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17 19:44:02

파운데이션 시리즈

아이작 아시모프의 세계관
로봇 시리즈 은하제국 시리즈 파운데이션 시리즈
파운데이션 시리즈
파운데이션 파운데이션과 제국 제2파운데이션 파운데이션의 끝 파운데이션과 지구 파운데이션의 서막 파운데이션을 향하여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EAEAEA 0%, #FFFFFF 20%, #FFFFFF 80%, #EAEAEA)"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1953년1955년1956년1958년
앨프리드 베스터
파괴된 사나이
마크 클리프턴
《They'd Rather Be Right》
프랭크 라일리
《They'd Rather Be Right》
로버트 A. 하인라인
더블 스타
프리츠 라이버
《빅 타임》
1959년1960년1961년1962년1963년
제임스 블리시
《양심의 문제》
로버트 A. 하인라인
스타쉽 트루퍼스
월터 M. 밀러 주니어
《리보위츠를 위한 찬송》
로버트 A. 하인라인
낯선 땅 이방인
필립 K. 딕
높은 성의 사나이
1964년1965년1966년1967년
클리퍼드 D. 시맥
《Way Station》
프리츠 라이버
《The Wanderer》
프랭크 허버트
로저 젤라즈니
《내 이름은 콘래드》
로버트 A. 하인라인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1968년1969년1970년1971년1972년
로저 젤라즈니
신들의 사회
존 브러너
《Stand on Zanzibar》
어슐러 K. 르 귄
어둠의 왼손
래리 니븐
링월드
필립 호세 파머
《To Your Scattered Bodies Go》
1973년1974년1975년1976년1977년
아이작 아시모프
《The Gods Themselves》
아서 C. 클라크
라마와의 랑데부
어슐러 K. 르 귄
빼앗긴 자들
조 홀드먼
영원한 전쟁
케이트 윌헬름
노래하던 새들도 지금은 사라지고
1978년1979년1980년1981년1982년
프레더릭 폴
《Gateway》
본다 N. 매킨타이어
《Dreamsnake》
아서 C. 클라크
낙원의 샘
조앤 D. 빈지
《The Snow Queen》
C. J. 체리
《다운빌로 스테이션》
1983년1984년1985년1986년1987년
아이작 아시모프
파운데이션의 끝
데이비드 브린
《스타타이드 라이징》
윌리엄 깁슨
뉴로맨서
오슨 스콧 카드
엔더의 게임
오슨 스콧 카드
《사자의 대변인》
1988년1989년1990년1991년1992년
데이비드 브린
《The Uplift War》
C. J. 체리
《Cyteen》
딘 시먼스
히페리온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보르 게임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바라야 내전
1993년1994년1995년1996년
버너 빈지
《심연 위의 불길》
코니 윌리스
둠즈데이 북
킴 스탠리 로빈슨
《녹색 화성》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미러 댄스》
닐 스티븐슨
《다이아몬드 시대》
1997년1998년1999년2000년2001년
킴 스탠리 로빈슨
《푸른 화성》
조 홀드먼
《Forever Peace》
코니 윌리스
《개는 말할 것도 없고》
버너 빈지
《A Deepness in the Sky》
J. K. 롤링
해리 포터와 불의 잔
2002년2003년2004년2005년2006년
닐 게이먼
신들의 전쟁
로버트 J. 소이어
《Hominids》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Paladin of Souls》
수재나 클라크
《조나단 스트레인지와 마법사 노렐》
로버트 찰스 윌슨
《Spin》
2007년2008년2009년2010년
버너 빈지
《Rainbows End》
마이클 셰이본
유대인 경찰연합
닐 게이먼
《그레이브야드 북》
파올로 바치갈루피
와인드업 걸
차이나 미에빌
이중 도시
2011년2012년2013년2014년2015년
코니 윌리스
《Blackout/All Clear》
조 월턴
《타인들 속에서》
존 스칼지
레드셔츠
앤 레키
사소한 정의
류츠신
삼체
2016년2017년2018년2019년2020년
N. K. 제미신
《다섯 번째 계절》
N. K. 제미신
《The Obelisk Gate》
N. K. 제미신
《The Stone Sky》
}}}}}}}}} ||


1. 소개2. 구성
2.1. 한국어 번역판
3. 줄거리4. 기타5. 미디어믹스
5.1. 드라마5.2. 만화

1. 소개

아이작 아시모프의 장편 SF 소설 시리즈.

