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6 18:16:01

이재록

파일:나무위키+유도.png   SK 와이번스 소속의 야구선수에 대한 내용은 이재록(야구선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이재록 목사.jpg
성명 이재록 (李載祿, Jaerock Lee)
출생 1943년 5월 23일[1]([age(1943-05-23)]세)
출생지 전라남도 무안군
본관 함평 이씨
직업 교주
호칭 (대외적) 당회장 이재록 목사, 이재록 목사
(내부적) 당회장, 목자[2]
가족 이복님(아내), 이미영, 이미경, 이수진(딸)[3]
소속 예수교대한연합성결회(총회장)
만민중앙성결교회(당회장, 위임목사)
1. 소개2. 생애 및 경력3. 사건사고/논란
3.1. 예수교대한성결교단에서 제명처분3.2. 무안단물 진위 논란3.3. 1999년 MBC 습격 3.4. 이단 옹호 논란3.5. 여성 신도 성폭행 사건
4. 관련 문서

1. 소개

만민중앙성결교회 전 목사이자 성범죄자.

2. 생애 및 경력

1943년 전남 무안 출생, 1968년 1월 이복님과 결혼, 1982년 만민중앙교회 개척, 1983년 성결신학교 졸업, 1993년 미국 크리스찬 훼이스 신학대학에서 명예신학박사 학위 취득, 1996년 미국 킹스웨이 신학대학[4]에서 목회학박사 학위 취득.

1992년 세계 성령화 대성회 공동대회장, 1994년 서울 성령화 대성회 대회장, 1995년 광복 50주년 기념 평화통일 희년대회 실무대회장, 1997년 민족통일 성령복음화 대성회 대회장, 2002년 월드컵 선교단 부총재, 한국 기독교 복음주의 총연맹 공동의장, 세계복음화 중앙협의회 공동회장, 민족복음화 운동본부 상임회장, 검찰복음화협의회 실무 회장 등을 역임하였다.

기독교 세계부흥 선교협의회 상임총재, (사)국회사랑 구국기도 총연합회 공동총재, 세계 기독방송 네트워크(GCN) 이사장, 세계 기독 의사 네트워크(WCDN) 이사장, 만민 국제 신학교(MIS) 이사장, 연합성결신학교 이사장, 만민중앙성결교회 당회장, 예수교 연합성결회 총회장으로 재직하였다. 저서로는 '나의 삶 나의 신앙', '죽음 앞에서 영생을 맛보며', '십자가의 기도', '믿음의 분량' 등 60여 권.

이후 여신도 성폭행 사건으로 징역 16년을 선고 받고 범죄자가 되어 수감되었다. 고령의 나이로 인해 감옥에서 생을 마칠 가능성이 높다.

3. 사건사고/논란

3.1. 예수교대한성결교단에서 제명처분

1990년 10월 이단성의 문제로 예수교대한성결교단(약칭 ‘예성’)에서 목사 파직과 제명처분[5] 당한 후, 곧바로 예수교대한연합성결교회(약칭 ‘예성연합’)이라는 교단을 설립하였다.[6] 1990년 10월 이단 문제로 목사파직과 제명처분을 당한 후에도 교계에서 아무런 제지를 당하지 않고 부흥강사로써 활동하였으며 극동방송과 기독교방송(CBS)등에 이재록 목사의 설교가 전파를 타기도 했다.[7] 이후 1998년 8월 신이 자신의 교회에 임재한다고 하여 교계에 커다란 물의를 일으켰고 결정적으로 MBC 방송국 난입사건이 발생하면서 한국교계에서는 이재록 목사와의 어떠한 교류도 하지 않고 있다.[8]

3.2. 무안단물 진위 논란

1999년 2월에 전라남도 무안군에 소재한 만민중앙교회 신도들이 식수가 부족하자 바닷물을 마실 수 있는 물로 바꿔달라고 기도하기 시작하였고, 2000년 3월 이재록 목사가 무안만민교회 담임목사와 함께 식수 문제를 놓고 기도하자 이튿날 짠물이 먹을 수 있는 물로 변했다고 한다. 이 물을 무안단물이라고 부르며, 이 물을 마시거나 몸에 바르면 각종 병이 낫거나 쌍꺼풀이 생긴다든지 하는 기적을 일어난다고 교회 신도들은 주장하였다.

