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6 21:36:27

임산부

1. 개요
1.1. 임신부1.2. 산모
2. 임산부의 생리학적 변화
2.1. 피부관련2.2. 심장혈관(cardiovascular) 관련2.3. 위장관(GI) 관련2.4. 폐(pulomnary) 관련2.5. 콩팥(renal) 관련2.6. 내분비(endocrine) 관련
3. 임신 관련 증상
3.1. 정상적인 임신 관련 불평사항
4. 산과 관련 시술(procedures)5. 태아기 검사(prenatal testings)6. 서브 컬쳐

1. 개요

영어: pregnant woman, expectant mother
한자: 姙産婦
관련문서: 만삭

아이를 임신하거나 갓 출산한 여성

파일:external/amazebaby.com/20295DGrey.jpg

임산부=임부(임신부)+산부(산모)
아이임신여성을 뜻하는 임부(姙婦)/임신부(姙娠婦) [1]와 아이를 갓 낳은 여성을 뜻하는 산부(産婦)[2]를 합쳐 부르는 표기.

임신부와 임산부는 다른 단어이므로 정확히 구별해서 쓸 수도 있겠지만, 임산부 자체가 임신부를 포함하는 개념(임산부⊃임신부)이기 때문에 임신부를 쓸 자리에 임산부를 썼다고 해서 틀린 용법은 아니다.

또 흔히 교통약자 보호와 관련해서는 임산부가 아니라 임신부라고 써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 이것은 '산부'를 아이를 출산한 여성 전체, 즉 자녀가 있는 모든 여성으로 오해했기 때문인데, '산부'는 아이를 갓 낳은 여성[3], 즉 출산한지 얼마 안돼 몸이 충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로 임신부와 마찬가지로 신중한 몸조리를 요하며 보호를 받아야 하는 대상이다.

1.1. 임신부

아이 무게만큼 무거워지고 움직이기도 힘들어지기 때문에 대중교통에는 교통약자 전용 좌석이 있다. 임산부 배려석도 설치되는 중.

임신 초기에는 별로 임신한 티가 나지 않다보니 이를 의식하여 지하철 등지에서 교통약자/임산부석을 이용하지 않고 꿋꿋이 서있다가 쓰러지는 애꿎은 피해자(?)도 발생한다. 겉보기에는 배도 부르지 않은 젊은 여자가 아무 이유없이 앉아있다고 보여지기 때문. 또 이와는 반대로 임신하지 않았으나 비만이라는 이유로 임산부로 오해받기도 하고(…).

임신 중 를 비롯한 신체에 물리적인 충격이 가해지거나, 심한 스트레스로 정신적 충격을 받으면 유산의 위험이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임신중에는 임신성 당뇨, 임신중독증 등 여러 임신성 질환들이 생기기 쉽기 때문에[4] 만약 임산부가 심한 두통을 호소한다거나 출산할때가 아닌데 배가 너무 아프다거나 하면 즉시 병원에 가도록.

과거 미국에서 임산부 컨셉의 바비인형이 출시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충공깽을 선사하기도 했다. # 임산부 바비인형 속의 태아인형이 은근히 그로테스크하다.
어떤 SCP가 연상된다면 당신은 훌륭한 D등급.

1.2. 산모

아이를 갓 출산한 여성을 의미한다. 산모는 적당한 기간동안 몸조리를 해서 출산 후유증을 피한다. 짧게는 3일부터, 길게는 100일까지 보기도 한다. 전통적으로는 삼칠일(三七日)이라 하여 21일(3주)을 기준으로 하였고, 의학적으로는 신체의 각 기관이 임신 전의 상태로 회복되기까지의 기간을 '산욕기'라 하여 6주를 기준으로 삼는다.

2. 임산부의 생리학적 변화

워낙 다양한 장기기관에 변화가 일어나기에, 이에 따라 서술한다.

2.1. 피부관련

파일:external/img.tfd.com/s49.jpg
1. 임신선(striae gravidarum) - 배가 팽창하면서 복부나 둔부에 튼살이 보여지게 되는데, 특이하게 유전학적으로 이 선이 잘 발생하는 인구가 있다고 한다.

