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31 21:51:37

한국프로야구/2002년 포스트시즌

파일:5p4rcEr.png KBO 포스트시즌 목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982 1983 1984 1985 1986 1987 1988 1989 1990
1991 1992 1993 1994 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 2020
}}}||


1. 개요2. 준플레이오프
2.1. 경기내용
2.1.1. 1차전: 친정에 비수를 꽂은 최원호, 그리고 마르티네스의 그랜드슬램
2.1.1.1. 스코어보드2.1.1.2. 상세
2.1.2. 2차전: 수비에서 갈린 승부, LG의 플레이오프 진출!
2.1.2.1. 스코어보드2.1.2.2. 상세
2.2. 결과
3. 플레이오프
3.1. 경기내용
3.1.1. 1차전: 최동수의 연장을 끝낸 쓰리런!
3.1.1.1. 스코어보드3.1.1.2. 상세
3.1.2. 2차전: 이틀 연속 연장승부를 끝낸 한 남자, 승부는 원점으로!
3.1.2.1. 스코어보드3.1.2.2. 상세
3.1.3. 3차전: 쌍둥이 타선을 꽁꽁 묶은 최상덕
3.1.3.1. 스코어보드3.1.3.2. 상세
3.1.4. 4차전: 불펜의 힘으로 벼랑끝에서 탈출한 LG
3.1.4.1. 스코어보드3.1.4.2. 상세
3.1.5. 5차전: 신인 박용택의 맹타, LG 4년만에 한국시리즈 진출!
3.1.5.1. 스코어보드3.1.5.2. 상세
3.2. 결과
4. 한국시리즈

1. 개요

2002년 프로야구에서는 1위 삼성 라이온즈, 2위 KIA 타이거즈, 3위 현대 유니콘스, 4위 LG 트윈스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였다. 전년도 챔피언 두산 베어스는 5위로 밀려 탈락했다.

특이사항으로는 삼성이 2년 연속 정규시즌 우승을 거두고 이어 사상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는 것! 그리고 KIA 타이거즈가 사상 2번째 6할 승률을 기록한 2위팀으로 1997년 시즌 이후 4년만에 가을잔치에 복귀하였고, 김성근 감독의 LG 트윈스가 현대와 KIA를 잇달아 연파하고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저력을 보였고 이후 2013년 시즌 전까지 마지막 가을야구였다는 것 등이 있다.

준플레이오프는 3위 현대와 4위 LG의 맞대결이 되었다. 1998년 한국시리즈의 리턴매치였는데 2승으로 LG의 승리.

플레이오프는 2위 KIA와 준PO를 통과한 LG의 맞대결이 되었고 LG가 3승 2패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하였다.

한국시리즈는 1위 삼성이 PO 승자 LG와의 맞대결이었는데 이는 1990년 한국시리즈의 리턴 매치였다. 지난해 한국시리즈를 놓친 삼성 라이온즈가 4승 2패로 2번째이자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였다. 문서 참조. 그리고 LG는 멸망했다[1]

이해 9월 부산 아시안 게임이 열려 리그가 중단되는 바람에, 이 해는 2014년까지 가장 늦게 끝난 시즌이었다. 그리고 이 기록은 인천 아시안 게임 일정으로 밀린 2014년 시즌에서 하루 차이로 경신되었다. 그 후 그 기록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일정으로 밀린 2018년 시즌에 또 한번 경신되었다.

2. 준플레이오프

3위 현대와 4위 LG의 맞대결로 이루어졌다.

2.1. 경기내용

2.1.1. 1차전: 친정에 비수를 꽂은 최원호, 그리고 마르티네스의 그랜드슬램

2.1.1.1. 스코어보드

준플레이오프 1차전 10.21(월), 수원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LG 최원호 0 2 0 0 4 0 0 0 0 6
현대 김수경 2 0 0 0 0 0 0 1 0 3

▲ MVP :
▲ 승리투수 : 최원호(LG)
▲ 패전투수 : 김수경(현대)
▲ 세이브 : 이상훈(47)(LG)
▲ 홈런: 매니 마르티네스(5회 4점), 박경완(8회 1점)

2.1.1.2. 상세

이 당시 LG는 감독이 감독인지라 불펜 중심의 시즌 운영을 했다. 최원호를 내세운 것도 이후 안 되면 불펜 조기 투입의 심산으로 내세운 것이었으나 막상 최원호가 7.2이닝 3실점으로 호투하면서 현대 타선을 묶었고 마르티네스의 만루포로 LG가 1차전 승리를 가져갔다.

2.1.2. 2차전: 수비에서 갈린 승부, LG의 플레이오프 진출!

2.1.2.1. 스코어보드

준플레이오프 2차전 10.22(화),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현대 토레스 0 0 1 0 0 0 0 0 0 1
LG 김민기 0 0 0 3 0 0 0 0 0 3

▲ MVP :
▲ 승리투수 : 장문석(LG)
▲ 패전투수 : 토레스(현대)
▲ 세이브 : 이상훈(47)(LG)

2.1.2.2. 상세

수비에서 현대가 자멸한 경기였다. LG는 수비 실책을 한 번도 하지 않았으나 현대는 심정수, 박진만의 연이은 실책으로 자멸하였고 손 한번 못쓰고 탈락했다.

