVA의 경우 몇몇 기관단총이나 소총, 기관총류에만 부착이 가능하며 특이하게도 도트 사이트를 부착해야만 정조준이 가능해진다.[37] 정조준 사격시 정확도가 상승하지만 연사력이 감소하나, 특정 부품을 추가로 부착함으로서 이러한 패널티를 없앨 수 있다. 일부 총은 오히려 광학장비를 사용해야만 연사력이 올라간다!? 하지만 게임에서 정조준을 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않다 원래 크로스헤어가 좁고 정조준을 하면 명중률이 떨어지거나 반동 때문이다. M4 시리즈의 경우 sopmod를 제외하면 명중률이 떨어진다 정조준을 해야 좋은 총기는 m1, ak 107, ak 200, famas felin 정도다.
  • Escape from Tarkov 에서는 위의 도트사이트 종류들의 극한을 경험할 수 있는데기본형 도트나 홀로그래픽은 기본이요, 스펙터, HAMR등 상단에 미니 도트를 부착하거나, 45도 조각레일을 부착해 캔티드 사이트를 올리는 등 위에서 소개된 여러가지 조합들을 입맛에 맞게 세팅할 수 있다. 이오텍, ACOG등 각종 제조사의 조준경들이 실제 이름으로 등장하는것은 덤.
  • PLAYERUNKNOWN'S BATTLEGROUNDS에서는 이오텍 홀로그래픽 사이트와 개방형 레드 도트 사이트, 그리고 각각 2, 3, 4, 6, 8, 15배율짜리 스코프가 등장한다. 다만 게임 내에서 부착물이 파괴될 일은 없기 때문에 무배율 중에서는 시야를 가리는 홀로그레픽 도트사이트 보다는 레드 도트사이트를 좀 더 선호하는 편. 반대로 조준선이 얇고 깔끔하며 빛번짐도 없는 홀로사이트 역시 매니아층이 두텁다. 업데이트로 인해 홀로 사이트는 초록색으로 바꿀 수 있게 되었고, 레드 도트는 십자선 모양으로 바꿀 수 있게 되었다. 또한 1인칭 게임 모드에선 유난히 2배율 도트사이트가 선호되는 편이다.
  • Squad는 총기 커스터마이징이 불가능한 대신 보직에 따라 무배율 조준경과 ACOG가 총에 달려 나온다. 미군의 경우 M68 CCO, ACOG를 사용하며, 러시아군은 1P63 및 1P78 2.8배율 조준경을 장착한다. 캐나다군 역시 이오텍과 엘칸의 구형 저배율 조준경이 장착되있다. 테스트 서버에서 영국군의 조준경인 ACOG가 엘칸 LDS로 변경되고 SUSAT조준경을 비롯한 일부 조준경은 무배율 조준경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 고스트 리콘 시리즈에서는 조준을 위한 완벽한 조준경으로 나온다. tps 게임은 fps와 다르게 조준을 하면 시야를 많이 먹고 시점도 바뀌어 힘든데 도트 사이트는 시야를 방해하는 것도 매우 없고 점 하나만 표시 되어서 고스트 리콘 팬텀시절부터 매우 많은 유저들의 사랑을 받았다. 게임 내 에서 Reflex로 나오는 것 같다.
  • 메탈기어 시리즈
    • 메탈기어 솔리드 4에서는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부착 가능한 튜브형의 2종류가 나오며[38] 드레빈샵에서 구입하거나 홀드업으로 특정 적에게서 뺏던가 아니면 특정 장소에서 줍던가 등으로 입수가 가능하다. 그리고 일단 입수해두면 장착할수 있는 총기에 한해서 전부 달아줄수 있다. 다만 이 게임은 3인칭으로 쏴도 매우 잘 맞기 때문에 별로 쓸모가 없다. 2편이나 3편에 나왔으면 유용했을텐데. 다른 게임들과는 달리 무배율 도트의 경우 화면이 전혀 확대되지 않아서 P90에 장착시킨 경우 오히려 시야가 가려지는부분이 더 많아지는 괴악한 리얼리티를 보여준다.