파일:external/www.medicalrealm.net/7848034_orig.jpg
2. 거미관혈종(spider angiomata) - 증가된 여성호르몬으로 인해 피부로의 혈류가 증가하면서 발생한다.

3. 골반울혈(Chadwick's sign) - 질(vagina)이나 자궁(cervix)이 푸른색-보라색으로 변색하는 증상. 이 역시 혈류가 증가하면서 발생하게 된다.

파일:external/images.fitpregnancy.mdpcdn.com/linea-nigra-line-belly_0.jpg
4. 흑선(linea nigra) - 복부 중앙에 선이 배꼽까지 생기게 된다.

파일:external/img.tfd.com/c360p0.jpg
5. 갈색반(chloasma) - 패치형의 갈색 점이 주로 코나 얼굴에서 보여지게 된다.

2.2. 심장혈관(cardiovascular) 관련

대체적으로 임신 초기(first trimester)부터 24-28주까지 혈압이 전체적으로 줄어들게 된다. 특히 이완기성(diastolic) 혈압이 15 mm Hg 이상으로 줄어드는게 특징적으로 보여지게 된다. 이로 인해 전체적인 전신혈관저항(SVR) 역시 30% 정도 저하하게 된다. 참고할 점은 임신 중 고혈압은 절때 정상이 아니며, 고혈압이 발견될 경우 좀 더 자세한 검사를 통해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또한 혈장량(plasma volume)이 정상의 50% 이상 증가하게 되어, 임신 30주에 피크를 찍게 된다. 만일 쌍둥이를 임신한 경우, 혈장량이 더욱 증가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임산부의 심장박출량(cardiac output)이 급격히 증가하게 되는데, 특이하게도 임산부의 자세(position)에 따라 다른 심박출량이 보여지게 된다. 만일 반듯이 누워있을 경우(supine), 하대정맥(IVC)이 눌리게 되어 정맥환류(venous return)의 저하로 인해 심박출량이 줄어들게 되고, 이와 반대로 왼쪽 옆으로 누을경우(left lateral), 반대로 정맥환류가 증가하게 되어 심박출량의 증가가 보여지게 된다.

하지만 이에 비해 중심정맥압(CVP)은 변하지 않는다.

또한 수축기 박출심잡음(systolic ejection murmur)이 정상적으로 들리기도 한다. 주의할 점은, 이완기성 잡음(diastolic murmur)이 들릴 경우 근본적인 원인이 존재하기 때문에 좀 더 자세한 검사가 필요하다는 것.

혈액관련 변화는 다음과 같다.
  • 적혈구(RBC)의 경우, 전체적인 적혈구 수치는 약 30% 증가하게 되나, 혈장류(plasma volume)의 증가로 인해 오히려 헤모글로빈 농도는 약 15% 저하되게 보여진다. 이를 희석영향(dilutional effection)이라고 하며, 빈혈 관련 증상은 당연히 보이지 않는다.
  • 백혈구(WBC)의 경우 정상 이상으로 증가하게 되며, 특히 임신 말기(third trimester)의 경우 약 16,000/mm3 정도의 수치가 정상적으로 발견되게 된다.
  • 혈소판(platelet)의 수치엔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
  • ESR 및 다른 응고인자(coagulation)의 경우, 전체적으로 수치 증가가 보여지게 된다. 특히 응고인자의 증가로 인해, 임신중엔 과응고 상태가 된다.

2.3. 위장관(GI) 관련

전체적으로 위장관의 운동성(motility)이 저하되고 배출시간(emptying time)이 증가하게 되어 소화가 잘 안되는 느낌을 받게 된다. 이는 증가한 프로게스테론(progesterone) 호르몬에 의해 이런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대장의 운동성 역시 저하되어 변비(constipation) 역시 임산부에게 자주 발생하게 된다.