심리역사학이라는 가상의 학문을 배경으로 은하제국의 쇠퇴와 새로운 질서 등을 그리고 있는 소설이다. 크게 파운데이션이 성장하는 전반부와 은하제국 형성 계획의 행방을 다루는 후반부로 나눌 수 있다. 아시모프가 에드워드 기번의 《로마제국 쇠망사》를 보고 영감을 받아 썼으며, 21세에 시리즈 첫 작품이 나왔다. 로봇 시리즈, 은하제국 시리즈와 함께 아이작 아시모프의 세계관을 구성한다. 애초에는 별도의 시리즈였으나, 아시모프가 말년에 '파운데이션과 지구'과 '로봇과 제국'을 출간하면서 하나의 세계관으로 통합하였다. 이외에 아시모프의 수많은 단편들도 넒게 보면 이 세계관에 모두 포함된다고 볼 수 있다.

2. 구성

시리즈 전권의 출간 순서는 아래와 같다.[1]

1. 파운데이션 Foundation (1951년)
2. 파운데이션과 제국 Foundation and Empire (1952년) - 여기서의 제국은 은하제국을 의미한다.
3. 제2파운데이션 Second Foundation (1953년)[2]
4. 파운데이션의 끝 Foundation's Edge (1982년)[3]
5. 파운데이션과 지구 Foundation and Earth (1986년)
6. 파운데이션의 서막 Prelude to Foundation (1988년)[4] - 현대정보문화사 구판 1,2권
7. 파운데이션을 향하여 Forward the Foundation (1993년)[5]

이 이후에 많은 작가들이 연관된 소설을 썼으며, 그 중 아이작 아시모프의 사후(1992년), 그의 아내인 재닛 아시모프(Janet Asimov)와 아시모프 재단(Asimov Estate)의 요청을 받아 3명의 작가들이 쓴 두번째 파운데이션 3부작이 있다. (번역본은 없다.)
8. 파운데이션의 공포 Foundation's Fear (1997년)[6]
9. 파운데이션과 카오스 Foundation and Chaos (1998년)[7]
10. 파운데이션의 승리 Foundation's Truimph (1999년)[8]

집필/발간 순서와 소설 내 시간 순서하고 맞지 않는데[9] 작가가 쓴 순서대로 읽어도 나쁘지 않다. 사실 시간순으로 읽었다가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스포일러 당할 수 있다. 2013년에 나온 한국어번역 완전판은 작가의 출판순서대로 되어있다.

2.1. 한국어 번역판

1992년에 현대정보문화사에서 처음 출판하였다. 보통 구판이라고 부른다. 이 구판에서는 작품 속 시간순대로 배열하여 1-2권(파운데이션의 서막), 3-5권(클래식 3부작), 6-7권(파운데이션의 끝), 8-9권(파운데이션과 지구)의 순서로 되어있었다. 그런데 2002년 개정신판에서는 분책을 이상하게 해서 파운데이션의 서막이 3권 초반까지 이어지고, 3권 중간부터 클래식 3부작의 내용이 이어지는 형태로 출간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과거 판본을 본 이들에게 제대로 욕먹은 것은 물론 SF 팬덤에서도 씹혔다. 심지어 위키피디아 한국어판을 봐도, "파운데이션 시리즈" 문서의 연작 항목에서 신판 번역에 따른 분할이 아닌 정상적인 판본을 기준으로 설명하고 있다.

앞에서 말한 대로 발간 순서대로 읽기 가장 장애가 되는 것도 바로 이런 빌어먹을 편집방법 때문. 직접 확인하지 않는 이상에야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한 권 분량인지를 알 수가 없다. 시리즈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다면 읽다가 어리둥절할 수 밖에 없었다. '파운데이션의 서막'과 '클래식 3부작'은 50년 이상의 차이가 나는데 아무런 설명없이 갑자기 건너 뛰어버리니...한 권을 분책 한 것도 아니고... 신판에서는 3권 중반부터 5권의 마지막 한 장까지가 파운데이션 3부작이다. 즉, 그렇게 많은 양은 아닌 것이다. 아마도 사람들이 파운데이션 3부작만 살까봐 일부러 그런게 아닌가 하는 의혹이 존재한다.

구판을 중고로 구하려면 프리미엄이 붙어 정가보다 더 비싼 값으로 구해야 했으나 2013년 10월에 황금가지에서 새로 완전판이 나왔다!
황금가지의 책소개 정보
번역자를 김옥수씨 한 사람으로 통일했으며 과거 출판된 현대정보문화사에서 누락되었던 번역, 오역부분을 수정하고 아예 새로 번역한 부분도 있다고 한다. 오타가 넘쳐흐른다파운데이션을 향하여까지 새로 번역해서 원작과 동일하게 위에 적힌 출간순서대로 전 7권이다.