    • 메탈기어 솔리드 4 이후 무기개조 시스템이 없는 메탈기어 솔리드 피스 워커에서는 등장하지 않다가 메탈기어 솔리드 V 더 팬텀 페인에서 다시 등장한다. 다만 시대가 80년대이고 이번 작품에서는 총기들이 모두 가상의 총기로 바뀐 만큼 피카티니 레일이 아닌 총기들 고유의 독자적 외관의 스코프 마운트에 부착해 쓸 수 있다. 메탈기어 솔리드 4와 비슷하게 1인칭 조준시 레드닷 사이트를 통해 조준할 수 있으며 3종류의 도트 사이트가 등장한다. 도트 사이트 1,2는 MGS4에 나온 도트 사이트처럼 둘다 평범한 외형의 튜브형 조준경이지만 도트 사이트 3는 혼자서 EOTech 같은 현대적 외형을 가지고 있어 특히 1인칭으로 조준할 때 가장 멋있다. 마치 크라이시스 시리즈의 리플렉스 사이트를 보는 느낌.(다만 실물에 비해선 너무 길쭉하고 뚱뚱해 보여서 그저 그렇다.) 도트 사이트 1,2는 비교적 초반에 해금되지만 도트 사이트 3는 개발 단계가 높은 총들에서만 해금되기 때문에 좀 아쉬운 감이 있다. 그리고 총기를 개발하다보면 2X 부스터(2X BOOSTER)라는 것을 해금할 수 있는데, 이는 레드닷 뒤에 붙어서 조준 배율을 보조하는 역할을 한다. 레드닷을 이용해 조준한 후 부스터를 사용하면 마치 저격소총의 조준경처럼 2배율로 조준할 수 있다. 이는 모던 워페어 3메달 오브 아너 워파이터, 배틀필드 4에서 나오는 매그니파이어(Magnifier) 이중 조준경과 비슷하다.
  • 의외지만 워 썬더의 항공 전투에서도 등장한다. 시뮬레이터 모드에서는 무조건, 다른 모드에서는 시점 변환으로 1인칭 콕핏에 앉아서 조준경으로 직접 적을 조준하게 되는데, 1930년대 이후에 만들어진 전투기에는 리플렉스 사이트가 장착된다. 리플렉스 사이트조차 없는 구식 전투기는 망원식 조준경이 달려있어서 조준이 정말 불편하다. 따지고 보면 원시적인 형태의 HUD가 리플렉스 사이트이기 때문이기에 2차대전기의 전투기의 기총에 먼저 장착된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
  • 재기드 얼라이언스 2 1.13 버전에서 도트 사이트는 정조준에 필요한 AP 수치를 확 줄여서 한 턴에 두번 사격할 총을 세번 사격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부무장에 달린 도트 사이트는 방 안의 적 세명을 한 턴에 전부 처리하느냐, 두명만 처리하고 나머지 하나에게 얻어맞느냐의 차이를 가른다. 그래서 도트 사이트와 ACOG이 등장하는 순간 (적도 당연히 이런 광학 장비를 쓰고 있을테니) 중반에 접어들었다고 생각하면 된다. 다만 고배율(x7) 망원 조준경과 도트 사이트가 동시에 장착되고 조준경의 기능인 유효 거리 축소와 도트 사이트의 기능인 조준 시간 감소가 동시에 적용되는 고증 오류가 있다. 7435 버전에서 수정되어 키보드의 '.'(마침표)키를 눌러 스코프, 도트사이트, 레이저 포인트를 교대로 사용하며 조준해야한다. 적과의 거리에 따라 유효거리축소냐 조준 시간감소냐를 택일해야하는 셈설마 근거리에서 스코프를, 원거리에서 도트사이트를 쓰는 사람은 없겠지만
  • 콜 오브 듀티 시리즈에서는 현대를 배경으로 한 모던 워페어 시리즈와 블랙 옵스에서 옵션의 형태로 등장. 싱글 플레이에서도 초기무장에 도트 사이트가 달려 있는 경우가 꽤 되는데 문제는 모던 워페어 2에서 핵폭탄 폭발로 인한 EMP 교란이 일어난 스테이지. 도트 사이트가 작동을 안하기 때문에 오히려 기계식 조준기가 달린 소총으로 바꾸는게 플레이하기 용이하다. 그리고 그럴 줄 알고 미션 초반에 M4A1 기계식 조준기를 가진 병사가 눈앞에서 죽는다. 그리고 플레이어는 처음에 M4A1 EOTech을 들고 있기 때문에 보조 무기를 이걸로 바꾸면 1260발(최대 탄창×2) 의 기계식 조준기 M4A1을 얻게 된다. 물론 다른 한 슬롯이라도 다른 무기로 바꾸면 630발로 줄어든다.[39][40][41] 의외로 백업 도트사이트나 매그니파이어가 존재한다. 멀티 플레이를 하면서 일정한 킬 수를 올리면 언락되거나 얻은 포인트로 구매할 수 있으며, 블랙 옵스부터는 경우 단순히 빨간 점이 아닌 원하는 색상과 모양으로 자유롭게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다. 등장하는 조준경의 성능과 종류도 다양하므로 자신에게 맞는 것을 적당히 골라서 쓰자.