2.4. 폐(pulomnary) 관련

파일:external/www.stephenproctor.com/lungcap.gif

1. 일회호흡량(tidal volume) - 이는 사람이 한번 호흡할 시 출입하는 공기의 양을 의미하게 된다. 임산부의 경우, 전체적으로 이 일회호흡량이 약 40% 이상 증가하게 된다. 또한 이로 인해 혈내 이산화탄소압(Pco2)의 수치가 저하하면서 알칼리혈증(alkalosis)이 발생하게 된다. Pco2의 수치는 40에서 35 mm Hg로 저하하게 되고, 이로 인해 혈내 pH는 7.45 정도의 알칼리혈증이 정상적으로 보여지게 된다.

2. 분간환기(minute ventilation) - 이는 일회호흡량(Vt)에 일분호흡수(RR)을 곱한 수치인데, 임산부의 경우 위에 서술하였듯 일회호흡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이 수치 역시 증가하게 된다. 호흡수(RR)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

3. 잔기량(residual volume) - 이는 사람이 숨이 찰 정도로 공기를 내쉰 후(최대호기)에 폐 안에 남아있는 공기의 양을 의미하는데, 임산부의 경우 이 잔기량(RV)이 저하된다고 한다. 이는 임신으로 인해 배가 불러오면서 횡격막(diaphragm)을 밀어 올리게 되어 전체적으로 폐내 공기량을 저하시키면서 발생하게 된다.

2.5. 콩팥(renal) 관련

신장으로 공급되는 혈류량의 전체적인 증가로 인해 콩팥의 크기가 정상인에 비해 커지게 된다. 비대화된 신장은 출산 후 3개월 이상 지속되기도 한다. 또한 프로게스테론(progesterone)의 영향으로 인해 요관(ureter) 역시 커지게 된다고.

그 외, 신장혈류량의 증가로 GFR 수치 역시 증가하게 되면서, 결론적으로 혈청 내 BUN, creatinine 및 요산(uric acid)의 수치가 저하된다.

정상적으로 당뇨(glycosuria)가 보여지게 된다.

2.6. 내분비(endocrine) 관련

뇌하수체(pituitary gland)의 크기가 100% 이상 커지게 된다. 이러다가 출산 후, 급격히 혈관공급이 줄어들 경우 허혈(ischemia)이 드물게 발생하여 시한증후군(Sheehan syndrome)이 발생하여 급성 뇌하수체 기능저하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부신(adrenal)의 크기엔 변화가 없으나, 임신 중 코르티솔(cortisol)의 수치가 약 3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또한 갑상샘(thyroid)의 크기도 약 15% 증가하게 되며, 갑상샘 호르몬을 혈내에서 운반하는 TBG의 생성 증가로 인해 T3 및 T4 등의 갑상샘 호르몬의 전체적인 수치가 증가하게 된다. 하지만 자유 호르몬(free T3, T4)의 수치엔 변화가 없기 때문에 신체 내에선 아무련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3. 임신 관련 증상

임신 추정징후(presumptive sign)로 무월경(amenorrhea), 메스꺼움, 구토, 유방의 통증 및 튼살 등이 보여진다.

임신 가능성징후(probable sign)으로는 자궁의 비대화와 수축(contraction) 혹은 태변(fetal movement)이 느껴질수 있으며, 헤가징후(Hegar sign)로 자궁하부가 유연해지는 증상이 보여지기도 한다. 또한 소변 hCG 검사에 양성이 보이는 경우도 임신 가능성 징후중의 하나이다.

임신 양성징후(positive sign)로는 태아의 심장운동이 초음파검사를 통해 발견되는 경우이다.

임신 기간에 따른 관련 증상은 다음과 같다.

1. 임신 초기(first trimester)
이는 수정부터 임신 13주 안의 기간을 의미한다. 이때 보여질수 있는 증상으로는 다음과 같다.
  • 어지러움, 구토, 무기력함, 다뇨증 및 유방의 통증 등
  • 질에서 아주 옅은 반점형 하혈(spotting and bleeding)이 약 20%의 임산부에게서 보여지게 된다.
  • 약 2-4 kg의 체중 증가가 보여지게 된다.