3. 줄거리

주인공 해리 셀던심리역사학을 통해 은하제국이 멸망하고 3만년간의 암흑기(중세)가 오리라는 계산을 한다. 그런 가운데 그는 심리역사학적 방법론으로 암흑기에 맞서 싸울 수 있으며, 그에 따라 은하계의 지식을 집대성할 단체이자 국가인 ‘파운데이션’을 설립하면 암흑기를 1000년으로 단축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는 수많은 위기와 그 위기의 극복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봤다. 쉽게 말해 파운데이션이 망하느냐 마느냐의 위기가 간혹 찾아오고, 이를 어떻게든 극복해내면 파운데이션이 훨씬 커져 있게 된다는 것. 어찌보면 앞서말한 대로 기든스가 쓴 로마제국의 성장과 같다고도 볼 수 있다. (물론 성장기와 쇠망사란 점에선 거꾸로지만)

포인트는 이러한 위기들이 해리 셀던이 짠 이른바 셀던 계획에 의해 미리 안배되어 있다는 것이다.[10] 그리고 이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도 이미 다 안배되어 있다.[11] 흠좀무[12] 결국 파운데이션이라는 걸 설립하기만 하면, 그로인해 발생하는 정치, 사회, 경제, 기술적 나비효과들이 예견된 셀던 위기를 부르고 그는 셀던 계획에 따라 진행된다는 것인데...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 계획에 따라 파운데이션을 설립하고, 파운데이션은 셀던 위기를 거치며 주변 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간다. 자세한 것은 파운데이션 항목 참조.

그 후 은하제국의 대규모 원정조차 버텨낸 파운데이션은 은하계의 주요 세력으로 성장한다. 이 와중에 "(Mule)", 즉 관심법 돌연변이 인간이라는 변수가 등장하여 파운데이션을 손에 넣고, 셀던 계획을 틀어놓는다. 자세한 것은 파운데이션과 제국 항목 참조.

이런 상황을 대비해 해리 셀던이 설립한 두번째 파운데이션이 개입하여 파운데이션을 부활시킨다. 뮬의 제압은 필요한 일이었지만 그 과정에서 두번째 파운데이션의 그 존재가 드러나고, 파운데이션은 자신들을 꼭두각시처럼 부릴 수 있는 두번째 파운데이션을 없에기로 결심한다. 배은망덕한 놈들 [13] 이에 대응하여 두번째 파운데이션은 계산된 전쟁의 승리와 계산된 50명의 동료들의 희생을 통해 자신들의 존재를 숨기는 데 성공한다. 자세한 것은 두번째 파운데이션 항목 참조.

파운데이션의 끝, 은 파운데이션 설립 후 약 500년이 지나 파운데이션이 은하에서 가장 강대해진 때가 배경이다. 골란 트레비스라는 파운데이션의 의원은 현재 자신들이 심리역사학의 계획에 따라 정해진 길을 차근차근 밟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셀던의 계획을 배후조종(?)하는 제2파운데이션을 찾아 나선다. 그러다 파운데이션의 시장, 가이아의 일원, 두번째 파운데이션의 발언자가 모인 장소에서 각자의 의견을 듣고, 은하의 미래를 결정할 선택을 한다. 자세한 것은 파운데이션의 끝 항목 참조.

자신의 선택이 옳은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골란 트레비스는 지구를 향한다. 그리고 이런저런 과정을 거쳐 결국 지구까지 도착하고, 자신의 선택에 확신을 가진다.[14]

4. 기타

다른 SF가 그렇듯이 파운데이션 시리즈의 매력은 미래예측에 있지 않다. 파운데이션에 닥치는 위기와 그 위기를 넘기는 사람들의 대처, 그 안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에 있다. 아시모프도 계속 사람들이 파운데이션 시리즈의 후속작 집필을 요구하자 "왜 사람들이 이걸 자꾸 찾나"라고 투덜대면서 파운데이션을 다시 쓰려고 하다가, 쓴 지 너무 오래돼서 자기가 자기 작품을 까먹었다[15]는 걸 깨닫고 다시 파운데이션 시리즈를 읽고 나서는 그러한 매력을 새삼 깨달았다고 한다. 그 후에 집필한 것이 파운데이션의 끝, 파운데이션과 지구, 파운데이션의 서막, 파운데이션을 향하여.