그러나 식용불가 처리받은 담수라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무안단물 문서 참조. 참고로 당회장 이재록 목사의 구속 이후에는 만민측에서도 무안단물에 대해서 공개적인 언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있다.

3.3. 1999년 MBC 습격

1999년 5월 11일. MBC의 탐사 보도 프로그램 PD수첩은 이날 오후 11시부터 이재록 목사와 만민중앙성결교회 문제를 다룬 ‘이단 파문! 이재록 목사! 목자님! 우리 목자님!’ 편을 방송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오후 10시30분부터 서울 여의도 MBC 본사 앞에 진을 치다 사옥 안으로 난입한 신도들에 의해 방송이 5분 만에 중단되고 말았다. 이날 MBC 본사에 모여든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의 수는 약 2000여명으로, 이 가운데 200명 정도가 오후 10시 50분께 MBC 사옥 안으로 밀고 들어왔다. 이후 일부 신도들이 주조정실 철문을 뜯고 기습, 방송 송출 장비를 부수는 등의 심히 단순무식하게 방송 송출을 중단 시켰다. 방송 송출 중단 이후 제작진이 급하게 얼룩말이 등장하는 초원을 찍은 영상을 내보내면서 이 난입 사건은 MBC 동물의 왕국 사건으로 회자되기도 했으며 이는 대한민국 방송 역사상 최대의 방송사고로 기록되었다.#그리고 20년뒤 MBC는 기어이 해당 내용을 다시 방송하여 복수에 성공한다.[9]



자세한 내용은 만민중앙교회 MBC 습격 사건 문서 참조

3.4. 이단 옹호 논란

1990년 10월, 이재록 목사가 당시 소속 교단이던 예성 측으로 부터 제명이 되었음에도 한국 교계에서는 이재록 목사를 거부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함께 손을 잡았을 뿐 아니라 CBS등에서 설교 방송을 송출 함으로써 영향력 있는 목사로 인지되게 하는데 영향을 끼쳤다.## 그러면서도 이후 이재록 목사가 완전히 한국교계와 연합이 불가능 할 정도가 되어 관계가 끊어진 이후에도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이재록 목사의 당시 교계사역이나 개신교 라디오 방송[10]이 실제 사람들에게 끼친 영향이 매우 미미하다 하더라도 어쨌든 소속 교단으로 부터 목사파직에 제명 당하였고, 이후에도 여러 매체등을 통해 이단시비가 있었던 목회자에 대해 검증도 없이 무조건 받아 주었을 뿐 아니라, 이후 이단성이 검증된 이후에도 어떠한 사과도 없는 점은 한국 개신교의 흑역사 중의 하나이다. 특히 CBS의 경우 이재록 목사의 거액후원금과 당시 만민중앙교회 성도들의 선교회원 가입등을 의식하여서 방송국 내에서 그리고 청취자들에 의한 항의와 문제제기가 있었음에도 침묵하였다는 비판을 피하기가 어렵다.

3.5. 여성 신도 성폭행 사건


2018년 4월 보도

영장 심사

2018년 5월 구속

음해 협박 등 2차 가해 의혹 보도

2018년 4월 여성 신도 여러 명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영장심사 후 구속되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 사건이 ‘그루밍 성범죄’의 양상을 띄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에 따르면, 성폭행은 한 번으로 끝나지 않고 오랜 시간 지속적으로 이뤄졌다. 여성들은 이 목사를 ‘하나님‘이라 생각했으며, 이 목사가 ‘천국’을 예로 들며 성관계를 강요할 때 거부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현재 피해자들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 중이다. 국민청원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연대 모임의 페이스북 페이지가 개설되어 운영되고 있다. 만민중앙교회 관련된 정보도 업데이트 되고 있다. 그동안의 내막을 알 수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페이스북