TAR21이 등장하면 짝으로 함께 등장하는 편이다.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마르스 문서의 r194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CC-white.sv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다른 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 펼치기 · 접기 ]
마르스 문서의 r194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문서의 r (이전 역사)

10. 레플리카

에어소프트건을 위한 레플리카 도트 사이트 또한 많이 풀려 있다. 사실 레플리카라 해봐야 오리지널과 구조가 비슷하고, 오리지널들도 서로 구조를 베끼는 경우가 많아 레플리카가 부정확한 명칭일지도 모르지만, 편의상 "오리지널을 베꼈지만, 오리지널만큼의 군용 사양을 충족하지 않은 물건"들을 주로 레플리카라 부른다. 쉽게 말하면 완구용. 서바이벌 게이머 대부분이 이런 레플리카 도트 사이트를 선호한다. 이유는 당연히 싸고 멋있으니까. 단, 국내에도 오리지널 도트 사이트가 좀 돌아디니기도 한다. 물론 레플리카가 비싸야 30만 원 아래로 나오고 중국제의 경우 10만 원도 안 하는 물건들이 돌아다니지만 지갑 얇은 유저들은 꿈도 못꾸고, 오리지널을 구매해도 집에 짱박아두는 사람이 더 많은 듯하다. 그래도 요즘 토이스타 등지에서 판매하는 1~2만 원짜리 도트사이트도 있으니 잘 찾아보길 바란다. 물론 기능과 내구도는 수준 이하니 기대하지 말자

레플리카와 오리지널을 비교해보면 당연히 오리지널이 더 좋은 건 당연지사. 레플리카를 실총에 장착한다면, 우선 사격할 때마다 영점이 나갈 것이다. 그리고 내구성도 비교할 수준이 아니다. 또한 배터리 수명도 큰 차이가 있다. 레플리카가 시중용 건전지로 기껏해야 십 몇 시간을 켜는 데 비해 오리지널은 짧아야 수백 시간이다.[42] 조준점 역시 오리지널이 더 밝고 선명하다.

과거엔 모형총기용 조준경 판매와 사용에 제한이 없었지만, 원거리 조준경부터 서서히 제한이 걸리더니 2013년 7월 1일부로 무배율 조준경 및 조준용 레이져도 세관 통과가 막혔다고 한다[43].

2014년 8월경 모든 영점 조절이 가능하고 배율과 조준점이 있는 도트 사이트마저도 판매가 금지되었다. 여러 건샵에서도 판매를 중단한 상태. 원인은 위에 링크된 문건 내의 조준경의 정의가 바뀐 것이 문제가 된 것.[44] 간단하게 정리하면 '위험하게 악용이 가능하다' 등의 이유이다.