한편 LG는 막강한 투수진을 바탕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특히 이상훈은 2경기 모두 세이브를 거뒀다.

2.2. 결과

▲ 준플레이오프 MVP : 최동수

LG가 2승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였다.

2.2.1. LG 트윈스

2.2.2. 최종순위 4위 현대 유니콘스

3. 플레이오프

2위 KIA와 준플레이오프를 통과한 LG의 맞대결로 이루어졌다.

3.1. 경기내용

3.1.1. 1차전: 최동수의 연장을 끝낸 쓰리런!

3.1.1.1. 스코어보드

플레이오프 1차전 10.26(토), 무등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10 11 R H E
LG 만자니오 1 0 0 0 0 1 0 0 0 0 4 6
KIA 리오스 0 1 0 0 0 0 0 0 1 0 0 2

▲ MVP :
▲ 승리투수 : 이동현(18)(LG)
▲ 패전투수 : 김진우(41)(KIA)
▲ 홈런: 최동수(6회 1점, 11회 3점), 신동주(2회 1점), 김인철(9회 1점)

3.1.1.2. 상세

준플레이오프 MVP 최동수는 이 경기에서도 날라다녔다. 양 팀 모두 막강한 투수력을 자랑했는데 결국 승부는 11회에 최동수의 쓰리런과 유지현의 중전 적시타로 결정났다.

3.1.2. 2차전: 이틀 연속 연장승부를 끝낸 한 남자, 승부는 원점으로!

3.1.2.1. 스코어보드

플레이오프 2차전 10.27(일), 무등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10 11 R H E
LG 최향남 0 0 0 0 0 1 0 0 3 0 0 4
KIA 키퍼 1 0 1 0 0 0 0 2 0 0 1X 5

▲ MVP :
▲ 승리투수 : 이강철(KIA)
▲ 패전투수 : 최원호(LG)
▲ 홈런: 이종범(8회 1점), 김종국(8회 1점)

3.1.2.2. 상세

이틀 연속 11회 연장 승부, 이번에 웃은 쪽은 KIA였다. 최원호는 KIA의 스퀴즈 번트 작전을 지나치게 의식한 나머지 무너져버렸다.

3.1.3. 3차전: 쌍둥이 타선을 꽁꽁 묶은 최상덕

3.1.3.1. 스코어보드

플레이오프 3차전 10.29(화),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KIA 최상덕 1 0 2 0 1 0 1 0 0 5
LG 케펜 0 0 0 0 0 0 0 0 X 0

▲ MVP :
▲ 승리투수 : 최상덕(KIA)
▲ 패전투수 : 케펜(LG)

3.1.3.2. 상세

해태 말기와 KIA 초기를 책임진 에이스 최상덕이 완봉승을 거두면서 KIA는 한국시리즈 진출에 가까워지는 듯 했다.

3.1.4. 4차전: 불펜의 힘으로 벼랑끝에서 탈출한 LG

3.1.4.1. 스코어보드

플레이오프 4차전 10.30(수),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KIA 리오스 1 0 0 0 1 0 0 0 0 2
LG 만자니오 2 0 0 1 0 0 0 0 0 3

▲ MVP :
▲ 승리투수 : 만자니오(LG)
▲ 패전투수 : 리오스(KIA)

3.1.4.2. 상세

양팀은 12개씩의 안타를 주고 받았지만 정작 투수전 양상으로 갔다. 그러니까 이런 사례와 비슷한 케이스인 셈.(...)

3.1.5. 5차전: 신인 박용택의 맹타, LG 4년만에 한국시리즈 진출!

3.1.5.1. 스코어보드

플레이오프 5차전 11.01(금), 무등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LG 최원호 1 0 0 0 1 1 3 2 0 8
KIA 키퍼 1 0 1 0 0 0 0 0 0 2

▲ MVP :
▲ 승리투수 : 이동현(18)(LG)
▲ 패전투수 : 키퍼(KIA)
▲ 홈런: 박용택(1회 1점, 6회 1점), 장성호(3회 1점)

3.1.5.2. 상세

플레이오프에서 맹활약하던 박용택이 결정적으로 빛난 경기였다. 홈런 2방에 이어 플레이오프 최다루타 타이기록인 10루타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광주아재들은 박용택의 6회 홈런 이후 무등 야구장 좌석에 진짜로 불을 질렀다. KIA는 6할 승률을 기록했는데도 LG에게 허망하게 무너지고 말았다.

3.2. 결과

▲ 플레이오프 MVP : 박용택

LG가 3승 2패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3.2.1. LG 트윈스

3.2.2. 최종 순위 3위 KIA 타이거즈

4. 한국시리즈

2002년 한국시리즈로 이동
[1] 이는 한국프로야구/2013년 두산 베어스와 평행이론이다.그런데 두산은 2년만에 우승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