이재록 측이 네이버 블로그 게시글 신고 등으로 은폐 및 공론화 방해를 시도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황1 정황2[11]

이재록 측이 끊임없이 차단하는 게시물들을 아카이빙하는 스팀잇 블로그가 개설되었다. 아카이브

2018년 4월 26일 오전 8시4분께 성폭행 혐의로 서울 종로구에 있는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여 조사받았다. 아시아경제

'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목사 구속…"범죄 혐의 소명"
2018년 5월 3일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피의자의 지위와 수사과정에서 나타난 태도 등에 비추어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재록 사건의 미투피해생존자지원연대로부터 사건과 관련된 흐름을 확인할 수 있다. 링크

2018년 10월 22일 '뉴스앤조이' 다큐 <교회에서 사라진 여성들>에서 피해생존자들의 사건을 심도 있게 다루었다. 다큐 영상

2018년 10월 23일부터 11월 9일까지 '기독교반성폭력센터'에서 이재록 성폭력 사건의 제대로 된 판결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받고 있다. 바로가기[12]

뉴스앤조이 기사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 (1): 그는 신이었다" (2018. 10. 22) 기사보기 뉴스앤조이 기사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 (2): 조직적 통제" (2018. 10. 23) 기사보기

피해자들은 대부분 이재록이 당회장으로 있는 만민교회 울타리 내에서 어릴때부터 성장했던것으로 밝혀졌다. 자아가 제대로 확립되기 전부터 신격화과정에 여과없이 노출돼왔고 그로인해 이재록이 성령이라고 믿게끔 됐다는것이다. 그럴싸한 논리들과 신비로워 보이는 현상들 또한 이재록을 신격화 시켜주는데에 크나큰 한몫을 차지 한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최소 21세기를 사는 현대시민의 사고방식을 가졌다면 이재록이나 만민교회의 흐름이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할 법도 한데 만민교회는 그 생각을 할 기회조차 차단시켜버렸다. 성령훼방거역모독을 하지말라는 구절을 이용해 이재록 및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제단인 만민교회를 “판단”하면 안된다는 분위기를 만들어 버렸다. 또한 이와 관련해서 타 기독교인이 들으면 상당히 분노할 만한 부분이 있는데 바로 예수님을 욕해도 나중에 회개하면 죄를 용서를 받고 구원을 받는다고 가르치면서도 “성령”인 “이재록”자신을 욕하면 용서 받기가 어렵다고 가르쳤던 부분이다.[13] ??이게 기독교냐 이재록교지 이재록을 판단하고 교회를 나간사람은 암에 걸리거나 비참한 인생을 산다고 주장하며 신도들의 공포심을 일으켰다. 이에따라 만민교회 신도들은 이재록을 성령이라고 믿었고 의심 조차 할 수 없었다고 한다. 어릴적부터 세뇌당해온 피해자들은 더 심했을 것이다. 현재 만민교회측은 신격화 흔적들을 하나하나 은폐 지우고 있다고 한다. 신격화 여부가 재판에 주요한 영향을 끼치기 때문인것으로 보인다.

2018년 11월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정문성 부장판사)는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재록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기사보기

여러 피해 정황과 녹음파일등의 각종 증거들이 나왔고 1심에서 종교계 성범죄 최고형인 15년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신도들은 여전히 굳건하게 이재록을 믿고있다고 한다. 교회측에서 각종 피해 증거들을 신도들이 보지 못하게 강압된 분위기를 조성할뿐더러 증거를 봐도 성폭행 동영상을 눈으로 직접 봐야 인정하겠다는 정신나간 신도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게 지금의 안타까운 현실이다. 성폭행 피해자 보고 왜 동영상 안 찍었냐고 하는 게 말이 되냐? 설령 가져와도 조작이라고 하겠지?

2018년 11월 27일 쌍방항소하였고, 2019년 3월 6일에 2심 첫 공판이 있을 예정이다.