2. 임신 중기(second trimester)
이는 임신 13주 부터 26주까지의 기간을 의미하며, 이때 보여질수 있는 증상으로는 다음과 같다.
  • 임신 초기에 보여지는 증상은 대부분 이때 사라지게 된다.
  • 자궁원삭(round ligment)의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 브락스톤 히스크 징후(Braxton Hicks sign)가 발견된다. 이는 자궁의 무통증성 수축을 의미하는데, 이 수측의 기간이 길고 낮은 강도가 특징적이다.
  • 태동(Quickening)은 임신 18-20 주 사이에서 발견되며, 다산모의 경우 16주 부터 느껴지기도 한다고.
  • 매 주당 약 500g의 체중증가가 보여진다.

3. 임신 말기(thrid trimester)
이는 임신 26주부터 40주까지를 의미하며, 보여질수 있는 증상으로는 다음과 같다.
  • 성욕감퇴(decreased libido), 허리 및 다리의 통증, 다뇨(urinary frequency) 및 브락스톤 힉스 징후가 발견된다.
  • 경감감(lightening)은 태아의 머리 및 자궁이 골반강 밑으로 처지는 증상을 의미하며, 이는 골반압(pelvic pressure)을 줄이고 임산부의 호흡을 돕게 된다.
  • 출산 직전 자궁경부(cervix)의 확장으로 피와 점액(mucus)이 동반되어 보여지게 된다. 임신 후반기 검진 시 접촉으로 혈흔이 보이는 경우가 있어 모르고 지나가는 경우도 많지만, 예정일이 아주 가까이 다가온 임산부라면 검진 유무에 상관없이 혈흔이 보인 시기들을 기억해 두는 것이 좋다. 태아를 외부 자극(자궁 경부 바깥에서 올 수 있는 감염 가능성)으로부터 보호해 주는 것이 이 점액질 덩어리이기 때문에 이것이 떨어다고 의심되는 경우 대개 며칠 내 진통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점액이 떨어지고 양수가 새기 시작했는데도 진통이 오지 않으면 병원에 긴급히 연락할 것.

3.1. 정상적인 임신 관련 불평사항

다음과 같은 증상이 보여질수 있다.
  • 요통은 임신 중 매우 자주 발생하는 증상으로, 임산부의 무게중심이 임신으로 인해 변화하면서 발생하게 된다. 치료는 바른 자세 교정 및 지지대 등을 통해 완화할수 있다.
  • 출혈성 잇몸(bleeding gums)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이는 잇몸으로 혈액류가 증가하면서 발생하게 된다. 또한 잇몸의 종창(swelling)이 동반되기도 하는데 이를 치은종(epulis)이라고 한다. 치료는 보전요법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게 된다.
  • 유방 확대(breast enlargement) - 전체적으로 유방의 무게가 약 400 g 정도 증가하게 된다.
  • 수근관 증후군(carpal tnnel) - 약 50% 정도의 임산부에서 발견되는 증상. 대부분의 경우 출산 후 증상이 완화된다.
  • 안색 변화(complexion changes) - 특히, 위에 서술한 갈색반(chloasma) 등의 피부변화가 보옂게 된다.
  • 어지러움 및 피곤함 등은 호르몬의 변화로 인해 발생하게 된다.
  • 체액저류(fluid retention)은 스테로이드 성 호르몬의 증가로 인해 신체 내 알부민(albumin) 수치 저하로 부종(edema)이 발생하게 된다. 대부분 하지를 들어 올려 증상을 완화시키게 된다.
    • 또한 다리에 쥐(leg cramps)가 자주 발생하게 된다. 이 경우엔 충분한 수분 섭취(hydrtion), 운동 및 칼슘 보충제를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게 된다.
  • 머리카락이 쉬이 빠지게 되는데, 특히 임신 1-5달안에 자주 발생하게 되는데, 이를 휴지기 탈모(telogen effluvium)라고 한다. 그 외에도 손톱(nail)이 잘 부서지게 된다.
  • 두통 역시 임산부에게서 자주 보여지는 증상으로, 이는 여성 호르몬의 증가로 인해 발생하게 된다. 대부분 물리치료 및 얼음팩 등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게 되며, 약물의 경우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된다.
  • 입덧(emesis gravidarum)hCG 호르몬 증가로 인해 발생하는것으로 알려져 있다. 치료로 탄수화물 위주 식단을 적게 자주 먹는것으로 증상을 완화시킬수 있다.
  • 코피(epistaxis)는 임산부의 혈관 확장으로 인해 매우 자주 발생하게 되는 증상이다. 치료로 Saline Drop을 이용한다.
  • 요실금(incontinence)는 자궁이 커지면서 방광에 압력을 가해 임산부에게 발견되는 증상이다. 치료로 케겔운동 등을 권하게 된다.
  • 하지정맥류(varicose vein)는 프로게스테론의 영향으로 인해 혈관 내 평활근(smooth muscle)이 전체적으로 확장되면서 발생하게 된다. 오래 앉아 있지 않고 자주 걷거나 운동을 함으로서 증상을 완화시킬수 있다.