이후부터 현재까지 국내 건샵에서 유통되고 있는 모든 레플리카 스코프 및 도트 사이트는 내부 배선 등이 없이 껍데기만 있는 물건이 아닌 한 영점 조절등의 기능 일부가 영구히 상실된 상태라고 광고를 하나, 실제론 배터리 스프링이나 레버 같은 부품을 따로 팔거나 순간접착제로 붙이는 등 임시방편으로 메꿔놓은 편법으로 판매하고 있다. 물론, 복구하면 얄짤없이 총포 조준경 관련 법에 걸려서 수사 대상이 되고, 업체에서는 조준경의 기능을 복구할 경우 모든 책임은 구매자에게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45] 애초에 기능 복구가 가능한 상태로는 세관 통과가 되지 않는다. 적지 않은 에어소프트건 매니아가 발광 등의 기능을 복구해서 사용하기도 하지만 인터넷 등지에 대놓고 조준경을 광고하면 김형사가 연락할 수도 있으니 주의.

에어소프트 마이너 갤러리에서 알리오텍, 알리엘칸이라고 불리는 도트 사이트 모양 플라스틱 장난감을 알리익스프레스 직구로 들일 수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단순히 모양만을 위해 비싼 레플리카를 울며 겨자먹기로 구입하는 일을 줄어들었다. 다만 이런 저가형 레플리카들은 10만원 대가 넘는 고가 레플리카에 비해 재질이나 기능이 미흡하고, 붉은 LED가 들어오는 정도이다. 즉, 자동으로 영점으로 잡아주는 기능이 아니라 그냥 불빛만 나오는 느낌이다. 그래도 인기 도트 사이트린 이오텍과 엘칸 스펙터를 저렴하게 재현할 수 있어서 반응이 좋은 편.

아카데미과학에서 2020년 1월 전후로 악세사리 파츠로 낼 예정이라고 한다. 당연히 다른 레플리카와 마찬가지로 영점 조정같은건 없는 물건이지만 굳이 해외 직구를 하지 않아도 저렴한 가격에 입수가 가능하고 쉽게 구할수 있는 장점이 있다.

레플리카 도트사이트들은 내구도 말고도 일부 기능에 있어서 차이가 있기도 한다. 대표적인 걸 하나 설명하자면, 야간투시경 전용 도트 기능(맨눈으로는 안보이고 야투경을 껴야 보인다) 이 없고, 대신에 그 버튼을 누르면 에임의 색상을 바꿔주는 기능이 있는 경우가 있다. (녹색 - 적색) 이 기능은 오히려 오리지널에 없는 기능. 아무래도 레플리카를 주로 쓰는 고객들은 야간투시경 같은 고가 장비를 사기엔 자본력이 부족한 취미인들이기에 야투경 에임 기능 대신에 에임 색상 변경 기능을 넣은 곳이다.

진짜로 실물이 필요한 현역이라면 건샵에 공무원증 인증하고 ITAR 관련 절차 넘기는 걸 요청하거나, 부대 보급계 단위로 공동구매해버리면 된다. 에임포인트, 홀로썬은 알음알음 취급해주는 곳이 있으며, 비 밀스펙 레플리카 역시 훈련용으로 싼 맛에 대량운용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마존 등 쇼핑몰을 뒤지면 홀로썬, 엔씨스타 등 저가 상품이나 Pilad 등 러시아 상품이 대한민국에 배송 가능하다 뜨는데, 세관에서 막힐지 안 막힐지는 그야말로 복불복이니 괜히 개인 구매를 시도하지는 말자. 에임포인트나 이오텍, 트리지콘같이 이름 있는 브랜드는 보통 대한민국 배송도 안 된다 뜬다.

밀스펙 광학장비 자체는 유출 문제에 민감한지, 상기 과정으로 이오텍, 홀로썬 등의 사제를 정식으로 들여놓으면, 전역하면서 총기 반납할 때 도트도 함께 반납해야 한다. 사제 멜빵이나 포어그립처럼 “내 돈 내고 샀으니까 기념품으로 가져가련다” 같은 게 안 통한다. 가끔 PMAG 탄창을 들여놓은 전방 부대도 볼 수 있는데, 비슷하게 취급된다 보면 된다. 부대에 들여놓은 순간 국가에 귀속된다. 혹여 기념품 갖고 싶다고 PVS-11k를 빼돌려 전역할 생각은 하지 말길 바란다(...).