2019년 1월 29일 MBC방송사의 프로그램 PD수첩에서 이재록의 실체를 한번 더 밝혀주었다. 1999년도에도 만민중앙성결교회를 주제로 방송이 제작되어 송출되었지만 성폭행 의혹을 다룬 15분의 영상은 송출되지 못했다. 당시 이재록 측이 방송금지가처분신청을 했고, 재판부는 이재록 목사의 성추문에 대한 15분가량의 내용을 방영해서는 안 된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15분짜리 성폭행 의혹 영상이 1999년에 방송되었더라면 이번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가슴 아픈 탄식이 존재한다.
PD수첩 다시보기[14] 유튜브 영상

2019년 5월 17일 서울고법 형사11부(성지용 부장판사)는 17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6년을 선고했다. 기사보기 이후 이재록은 대법원에 상고했다. 대법원은 징역 16년의 형량을 선고한 항소심을 받아들여 징역 16년이 확정되었다. 뉴스 고령의 나이로 인해 감옥에서 생을 마칠 가능성이 높다.

4. 관련 문서



[1] 음력 4월 20일. 족보에는 4월 19일생으로 기재되어있다.[2] 여기에 교회 내부적으로는 '님'을 붙인다.[3] 족보에는 슬하에 세 딸에 대한 기록은 일절 없고 이준행(일명 이요셉)이라는 아들 한 명만 보이는데 확인바람.[4] 비인가 대학. 즉 돈만 주면 누구나 학위 받을수있는 인증받지 못한 대학[5] 목사 파직은 쉽게 말해 목사직을 박탈한다는 것으로 목사 사형선고나 같은 기독교 교단에서 내리는 최고의 징계이다. 제명은 일반 단체에서의 제명과 같은 의미다.[6] 참고로 예수교대한연합성결교회는 1988년까지 존속하였던 정통교단의 명칭이기도 하다. 신학교 문제등으로 예성에서 연합측이 분리 되었고 이재록 목사가 최초 개척을 할때 가입했던 교단이 바로 이 예성 연합측이었다. 그러다 88년 예성교단과 예성 연합측이 합치면서 예성연합 교단은 사라지게 된다. 참고로 이름이 같을 뿐 원조 예성연합과 만민측의 예성연합은 교리나 추구하는 노선 모두에서 공통점이 없다.[7] 이 설교 프로그램들은 MBC방송국 난입사건이 일어난 후에도 한동안 계속 되다가 한기총으로 부터 공식적으로 이재록 목사가 이단 판정을 받은 후에야 중단되게 된다.[8] 단 비공식적으로는 몇 교류가 있기도 했다. 대표적으로 기독교세계부흥선교협의회라는 단체에는 아직도 이재록 목사가 상임총재로 등재되어 있었다.[9] 정확히는 당시의 내용을 포함하여 미처 방송 하지 못한 성범죄 관련 내용을 다시 한번 제작하여 보도했다.[10] 9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케이블TV는 없었고, 중후반 케이블TV가 생긴 이후에도 기독교 채널은 없었다.[11] 이외에도 많은 글들이 현재 끊임없이 내려가고 있다.[12] 현재는 종료되었다.[13] 위 두가지를 동시에 말하는일 없이 따로따로 말했기 때문에 신도들은 저런 모순을 파악하기가 쉽지는 않았을것이다. 하나님과 예수님에 관해서는 일반 교회와 비슷하게 욕해도 돌이키고 회개하면 천국에 갈 수 있다고 가르쳤으나 이재록과 관련되어서 말할때에는 이재록을 욕하면 중병이나 재앙이 오고 회개도 나오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재록 앞에서 무릎꿇고 바짓가랑이 붙잡으며 눈물콧물 범벅으로 오열하며 회개를 해야 그나마 용서받는다는 이야기는 덤.[14] 시청자 공익 차원에서 로그인 없이 무료로 영상을 볼 수 있게 해줬다. 회차를 찾은 뒤 바로보기를 누르면 된다.