4. 산과 관련 시술(procedures)

초음파검사는 태아의 상태를 확인하는데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종류는 다음과 같다.
  • 질내(transvaginal) 초음파검사 - 특히 임신 초기(trimester)에 사용되는 방법으로, 임산부의 체중(BMI)과 관련없이 사용할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태아의 임신기간(gestation)을 확인하는 방법으로도 사용 된다.
  • 경복부 초음파(transabdominal) 초음파검사 - 이는 임신 기간 어느때나 사용이 가능한 방법이나, 임산부가 비만일 경우 사용할수 없다.
  • 도플러(Doppler) - 제동맥(umbilical artery) 및 태아의 중대뇌동맥(MCA) 혈류를 관찰하는 방법으로, 이는 주로 태아의 상태를 확인하거나 자궁내 태아발육 지연(IUGR), 혹은 동종면역(alloimmunization)으로 인한 태아의 빈혈을 검사할때 사용된다.

유전초음파검사(genetic sonogram)은 임신 18-20주에 사용되는데, 특히 염색체 이수성(aneuploidy)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된다.
  • 후경부 피지후 굵기(nuchal skin fold thickness)는 특히 태아의 염색체 이상에 보여지는 특징적인 증상이다.
    • 이와 더불어 hCG 미 PAPP-A 등의 호르몬 수치 이상이 임신 초기에 보여질 경우, 염색체 이상을 진단하는 민감한 검사법의 결과이기도 하다.
  • 그 외, 태아에게서 짧은 뼈나 심장기관 이상 및 하얀 장(hyperechoic bowel) 등을 발견할 수 있다.

융모막융모샘플링(chorionic villus sampling)은 임신 10-12주 정도에 사용될수 있는 외래환자에게 시행할수 있는 시술 중 하나로, 초음파검사와 동행해 사용하게 된다. 방법은 우선 카테터를 직접적으로 태반조직(placenta)에 삽입하여 샘플을 채취하게 되는데, 이때 양막강(amniotic cavity) 안으로 침범하지 않는다. 주로 경복부(transabdominally)나 자궁경부(transcervically)를 통해 시술하게 된다.
  • 이 방법을 통해 태아의 핵형(karyotype)을 확인할 수 있다.

양수검사(amniocentesis)는 임신 중기인 15주 이후에 사용되는 방법으로, 복부에서 양막강(amniotic cavity)에 직접적으로 주사를 주입하여 양수 세포(amniocytes)를 채취하여 핵형을 확인하는 방법이다. 또한 신경관결손(NTD)을 확인하기 위해 AFP 및 Acetylcholinesterase 등을 이 방법을 통해 확인하게 된다.