[1] Burris fastfire 3 reflex sight.[2] 하지만 도트 사이트의 렌즈는 조준점을 제외한 상을 전혀 왜곡하지 않으므로, 그냥 한 가운데에 빛나는 점이 하나 보이는 유리창이라고 생각하면 된다.[3] 하지만 조준경이 혹시 모르게 고장이나 오작동이 발생하여 사용 못 할 시에는 기계식 조준기가 필요하다. 그래서 요새 군인들 총기를 잘 살펴보면 조준경 근처에 작거나 접이식인 백업용 기계식 조준기가 붙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4] 자동차 안에서 밖을 내다보면서 목을 기웃기웃하는 것과 천체망원경으로 별을 보면서 머리를 움직이는 경우를 떠올리면 된다. 후자의 경우 망원경 접안렌즈를 30도 기울여서 본다고 하늘에서 30도 다른 각도의 별이 보이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다.[5] 트리지콘 사의 상품명이다[6] 당연히 배율이 더 높은 망원조준경의 경우 이 현상이 더 강하다[7] 훈련소에서 흔히 조교들이 하는 마음의 십자선을 그어서 가늠쇠 끝에 맞춰라 하는 것이 이것이다.[8] 전방에 갑자기 출현한 적과 교전할 때, 시야를 상당부분 가리는 기계식 조준기로 조준선을 신경써서 정렬한 후 방아쇠를 당기는 것과 시야를 덜 가리는 도트 사이트로 대충 빨간 점을 표적 위에 올려놓고 방아쇠를 당기는 것 중 어느 쪽이 빨리 표적을 제압할 수 있을지는 불 보듯 뻔하다.[9] 총열과 사이트 간의 높이차에 의한 시차(視差) 때문에 발생하는 오차로, 거리가 멀어질수록 줄어든다. 오차는 영거리에서 최대(총열과 사이트 간의 높이차), 무한대(총알이 무한히 직진한다고 가정했을 때)에서 0이 된다.[10] G36에 기본적으로 달린 조준 시스템을 생각하면 쉽다.[11] 이오텍 사의 홀로그램 조준경이랑 비슷하지만 홀로그램 방식은 아니다. 이오텍 홀로그램 조준경들과는 외관상으로는 거꾸로 부착해서 쓴다.[12] 권총의 경우는 주 광학장비로 사용되기도 한다.[13] 홀로그램 데이터는 부분을 떼어내도 동일한 정보를 가진다(해상도가 하락할 뿐).[14] 물론, 이 문서의 홀로그램 조준경 부분을 보면 알겠지만 이 회사만 홀로그램 조준경을 만드는 건 아니다.[15] 실제로 이런일이 벌어질 줄 알고 미리 벌금을 내기 위해 자금을 모았다고 한다.[16] 미국은 예외로 친다. 도트사이트가 거의 기본 지급품일 뿐만 아니라 개개인이 자가부담으로 사서 쓰는 경우도 많다. 그리고 굉장히 중요한 점의 하나로 쓸만한 도트사이트가 미국에서는 비싸지 않다. 다른 나라도 미국처럼 총기규제가 느슨하고 민간총기시장이 발달하면 자연스럽게 전군이 도트사이트를 쓸 것이다.[17] 이는 조준시 단순히 FOV(Field of View)값을 줄이는 방향으로 배율을 표현했기에 나온 현상. 대부분 게임의 저격 스코프도 이런식으로 fov값을 극단적으로 줄이는것으로 배율을 표현하지만 이쪽은 원통형 사이트를 구현한다는 명목으로 주위 화면을 검은색 텍스쳐등으로 가린뒤 가운대에 스코프만 뚫어놓는 방식으로 어물쩍 넘어갈 수 있어서 크게 부각되진 않는다. 최적화 문제상 도트사이트 밖으로 보이는 일반배율과 안으로 보이는 확대 화면을 동시에 렌더링하면 부하가 더 걸리므로 보통 이렇게 대충 넘어가는 편이다. 게임상에서 백미러나 거울 반사 등을 잘 묘사하지 않는 것과 같다.[18] 정확히는 반줌 기능을 지원하는 AUG와 SG550의 반줌이 도트사이트 정조준의 형태로 바뀌었다.[19] 카스 온라인에 등장하는 무기 중 JANUS라는 브랜드의 무기들이 이 시스템을 채용했다. 해당 무기들은 JANUS 1-3-11인데 총기에 이오텍 형태의 도트 사이트가 부착되어 있다. 