파운데이션, 파운데이션과 제국, 제2파운데이션이 "파운데이션 3부작 Foundation Trilogy"으로 이것만 봐도 무방하다는 평이 많다. 나머지 작품들은 작품성이 떨어진다다는 평. 이는 작가가 말년에 자신의 작품세계(로봇 시리즈, 은하제국 시리즈)를 통합하려 한 시도와 무관하지 않다. 프리퀄은 욕을 좀 덜 먹지만, 나머지 작품은 별로라는 평이다. 그러게 왜 후속작을 집필하라고 보챘느냐 그런데, 그 나머지 작품들이 없다면 파운데이션 시리즈는 전체로서 대작이란 인상을 주지 못하고 아시모프의 재미있는 작품 정도로 남고 말았을 것이다.[16]

미국경제학폴 크루그먼은 파운데이션 시리즈를 읽고 경제학자가 되었다고 한다. 정확히 말하자면, 심리역사학을 하고싶었으나 현실에는 존재하지 않아서 그나마 가장 유사한 경제학을 선택했다고.

테슬라스페이스 X의 창업자로 유명한 미국의 기업가 일론 머스크는 가치관 형성에 어린시절에 읽은 SF 소설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고 스스로 밝혔는데, 그 중 하나로 파운데이션 시리즈를 꼽았다. 또한 스페이스X에서 2018년에 신형 로켓 팔콘 헤비를 사용해 화성 궤도로 쏘아올린 테슬라 로드스터 차량에는 파운데이션 시리즈의 디지털 버전이 탑재되어 있다.

국내에서는 88만원 세대의 저자 우석훈이 열렬한 팬으로, 한국사회의 미래에 대해 예측해보는 장의 서문에 파운데이션 시리즈를 읽었으면 그 장을 읽어보지 않아도 된다고 적혀있다. 이 책을 더 읽는것보다 파운데이션 시리즈를 읽는게 낫다는 말까지 있다(...) 파운데이션 시리즈가 어떤 사회의 역사적 진행의 사고실험으로 독보적이기 때문.

참고로 제1파운데이션이 위치해 있는 행성 이름이 Terminus. 라틴어, 아니 영어만 좀 아는 사람이면 은하의 반대편 두번째 파운데이션을 세웠다는 해리 셸든의 말을 듣고 뒷통수를 맞은 기분이 들 것이다.[17][스포일러]

5. 미디어믹스

5.1. 드라마

원래 워너 브라더스소니의 손을 거치면서 영화화가 시도 됐으며 2010년에는 인디펜던스 데이의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가 파운데이션 영화의 감독으로 발표되고 에머리히는 아바타가 휩쓸고간 당시 영화계 분위기에 맞게 대부분 3D CG로 파운데이션을 만들것이라고 밝혀 수많은 아시모프 팬들이 뒷목을 잡게 했으나 결국 진도가 나가지 못하고 넘어졌다. 워낙 길이가 방대한 고전 대하 소설이고 스타워즈와 같은 후속 SF작품들이 파운데이션에 있는 여러 요소를 이미 차용하기도 했기 때문에 작가들이 각색을 힘들어하고 있다는 말이 나왔다.

결국 영화 대신에 대작 열풍이 몰아치기 시작한 미드시장의 거물인 HBO인터스텔라에 참여했던 조너선 놀란을 영입해 드라마 화를 시도했으나 ‘인터스텔라’ 작가 조나단 놀란, SF드라마 ‘파운데이션’ 만든다…놀라운 형제Jonah Nolan Developing ‘Foundation’ Series for HBO, WBTV (Exclusive) HBO 특정상 수위가 올라가겠지 하는 쓸때없는 기대만 주고[19] 소식이 없었다.

결국 조너선 놀란은 HBO의 다른 SF작품의 감독을 맡게 되며 파운데이션은 이대로 무산되는가 했는데, 2017년 갑자기 미션 임파서블얼터드 카본 등 공동 제작한 스카이댄스 프로덕션에서 원작 판권을 사들여 다크 시티, 배트맨, 맨 오브 스틸등으로 유명한 작가 데이비드 S. 고이어터미네이터: 사라 코너 연대기를 제작했던 조시 프리드먼을 주축으로 드라마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알려졌으며 2018년에는 독자 컨텐츠 제작에 열을 올리기 시작한 애플이 치열한 경쟁 끝에 드라마판을 구매했다고 기사가 떴다. #

5.2. 만화

파일:attachment/파운데이션 시리즈/foundation.jpg
은하제국흥망사(銀河帝国興亡史)[20]라는 제목으로 만화화되었다. 작화는 우즈키(卯月) 및 쿠마츠키 케이타로(久間月慧太郎). 2018년 기준으로 4권 출간.