피부경유탯줄혈액채취법(percutaneous umbilical blood sampling)은 임신 20주 이후에 사용되는 방법으로, 제정맥(umbilical vein)에서 혈액을 채취하는 검사법이다. 수술 후 유산율이 1-2% 정도라고 한다.
  • 이는 태아의 혈액가스(blood gas)나 핵형, IgG 및 IgM 항체를 확인하기 위해 시행된다.
  • 또는 태아빈혈이 발생했을 시 자궁내수혈(transfusion)을 할수 있는 치료법으로도 사용된다.

태아경(fetoscopy)은 임신 20주 이후에 사용되는 방법으로, 내시경을 자궁벽에 관통시켜 태아를 확인하는 방법이다. 시술 후 유산 확률이 2-5% 정도로 상당히 높다.
  • 태아경은 태아의 피부 생검(fetal skin biospy)이 필요하거나 자궁내 수술(intrauterine surgery)을 위해 사용된다.

5. 태아기 검사(prenatal testings)

임신을 했을 경우, 정기적으로 산부인과에 방문해 검진을 받는것이 매우 중요하다. 다음은 각 임신 시기에 시행될수 있는 태아기 검사에 대해 서술한다.

임신 초기(first trimester)의 태아기 검사.
  • 전체혈액검사(CBC) - 이를 통해 다음과 같은 수치를 확인하게 된다.
    • 헤모글로빈 및 MCV 수치 검사를 통해 빈혈 유무를 확인하게 된다.
    • 혈소판(platelets) 수치 검사.
      • 수치가 150,000/mm3 이하의 경우 임신관련 혈소판 저하증(gestational thrombocytopenia)으로 인해 발생하게 된다. 혹은 드물게 자간전증(pre-eclampsia)으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 백혈구(WBC) 수치는 약 16,000/mm3 정도가 정상치이다.
  • 풍진(rubella) IgG 항체 검사
  • 바이러스성 간염 - 특히 B형 및 E형 관련 항체 검사.
  • 직접쿰브검사(direct Coombs test) - 이를 통해 동종면역(isoimmunization)을 확인할 수 있다.
  • 클라미디아임질(gonorrhea) 검사
  • 매독(syphillis) 검사
  • 요검사(urinalysis) 및 요배양(urine culture)
  • 결핵(TB) 검사 - PPD 검사를 시행한 후, 이에 양성반응이 보일 경우 흉부X-ray를 시행한다.
    • 흉부 X-ray에 음성으로 발견될 경우 Isoniazid를 9개월간 복용한다. 양성으로 나올경우 가래검사를 통해 확진한 후, 항결핵제를 복용하게 된다.
  • AIDS 검사

임신 중기(second trimester)의 태아기 검사.
  • 태아 혈청 AFP 검사(AF-AFP)
    • 이는 태아에서 생성되는 당단백질중 하나로, 임신 12주에 수치가 가장 높으며 그 후 임신 30주까지 임산부 혈청(MS)에서 이 당단백질의 수치 증가가 보여지게 된다.
  • 임산부 혈청 AFP 검사(MS-AFP) - 위에 서술한 대로, 임산부의 혈청 내에서 역시 이 당단백질의 수치 증가가 보여진다. 주로 임신 15-20주에 이 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 임산부 혈청 AFP 검사에 수치가 2.5 MoM 이상일 경우 - 가장 흔히 날짜 오류(dating error)에 의해 보여지게 된다.
      • 수치 증가가 보여질 경우, 초음파검사(US)를 우선적으로 시행해 태아의 시기를 다시 점검한다
      • 초음파검사에 날짜오류의 소견이 보여지지 않을 경우, 양수검사(amniocentesis)를 시행하여 AF-AFP 수치와 Acetylcholinesterase 수치를 확인하게 된다. 이 수치의 증가가 보여질 경우 태아의 신경관결손(NTD)을 진단할수 있다.
      • 양수검사에 위의 수치들이 정상으로 나타날 경우, 태아의 발달제한(IUGR) 및 자간전증(pre-eclampsia)을 의심할수 있다.
    • 임산부 혈청 AFP 검사에 수치가 0.85 MoM 이하일 경우 - 역시 가장 흔한 원인은 날짜 오류이다.
      • 수치 저하가 보여질 경우, 초음파검사(US)를 시행하여 태아의 시기를 다시 점검한다.
      • 초음파검사에 날짜오류의 소견이 보여지지 않을 경우, 양수검사(amniocentesis)를 시행하여 태아의 핵형(karyotype)을 확인하게 된다. 다운 증후군으로 인해 이런 소견이 보여질 확률이 있다.
  • 4중마커검사(quadruple marker screen) - 임신 15-20주에 시행되는 검사로, MS-AFP와 더불어 hCG, 여성 호르몬(estriol) 및 Inhibin-A 수치를 검사하게 된다.
    • 다운 증후군(trisomy 21)의 경우, MS-AFP와 Estriol의 수치 저하와 hCG 및 Inhibin-A의 수치 증가가 특징적으로 보여지게 된다. 이 경우 양수검사(amnicentesis)를 시행하여 태의 핵형을 검사하여 확진할수 있다.
    • 에드워드 증후군(trisomy 18)의 경우, 위의 마커 4가지 전부의 수치 저하가 보여지게 된다. 이 경우 역시 양수검사를 통해 확진하게 된다.