물론 이 도트 사이트로 하라는 조준은 안 하고 변형시켜 무한탄창을 만든다.[20] 하지만 도트사이트가 있는 aim총들은 정조준을 할수있다.[21] 슈팅 하우스를 브론즈 이상의 등급으로 합격하고 난 뒤에 300킬을 하고나서 특정 도전과제 2개를 성공시켜야 한다.[22] Close Combat Optic[23] 기본 언락이며 Rifleman 병과의 M16A4, M4A1과 Automatic Rifleman 병과의 M249에 부착이 가능하다.[24] 이것도 M68 CCO와 마찬가지로 Rifleman 병과의 M16A4, M4A1과 Automatic Rifleman 병과의 M249에 부착이 가능하다. 참고로 이 부착물은 베타 시절에선 기본 언락이였으나 이젠 아니게 되었다.[25] 언락을 할려면 M4A1 Veteran Challenge를 클리어 해야하는데 트레이닝의 슈팅 하우스에서 브론즈 이상의 실력으로 통과하고 15킬+35킬+250 킬(총 300킬)을 한 다음에 10번의 Hawkeyes(한 라운드에서 3킬을 성공하면 된다.), 1번의 High Speed(5초 내에 2명의 적을 사살하면 된다.)를 달성하면 풀린다.[26] Rifleman 병과의 870 MCS 샷건에만 부착할 수 있다.[27] 870 MCS Veteran Challenge를 달성하면 해금이 된다. 해금 방법은 브론즈 랭크로 슈팅 하우스를 통과한 뒤에 15킬+35+250킬(300킬)을 10번의 Hawkeyes(한 라운드에 3킬을 성공하면 된다.)와 1번의 On Point(라운드 첫킬)를 달성 하면 된다.[28] 기본 언락이며 Designated Marksman 병과의 M16A4와 M14 EBR-RI에 부착할 수 있다.[29] 기본 언락이며 Automatic Rifleman 병과의 M249에만 사용이 가능하다.[30] Automatic Rifleman 병과의 M249(M249 에 부착할 수 있는 가장 높은 배율의 스코프이다.), Designated Marksman 병과의 M14 EBR-RI과 M16A4만 부착할 수 있으며 M16A4 Veteran Challenge 를 완료해야한다. 하는 방법은 브론즈 이상의 랭크로 슈팅하우스를 통과한 뒤에 15킬+35킬+50킬+250(300킬)킬과 해당 무기로 10번의 Hawkeye(한 라운드에서 3킬을 달성하면 된다.) 도전과제와 1번의 Eagle Eye(60m 이상의 거리에서 헤드샷) 도전과제를 달성해야한다.[31] Designated Marksman 병과의 M16A4하고 M14 EBR-RI 만 부착 가능하다.[32] M14 EBR-RI Veteran Challenge를 달성해야한다. 달성 방법은 슈팅 하우스에서 브론즈 이상의 등급으로 시험을 통과하고 15킬+35킬+250킬(300킬)을 해야한다. 그리고 10번의 Hawkeye나 10번의 Eagle Eye를 성공시키고 1번의 Deadeye를 성공시키면 된다.[33] 기본 언락이며 Sniper 병과의 M14 EBR-RI과 M24 SWS 만 사용 가능하다.[34] Leupold Mk4 조준경과 마찬가지로 Sniper 병과의 M14 EBR-RI과 M24 SWS 만 사용 가능하다. M24 SWS 슈팅 하우스에서 브론즈 이상의 랭크로 시험에 합격하고 해당 무기로 15킬+35킬+250킬을 하고 나서 10번의 Hawkeye와 1번의 DeadEye를 성공시키면 된다.[35] 그 예로 M4A1으로 기계식 조준기로 부착하고 조준시 이동속도를 측정해볼 경우 1.2×인데 비해 홀로사이트나 레드 도트를 부착한 경우 1×의 속도로 이동하게 되니 참고해라[36] 참고로 자신이 고른 색상은 저격소총 뿐만 아니라 모든 총기에 다 적용되는것은 물론이요 노획한 총기의 스코프 색상도 자신이 선택한 색깔과 똑같으며 심지어 관전시 상대방이 조준할때 보이는 스코프 색깔도 자신이 고른 색상으로만 보인다.