[1] 작품 내의 시간순으로 보면, 6권 -> 7권 1-4부 -> 1권 1부 -> 7권 에필로그 -> 1권 2부에서 5권까지이다.[2] 여기까지를 파운데이션 3부작, 혹은 클래식 3부작이라고도 한다.[3] 4-5권은 클래식 3부작의 이후 에피소드이다. 여기서부터 로봇 시리즈와 파운데이션 시리즈가 하나로 엮이기 시작한다.[4] 6-7권은 클래식 3부작의 프리퀄로, 해리 셀던이 주인공이다.[5] 유작. 파운데이션의 서막 이후, 파운데이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의 이야기를 다룬다. 엄밀히 말하자면, 파운데이션 첫 부분이 해리 셀던이 법정에 서서 은하 제국의 멸망과 그 후의 혼돈에 대해 논하는 장면이고, 파운데이션을 향하여의 에필로그의 내용은 해리 셀던이 죽음을 맞이하면서 한 독백이라서 약간 시간대가 겹치긴 한다.[6] 7권의 1부와 2부 사이의 시기를 다루고 있다. 작가는 Gregory Benford이다.[7] 1권의 1부와 동시기를 다루고 있다. 작가는 Greg Bear이다.[8] 1권의 1부와 7권의 에필로그 사이의 시기를 다루고 있다. 작가는 David Brin이다.[9] 해리 셀던이 심리역사학을 창시하게 되는 부분-프리퀄-이 본편보다 나중에(30년 뒤에;;) 쓰여졌다.[10] 그래서 이 위기들을 셀던 위기라 부른다.[11] 위기가 찾아옴에 따라 행동의 선택의 자유가 좁아지며, 선택지가 하나가 되는 시기가 바로 셀던 위기이다. 남겨진 선택지를 따라 행동하면, 셀던이 미리 안배해 놓은 사회적 여건에 의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12] 더 적나라하게 표현하자면, 해리 셀던(과 그의 백업을 받는 집단)은 무조건 승리한다(...) 로 요약할 수 있다. 해리 셀던이 죽은지 수백년이 지나도 말이다(...) 셀던의 계획 자체가 1000년에 걸쳐 진행되는 계획이다.[13] 이런 일이 생길 가능성 때문에 두번째 파운데이션은 행동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음지에서 활동해야 했다.[14] 골란 트레비스는 인류를 대표해 선택을 하고 달에서 결론이 옳다고 확신을 하는데, 달에서 내린 결론은 아시모프 소설답지 않달까, 아니면 시대상을 반영한달까 의외로 통속적이다. "언제 있을 지 모를 비인류 외계존재의 위협의 경우를 상정해서라도, 인류는 사념 통합체가 되어 은하계를 구성하는 유기체와 무기환경 자체와 정신적으로 융합돼서라도 인류간 분쟁을 멈출 필요가 있어. 하지만 나는 단독 개체로서 살다 죽겠어."[15] 이미 파운데이션 3부작을 쓴지 30년이 흐른 시점이다. 게다가 아시모프는 다작을 하기로 유명하다.[16] 초기 "3부작"과 "전체"는 스타트렉으로 치면 TNG 방영 전과 TNG 이후 시리즈만큼 인상이 다르다.[17] 다만, 세포생물학을 배운 사람이라면 일반인보다는 빨리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스포일러] 제2파운데이션은 ‘은하계의 저쪽 끝’, ‘은하계의 반대쪽 끝’에 있다고 전해져 왔고, 그래서 사람들은 제1파운데이션인 터미너스에서 은하계의 중심을 기준으로 대칭된 반대편(맞은 편)을 흔히 의심해왔다. 하지만 실제 반대편이란 의미는 그런 지도상의 의미가 아닌, 태엽이나 실타래처럼 돌돌 말린 나선형 구조의 바깥쪽 끝의 반대편인 시작점을 말하는 것으로, 결국 돌돌 말린 형태의 은하계의 시작점인 중심부, 은하계의 중심인 제국 수도 트렌더를 말하는 것이었다.[19] 아시모프의 이미지와는 다르게 주연급 커플, 그리고 그때그때의 이벤트로 서브캐릭터 베드씬 이벤트가 꽤 있다. 다만 행위를 묘사하지는 않으니 소설에서는 기대하지 말 것. 그 외, 인류가 전우주에 퍼지고 이만 년이 훌쩍 지난 시대 이야기인 만큼, 우주를 여행하며 다양한 인류와 인류 아종을 만나며 남녀문제에서도 다양한 상황을 겪는다.[20] 소설 파운데이션 시리즈가 일본에 출판됐을 때의 제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