임신 후기(third trimester)의 태아기 검사.
  • 당뇨병 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대부분 임신 24-28주 사이에 시행하게 된다.
    • 1h50g-OGTT 검사는 50g의 포도당을 임산부에게 투입한 후 1시간 후에 혈당을 검사하는 방법이다. 정상적인 수치는 140 mg/dL 이하. 만일 그 이상의 혈당 수치가 발견될 경우, 다음 검사를 시행하게 된다.
    • 3h100g-OGTT 검사는 임산부의 당뇨를 확진하는 검사이다. 참고할 점은, 만일 공복혈당검사에 125 mg/dL 이상이 발견될 경우, 이 검사방법을 시행하지 않고 바로 치료에 들어가게 된다. 이 검사는 위의 1h50g 검사에 양성을 보인 환자에 한해 시행하게 된다. 이는 임산부에게 100g의 포도당을 투여한 후, 1시간, 2시간, 3시간 후 혈당을 검사하는 방법이다.
    • 정상수치는 공복혈당 95 mg/dL 이하, 1시간 혈당 180 mg/dL 이하, 2시간 혈당 155 mg/dL 이하, 3시간 혈당 140 mg/dL 이하이며, 임산부의 혈당 수치가 두번 이상 이 기준치를 초과할 경우, 당뇨를 확진하게 된다.
  • 전체혈액검사(CBC)를 다시 시행하여 빈혈 등을 검사한다.
  • 만일 임산부가 Rh 음성일 경우, 임신 28주에 간접쿰브검사(indirect Coombs test)를 시행한다.

6. 서브 컬쳐

1998년일요일 일요일 밤에에서 신동엽이 진행으로 임산부와 임산부가 아기를 낳기까지의 과정을 취재하는 다큐멘터리성 코너 〈탄생을 축하합니다〉가 있었으나 무전기 병원반입문제[5], 섭외 난항으로 인해 단명된 코너다.

AV, 야겜, 망가 등에서는 따로 장르가 형성되어 있으며 의외로 매니아도 많다. 이 장르의 AV에서는 대부분 실제 임산부가 출연한다. 기성 배우가 은퇴작 삼아 출연하는 경우도 있지만 뭣 모르고 검열삭제를 즐기다가 망했어요 상태가 되어서 수술비나 육아비 등을 벌려고 출연한 것이 대부분. 가끔 기성 배우가 배에 분장을 하고 임산부물을 찍기는 하지만 그렇게 많지는 않다.

배에 손을 대고 있는 것이 불문율이다.


[1] 참고로, 한자 妊과 姙은 같은 뜻의 한자이다.[2] 산모(産母)라고도 한다.[3] 표준국어대사전[4] 만 35세 이후의 여성이 임신한경우 임신성 합병증이 나타나기 쉽다.[5] 의료전자기기에 재밍을 일으킬수 있으므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