[37] M1은 예외.[38] 원래 2005년 TGS 첫 공개 영상에서는 솔리드 스네이크PMC 병사들이 EOTech을 부착한 M4 커스텀을 운용했으나 실제 게임에서 EOTech는 등장하지 않았다. 그리고 FN P90H&K XM8의 경우 간지나는 고유한 외형의 현대적 레드닷 조준기가 기본적으로 부착되어 있다.[39] 5.56mm 30발 들어간 STANAG 탄창이 510g쯤 한다. 1260발이니 탄창 42개 분량이고 무게는 25.2kg에 부피는 또 엄청나다. 초인이 따로 없다.[40] 그런데 해당 작품의 M4A1에 장착된 기계식 조준기는 접이식 가늠자가늠쇠이다. 이런 종류의 가늠자 가늠쇠는 일명 보조 기계식 조준기(Backup Iron Sight, BUIS)라고 해서 광학 장비가 모종의 이유로 무력화되었을 때 즉시 펼쳐서 조준선을 확보하기 위해 장착하는 것이다. 그리고 정상적인 도트 사이트나 홀로그래픽 사이트라면 AR-15 규격의 기계식 조준기를 펼쳤을 때 조준이 가능할 정도로 아랫부분 높이를 맞추게 되어 있다. 그러니까 EMP가 터지면 그냥 가늠자 가늠쇠를 펼쳐서 쏘면 되고, 도트 사이트가 정 걸리적거리면 레일에 부착되어있으니까 그냥 떼어내면 된다. 도트 사이트에 불 안 들어온다고 현역 병사가 어쩔줄 몰라하는 것 자체가 고증 오류이다.[41] 다만 어째서인지 모던 워페어2의 ACOG는 화면에 검고 가느다란 십자선이 있다! 때문에 불이 안들어오지만 여전히 그 조준기능을 상실하지 않은 상태. 사실 이것은 고증오류로 ACOG는 도트사이트가 아니라 스코프로 분류되는 물건이고 발광기능또한 트리튬관 또는 배터리로 발광하게 할수있는 기능이 있다. 게임상에서 배터리가 나가 십자선만 보인다는 설정같지만 정작 게임상 구현된 모델은 트리튬관을 쓴 모델이라서 정상적으로 작동해야 정상이다. 애초에 전기랑은 관련이 1도 없는 스코프라서 EMP맞았다고 고장날 일이 절대로 없기때문.[42] 홀로그래픽 사이트인 이오텍 EXPS 시리즈가 600시간 정도, 552, 512 등은 1000시간 정도, 레드닷 계열인 에임포인트는 배터리 수명이 종류별로 3만~10만시간 정도 된다. 망가지지만 않는다면 전자시계처럼 년 단위로 배터리가 유지되는 것.[43] http://gall.dcinside.com/list.php?id=gun&no=122140 경찰에서 내부 토의 후, 세관으로 내려온 협조공문이라고 한다, 덤으로 레플리카인지 오리지널인지 경찰이 판단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레플리카마저 대상이라고 한다.[44] 도트사이트 관련 제재는 경찰 내부의 행정 해석에 의거한 것이기 때문에 법적인 구속력은 없다. 실제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정 소송을 준비하려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어마무시한 소송비용 덕에 압류/폐기를 당해야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게 현실이다.[45] 칼라파트와 비슷한 경우인데, 오렌지 팁을 대신해서 끼울 수 있는 검은 소염기를 건샵에서 따로 부품으로 팔지만 기존 칼라파트를 제거하고 소염기를 창착한 채로 사진을 찍어 올리면 곧바로 김형사의 타겟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